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2박 3일. 83.21 킬로미터. 대청호 백패킹 후기 (스압) 1부

무나강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07.06 10:28:01
조회 1588 추천 24 댓글 24



'정말로 꽃이 피고 땅을 가라엎는 봄이 되면 나도 같은 길을 가리라 다짐했다.'

<길 위에서> -잭 케루악-





갤러가 장거리 백패킹 하는걸 보고 나도 하고 싶어서 훌쩍 떠나봄


코로나도 있고, 가급적 문명에 멀어지고 싶어서 외진 곳을 탐색하다가


첫 캠핑스팟이었던 대청호를 아예 한 바퀴 돌아보기로 함


이번이 3번째 캠핑이자 첫 장거리 백패킹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f5a4fc761631648ff0f0e75134625b6bbf829ed5588705aa77db7c450ec0cb754b349ecb2




0.준비



0.1

먼저 카카오맵 어플로 동선을 짰음


예상되는 하루 거리에 따라 최대 거리를 정하고,


동선 내에 있는 수퍼를 조사하고, 노지캠을 지향하기에 (애초에 캠핑장도 없기에)


위성지도로 평평하고 나무 없어보이고 외진 곳 몇몇개를 캠핑스팟으로 골라놓음


그러나 실제로 그 장소에 캠핑하는 일은 없었다...





0.2

여름이라 캠핑 도구는 평소랑 비슷하거나 더 적었음



0.2.1 기본장비


텐트_힐맨 안단테 2kg


매트_씨투써밋 0.7kg


가스_이소가스(쓰던거) 0.2kg


코펠_티에라 0.5kg(까먹음)


의자_1.18kg


등산스틱_0.48kg


테이블_1kg


농협배낭 70L_1.8kg


은색돗자리


선글라스


해드랜턴


다이소 개시발병신같은 보조배터리 두개



0.2.2 의복


여름이라 침낭은 안챙기고 두꺼운 후드만 하나 챙김


반팔 3벌, 바지 2벌, 양말 4짝, 수건 2장 챙김



0.2.3 식량


베이컨 100g


노브랜드 프랑크 소시지 6개


노브랜드 졸라 두꺼운 소시지 5개


스팸 2개


닥터유 에너지바 10개


누텔라 1개


물 500ml 3개 챙겼음


그리고 독서실에서 한달동안 조금씩 쌔벼온 사탕 여러개


전체적으로 대략 12키로 내외인거 같음 잘 몰것다








1. 첫째날 09:00~18:30 28.85Km



1.1 출발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cf3fdb76ed3eba98db19f95



대청호에서 가장 가까운 지하철 역인 판암역에서 오전 9시에 출발


계속 걱정했던 것과 달리 걷는 것 자체는 아무런 문제 없었다


오히려 출발 30분 만에 걷는게 즐거웠음. 물론 그와 비슷한 시간에 어깨에 감각이 느껴지지 않았지만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9aeafed6683edf48db167cf


그림같은 폐가도 보고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aa2afbc6b83befb8db12ac8


5키로 넘어서 가니 본격적인 산책로 및 드라이브 길이 나온다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cf2adbf6a84e9ff8db102cf


벚꽃길이라면서 벚꽃 어디? 공무원들 일 똑바로 안하나

아무리 지금이 7월이라고 해도 그렇지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ca3ffbc3883ebae8db1e2dc



호수를 중심으로 돌기는 하지만 직접적으로 닿는건 아니라서 자주 보지는 못했다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1caeacbb3fd4b8fd8db1b597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1afaee838d6befb8db1ea2f



오후 1시쯤에서 배고파져서 베이컨 및 소시지 먹음


원래는 저녁으로 먹으려 했는데 여름이라 소시지도 빨리 상한다해서 빨리 먹어치우려 함


백팩에 레인커버를 씌워놓은 건 그나 비온다고 들었거든 근데 안오더라. 다행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1caeadba3c84bbf98db19c20



대전에서 나왔다



1.2 계획변경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0a0aebd3c84edfe8db1f8d9



오후 14시 38분경 출발한지 5시 38분 경과


원래 계획은 3박 4일에 여기 근처의 평지에서 캠핑하려 했음


근데 생각보다 속도가 빠르고, 여기가 마음에 안들어서 계획을 바꿈


3박 4일이 아닌 2박 3일로 하고, 첫째 둘째 캠핑지 사이에 새로운 캠핑지를 찾음(위성지도로)


그래서 여기서 20분정도 누워서 쉬다 다시 출발





그리고 다리도 하나 건넘


근데 본격적으로 호수 깊숙히 들어오니 개씨이발 벌레 씨발 진짜 씨발 존나 씨발 개좆같이 씨발 많더라


그냥 많은게 아니라 이 씨발 날벌레새끼들 몸도 아니고 내 대가리 주변만 존나게 맴도는데


처음엔 한두마리였지만 씨이발 갈수록 늘어나서 열마리 가량이 개씨발 내 눈 앞에서 씨발 계속 왔다갔다하고


그리고 왜 안면 중에서도 내 눈으로 달려드냐고


존나 눈에 날벌레 새끼들 박히는거 한두번이 아니었음


등산스틱 짚고있었으니 내쫓을 수도 없고 그래서 머리 존나 휘저으며 걸었는데 어지럽더라


결국 선글라스 쓰니까 최소한 눈에 박히지는 않더라


그래도 눈 바로 앞에서 대여섯마리가 맴도는데 정말 역겹고 혐오스럽고 징그러웠음 마치 나 따라다니는 분탕처럼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1ba0aeec69d4eafb8db14df9




지나가다가 본 아저씨. 우비 입고 낚시하는 중인걸까


참고로 이쯤에서 마을 하나 들렸는데 그 마을에 표시해둔 수퍼가 있었거든


근데 가보니 주인이 자리 비웠더라 그래서 연락해볼까 하다가


시간 촉박할까봐 그냥 지나쳤음. 근데 그러지 말아야 했다...


아무튼 계속 걸었음




1.3 오르막길 지옥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1ca2fdbb6f81beab8db1caf1


17시 21분


거의 2키로에 한번씩 누워서 쉬었는데


걍 차 안다니는 길바닥에 누워서 쉼


그리고 여기서부터 지옥의 오르막길이 시작되었다


짐지고 걷는 게 의외로 괜찮았는데, 오르막길에선 확 힘들어지더라


진짜 존나 힘들어서 거의 1키로에 한번씩 쉰거 같음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1ca3fabe3886eaac8db1c1c3



쉬는 것도 점점 장소 신경 안쓰고 걍 누웠음


이때 깨달았는데 내가 새로 정한 캠핑지를 이미 지났더라


그래서 씨발거리며 다시 새로운 캠핑지 탐색함 (카카오맵 위성지도 만세)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1af7a8bc6cd7effa8db1aa73



아무튼 그렇게 올라온 염병할 지그재그 오르막길


진짜 진짜 존나 힘들었다


캠핑지는 노지라서 자세히 말하긴 힘들지만 암튼 조금 더 올라와서



1.4 도착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1cf3a3b76686eaff8db16725



이 때가 18시 30분 가량


의자만 펴서 앉아서 쉬는데 30분동안 휴식을 취해도 숨이 여전히 가쁘더라


제대로 숨을 쉬기가 힘들었음 진짜 제대로 지쳤었어


그래도 텐트는 설치해야 하니까 죽을 거 같으면서도 일어남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19aeafb73dd6b8a98db106e1


그라운드 시트를 깔고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1ca1a8b66786e8f48db1f29c


텐트 널고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1ef5f8bc3d86efab8db1436e


폴대 세우고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1aa4a9ea66d4bff58db148fc


걸고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0afaeeb6ad1e3a88db1d2a5


펙 박으면 끝


힐맨 안단테 ㄹㅇ 간단함

플라이랑 이너텐트 일체화라서 설치 ㄹㅇ 빨라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0f5aaec6e84b9fb8db1d357


은박 돗자리에 누워서 하늘을 보는데, 7월의 첫 태양이 남긴 흔적이 저녁하늘 한 구석에 남아있더라




그리고 밥을 먹어야 하는데...


문제는 물이 없다는 거임


내가 가져온 물이 총 1.5리터고 저 당시에 0.6리터 정도밖에 안남음


적어도 다음날 0.25리터라도 있어야 하기때문에 거의 0.3리터밖에 못 마심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af7f8ea3c80eefa8db1c5c9


그래도 쳐먹어야 하니까 두꺼운 소시지를 잘라서 굽는데


진짜 존나 맛없고 먹기 힘들더라 (원래는 맛있음)


짜고 퍽퍽하고 잘 안데워지고


그래도 남기면 안되고 먹어야 하니까 어떻게든 꾸역꾸역 아가리에 집어넣는데


결국 구역질이 나서 먹는걸 그만두고 쓰레기봉투에 담았다


참고로 배는 안찼음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0a1aebe6cd1e8f88db17d0f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aa6fab73bd7befe8db11790


땀과 피로와 구역질과 허기짐과 근육통과 가쁜 호흡으로만 이루어진 몸뚱아리를 무겁게 이끌고 텐트 안으로 들어왔다


여기서 잠깐, 헤드랜턴위에 크리스탈을 놓으면 조명역할이 가능하다


저 랜턴이 건전지 다 한거라 조명이 좀 약한데 실제론 더 밝음. 그러니까 유루캠 크리스탈 공구하자



원래는 영화도 보고 유루캠 드라마도 보려고 했는데 진짜 너무 힘들고 죽을거같아서 그냥 잠


물론 잠은 안왔음 씨발 눈만 쳐감았고 내가 잤는지 안잤는지도 모르겠더라


그냥 내가 매우 지쳤고 피곤하고, 하늘이 까맣고, 벌레가 운다는 것만 겨우 알고 있었다.




첫째날 정산

걸은 거리 28.85km

걸은 시간 06시 30분 08초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1a7fdeb6883effb8dab7903





2. 둘째날 32.35km






2.1 출발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19f4feb96e82bffa8db181ee



물 0.3리터 들고 시작한 둘째날의 아침이 밝았다


결로 진짜 개쩐다 푹젖음


물론 말릴 시간이 없기에 그냥 그대로 철수함


07시 14분 출발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9a2f8ef3bd6b8fb8db1a692


뒷정리 퀄리티 ㅆㅅㅌㅊ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0a7aabb6fd3ebff8db1fe4e


다행히 500미터도 안가서 내리막길이 나왔다


여기가 염티재라고 한다 존나 죽을 때까지 안잊어버릴거임


그래서 둘째날은 시작이 매우 좋았음


아침이라 차도 별로 없었고, 시원했고, 내리막길도 이어졌고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ff2f8ed6681befd8db1a1f8


가다가 본 플랭카드


근데 왜 우연과 영원을 대치한거지? 보통 우연과 필연이거나 잠깐과 영원 아냐?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1ef2acec67d1e9ff8db11071


08시 10분


첫 식사 누텔라에 닥터 유 프로틴바를 찍어먹음


이때 처음 먹어봤는데 괜찮더라. 물 없이는 먹기 힘든게 단점이긴 하지만


고열량 경량 음식으로는 이만한게 없는듯


페미컨은 국내에서 못구하니


아무튼 끝날때까지 이것만 먹었다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1aa4feed3884b8fb8db1bf1e


마을의 정자에서 두번째로 쉬었다


산들바람도 불어오고 매우 좋더라


여기 정자 지붕 틈에 참새가 살고있었음


그리고 여기서 남은 물을 모두 마심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19f5a2b83d86bbfb8db1c4b6


그래도 100미터 안가서 마트가 있어서 물 사려고 했는데 시발련들 수퍼 문닫는게 유행인가


여기도 문을 시발 닫았어


이때쯤부터 진짜 갈증으로 죽어가고 있었다

물이 없으니 밥도 못먹고 무엇보다 시원한 아침은 내 등 뒤로 사라져가고 있었다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8aeaebf6e8bbffb8db18c81


지나가다 본 복숭아 밭인데 진짜 존나 따먹고 싶었음


비도덕도 있고 농약도 있고 해서 안먹었지만


여기 지나고 몇시간 후에 다른 휴게소도 발견했는데 거기도 문 닫았더라

시발련들 닫을 거면 열지를 말라고


그러거나 말거나 시간이 지나면서 해는 높아지고 기온은 더 뜨거워지고 있었다


입 안, 양쪽 깊숙한 곳으로부터 신물이 미친듯이 솟아오르고 있었고

뜨겁게 달궈진 공기만큼이나 내 표정도 처참한듯이 일그러지고 있었다.

그리고 쉴새없이 두근거리는 심장은 분명, 피가 아닌 물을 갈구하고 있었다.




2.2 청남대 휴게소라는 이름의 천국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ba5afb76d81eda98db11692


그리고 오전 10시 30분 즘


저 멀리서 무언가를 발견했다


물론 지도로 미리 파악해놨지만 극적인 효과를 위해 이렇게 말해봤다


문닫은 시발같은 수퍼를 너무 자주 봐왔기에 마침 옆에 있던 할아버지한테 운영중이냐고 물으니 운영중이란다


아 시발 드디어 정상적인 수퍼에 도착했다


여기까지 걸은 거리가 41키로. 마신 물이 1.5리터다. 근데 흘린 땀이랑 오줌은 아마 시발 2리터는 될거야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1ef5a8bc67d4ecf98db1da83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fa5fdb66e87eaa98db177d9


도착해서 반은 숨을 몰아쉬고 반은 말을 하는 입으로 음료랑 아이스크림을 닥치는대로 샀다


물 2리터가 4천원인데 다른건 다 천원인듯. 싼건지 비싼건지 총 1만원


근데 너무 힘들고 가쁘다보니 먹고 마시는 것도 힘들더라 ㄹㅇ 입으로 잘 들어가지 않았음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aa4a8ba69d3b8ae8db10a98


그래서 거의 1시간 가량을 편안히 쉬면서 천천히 먹고 마셨다


입에서 목구멍, 심장에서 영혼까지 차갑게 적셨다.


태양이 얼어버린다는게 이런 느낌일까,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1bf5a8b638d1ebae8db1b2b7


물은 0.5리터정도만 마시고 나머지는 원래 병에 소분하여 다시 1.5리터를 담음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1ef5acba3885bbfa8db17f17


그리고 막 가려는데 주인아주머니가 찐감자 서비스로 주셔서 마저 먹고 다시 출발




2.3 새 출발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0a2feed6ed1bca98db14a0b



이후부터는 둘째날 출발처럼 가볍고 빠르게 걷기 시작했다


워낙 차가운걸 많이 마셔서 몇키로 가량은 쉬지도 않고 계속 걸었다


정체불명의 물기둥이 보이는 호수도 보고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ff2a8bb69d1bbab8db11966


계속 차도 옆 구석에서 걷다가 제대로 된 산책로에서도 걷고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8f2adbe3ad7ebfe8db11c0e



자전거도로도 걷다가 또 누워서 쉬었다


선명한 땀자국 보면 알겠지만 굉장히 더웠다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ea1a3ec388bb8fc8db11427


수십개의 나뭇가지와 이파리 사이로,

수백 수천개의 산산조각난 하늘이

녹초가 된 내 몸뚱아리 위에 쉬이 내려앉았다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0a6a9eb6683bcac8db1fa4b


다시 차도 근처로 나왔다. 그래도 다행히 인도가 따로 있었음


정체불명의 물기둥은 분수더라. 근데 왜 분수가....? 여전히 정체불명


다리를 건넜기에 호수는 계속 이어졌어


푸른 하늘과 초록 대지를 담았고

또, 해가 지면 까만 우주를 담을 호수의, 검푸른 수면 위에서

이따금 반짝이는 하얀 빛들이 내 발걸음을 말없이 응시하고 있었지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da1a3ec6f82ecfc8db1df17


뭔가 멋있어서 찍음

19세기 후반 인상파 화가들이 그릴법한 풍경 아니니?




그리고 다리를 다 건너서 다시 인도없는 차도로

이 때즈음 다시 더워졌다


마치 황금빛으로 작렬하는 햇볕이, 천개의 창이 되어 내 이마 위에 내리꽂히는 듯 했어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9f2fab66d80bcf58db1b618


근데 시발 경사 실화냐고


국가는 좀더 오르막길을 줄이고 내리막길을 더 만들어야 함


참고로 이때즘 다시 물이 부족해졌다 바닥난건 아니고 500미리밖에 안남았는데 걱정돼서 아껴마심




여전히 태양은 한여름을 삼킬듯이 불타올랐고

눈부신 햇빛 아래서 빛나는 모든 땀 방울은, 금방이라도 타오를 듯한 소나기가 되어,

내 몸뚱아리와 내가 걸친 모든 천조각을 흥건히 적셨단다




2.4 나이스 투 씨유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9f5a8b86683e3fe8db15b38



그러다가 15시 18분에 CU 발견


아 씨유 CU 나이스 투 씨유 시발련아


내 루트는 가능한한 문명을 피한 문명이라 편의점이 너무나 극적이었고 반가웠다

입으로는 싫다고 하면서 몸으로는 원하는 음탕한 새끼....


여기서 물 500미리 4병 레모네이드 350미리 한병 해서 총 5700원 샀음


그리고 벤치에 누워서 고장난 시체처럼 헐떡대며 쉬고있는데 관광객들이 존나 병신처럼 보더라

어쩌라고 난 병신이야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df7afec3dd6ebf88db15b20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1df3fdb8698aeda98db1a36b


고양이도 있었음 두마리


내 머리맡에 사료통이 있어서 계속 내 눈치보더라 미안


그렇게 휴식 20분정도하고 다시 출발


이때는 물 500미리 총 4병으로 늘어났음. 다행히 이 이후부터 끝날때까지 물은 부족하지 않았다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ff7acb866d1ebfe8db1ad91


여기가 대청댐 관련 관광지인가봄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19f3a3b93881bca98db1a0f5


이름모를 다리도 이쁘다

참고로 저 다리도 건넘


그리고 또 계속 걸었다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19afadba6680bbaf8db1f315


17시 58분 아마 여기서도 10키로가량 걸은거 같은데 사진은 거의 안찍어서 넘기고,


내가 찍어둔 캠핑스팟으로 가는 삼거리 앞 정자에서 퍼질러 누워서 쉬었다

이때 정말로 지친 상태였다.


이때가 캠핑스팟까지 3키로정도 남은 참




한 여름의 낮, 내리쬐는 햇볓에 뜨겁게 달궈진 보닛 안의 새빨간 엔진처럼,

내 심장도 곧 터질듯이 쿵쾅대고 있었고

나는 대지의 태양이 되어 끓어오르는 뜨거움을 끊임없이 내뿜고 있었어




2.4 도착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faffabb6885b8a88db11ce9


원래의 캠핑스팟으로 가려고 했는데 아무래도 사유지인거 같아서 안으로 들어가지는 못했다


애초에 거리가 은근 있었는데 체력이 한계여서 (하루 종일 한계였지) 걍 다른 곳 찾음


그래서 도로에서 별로 안 먼 정자를 찾았다


여기도 분명한 사유지이긴 하지... 그래도 평소 캠핑스팟으로 사용되는 장소에 비해선 도덕적임


아무튼 결과적으로 들키지는 않았어


근데 재밌는 점은 여기서 2키로미터 떨어진 곳에 캠핑장이 있다는 거임ㅋㅋㅋㅋ



...아... 안 웃기구나... 죄송합니다...


아무튼 18시 48분에 도착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cf2f9be67d1eda98db1cca8


그리고 텐트 펼쳤는데 아직도 축축하더라


아침에 정리하면서 묻은 진흙도 여전하고


마치 내 마음같구나...


그래도 시원하고 바닥도 편하니 첫날밤보단 훨씬 편하게 쉬었다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1da0abb93a8bbcfd8db15b8a


빨갛게 부어오른 물집


이런게 3개 더 있음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da4acba3fd1eef48db11ec4



텐트 내부. 한쪽이 붕괴된건 이너텐트랑 플라이를 이어야 하는데 왠지 분리돼서 그럼. 걍 단추끼듯 끼우면 되는거라 별 문제없음


여기서 한가지 문제가 생겼는데 휴대폰 배터리가 없음


병신쓰레기만도 못한 다이소배터리 두개는 하나당 60퍼 충전하고 다 뒤져버렸고


휴대폰 배터리는 40퍼정도 남았는데 나는 내일 20키로를 더 걸어야 함




암튼 그건 그렇다 치고, 둘째날은 첫째날보다 더 걸었음에도 그만큼 에너지를 충전해서 그런지 힘이 좀 남아서


유루캠 드라마를 5화까지 보다가 잠 (태블릿으로)


일본 애니 실사라는 어설픈 느낌은 여전했지만 그래도 실사라 그런지 좀 감동스러웠음

그리고 치아키 퀄리티 뭐임



그리고 10시쯤 잤다

이번엔 정자라 매트도 안깔았고 후드만 입고 잠

그럭저럭 잘잤어




둘째날 정산

걸은 거리 32.35km

걸은 시간 06시 51분 23초


viewimage.php?id=34a8c233e6d335&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e5a4fd230afa65b38541d3b2c3658716f0926dbecd9f43dfa4ea3acea668bbcac8dab79cb





출처: 유루캠프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24

고정닉 12

6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이슈 월간디시 8월호 : 반갑다 논란아 운영자 20/07/31 - -
223989 [시갤] 기추) 저렴이 38mm 판다 크로노그래프 [9] 빈붐안옴(119.200) 08.04 360 11
223988 [차갤] 영국맨의 륜돈가배기행 - Arabica London % [12] 유바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663 11
223987 [등갤] 산티아고 순례길 프랑스 루트 사진 몇장 [2] ....(110.70) 08.04 566 11
223986 [낚갤] [에깅후기] 서울 촌놈들과 오징어사냥 [25] 이드기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1102 35
223985 [레갤] 시붕이 둘의 블리츠 방패와 트위치드론 졸업사진(움짤,사진 많음) [68] SinoAlic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2151 104
223984 [모갤] 오래된 기차역 사진도 봐주나? [22] ㅇㅇ(121.130) 08.04 1675 73
223983 [카연] 초등학교때 팬티에 똥지릴뻔한 만화 [29] 춘춘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4694 88
223982 [레갤] 창작) 개쩌는 스파이더맨 디오라마 만들어옴 [22] 여러갤보러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1714 38
223981 [냥갤] 아 진자 바닥에서 안잘꺼라고 [32] 우쭈쪼뽀(221.161) 08.04 3199 171
223980 [주갤] [술담화] 서양술 마셨던 경험들 .. [22] 술담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1730 22
223979 [사갤] (합짤/배경화면/1탄) 13,14편을쪄보았다.jpg [10] 공일이칠(112.145) 08.04 882 36
223978 [디갤] 얼마전 다녀온 백패킹사진 [10] Mutt_ki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906 12
223977 [기음] 다이어트 저녁 양배추 라자냐(콥샐러드 도시락) [51] 아토(119.205) 08.04 2145 42
223976 [파갤]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틈틈이 독학한 클린 자세비교 [29] 짐웨맆빌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1403 25
223975 [연뮤] 0801 미아 권용국과 용슈철 조금 (jpg) [10] ㅇㅇ(175.223) 08.04 684 23
223974 [파갤] 드디어 늒네 첫 레게입문 했다 ㅎ.ㅎ [20] 분식집아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1028 16
223973 [카연] 우갤문학) 달님은 누구의 꿈을 꾸는가 [62] ㅇㅇ(223.39) 08.04 2567 121
223972 [기음] (실시간) 중소기업의 흔한 바베큐파티.JPG [38] 혼밥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4372 57
223971 [팬갤] 개뱀양용에 이은 쀼캐 쓰리씨(Three Sea) 컨셉프로필 [7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3246 277
223970 [트갤] 어스라이즈 스카이워프 & 썬더크래커 간단 리뷰샷 [7] 마고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879 14
223969 [동기] 아가토끼 2달만에 왔쩌염 뿌우 [28] ㅁㅁ(39.7) 08.04 1556 36
223968 [과빵] 현실적인 도쿄 빵가격 [40] 외노자(126.12) 08.04 2765 45
223967 [건갤] 프라모델 대소동2-1 [10] 나쁜사람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860 15
223966 [과빵] 초코칩 샤브레 [13] 보이차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1244 26
223965 [디갤] 나도 점심밥모음 [45] 스텔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1725 19
223964 [트갤] 그냥 알아보는 시즈 일어 성우들 [11] ㅇㅇ(175.223) 08.04 696 15
223963 [포갤] 비가내리는 오늘.. 귀여운 개구마르 클레이아트 만들어봤어요~ [25] Tapcla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1147 31
223962 [사갤] 영탁 아이돌그룹 노래 작곡함 [30] ㅇㅇ(223.39) 08.04 4023 108
223961 [사갤] (합짤/배경화면/2탄) 13.14편을쪄보았다.jpg [13] 공일이칠(112.145) 08.04 1105 37
223960 [파갤] 팔루 전후 비교 [18] 초보뉴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762 12
223959 [한갤] 달숙남매 에필로그 나노분석ㅋㅋㅋㅋㅋㅋㅋㅋ [5] ㅇㅇ(14.37) 08.04 1005 29
223958 [팬갤] 아무도 말하지 않았던 밀바 [28] ㅇㅇ(61.37) 08.04 2326 73
223957 [주갤] 주위리) 드로낙12, 포트샬롯 아일라발리 2011 [14] 빅맥세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727 15
223956 [모갤] 철덕들아 기차 관련된건데 오래된 사진 받아주냐? [15] ㅇㅇ(121.130) 08.04 1378 64
223955 [냥갤] 다 죽어랏 feat.발페티시 [21] y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2330 150
223954 [멍갤] 시바견 애국이 왔어요~~~ [33] 애국이(223.62) 08.04 1483 27
223953 [냥갤] 아이앀ㅋㅋㅋㅋㅋ [17] 뽀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2114 116
223952 [필갤] 흑빽 자가스캔 해봤읍니다 [9] HNG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620 11
223951 [야갤] 1호선이 위험한 이유 ㄷㄷㄷㄷㄷ.JPG [582] ㅇㅇ(121.139) 08.04 77496 2453
223950 [바갤] 태풍 지나가고 꼭 점검 받아야할 점검 세가지. [29] 김신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2674 32
223949 [토갤] 이거 념글가능하냐?2(사진많음) [23] 오성재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1587 17
223948 [동기] 나랑 4개월째 동거중인 녀석 (골든 햄스터) [9] 베라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1327 34
223947 [프갤] [댕댕] 유진이 갈증 MV 움짤 12p [8] 벚꽃엔딩_48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848 20
223946 [레갤] 베니vs다스베이더 2차전 [16] 우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794 18
223945 [기음] 국간장 새우젓 없어도 OK! 5분만에 계란국 끓이기.jpg [38] Kosm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2214 34
223944 [토갤] 오버워치 그래피티 트레이서 나무 피규어 [29] LeDo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2007 50
223943 [사갤] 얘들아 이거봐봐;; 사진 뭔가 진짜 이상해 [16] dfda(121.169) 08.04 4036 31
223942 [한갤] 진짜 다재 포옹ㅠㅠ [12] 달콤상큼다재i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1469 34
223941 [미갤] [완성]아빠기사 [9] E3264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719 11
223940 [N갤] 갤 정화짤 뿌립니다 들어와서 정화하세여 [21] ㅇㅇ(14.44) 08.04 2468 49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