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역사툰] 왕을 속이고 과거급제한 노비 이만강 이야기.jpg

역사만화가(220.76) 2019.05.19 17:00:02
조회 4224 추천 88 댓글 83









노비의 인생역전, 어디까지 가능했을까? - 노비의 과거급제기-







이대길(장혁 역) 집안의 노비로 살아가던 큰놈이(조재완 역)와 언년이(이다해 역)는 주인집에 불을 지르고 도망쳐 신분을 숨기고 살아간다. 도망칠 때 훔친 돈으로 행상을 시작해 어엿한 장사치로서 제법 풍족한 가정을 꾸려 인생역전에 성공했다.


-


노비들은 천형의 굴레를 벗어나고자 도망친 뒤 늘 신분이 탄로 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 속에서 숨죽이고 살아야 했다. 그렇다면 과연 조용히 살기만 했을까? 혹시 위조된 신분을 이용하여 출세하려고 하지는 않았을까? 노비로 태어나서 신분을 숨긴 채 과거에 급제하는 등 드라마틱한 삶을 살았던 이가 있었다.



“엄택주의 일은 윤상(倫常)의 문제이다. 왕이 나라를 다스리는 도리로 윤리를 제일로 삼는데, 사람이 사람 노릇하는 것은 오륜(五倫)이 있기 때문이다. 사람이 혹 어려서 다른 사람에게 양육되어 늦게야 알게 되더라도 소장을 올려 그 본래의 성(姓)을 회복하는 예가 허다하니, 이것이 사람의 아들된 도리이다.


아! 그가 만약 깨달아 알았다면 어찌 차마 모칭(冒稱)하고, 그 조부를 잊는단 말인가? 임금에게 사실을 고하여 윤상을 회복하는데 비해 그 경중이 어떠한가? 더구나 그는 교서관에 분관(分館)된 자이니, 이러니 저러니 피차 손해가 없는데 달가운 마음으로 모칭하면서 임금을 속였으니 이런 일을 한다면 무슨 일인들 차마 못하겠는가? 과거에 오른 이후 한 번도 그 아비의 무덤에 성묘하지 않았고, 그 동생 이주영(李朱英) 역시 묘 아래에 있는 사람이라고 일컬었다.



이는 죽여도 아깝지 않다고 할 만하니, 여러 대신들의 의견이 내 뜻과 맞도다. 형조에서 세 차례 엄히 처벌한 후, 흑산도로 유배하여 영원히 노비로 삼고, 대과(大科)·소과(小科) 방목(榜目)에서 그 이름을 삭제하도록 하라.”(『영조실록』1745년(영조 21) 5월 26일)



엄택주(嚴宅周)는 누구인가? 왜 영조가 진노하며 과거 합격 기록을 삭제하는 것도 모자라 노비로 삼아 흑산도로 유배시켰던 것일까?



국조문과방목』과 『사마방목』에 따르면, 엄택주는 1689년(숙종 15)에 태어났고 본관은 영월이다. 아버지는 엄완, 조부는 엄효, 외조부는 신후종으로 되어 있다. 과거에 응시할 때 제출한 기록만 보면 완벽한 양반이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은 거짓이었다.



『국조문과방목』의 기록에 따르면 본명은 이만강(李萬江)이고 전의현 관청의 노비였다. 이름을 엄택주로 바꾸고 1719년(숙종 45)에 증광 사마시에서 3등으로 급제하여 생원이 되었으며, 6년 후인 1725년(영조 1)에는 증광 문과에서 병과 7위로 합격하였다. 이로 인해 판관이 되었지만 발각되어 노비가 되고 흑산도로 유배되었다.




엄택주의 출생과 과거 급제 이전의 행적에 대해서는 조선시대 야사를 모아 놓은 『동소만록』에 간략하게 기록되어 있는데, 이를 『국조방목』 및 『조선왕조실록』의 기록과 함께 정리해 보면 다음과 같다.



엄택주는 노비였다. 본래 이름은 이만강으로 전의현 아전인 아버지와 노비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어려서부터 재능이 남달라 같은 마을에 사는 선비 신후삼에게 글을 배웠다. 그러던 어느 날 저녁, 신후삼에게 “어느 마을 어떤 집에 의지할 데 없이 홀로 살고 있는 처자가 있는데 그 처자와 결혼하고 싶습니다.”라고 말하였다. 그 집은 화를 입어 모두 죽고 처자만 살아남았는데 혼기를 놓쳐 결혼하지 못하고 있었다.



신후삼은 그 처자와 고향이 같아 그 사실을 잘 알고 있었다. 신후삼은 크게 노하여 “천한 주제에 어찌 감히 그런 말을 하느냐? 이제부터 내 집에 발도 들이지 말라!”고 꾸짖었다. 이후 만강은 도망하여 떠돌다가 영월에 정착하고 호장의 딸과 결혼하였다. 그는 이곳에서 엄흥도(嚴興道)의 후예로 행세하며 이름을 엄택주로 고쳤다. 엄씨 행세를 한 것은 충의가 있는 성씨로 이름이 있지만 가문이 번창하지 않아 신분을 감추기에 알맞았기 때문이었다. 이후 용문사에서 10년을 공부하고 나와서 고위 관리의 자제들과 사귀며 과거에 응시할 기회를 엿보았다.



그리고 마침내 1719년에 증광 생원시에, 1725년에 증광 문과에 전체 15위로 급제하였다. 당시 급제한 사람이 44명이니 그의 성적은 꽤 뛰어났던 셈이다. 그는 급제 후 연일현감이 되었고, 1740년(영조 16)에는 제주에서 판관 벼슬을 한 것으로 보아 15년 이상 관직생활을 했던 것 같다. 벼슬을 그만둔 뒤에는 태백산 기슭 궁벽한 곳에 거주하며 향촌 사람들을 가르쳤다. 그러다 결국 발각된 것이다.



엄택주 곧 이만강이 흑산도로 귀양간지 1년이 지나면서 사람들의 기억에서 사라져 가고 있었다. 그런데 1746년(영조 22) 5월 지평 이진의(李鎭儀)가 ‘죄인 이만강이 멋대로 섬을 떠나 서울을 왕래한 일은 매우 무엄한 짓이니 체포하여 처벌해야 한다’는 내용으로 상소를 올리면서 다시 화제에 올랐다.



조선시대의 유배형은 중죄인에게 내리는 형벌이므로, 유배지 무단이탈은 죽음을 각오해야 하는 모험이었다. 그는 왜 육지로 나왔을까? 엄택주의 신분이 밝혀질 때부터 그를 죽여야 한다는 주장이 조정을 흔들었기 때문에 생명의 위협을 느끼고 다른 연줄이나 기회를 만들려고 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후 어떻게 되었는지는 알 수 없으나 이 사건은 잘 무마되어 엄택주는 다시 흑산도로 돌아갔다.



이후 9년이 흘러 1755년(영조 31) 1월 윤지(尹志) 등이 전라도 나주 객사에 나라를 비방하는 벽서를 붙인 사건이 발생하였다. 주모자로 밝혀진 윤지와 이하징 등은 체포되어 처형되었다. 그런데 사건 조사 과정에서 엄택주 곧 이만강이 귀양살이하면서 윤지와 만나고 편지를 주고받은 것이 포착되었다.






이에 이만강은 다시 서울로 압송되어 모진 고문을 받았다. 『조선왕조실록』에서 ‘이만강’이라는 이름으로 5차례 이상 고문을 받은 기사가 등장하는데, 가혹한 고문을 견디다 못하여 3월 10일에 “글재주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죄를 받아 멀리 섬으로 귀양을 갔었기 때문에 원한이 마음속에 가득하였고 이로 인해 윤지 등과 어울렸다”고 자백하였다. 그리고 3월 12일 결국 고문을 받다 죽고 말았다.



엄택주가 노비에서 양반으로, 양반에서 다시 노비로 신분이 바뀌는 과정은 신분의 높은 벽을 넘으려는 인간의 의지를 보여주는 보기 드문 사례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역사 기록에만 크게 드러나지 않을 뿐 엄택주와 비슷한 길을 걸었던 사례는 많았을 것이다. 이는 오늘날 대한민국 국민 대부분이 자신의 신분이 양반임을 보여주는 족보를 가지고 있는 데서도 알 수 있다.



■ 참고문헌
『사마방목』
『동소만록』
『국조문과방목』
『조선왕조실록』



출처: 노비의 인생역전, 어디까지 가능했을까? - 노비의 과거급제기- http://kostma.aks.ac.kr/Contents/Chuno/?Body=07






재밌게 읽어주셨다면 추천 꾹!!! 부탇드려용~~









출처: 카툰-연재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88

고정닉 38

4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184322 [프갤] 이세진 프리뷰 뜸+추가 [73] ㅇㅇ(180.64) 06.16 5832 220
184321 [기음] 아침♡ [7] ㅇㅇ(223.38) 06.16 1432 13
184320 [디갤] 보닌 사진 시작할때부터 지금까지 찍은 35mm 언저리 총동원.jpg [6] 스텔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558 5
184319 [N갤] 멀티포지션 재평가짤 .gif [14] ㅇㅇ(203.229) 06.16 1813 71
184318 [아갤] 1주만에 최저 시청률을 기록한 아스달 연대기 ㄷㄷㄷ [17] ㅇㅇ(110.70) 06.16 3597 54
184317 [키갤] 금요일 vs 한화 경기사진ㅋㅋㅋ [12] ㅇㅇ(211.36) 06.16 1843 88
184316 [카연] (종합) 본격 워햄만화: 타이라니드 소개 [21] 동굴트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605 39
184315 [파갤] 오랜만에 쿰척 보쉴 [14] 볼BI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924 8
184314 [해갤] 손맘들 u20 폄하하는 이유 떳다.....jpg [74] 전국토게협회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2915 255
184313 [걸갤] 190615 안동 신비 3pics ! [22] 어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3191 66
184312 [엠갤] 엠붕이 죽이는 과질 모음 9P (밍,옌,율,낰) [14] 월클딸기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883 81
184311 [파갤] (스압,노잼주의) 타이거살라만다 산란부터 변태까지 직접 겪은 정보글(2) [42] 좆대로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760 22
184310 [롯데] 6월 15일자 갤VP.result [13] 데일리꼴VP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746 52
184309 [걸갤] by ecu.gif [20] ㅇㅇ(112.187) 06.16 1274 49
184308 [다갤] 오늘은 다이어트 고구마빵 레시피를 들고왔워요~~ [12] 뭄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184 14
184307 [카연] 그날밤 누나는♡ (40) [8] ㅇㅇ(118.33) 06.16 3436 15
184306 [소갤] 늒내용 최신판 치확맞추기 [27] ㅇㅇ(223.33) 06.16 2967 44
184305 [T갤] @@@ 6월 16일 8시 유튜브 조회수 [32] 트와이스뮤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508 87
184304 [컴갤] 흑수저 컴붕이 공유기개조했다 [58] grand3126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462 71
184302 [봄갤] ##(종방연서포트)빵야내역## [13] 봄밤종방계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657 15
184301 [T갤] 190615 방콕콘 핑크 드레스 입은 사나 프리뷰 4p [27] Twice의Onc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554 77
184300 [동기] 딱딱이 방목댄스 모아봣읍니다 [10]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783 21
184299 [토갤] 장문설명)동탁 0원 철갑서량기병 운영법 [34] ㅇㅇ(121.174) 06.16 4112 49
184298 [토갤] 스압)DB상 존재하는 삼탈워 무장목록2 [15] ㅇㅇ(124.58) 06.16 1843 26
184297 [카연] 저희 사촌동생 그림 쫌 봐주세요 [87] ㅇㅇ(223.39) 06.16 5090 53
184296 [디갤] 인천 구름 [35] 이이이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261 45
184295 [디갤] 카린이 오늘의 갬숭사진 [13] 고로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906 18
184294 [히갤] 테렌스 하워드 간지나게 생기긴 했네 [31] ㅇㅇ(211.178) 06.16 5624 79
184293 [바갤] 어섬 광란의현직 [17] 곤충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723 19
184292 [등갤] 치악산 상원사 갔다옴요 [4] ㅇㅇ(14.54) 06.16 523 12
184291 [봄갤] 8화 메이킹 움짤도 쪄봤어 [7] ㅇㅇ(123.185) 06.16 1576 44
184290 [트갤] 세이버트론 선정 원작 고증이 제일 잘된 완구 라인업 탑 5 [11] 부긔(175.213) 06.16 1231 12
184289 [엠갤] 엠붕이 죽이는 과질 모음 20P (금,괭,녕,율) [29] 월클딸기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269 95
184288 [토갤] 삼스퍼거) 형주의 지배자, 유표에 대해 알아보자 [3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3866 88
184287 [슈갤] 오늘 조곤 김지범 신현빈 라이브 움짤!! [17] ㅇㅇ(219.250) 06.16 1351 46
184286 [토갤] 전쟁으로 인한 외교 관리. [31] 늅늅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5370 34
184285 [특갤] 라이더 변신 벨트 완구에 관한 썰 [18] 남색음료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763 34
184284 [파갤] 퍙갤에 올리는 털달린 동물 [11] 득-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315 22
184283 [특갤] 가면라이더 시리즈 최초의 촬영현장 [18] 9610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991 50
184282 [마갤] 대만콘 기사사진 [7] ㅇㅇ(58.224) 06.16 1796 41
184281 [박갤] [좋은날검데이] 생일뉴과질 팬아트 줍줍 [2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234 91
184280 [닌갤] 요리대회)과일찜과 파워 과일 전골 [17] KKanth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6476 47
184279 [과빵] 캐러멜 크림과 쑥 캐러멜 마카롱 [9] 박하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221 24
184278 [트갤] [연재물] 간만 보고 빛을 못본 장난감들 (3) [10] ㅇㅇ(116.123) 06.16 900 21
184277 [동기] 두깨 아가시절도 올려봄 [13] 깨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052 23
184274 [닌갤] 흑수리반 [10] 모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3277 21
184273 [엠갤] 엠붕이 죽이는 과질 모음 17P (댕,쌈,빵,녕) [23] 월클딸기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5382 92
184272 [이갤] 테비와 디렘 비교 후기 [15] 이것또한지나가리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732 25
184271 [바갤] 대청댐 피반령 어섬 바리 1부 [14] 세이아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895 11
184270 [토갤] 삼스퍼거)삼국지 연의/정사 통틀어 제일 승리자='장료' [68] ㅇㅇ(121.174) 06.16 5461 63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