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하이타워사우루스 (2)앱에서 작성

공룡전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9.11.09 10:00:01
조회 1052 추천 38 댓글 16

하이타워 복원의 최종 단계에 이르러, 그 생태에 대한 의문들이 상당수 풀렸습니다.

집요한 추적 대신 은밀한 사냥.


발바닥은 푹신하고 궤도로 둘러싸여 반동을 줄였으며, 험한 지형에서도 문제 없이 다닐 수 있었습니다.

먹잇감을 향해 조용히 다가간 뒤의 한 방.

포획 시 골반부터 꼬리집게까지의 순간 반응 속도는 프라임이 일반 디셉티콘 병사를 만나 목을 따는 평균 속도에 맞먹는다고 합니다.

가장 의문점이 많았던 엉덩이의 조직 부분,

꼬리가 잘린 흔적으로 오해받기도 했던 이 조직은

배설 기관과 생식 기관을 포함하는 조직으로 밝혀졌습니다.

그렇다면, 미싱 링크가 사라지고 반유기 생물과 완전 기계화 생물 사이 진화는 어떻게 설명할까요?

답은 의외로 간단했습니다.

두 대표 생물종의 신체 구조에는 이미 수많은 유사점이 존재했습니다.

신체 구성 물질의 급격한 변화가 있었지만, 골격 자체의 증거만으로 둘이 한 갈래라는 것을 입증할 수 있었던 것이지요.

굳이 미싱 링크가 필요하지 않았습니다.

그럼 이제 하이타워사우루스의 생물학적 지위는 어디에 속하게 될까요?

엄밀히 따지면, 반유기 생물 마그마사우루스의 직계 후손이라는 것은 정설로 입증되었습니다.

점점 벌어져 양옆으로 몸통을 덮게 된 골반,

발바닥 구조의 유사성,

완전히 전방을 향하는 꼬리 등이 그 증거입니다.

현대 변형 사이버트로니안의 조상이라 불리는 스콘사우루스의 전 단계가 아니라 먼 친척이었던 것이지요.


하지만 현대에 미친 영향이 전무한 것은 아닙니다.

변형, 하이타워사우루스도 변형을 시작했습니다.


먹잇감을 찾아 기동성과 사냥력을 극대화시킨 궤도 이동형태. 궤도 밑에 달린 바퀴들로 확인되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목의 부담을 줄이려 서서히 머리를 안쪽으로 넣기 시작했고,

완전 수납, 즉 로봇모드의 머리를 숨기고 완전히 달라진 기동 형태로 변화한다.


'비클 모드'의 시작입니다.

따라서 하이타워사우루스는 현대의 궤도 사이버트로니안의 조상이라 볼 수 있죠.

더 넓게 나아가면 비클로 변형하는 모든 사이버트로니안에 영향을 끼쳤다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현대 사이버트로니안의 조상은 완전 로봇모드 변형을 시작한 스콘사우루스가 아닌가요?

어째서 두 생물종이 모두 한 후손에 영향을 미친 걸까요?

사이버트로니안은 어떤 종족입니까? 스캔의 종족.

서로 다른 갈래로 갈라진 생물종들도 각자 타 생물의 이점을 스캔하며, 신체 구조에 특이점을 계속 추가해나갔습니다.

그야말로 최고 수준의 수렴진화라 볼 수 있죠.

스콘사우루스의 완전 변형도 하이타워사우루스의 비클 변형, 특히 양옆으로 붙는 골반 구조를 스캔하여 어깨 구조를 형성하였다 추측되고 있습니다.

사이버트로니안의 어깨 관절은 본래 고관절이었던 셈이죠.

비슷한 사례로 본래 반유기체 생물로서
턱관절의 가동을 극대화하다가 프릴과 뿔을 전방으로 세운 방어 형태로 변형,

그대로 현대 세뿔돼지로 진화한 가일라세라톱스를 예시로 들 수 있겠습니다.

따라서 무수히 많은 고대 메크들의 혼합으로서, 현대의 한 사이버트로니안이 비로소 탄생하는 것입니다.

그 어떤 행성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스캔 진화, 얽히고설킨 진화의 가지들.

이것들이 온 우주에서 빛나는 사이버트로니안들의 우수성을 빚어내었습니다.

이 사이버트론 최대의 쇼에 중심에 선 하이타워사우루스, 그 유구한 역사와 함께 여러 인물들이 남긴 말도 전해집니다.


"위대한 사이버트로니안들의 조상이 비스트포머라 말하는 이단이여, 그 변절의 값대로 형을 받으라.

사탄의 자식들이 섬기는 탑의 짐승아! 저주가 있으라. 이단들을 그들의 법대로 탑에 매달아 스파크를 바치게 하라. ​

스타 세이버/초대 프라이머스교 교황, 「탑의 마물 격문」집필






"나는 이 생물의 진짜 모습에는 관심이 없다, 단지 생존해있었다면 머리를 베어야 하는지, 그 철학적 고민에만 마음을 두고 있다."

옵티머스 프라임/오토봇 총사령관, 헤드 수집가

"발명가, 제작자로서 답이 없는 골격에는 관심이 없다. 완전한 골격이 나왔을 때 불러달라, 완벽하게 재현해보이겠다."

휠잭/반 진영 행위자, 쇼크웨이브 드론 공동제작


"하이타워사우루스는 모습도 안 정해지고 눈치없이 아무데나 끼어들고 다녀서 별로네여"

윈드블레이드/게이샤, 「낡은 G1, 부상하는 펨봇」집필​


"이곳저곳 애매하게 묻어가는 게 절 닮았네요, 허허허"
울트라 매그너스/대충 부관





"심히 기쁜 날입니다. 유기체와 기계가 합하여 꽃피운 사이버트론의 찬란한 진화의 길, 마침내 그 열쇠를 우리는 알아냈습니다.

비치코머/우주 종합생물학자, 자연보전운동가

"씨부럴, 눈 앞에 에너존보다 수만 사이클 전 짐승 생긴 꼬라지에 환장하는 꼴이 우습다 우스워."

기어스/병사, 분노조절장애

"추적자가 맞다에 걸어서 다 날렸어요."

스모크스크린/병사, 도박마


출처: 트랜스포머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38

고정닉 21

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199708 [야갤] JYJ 김재중... 자택 공개 ㄹㅇ...JPG [909] Dd(121.189) 11.18 71864 1802
199707 [야갤] 2019..야생동물...사진...최우수상..모음..jpg [265/1] 낙지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76093 837
199706 [야갤] 임대아파트 근황.jpg [92] ㅇㅇ(121.142) 11.18 11895 241
199705 [시갤] [알아두면쓸데없는시계상식] 토너 케이스의 역사 [19] 잌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1650 31
199704 [T갤] 일콘처음간 트붕이 191116 미야기첫콘 후기 (스압주의, 요약추가) [45] 유루기나이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1543 119
199703 [I갤] 191116 V HEARTBEAT 유나 4p by 129² [5] 있지?믿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966 13
199702 [디갤] 로켓배송으로 온 볼대가리 박스추 [9] 갱생차력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1637 11
199700 [월갤] 침수존후기 [33] 초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2300 15
199699 [카연] 500원 토끼 - 35마리 [19] whitebe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3078 49
199698 [멍갤] 우리집 떵개 또 보구가랑~ [25] ㄸㅁ(106.244) 11.18 3125 64
199697 [I갤] 191116 V HEARTBEAT 예지 6p by eclipse. [2] 있지?믿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1126 21
199696 [차갤] Kaffeine을 통해서 본 런던의 카페 문화 [10] 유바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1047 12
199695 [디갤] 오늘의 강변역 사진 [15] 시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2620 20
199694 [카연] 역사만화 [바람따라 물따라] -문익점 편- [80] 사랑은다이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3381 124
199693 [동기] 복동이 [13] 타디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1346 18
199692 [엠갤] 엠붕이 살리는 앚 과질모음 19P (광,댕,꾸,낰,앚) [16] 김듀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2218 50
199691 [조갤] 수정해본김에 올리기 로고없는거 [12] ㅇㅇ(203.252) 11.18 1656 57
199690 [파갤] 짧은지식+ 경험에 근거한 디스크 미세팁 [22] ㅇㅇ(211.199) 11.18 2331 40
199689 [아갤] 시간의 바깥 mv 포토짤 [13] ㅇㅅㄴ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2502 63
199688 [엠갤] 엠붕이 살리는 앚 과질모음 19P (녕,율,밍,꾸,금,옌,댕,쌈) [11] 김듀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1651 53
199687 [동기] [카나리아] 필터없는 생얼샷 [44] ㅇㅇ(180.70) 11.18 1373 23
199686 [N갤] [잔재주빌런] 데이터주의 / 오랜만에 찾아옵니다. [15] 잔재주빌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791 25
199685 [조갤] 그동안 만든 움짤 중 좋아하는 녹두 얼굴짤 (1).gif [37] yeowoo_byul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2878 85
199684 [야갤] ㄹㅇ...흙특....모음...jpg [792] 재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49282 957
199683 [포갤] 구애스카프 공짜로 얻는받법 (화질앙망) [14] Kiby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4037 27
199682 [모갤] 하와와 뉴비짱 완성작 올려보는거시에요 [23] Prowl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1066 16
199681 [냥갤] 집아깽된 후기 [34] 아깽(118.235) 11.18 4685 158
199680 [엠갤] 2018년 11월 18일 (1년 전)의 아이즈원 #1.gif [17] DeadLin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3141 58
199679 [기음] 애기꼬추 볶음밥 [70] 옥뿌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3014 24
199678 [주갤] 외국 주붕이들 99캔들이 등장.jpg [14] ㅇㅇ(175.223) 11.18 2630 24
199677 [포갤] 싱글배틀 하이퍼볼 랭크 달성 파티 [27] 류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3425 28
199676 [디갤] '진짜' 카린이 사진 모음 [10] 서브프라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997 12
199675 [차갤] 차음이지만 어제한 찹스테이크 올려봄 [34] 처절한여학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1482 8
199674 [아갤] 캡쳐와함께 시간의바깥뮤비해석(feat.포켓유) [43] 고라파도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4759 130
199673 [기음] 김장했어 개추조~ [15] 안녕학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1413 35
199672 [토갤] (스압주의)아버지가 프라모델로 꾸미신 가게 [4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2762 41
199671 [주갤] 주린이 첫칵테일바 후기 BAR BAM BAR(스압) [32] RG_S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1622 24
199670 [바갤] 듀크출고 [24] taerian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1472 13
199669 [카연] 혼의 부재증명 [41] 沙狗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2331 27
199668 [프갤] (장문, 데이터) 11월 17일 WPWF 서울 대회 후기-1 [7] ㅇㅇ(175.114) 11.18 1979 37
199667 [포갤] 8세대 대여르 도트 만들었습니다. [75] 합체빌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14675 151
199666 [철갤] [데이터/gif] 논란의 무종좌 콤보영상 분석해봤다.gif [63] 또졌다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4361 68
199665 [어갤] 비밀 스테이지 속의 백경단오 [8] ㅇㅇ(223.62) 11.18 1687 58
199664 [삼갤] 조선 포크볼의 자존심.....gif [19] ㅇㅇ(59.22) 11.18 3834 32
199663 [기음] 비오는 날 닭요리 [18] ㅇㅇ(175.213) 11.18 6442 35
199662 [차갤] (귤리뷰) 나는 귤을 안좋아한다 (귤은 주스라는 음료의 재료이다) [37] 샌드위치머신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1479 22
199661 [디갤] 오늘의 사진 [11] 121.157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1978 11
199660 [연뮤] 작소뀨 [19] ㅇㅇ(223.38) 11.18 1806 17
199659 [아갤] (부산콘후기)제가 단체로 맨투맨 입은 무리의 리더에요 ㅋㅋ.. [51] 저지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3159 129
199658 [과빵] 크림치즈 속의 크림치즈 오레오 머핀 [17] heritag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1613 16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