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너의 이름은 전국 성지순례 후기 : 3. 타카야마/가미스와

아레와타시난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7-11-14 15:27:01
조회 6939 추천 19 댓글 11


[일정]

나고야/다카야마/히다히다/가미오카/다카야마 다카야마/가미스와 → 가미스와/이이다/고부치사와 → 고부치사와/사쿠(마츠바라, 신가이산샤)/도쿄 → 도쿄 →
도쿄/가토리/아오모리 → 아오모리/마에다미나미/가쿠노다테/도쿄 → 도쿄/히로시마/히메지 → 히메지/가츠라기/나고야/다카야마 → 히다/나고야/도쿄 → 도쿄/인천/서울 





(히에 신사 도리이 정면. 10월 6일) 



하루 전날 게하에서 준 지도와 야경을 보고 난후 타카야마 일정이 바뀌었어.

사실 히에 신사만 보고 오전 중으로 바로 가미스와로 넘어간다는 계획이었는데 타카야마 시내를 둘러보고 가기로 맘을 먹었지.


조금 무리해서라도 시가지를 보러 가기로 한거지. 타카야마 시가지랑 너의 이름은에 나온 히에 신사는 걸어서 25분 정도되는 은근 먼 곳이거든. 


생각 이상으로 상당히 볼게 많다는 점과 빙과 로케이션지가 '구시가지'와 겹치고, 무엇보다 히에 신사가 '너의 이름은' 및 '빙과' 두 애니메이션의 성지라는 것. 


이왕 가는거 같이 가보기로 하고 7시 30분 게하에 짐만 두고 나섰지.  


따라서 이번 일차 후기 글에선 빙과 성지도 몇개 볼거니까 너무 당황하지 말길 바래. 




(잇폰스키하쿠사 신사. 10월 6일. 07:35) 


빙과 남주 집앞에 있는 신사.





전날 늦어서 못들어갔는데 담날 일찍 가서 못들어간 타카야마 신사. 

여기서부터 왼쪽으로 꺾으면 구시가지, 미야가와에 밀집된 일본 에도시대 가옥들이 쭉 들어서 있어.


 


미야가와 위가 바로 그 에도 시대 가옥들이 밀집되어 있는 곳이고, 강 바로 아래 거리는 혼마치 상점가지. 

역 아래에 숙소를 잡았다면 그렇게까지 멀게 느껴지진 않아. '일반 관광 한정'으로. 



참고로 뭐 느갤이니 상관없겠지만, 혹시나 겸사겸사 빙과 로케를 보고 싶다면 다리를 왔다갔다를 좀 해야할거야. 은근 흩어져 있거든. 




에도 가옥 


아침이라 사람이 거의 없었어. 되게 머랄까.. 히다랑은 다른 느낌? 뭔가 진짜 오래되어 보인다는 느낌이 딱 들어. 

계--속 이런 건물이더라. 








(1번째 : 백파이프 찻집. 치탄다 에루가 남주 불러낸 곳. 10월 6일. 7:57)

(2, 3번째 : 카츠테. 10월 6일. 7:59) 


이 두 찻집은 바로 한 거리를 두고 붙어있기 때문에 금방 갈수 있어. 카츠테는 가이드북에도 나오더라. 



사실 이 건물들 빼고는 빙과에 나오는 학교를 보기까진 나머지는 강가에 있는 다리나 길거리임. 그러니 구시가지 관광도 하면서 여유롭게 볼수 있는 거야. 


문제는 그 학교가 걸어서 가면 되게 멀다는 거지.. 





(혼마치 거리에 있는 빙과 성지들. 10월 6일. 8:10경) 


아마 구도랑 얼추 비슷할 거야. 왜냐면 현지에서 주는 빙과 성지순례 안내지도에 나오는 구도대로 찍은거라. 

물론 너의 이름은 보다는 대강 찍긴 했지만. 



그리고 타카야마 신사에서 약 30-40분 북쪽으로 걸어서 올라가면 빙과에 나온 학교인 기후현립 히다 고등학교가 나와. 

구글 지도 기준으론 25분이지만 아마 구시가지 지나치다보면 좀더 많이 걸릴거야.  


학교는 늘 그렇지만 외부인 출입 금지.


(기후현립 히다 고등학교. 10월 6일. 8:42) 



사실 이외에도 다리도 몇개 찍었지만 너무 늘어지는 관계로 생략할게. 


이렇게 얼추 구시가지 일대 관광을 마치고 다시 게하로 돌아와서 짐을 챙기고 나갔어. 




존나 츤츤댐.. 귀여운 놀숲년.. 




출발점은 다르겠지만.. 히에 신사는 사실 타카야마 구시가지와는 꽤나 멀리 떨어져 있어. 

타카야마 역에서 출발할 경우 도보로 26분이 걸리지. 차로는 10분. 


다만 너의 이름은에 나오는 도리이는.. 



이렇게 중간에 가다가 저 흰색 점이 있는 곳에서 계단이 있는 곳으로 올라가면 돼.


 




이렇게 가다가 마지막 사진에서 왼쪽으로 좀만 더 가면.. 



이게 보이면 도착한거야. 저 계단을 타고 올라가면 돼. 





(위부터 히에 신사 도리이 밤-저녁-아침. 10월 6일. 10:20-10:33) 

미야미즈 신사 도리이 전면샷(전전전생)은 저렇게 3개가 있더라고. 그래서 시간대별로 캡쳐해서 구도를 최대한 비슷하게 찍어봤어.

이런 각도로 찍으려면 저 자갈밭에 누워야함.

그래도 너의 이름은 성지라서 그런지 사람들이 아주 가끔 와서 찍고 가더라. 나정도까진 아닌데.. 


(콘나 진세 이야아. 10월 6일. 10:23) 

이게 실제 히에 신사 도리이는 이것저것 붙어있는게 많아서 각대로 100% 나오진 않더라구. 


이번엔 뒤로 가서.. 


(위는 미츠하가 의식 치른 뒤 나온 도리이. 아래는 혜성 대피 방송 당시 도리이. 10월 6일. 10:36) 



(미츠하가 콘나 진세 이야아 하기 바로 전. 10월 6일. 10:44) 

사실 여기서 미츠하처럼 내려가는거 삼각대 놓고 찍을라고 했는데.. 이건 좀 못하겠더라. 
타키는 따라해보겠는데 

마침 이날이 좀 흐려서 영화상에 나오는 도리이를 꽤 비슷하게(?) 찍을수 있었어. 

그리고 이 신사는 빙과 20화 배경이 되는 곳이기 때문에 에마 걸어놓은거 보면 너의 이름은과 빙과가 같이 걸려있어. 
물론 거의 다 미츠하지만






그리고 신사가면 꼭 해보고 싶었던 에마 걸기.
도리이 밑에 내려가면 사무소 비슷한게 있는데 거기서 고레 고레! 하면 줌. 가격이.. 얼마였더라 800엔이었나.. 

사실 난 미츠하를 그려본게 서울에서 한 전시회 때 트레이싱 4번한게 전부였어. 
문제는 그 원본 그림을 별생각없이 그냥 그렸지.



.... 결과물이 이래서 그리기 좀더 쉬운 단발로 바꿈. 



;;; 
에마 걸고 온건 단발이고.. 장발은 차마 못걸겠더라. 지금은 집에 있음. 

혹시나 나중에 히에 신사 가는 갤러 있으면 이거 있나좀 봐줘. 

일단 이렇게 해서 타카야마 일정은 좀 마무리가 이상하게 끝이 났어. 에마가 좀.. 이상하네.  

타카야마는 별명이 히다의 소(小)교토라고 불릴 만큼 뭐 중세 가옥이나 문화유산이 널린 곳이자 일본 지자체 중 최대 면적을 지닌 곳이고
일본 정부가 지방 관광 유치 정책(?) 뭐시기 때문에 요즘 외국인들도 많다고 가이드북이나 기사, 위키에 적혀 있어.

외국인, 특히 서양인들이 유난히, 굉장히 많은 곳이었지. 

'성지순례'가 아닌 '일반 관광' 목적으로도 한번쯤은 가볼만한 도시이긴 해. 




자 이제 대망의 스와 호로 가야겠지. 

타카야마에서 스와를 대중교통으로 가는 방법은 크게 두가지야.

1. 기차
2. 고속버스

우선 기차는 시간대별로 좀 루트가 나뉘어.

오후에 간다면 밑처럼 토야마 역을 거쳐 신칸센을 타고 나가노 역을 지나 시노노이 선을 타고 가미스와로 가는 루트. 한 5시간 정도 걸려. 

그리고 오전이나 좀 일찍 출발하면 타카야마-미노오타-타지미-시오지리-가미오카 역으로 가는 루트. 이건 나고야를 거쳐서 가지. 
실제로 내가 고려했었던 루트 중 하나야. 참고로 파란선은 JR이 아님. 
(12:33-17:18)

즉, 시간이 여유가 되고 JR패스로 교통비를 아낄 거라면 이렇게 가도 됨.

하지만 환승을 둘다 몇번은 해야된다는 거에서 부담을 느꼈다면 고속버스로 가는게 나을거야.
아니면 자차나 렌트.. 

고속버스의 경우는 시간대가 생각보다 많아. 
당장 구글 지도에 검색하면 아마 자주 보이는게 바로 버스일거야. 

이건 내가 실제로 이동했던 12:50-16:14 고속버스지. 
다만 바로 가는 건 없고 마츠모토 버스 터미널에서 내려서 주오선 특급을 타거나 JR 시노노이 선으로 갈아타야해. 

요금은 3190엔이야. 


자차로 가도 되긴 하는데 난이도가 히다-가미오카 가는 건 여기에 비하면 애교야. 해발 700-1700m 고산지대를 차로 달리는 거라.. 

여기선 데이터도 잘 안터져. 

각자 장단점이 있으니 상황에 맞춰서 선택하는게 좋겠지. 


참고로 타카야마 버스 터미널은 역 바로 옆에 있어. 영어 되니까 일본어 안되면 ㄱ. 



맨 마지막 6번이 바로 마츠모토로 가는 버스. 



여기서 표검사를 하고 





그리고 이때부터 날씨가 뭔가 이상해지기 시작했어.

너무 흐리길래 일본 야후에서 날씨 검색을 했고.. 일본 기상청은 정확했지.


하필 스와에 비가 많이 온다는 예보였어. 시발.. 


어쨌든 출발했는데 여기 산은 높았음. 






대충 이정도 하더라고. 

뭐 중간에 휴게소를 들리긴 하는데 난 일본어도 안되는 마당에 놓칠까봐 안내림. 


그렇게 마츠모토 버스 터미널에 도착했는데 비가 억수같이 내리기 시작했어.

역에서 버스터미널 거리는 도보로 2분이야. 





15:47 특급 아즈사가 바로 가미오카로 가는 기차. 



비좀 그치라고 빌면서 탔지만 현실은 ㅈ같았다.. 

비가 더 오더라고. 

이게 지도를 보면 기차에서 호수가 굉장히 가깝다보니 호수가 보이는 뷰가 있는데.. 비가와서 안보이더라. 


16:14에 가미오카 역에 도착했지.

사실 이렇게 좀 무리해서 빨리 온 이유는 2일차부터 아 일본은 해가 빨리 지는 나라구나 싶어서 석양을 보려고 했던건데.. 

비가 옴.. ㅈ망

그것도 조금이 아니라 거의 폭우 수준이었어.



스와 호 전경을 보려면 타테이시 공원으로 가야하는데 여기서 제일 가까운 역이 가미스와야.


근데 지도로면 보면 별거 아닌거 같아 보이지만 2.5km 거리에 낙차 168m(정상부 929m)를 올라가야하지.


거기다 비까지 오면.. 답이 없지. 

숙소에서 그냥 짐 풀까 하다가 그냥 아니다 싶어서 우산을 하나 산뒤 택시를 탔어. 


가미스와 역부터 타테이시 공원 정상부까지 택시로는 1200엔이야. 



그리고 비가 더 옴..






이게 뭐랄까.. 미츠하와 가장 직접적으로 연관있는 성지인 스와 호에 오긴 왔는데 엄청난 허탈감이 들더라.. 


비가 좀 적당히 오는 것도 아니고 거의 콸콸.. 

그나마 사진은 좀 나올때 찍은거지 실제로는 거의 보이지도 않았어. 경계선이 거의 안보였다고 생각하면돼. 

사람들도 거의 없고 


우의 쓰고 카메라 때문에 우산까지 쓰고 열심히 찍어봤지만.. 




...어째 밤이 될수록 더 나은... 

이때 시간은 17:40경이었어.


타테이시 공원 최정상부에 전망대가 있는데 스와 호 찍으러 온 현지인이랑 말없이 서있으면서 찍고 있었지. 

물론 얘기는 못함. 자차 끌고 온거 개부러웠다. 태워주시면 안되요 말하고 싶었는데.. 


거기다 신발까지 젖으면서 더이상은 찍지 못하고 결국 산을 '걸어서' 내려와야 했지.

문제는 비가 계속 와서 온몸이 다 젖어버림. 



17:58경.. 흐려서 이럼.


그렇게 1시간 정도 걸어서 숙소로 가니까 걍 멍하더라. 

갑자기 비가 오질 않나.. 신발 다 젖질 않나..


젤 기분 좋게 즐기려고 온 료칸이었는데 뭔가 정신없이 보낼 수밖에 없었어. 


그래도 료칸은 좋더라. 역시 1박 16만원짜리 ㅎㅎ.. 


방에서 바라본 홋..는 보이지도 않음 비가 쳐와가지고 


유카타 조아요. 

이거 속옷 안입어도 되서 좋더라고. 





그리고 이날 마지막으로 료칸에 몸을 담그면서 하루를 마무리했지. 

아무도 없다보니 그냥 폰이랑 카메라 들고 가서 야경을 찍었지.



결국 비가 오면서 하는 수 없이 다음날 일정 재조정이 시급하다는 판단을 하게 됐어. 

스와 호를 다시 볼것이냐, 마츠모토 성을 보고 갈것인가 

그날 밤 일기예보 방송을 계속 보면서 긴장빨고 있었지. 


-------------------


[링크]

0. 프롤로그http://gall.dcinside.com/board/view/?id=yourname&no=1127769&page=1&exception_mode=recommend

1. 나고야/다카야마/히다 : http://gall.dcinside.com/board/view/?id=yourname&no=1129797&page=1&exception_mode=recommend

2. 히다/가미오카/다카야마 1 : http://gall.dcinside.com/board/view/?id=yourname&no=1131017&page=1

    히다/가미오카/다카야마 2 : http://gall.dcinside.com/board/view/?id=yourname&no=1131067&page=1&exception_mode=recommend



---
덧1 
3일차에 찍었던 동영상은 4일차 후기에 올림. 




출처: 너의 이름은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19

고정닉 9

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11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8673 [아갤] 아이유님 데뷔 10주년 기념 전시회 『아이유 갤러리』수익금 기부완료 [44] ㅍㅌㅍㅋㅍ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3334 126
158672 [캐갤] 오늘의 사진(괭이,개,닭,거미 조심) [13] 고기집아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1752 17
158671 [등갤] 오늘 갔다온 청계산~매봉산 종주?ㅋ 자세한 후기 + 등산장비까지 [10] 등산초보(218.39) 18/09/18 954 9
158670 [자갤] 스울 라이딩 후기 [11] 듀믈랭가이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1350 11
158669 [자갤] 오사카 ~ 도쿄 12박 13일 라이딩 하고온 얘기 [15] うちう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1765 26
158668 [연뮤] ㅃ알앤제이 4D 체험석 있더라 [56] ㅇㅇ(153.176) 18/09/18 2846 70
158667 [동기] 첫움짤 [29] 국왕폐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1743 28
158666 [걸갤] 룩앳미 예고편 폰으로 짤 만들어봤어요ㅎ [12] 옌니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1413 38
158665 [동기] 눈송이 너는 대체 [14] 이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1186 10
158664 [기음] [긴자] 스시아라이 - 참치만큼은 세계최강! (정성글 2편) [8] 월경공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2287 23
158663 [시갤] 기추했습니다 [30] 병장마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1805 25
158662 [마갤] 180519 스타팩 콘서트 솔라 26pic by 선샤인 [8] ㅇㅇ(119.195) 18/09/18 780 27
158661 [동기] 지존 jj협산과 사는 햄스똘들 [9]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1036 25
158660 [주갤] 패트론 레포사도 아네호 리뷰 [14] ㄴㄹㅇㅁ(211.209) 18/09/18 1100 12
158659 [주갤] 술 좋아하는 알중이래도 술만 좋아하는건 아니지않나 [30] PLZ*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1811 14
158658 [멍갤] 우리집 망망이 [16] 망망이(1.220) 18/09/18 1942 45
158657 [미갤] 그림같은 유진, 꿀잠자는 애신이 모음.jpgif [26] ㅇㅇ(211.246) 18/09/18 1937 88
158656 [러갤] 드뎌 올린다~ 180915 대구게임축제 꽃케이 [15] 1cm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1786 46
158655 [기음] 마더 로씨아 음식 [14] 종목추천요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2539 16
158654 [카연] 책에 대해 질문하는 만와 [48] 고졸미필여고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4307 38
158653 [마갤] 180901 4season ss 대만 마마무 15pic [8] ㅇㅇ(119.195) 18/09/18 1793 26
158652 [미갤] 동매 글로리빈관 폭파 [21] ㅇㅇ(118.219) 18/09/18 1880 58
158651 [카연] 선택받은 상현과 외계인 친구들 [19] whitebe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2912 36
158650 [시갤] OMEGA.. 역대 씨마스터.. 007 에디션.. JPG [13] 퀸메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1778 18
158649 [낚갤] 오늘의 아침운동 [7] 승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1728 6
158648 [마갤] 180901 4season s/s 요청 짤털 by open!sesame [10] 멋대로만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870 41
158647 [미갤] 결말 궁예 처음으로 던지오 [47] 바람(125.128) 18/09/18 2379 151
158646 [T갤] @@@ 9월 18일 8시 유튜브 조회수 [35] 트와이스뮤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1551 94
158645 [러갤] Muse On Music 공구 후원 인증입니다 [51] 바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1045 63
158644 [기음] 뚱뚱보 30대 아재의 휴게소치돈과 양다리구이, 약초삼계탕, 두꺼비자석 [27] 덜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2398 18
158643 [블갤] 180918 키캣45주년 블랙핑크 현장프레스 [12] blingblin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1216 71
158642 [기음] 김치찌개 먹었당... 맛나 [20] 파랑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2357 17
158641 [연뮤] 베르나르다 알바 플필 쩐다 [42] ㅇㅇ(39.7) 18/09/18 2968 91
158640 [냥갤] 한달된 아가냥이는 장난감으로 놀아주기 이른가? [15] 윤몽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2055 39
158639 [미갤] 역대급 프로포즈 LOVE - LIVE [31] ㅇㅇ(211.246) 18/09/18 2113 118
158638 [마갤] 180909 브라질 팬미팅 취사 1pic (+ 휘인 재보정 3pic) [10] ㅇㅇ(119.195) 18/09/18 876 33
158637 [방갤] s케이t 짹에 갤주 [1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2603 97
158636 [미갤] [구애_짧은리뷰] 동매의 연정을 보았다 [33] 동매꽃길걷길%20(175.223) 18/09/18 2033 163
158635 [연뮤] 오캐롤 바뀐거 불호인데 정말 불호가 맞는지 모르겠어 [12] ㅇㅇ(223.33) 18/09/18 1380 16
158634 [강갤] 0917 강다니엘 공항착장정보 [31] ㅇㅇ(223.39) 18/09/18 3171 268
158633 [방갤] 넷ㅇl즈뮤직 오피셜계정에서 갤주 사진풀어줌 [1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1993 85
158632 [소갤] [감사] 워커분들과 운영팀의 기부 콜라보 [104] ㅇㅇ(211.230) 18/09/18 1741 109
158631 [문갤] 득잉? 몽블랑 신형? 에메랄드 그린 [5] blld(59.20) 18/09/18 1356 5
158630 [동기] 횽아들 뚱땡이 보구가세욤 [10] 푸딩햄스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1339 15
158629 [멍갤] 유물발굴) 믹스견의 위험성 [20] 곰순(60.41) 18/09/18 3851 78
158628 [기음] 오늘의 존맛탱 삼겹살 [12] 냠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4270 20
158627 [방갤] 슴아트 인별 포커스온 시즌3 태 [3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3082 134
158626 [오갤] 옴스타 샤 [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1120 21
158625 [멍갤] 터질듯한 세일러복...jpg [16] 로이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3779 46
158624 [카연] 어머니와 장보러가면서 대화하는 만화 [22] 초급유랑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4140 54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