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딱혐 정략결혼 했는데 혐이 시발새낀거 앱에서 작성

ㅇㅇ (211.199) 2018.06.19 18:58:48
조회 656 추천 8 댓글 3
							


혐딱 둘은 정략결혼한 사이긔. 둘 다 금수저 집안이긴 한데 창열이는 어릴 적부터 겉으로는 교양있는 척 하지만 사실 알코올 중독에 바람기 넘치는 어머니한테 매번 쳐맞다 울면 운다고 쌍욕듣고 아버지는 거의 창열이 투명인간 취급해서 자존감 낮은데 혐은 집에서 하도 막내라고 응석 받아줘서 뭐든지 제멋대로 하고 자기 맘대로 안 되면 패악부리는 씹혐성이긔


둘 집안은 비슷하지만 창열이네 집안이 혐 집안보단 좀 딸려서 딱이네 부모님은 얼씨구나 하고 창열이를 짐덩어리마냥 보내버리고 혐이 집은 지네 아들이 노무딱 아까운데 사업상 창열이 집안과의 동맹이 필요해서 못마땅하게 보냈긔

혐도 한창때인 지가 한사람한테 묶여서 플레이보이 인생 청산하는 것도 짜증나서 창열이한테 처음부터 싫은티 팍팍내고 결혼해서는 일부러 더 파티다니고 마약에 쩔어있고 집에 섹파 데려와서 섹뜨고 그러긔.

창열이는 이왕 이렇게 된거 혐이와 함께 적당한 가정을 이뤄보려 했는데 혐이 이렇게 나오니까 당황스러움. 그래도 이렇게 파토날 수는 없으니까 존나 노력하긔... 혐이 밤새 클럽에서 이놈저놈 잡아 놀다가 뒷처리도 안하고 들어오면 씻겨주거나, 항상 다정하게 말걸고, 식사도 가끔 분위기 있게 차려서 기다리는데 혐은 항상 그런 창열이한테 한번 따먹어보려고 애쓴다고 빈정거리거나 음식 먹지도 않고 가버리는 식으로 못되게 굴긔 창열이는 스트레스 받지만 그래도 늘 화 한번 안내고 참고....



그리고 어느 날은 창열이가 착실하게 회사에서 퇴근하고 집에 왔는데 혐이 위스키 마시면서 기다리고 있음. 창열이는 혐이 술취해서 눈 풀린거 보면서 순간적으로 알콜중독 앰이 생각나서 몸이 굳는데 혐이 비릿하게 웃으면서 오늘은 파트너 구하러가기 귀찮으니까 너한테 한번 박혀봐야겠다고 막 키스하기 시작함

존나 당황스럽고 술냄새 때문에 거부감 든 창열이 하기 싫다고 밀어내니까 혐이 창열 멱살잡고 지금 아니면 너같은거랑 할일 없다고 침대로 질질 끌고가서 자기가 리드하면서 이자세 저자세로 함 다 끝나고 혐은 그냥 자버리는데 창열이는 비참해서 눈물이 났긔 자기가 진짜로 소모품밖에 안되는 것 같아서 그래도 끝까지 혐 배앓이 안하게 잘 치워주고 자기 방에 돌아와서 잠


둘이 가끔 자기도 하면서 이상한 상태로 한 1년쯤 지나다가 혐이 임신을 했긔 혐이 원채 많은 사람들이랑 자고 다닌데다가 콘돔을 꼈는지 안꼈는지 신경도 잘 안써서 누구애인지는 전혀 알수가 없음. 그래도 창열이는 아이라도 생기면 조금이라도 나아질 것 같아서 진짜 혐한테 무릎꿇고 자기가 다키울테니 제발 낳아주면 안되냐고 빌었긔

혐은 그래도 같이산 정도 있고 불우한 가정의 창열한테 아주약간의 동정심도 있어서 한달정도 자제하고 집에 있어줌. 창열이는 그게 뛸듯이 좋고 드디어 자기만의 가정이 생긴것 같아서 모든 수발 다들어주면서 혐한테 맨날 사랑한다 예쁘다 애정표현도 엄청했긔

혐은 저렇게 좋은가;;싶으면서도 내심 창열이한테 호감 조금씩 가졌는데 배가 이제 조금 티나게 나오고 몸이 무거워지고 얼굴도 살짝 부으니까 못생겨지는 것 같고 빡쳐서 홧김에 낙태 수술 날짜를 잡아버림 그리고 산부인과 의사하고 그 얘기를 하는걸 클리셰스럽게 어쩌다 창열이가 들어버림



'.....지금 그게 무슨 소리야...?'



혐은 창열손에 들려있는 아기 용품들이 신경쓰였지만 애 낳겠다고 얼굴 몸매 포기해야하는게 더 싫어서 아무렇지 않게 말함.


'말 그대론데. 애 지우려고. 미련하게 살찐 것 같잖아. 배나 나오고. '


그리고 혐이 고개를 들었을 때 창열의 눈에서 눈물이 뚝뚝 떨어지고 있었음. 혐이 아무리 힘들게하고 막말해도 혐이 앞에선 한번도 눈물 비슷한 것도 보인 적 없는데. 손에 든 걸 내려놓고 천천히 주저앉는 창열이가 자기도 주체 못하고 눈물만 주룩주룩 흘리니까 혐이 당황해서 다가가서 안아줬긔 창열은 이제 참을 생각도 않고 숨넘어갈듯이 울어서 혐이 어쩔줄 모르고 계속 창열이 등만 쓸음


'야, 씨발, 그만 쳐울어.어? 야,야.......'



창열이는 혐이 어쨌든 자기 결정 안 바꿀거 아니깐 노무 절망스러웠긔... 혐이 자길 사랑하지 않더라도 아이라도 있으면 좆기나 둥가둥가 바라보면서 살 수 있을것 같았는데 지금 혐 태도 보니 자식 볼 일도 혐이랑 좋은 가정이 될 일도 없을게 보였긔

잠시나마 자기가 행복한 가정을 이룰 수 있을거란 상상을 했던 자신이 너무 미련해서 미웠긔 창열이는 한참을 손 벌벌 떨어가면서 서럽게 울고 혐은 옆에서 안절부절하면서 어떻게든 창열을 진정시키려 하는데 창열이 다 쉰 목소리로 말을 꺼냈음


'....너 마음대로 해. 어차피 내 의견이 중요한게 아니잖아.'


내가 말해봐야 듣지도 않을테고. 그러고 비틀비틀 자기 방으로 걸어가는 창열이를 혐은 잡을 수 없었음. 혐은 결국 낙태를 했긔 근데 그날 그렇게 울고나서 자기한테 꼭 필요한 말 의외에 아무말도 안하고 지나치게 조용해진 창열이 영 신경쓰임. 그래서 창열이 하지 말라고 안해도 스스로 밖으로 나도는 거 좀 줄이고 하는데 창열이는 그냥 퇴근하면 자기방에서 한 발자욱도 안나옴 혐은 그게 신경쓰여서 창열이 방 앞에서 몇번 서성거리다 가고 하는데 창열은 다 알면서도 이제 일말의 희망 같은 것도 지긋지긋하고 싫어서 그냥 티안내고 모르는 척하고....혐은 이제 창열이한테 잘해주고 싶은데 창열이는 지쳐버린 거 보고싶긔

추천 비추천

8

고정닉 1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딱혐 정략결혼 했는데 혐이 시발새낀거 [3] ㅇㅇ (211.199) 18.06.19 656 8
12318 딴새끼의 애를 밴 창열이를 본 혐 ㅇㅇ (121.182) 18.06.18 418 4
12316 사랑하고 싶어 ㅇㅇ(58.224) 18.04.10 221 0
12309 멋있으시고 탄금대(210.121) 17.11.28 210 0
12302 연휴 ㅆㅅㅌㅊㅋㅋㅋ ㅇㅇ(223.62) 17.10.01 265 0
12301 할매미 용돈챙겨줌 ㅇㅇ(223.62) 17.09.25 163 0
12300 ㄹㅇ 옛날만큼 재미도없고 꾸준글싸는 새끼도 없고 ㅇㅇ(223.62) 17.09.19 286 0
12299 그때 연탄자살 성공했으면...ㅇㅇ ㅇㅇ(223.62) 17.09.19 368 0
12298 요새 ㅇㅅㅇ처럼 키배뜨면 고소당함 ㅇㅇ(223.62) 17.09.19 252 0
12297 좆목이 갤망친다는건 망치는것도 아님 ㅇㅇ(223.62) 17.09.19 222 0
12296 ㄹㅇ 그립다 11년...ㅇㅇ ㅇㅇ(223.62) 17.09.19 209 0
12295 ㅇㅅㅇ 씨발럼 진짜 벽창호같았는디ㅋㅋㅋㅋㅋㅋ ㅇㅇ(223.62) 17.09.19 203 0
12294 야 ㅂㅃ ㄹㅌㅅㅋ는 봤는데 ㅇㅇ(223.62) 17.09.19 182 0
12293 폰겜 안한지 존나오래됨 ㅇㅇ(223.62) 17.09.19 133 0
12292 ㅋㅋ ㅇㅇ(183.101) 17.09.16 148 0
12291 디시 갤 순회하면서 도쿄대 정문 뿌시기 씹가능하신거겠죠? ㅇㅇ(183.101) 17.09.16 152 0
12290 오세훈 방빼 ㅇㅇ(183.101) 17.09.16 207 0
12288 일침폭격기 ㅇㅇ(183.101) 17.09.16 107 0
12287 아 고소당한새끼 글 존나보기싫네 ㅇㅇ(183.101) 17.09.16 134 0
12285 메디컬 극흑헬렌켈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9.16 140 0
12284 존나 개쩌는 가게사장되고싶다 ㅇㅇ(223.62) 17.09.14 119 0
12283 관둘래 진짜 ㅇㅇ(223.62) 17.09.14 121 0
12282 씨발년 ㅇㅇ(223.62) 17.09.14 128 0
12281 차살거 ㅇㅇ(223.62) 17.09.12 119 0
12279 도가 지나치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ㅇㅇ(175.114) 17.09.08 126 0
12278 그회사 ㄹㅇ 추하게 고소햇으면좋겟네 ㅇㅇ(175.114) 17.09.08 154 0
12277 릴리에 그렇게 썅년아닌거같은데 ㅇㅇ(175.114) 17.09.08 159 0
12276 오늘 아침 동그랑땡나옴 ㅇㅇ(223.62) 17.09.04 128 0
12275 안그래도 추팔하려고 이전갤보고있었는데 ㅇㅇ(223.62) 17.09.04 145 0
12274 ㄹㅌㅅㅋ 머하는애엿을까 ㅇㅇ(223.62) 17.09.04 111 0
12273 개씨발 존나무섭다 ㅇㅇ(223.38) 17.09.03 171 0
12272 ㅗㄹ직히 좆파갤 좆목질 대꿀잼이였자너 ㅇㅇ(175.114) 17.09.02 132 0
12271 올만에 좆파갤 갓더니 아는 고닉이 하나도없어 ㅇㅇ(175.114) 17.09.02 142 0
12270 요새 다시 좆파 하고싶어서 드릉드릉한디 ㅇㅇ(175.114) 17.09.02 86 0
12269 좆타도 사놓고 못하고잇음 ㅇㅇ(175.114) 17.09.02 109 0
12268 에휴 시발 ㅇㅇ(175.114) 17.09.02 121 0
12267 장애인이 저장을 따라하다 ㅇㅇ(175.114) 17.09.02 124 0
12266 ㅋㅋㅋㅋ아 이것도 ㅇㅇ(175.114) 17.09.02 76 0
12265 아 짤 찾음 ㅇㅇ(175.114) 17.09.02 102 0
12264 생각해보니까 나 좆고딩때 담임이 ㅇㅇ(223.62) 17.09.01 96 0
12263 xx의 팔에 힘이 빠지자 ㅇㅇ(223.62) 17.09.01 119 0
12262 ㅊㄱ까지 2시간. ㅇㅇ(223.62) 17.09.01 93 0
12261 씨발 좆됐다 진짜 잠ㅈ 나안와 ㅇㅇ(223.62) 17.09.01 99 0
12260 대틸리케 선생님 그립습니다 ㅇㅇ(175.114) 17.08.31 83 0
12259 앞으로 선수조무사라 부르자구ㅇㅇ; ㅇㅇ(175.114) 17.08.31 102 0
12258 국대 수준 대체 무엇? ㅇㅇ(175.114) 17.08.31 70 0
12257 그냥 떨어져라 씨발년들아ㅇㅇ; ㅇㅇ(175.114) 17.08.31 85 0
12256 아 개씨발 진짜 존나 화나네ㅋㅋㅋㅋㅋㅋ ㅇㅇ(175.114) 17.08.31 65 0
12255 ㅋㅋㅋㅋ아 시발 애미 미쳤자너 ㅇㅇ(223.62) 17.08.31 39 0
12254 보고만든거같은데 ㅇㅇ(175.114) 17.08.31 36 0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