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스압/데이터) 지난 1년간의 롤코타 시나리오 결산

Moon(125.176) 2020.01.06 10:23:44
조회 39793 추천 818 댓글 276






재작년 12월에 롤코 입문해서 그해 연말에 첫 시나리오를 올렸으니 딱 1년이 됐네요


플코랑 파키텍트 연말결산이 올라왔으니 좀 늦었지만 롤코타도 연말결산...ㅇㅇ


제목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됩니다


편의상 반말로 함. 고고!!





1. 순례자의 휴식(봄/여름)


산티아고 순례길에 다녀온 기억으로 만든 첫 맵.




2. 소매물도 등대섬


역시 소매물도 여행 기억으로 만든 맵. 거제도에 붙어있고 진짜 이쁜 섬이니 한번쯤 가보길 추천




3. 원피스 - 에니에스 로비


원피스를 좋아해서 만듬. 비공옵을 처음 접하고 신나서 마구 써대던 기억이 남은 맵




4. 부유섬


명작 시나리오인 beyond the sky 에 감명받아서 만든 맵.




5. 인셉션


비공옵을 재밌게 써먹을 수 없을까 생각하다 덜컥 만들게 된 시나리오

반응은 매우 좋았지만 막상 플레이하기에는 불편함

당시에 하루종일 비공옵 만지고 놀면서 실력이 늘기 시작한 것 같음




6. 하울의 움직이는 성


지브리를 좋아해서 롤코타로 가져올만 한 게 없을까 고민하다 하울을 선택함

하울의 성은 지금 봐도 어케 만들었나 싶지만, 인셉션과 마찬가지로 플레이하기에는 불편한 맵.

하루종일 붙잡고 1주일 좀 넘게 걸렸는데 완성시키고 나니 롤자타임이 왔었음




7. 고래등


옵젝 만지기 싫어서 지형만 써먹어보자 하고 만든 맵

뗏목 위에서의 표류가 컨셉이라 내가 만든 맵 중에서는 어려운 편




8. 천공의 성 라퓨타


역시 지브리를 좋아해서 만든 맵

저 중앙에 나무를 좀 독특한 방식으로 만들었는데 관심 있는 사람은 다운받아서 봐바




9. 업!


지브리 말고 픽사에서 만들어볼 건 없을까 고민하다 만들게 된 맵

단순하게 생겨서 이전작들에 비해 쉽게 만들었음. 퀄리티는 그닥인듯




10. 별이 빛나는 밤


반고흐의 그림이 모티브, 실제 존재하는 장소라고 함

처음으로 하늘을 표현했다는 점에서 하나의 분기점이 되는 맵. 참신하다고 반응도 좋았음




11. 파라마운트 드림


하늘 배경 한 번 더 써먹고 싶어서 만든 맵

저 커다란 산을 만들면서 지형 만지는 실력이 많이 늘었음




12. 매트릭스


초록색 땅표면을 써먹을 수 없을까 고민하다 떠오른 아이디어

절대자의 미움을 받고 떨어진 가상공간에서 멋진 공원을 만들어 절대자의 마음을 돌려야 한다는 컨셉

눈이 쉽게 피로해진다는 단점이 있음




13. 진격의 거인


진격의 거인을 좋아해서 만들었는데 좀 무섭다는 평이 있었음

초대형 거인은 지금 봐도 뿌듯할 정도로 잘만든 듯




14. 거대 거북의 전설


신화 속에 많이 나오는 거북섬에 로망을 품고 만든 맵

거북이 모양 잡고 만드는데 너무 힘들어서 울었던 기억이 생생하다

이전작들이 룩딸 위주였다면 이 맵은 플레이용으로도 좋다고 생각함




15. 무지개 피어날 때


거북이 때문에 힘빠지고 힐링할 겸 만든 시나리오




16. 인사이드 아웃


영화 내용처럼 꼬마 소녀 라일리의 즐거운 감정이 탈출한 이후, 꿈속 놀이공원을 통해 기쁨을 되찾아준다는 컨셉.

컨셉은 지금도 맘에 들지만 플레이하기엔 너무 난해한 맵이다

그래도 저 여자 주인공 얼굴만큼은 잘 만든 것 같음




17. 우유니 소금사막


많은 이들의 버킷리스트인 볼리비아 우유니 소금사막

지구상에서 제일 아름다운 곳 중 하나라서 거의 치트키 수준.

흉내만 내도 이쁜 맵이 된다




18. 밤의 우유니


별자리를 한번 표현해보고 싶어서 시도한 맵

우유니에서 색 팔레트만 바꿔주면 되서 금방 만들었음




19. 좀비 : 2.8년 후


땅밑에 기어다니는 좀비 AI가 제멋대로라 만드는데 개고생함. 이 맵이 내 시력 0.1은 낮춘 듯..

좀비를 피해 옥상만 여기저기 옮겨다니며 컨셉플레이 하기 좋은 맵

내가 만든 맵 중에서는 거의 제일 어려움




20. 꿈 : 현대인을 위하여


현실에 찌든 직장인의 꿈속에 찾아가 동심을 되찾아준다는 컨셉의 맵

이맵의 포인트는 미니 서스펜디드 코스터로 만든 커튼




21. 루트 66


미국에서 제일 유명한 고속도로인 66번 국도를 모티브로 한 맵

너무 넓어서 다 채우기 매우 어려움

만들기도 매우 싫었음. 이때부터 롤자타임이 심해져서...




22. 지구별 여행자!


보너스 느낌으로 만든 맵인데 그거치곤 노가다가 너무 심했음

256픽셀짜리 지구 이미지 좌표 대조해가며 일일히 땅 올린 것

공원 입구는 대한민국!




23. 당신의 동화책


1부의 마지막 시나리오.

파란만장한 인생을 살아온 노인이 지인들을 초대해 죽기 직전 마지막 파티를 연다는 내용

이 맵 만들고 한 두달 간 롤코는 쳐다보지도 않고 살았다




24. 일본 벚꽃 축제


두달 간 쉬다가 벚꽃 피는 봄에 복귀해서 만든 맵

그 사이에 감이 떨어져서 기억 되살리느라 고생했었다

집에 틀어박혀 이거 만드느라 정작 실제 벚꽃은 보지도 못함




25. 바람의 언덕


거제도 바람의 언덕 + 영국 세븐시스터즈를 짬뽕해서 만든 맵

다른 거 다 제쳐두고 무조건 시원시원한 느낌을 내는데 집중했음




26. 혹성탈출


유인원들을 피해 백화점 옥상에 피신한다는 컨셉

초반에 부유하게 출발해서 점점 파산해나간다는 독특한 특징이 있음.

고릴라 엔터테이너 월급이 한달에 만 달러씩 깎여나감




27. 수정굴


과연 롤코타에서도 지하공원이 가능할까라는 의문에 과감하게 도전했던 맵

결과물도 맘에 들긴 하지만 이때의 도전정신에 스스로 박수를 쳐주고 싶음




28. 밤돌고래 섬


어려운 맵 하나 끝내고 나면 쉬운 맵 만들면서 재충전하곤 했는데 이게 그런 케이스

아무도 모르는 태평양 한가운데 돌고래들만이 뛰노는 숨겨진 섬 컨셉이야




29. 땅끝마을 두 해변


이것도 힐링용 맵

해남 땅끝마을에 가본 적은 없지만 사진 대조해가면서 비슷하게 만들었음




30. 미리 메리 크리스마스!


뭔 생각으로 6월에 크리스마스 맵을 만들었는지 모르겠다

꾸미기로 작정하고 만든 맵이라 50개 시나리오 중 제일 룩딸이 많이 되어 있음

플레이용으론 좀 불친절하지만 겨울 느낌은 제대로 받는다고 보장함




31. 노트북


별 생각 없이 만들었는데 반응이 생각 외라서 놀랐던 맵

컨셉이나 디자인이 독특한게 반응은 좋은데, 실제 플레이하기에 좋은 건 지형만 적당히 만진 맵이라서 딜레마에 빠졌었음

두 조건을 양립시키는 게 지난 1년 간 내 최대 고민이었던 것 같아




32. 걸리버 여행기


위에서 말한 딜레마때문에 끙끙대다가 그럼 까짓거 지형으로 꾸며보자! 하고 도전한 맵

나름 성공적인 실험이었는데 반응은 온통 다른 곳에 쏠렸음

결론 : 피메일 랜드 2




33. 보물 지도


지형으로 좀 더 꾸며보고 싶어서 만든 맵

해적답게 좌측 상단에 있는 금화를 팔아서 돈을 마련해나가는 컨셉이야




34. 간이역(봄/가을)


어린 시절의 추억이 깃든 기차역의 철거를 막기 위해 먼저 사들여서 공원으로 꾸민다는 컨셉

감수성 터지고 싶은 사람들한테 추천!




35. 얼음요새


만드는데 가장 힘들었던 맵 2위

지형 깎느라 진짜 죽는 줄 알았다

최대한 고립되고 쓸쓸하고 몽환적인 느낌을 내고 싶었음.




36. 문명


이맘때쯤 비공옵으로 하늘을 표현하는 법을 개발해서 써먹을 수 없을까 하다가 도전하게 된 맵

인류의 과거, 현재, 미래에 존재했고 존재할 여러 문명들을 박물관처럼 돌아다닌다는 컨셉

50개 시나리오 중에 가장 힘들게 만들었고, 그만큼 가장 애착이 가는 맵

이후에도 열개 넘는 시나리오를 더 만들었지만 완성도는 이게 최고인 것 같다




37. 만


겨울왕국을 먼저 완성해놨는데, 지형이 버리기 아까워서 성을 지우고 약간 다듬어봤음

내 시나리오 중 클리어글이 제일 많이 올라왔던 맵.

역시 지형만 만진 맵이 플레이하기에는 최고인 거 같다




38. 월드 엑스포


전세계의 내로라하는 놀이공원 전문가들이 모여 놀이공원 엑스포를 개최한다는 컨셉




39. 단풍 축제


원래 웅장한 산을 만들고 단풍으로 가득 꾸미려 했는데 포기하고 일본 벚꽃 축제를 리메이크한 맵

옛날 건축양식은 잘 몰라서 그냥 느낌대로 만들었어. 조선식인지 일본식인지 중국식인지 나도 모름




40. 설국열차


세줄요약, 5줄 요약 같은 시나리오에 컨셉을 넣을 순 없을까 고민하다 얻은 아이디어

꼬리칸부터 엔진칸까지 정복해나가는 영화 내용을 알아야지만 재밌게 플레이할 수 있다는 단점이 있음

시야제한, 땅 구매, 재정 등 꽤 난해하지만 우산플레이를 하면 손쉽게 클리어 가능




41. 겨울왕국 - 아렌델


2019년 겨울왕국 2 개봉을 노리고 만든 맵

고증에 신경쓰느라 문명, 얼음요새 다음으로 제작 난이도가 높았음

덕분에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힛갤도 보내준 맵. 타이밍이 좋았지




42. 겨울왕국 - 여왕의 성


아렌델과 세트.

비공옵으로 얼음의 갈라진 느낌을 내는게 고민거리였음

끝날 즈음엔 거의 탈진해서 지형을 대충 만져놓은게 보인다




43. 비밀 정원


레딧에서 아이디어를 얻어서 한두시간만에 뚝딱 만든 맵

그냥저냥 무난한 마이크로파크




44. 순천만


순천만에 여러번 여행갔던 좋은 기억이 있어서 만들게 된 시나리오




45. 행복한 마을


성탄절의 포근하고 아늑한 분위기를 상상하며 만든 맵

난 정작 플레이하지는 않지만 대신 만들면서 힐링하는 듯




46. 몽유도원


오랜만에 독특한 컨셉에 도전해보고 싶어서 만들게 된 맵

동양화에 들어가서 플레이하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음




47. 그랑 블루


마지막 대형 프로젝트.

거대한 블루홀을 품고 있는 해상 낙원을 상상하면서 만듬

만들면서 실제로 이런 곳이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했다




48. 고요한 밤, 거룩한 밤


크리스마스 이브용 맵.

한쪽 면에서만 보이는 밤하늘 옵젝을 써서, 구도가 달라져도 시야를 가리지 않음

올 겨울은 아직 많이 남았으니 갤럼들이 겨울 맵들 많이 플레이해줬으면 좋겠당




49. 산토리니


마지막으로 원없이 꾸민 맵.

산토리니 컬러는 치트키라서 흰색 파란색 아무렇게나 칠해놔도 너무 예쁨




50. 주토피아


마지막으로는 무한맵이 어울릴 것 같아서 빈공간을 많이 남겨뒀음

동물 옵젝을 많이 넣어놔서 롤코타와 주타이쿤을 동시에 할 수 있다는 메리트가 있어

Try everything 이라는 영화 주제곡처럼 다양한 플레이를 시도하는 무대가 되기를 바람







아이디어도 없고, 새해도 시작됐고, 개수도 50개를 채웠으니 이제 정말 시나리오는 끝입니다!

계속 만들어달라고 말해주시는 분들이 계셨는데 그러지 못하게 되어 죄송합니다 ㅠㅠ


대신 지형이나 옵젝 등 그동안 받은 질문들이 많아 공략글을 써볼까 생각중입니다.


20년도 넘은 틀딱겜이다 뭐다 하지만 1년동안 푹 빠져들 수 있어서 행복했습니당


스스로 재밌어서 시작한 거지만 지속적으로 좋은 반응 보내주시는 분들 덕분에 더 즐겁게 만들 수 있었습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출처: 롤러코스터 타이쿤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818

고정닉 253

13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다음의 '국뽕짤'에서 빼도 된다고 생각하는 요소는? 운영자 20.02.18 - -
공지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204] 운영자 13.01.11 510000 321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338/1] 운영자 10.05.18 453212 106
15664 [스압] 우유가 들어간 우유식빵을 만들어봤어요(사진조금많음) [278] ㅇㅇd(218.233) 16:02 16923 264
15663 브래튼 만들었어요 [249] How(61.81) 10:23 13329 106
15662 [쇼유텔] 파워포인트로 그림그리는 프붕이가 있다?(파워포인트 재능충) [875] FrozenI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43557 486
15661 1:1 스케일 최강시간기레이드 만들었다 [389] LEO10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24969 357
15660 아크릴로 일체형 컴터 만들어봄.jpg [285] 노지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42495 522
15659 어학연수때 중국인들에게 고통받은 썰.MANHWA [773] 식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66766 623
15658 [약스압] 영화 "시간을 달리는 소녀" 순례 후기 [518] Aja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7 36808 530
15657 [스압] 흙수저의 싼마이 리모델링 [1145] 멩멩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7 55123 1464
15656 프로즌 갤러리 덩-실 덩-실 챌린지 모음집 [1352] 예지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5 84706 872
15655 실험)와인에서 브랜디 뽑아먹기 [512] Cocopomme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4 60033 910
15654 [더러움주의] 수육기름으로 쿠키만든게자랑 [652] 끾뀪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4 83670 1617
15653 쿠치카미자케 3년존버 후기 [1192] 3년만에돌아온포스터빌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3 99742 1329
15652 [스압] 원룸에서 폐급 기타를 새 기타로 소생시켜보았다 [180] 『ロトレ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3 41798 244
15650 중붕이 바바예투 아카펠라로 불러봤서.swf [531] K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2 27352 360
15649 [이집트][스압] 사진 총정리 [223] 모래사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2 32328 258
15648 [스압] 야외에서 검정고무신 코스프레 촬영한거 후기. [542] 레나천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1 68170 1332
15647 끄아악의 제빵대회편 [스압] [576] 끄아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1 54847 899
15646 밸런싱 로봇을 만들어 보았습니다. [572] ㅁㄴ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0 70810 730
15645 (스압) 레게집에 페리온 놔드렸어 [264] 레게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0 35088 618
15644 [스압] 오버워치 추억의 경쟁전 만화 [945] 깜지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8 128896 3295
15643 랙잭인형 제작기2 [678] 메가타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33706 383
15642 걸아속))) 처음으로 가보는 노르웨이 아렌델 여행?기 [837] 웨이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42242 410
15641 [초스압] 데이빗 20 完 [1194] d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68581 1009
15640 시청,구청,도청,군청가서 지하철타고 목걸이줄 얻은 갤럼의 이야기 [509/1] 트람뿌대통령만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63062 309
15639 [약스압] 하나무라 디오라마 만들어봤어요 [265] 츄프(175.198) 02.05 45306 623
15638 반지빌런 물붕이 후기[스압] [649] loveR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75824 1320
15637 [만화] 미스티아가 병문안 오는 만화 [1886] 조져버리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4 78353 1885
15636 (스압) 파이리 알콜램프 만들기 [254] 닭귀신(124.56) 02.04 35729 666
15635 [초스압] 아 형림들 아산 격리 2일차인데 죽겠습니다 ㅋㅋㅋ [1002] ㅇㅇ(180.134) 02.03 106227 1634
15634 주류갤 뉴비입니당! 집에서 삼양주 만들었습니다! 가양주가 대세지라! [276] 술익는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35490 450
15633 스스로 태고가 되어 태고의 달인 하는 법 [588] 스톤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94158 1764
15632 오작 이오지마전투 [363] HM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1 50918 648
15631 카이로 소프트에서 선물 받았다... [802] ㅇㅇ(175.112) 01.31 66619 1629
15629 보플기반으로 편곡한거 정리해봤슴 [211] 병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27764 284
15628 AFS 조이스틱 케이스 사용기(매우 스압) [130] 퀵매빌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33643 151
15627 고3때 문학배틀 걸려온.manhwa [1082] 금요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123140 2366
15626 [스압] 엑스포 5주년 세계일주 - 밐스포 2020 유럽 후기 [581] Livetun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8 36823 450
15625 (솔플직관후기,장문)리바이스 스타디움 : 19-20 NFC 챔피언십[스압] [90] dd(1.177) 01.28 17310 136
15624 아렌델 성 제작기(완성) [614] 프릉프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52552 1644
15623 스압) 토붕이...1.5평 방토이 셀프인테리어 했다.jpg [917] 앗코라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112064 1768
15622 [초스압] 인형과 함께한 오가사와라 여행 [810] 和泉つば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4 50319 548
15621 2019년 포켓몬 클레이 총 모음 올려봅니다 ㅎㅎ!! [332] Tapcla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3 43654 629
15620 프로즌2 "Home" 스토리보드 완성:D [586] 홈작업러(211.208) 01.23 43926 436
15619 [ 찐따탈출 러브펀치 만화 ] [586] 왕바구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2 84401 1267
15618 미레이 인형으로 무선 충전기를 만들어보자 [스압] [70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2 40049 353
15617 본인 인생 너무 짜증나서 새로 방 꾸민 이야기 [1180] O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1 111158 1466
15616 스압)작게나마 홀로그램 공연을 만들 수 있는 가이드 [64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1 62508 582
15615 채연이 목격담 [1773] ㅇㅇ(118.235) 01.20 110679 1309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