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내가 좋아하는 영화 10개

manmanmanm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6.21 23:15:01
조회 34963 추천 135 댓글 1,027

영화사적인 의미, 영화의 완성도와는 별개로 내 주관과 경험이 많이 들어가 있는 리스트임.

감정적으로 크게 와닿았던 것 위주로 10개를 뽑았음.



1. 지가 베르토프 - 카메라를 든 사나이 (1929)

viewimage.php?id=23b2c530e0de34a378bed1a013&no=24b0d769e1d32ca73dec8ffa11d02831046ced35d9c2bd23e7054f3c2e8c67b58610550febe232ba098285f089d5b8ad0263906f68c67c481d1f6aad28e340c47d0e98b47646380d2a

영화사적인 의미를 생각하지 않고 순수하게 굉장히 좋아하는 영화임.

보다보면 묘하게 빠져드는 영화.

여자가 일어나서 옷 입는 장면부터는 항상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보는 거 같다.

그래서 최소한 한 달에 한 번은 다시 감상함.

너무 좋아서 엄마한테도 추천해서 같이 봤는데 30분을 못 버티시더라.



2. 호세 루이스 게린 - 그림자 열차 (1997)

viewimage.php?id=23b2c530e0de34a378bed1a013&no=24b0d769e1d32ca73dec8ffa11d02831046ced35d9c2bd23e7054f3c2e8c67b58610550febe232ba098285f089d5b8ad6f0d99626dc2714613106bc543ef4796cb592a4c761a2095

빛의 활용이 굉장히 인상적이었던 영화임.

이 감독의 영화의 성격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가장 좋은 영화라고 생각함.

게린의 필모그래피를 좀 보고 봤으면 더 좋았을 법했던 영화다.

극장에서 처음 본 후에 며칠 동안 계속 생각나서 왕복 2시간을 걸려서 또 보러 갔던 기억이 있다.



3. 호세 루이스 게린 - 실비아의 도시에서 (2007)

viewimage.php?id=23b2c530e0de34a378bed1a013&no=24b0d769e1d32ca73dec8ffa11d02831046ced35d9c2bd23e7054f3c2e8c67b58610550febe232ba098285f089d5b8ad0263906f68c67c481d1f6aad28be1797d05731c125a4ee17b6

그림자 열차를 보고 나서 이 감독에 대해 지대한 관심이 생겼다.

그래서 학교 도서관에서 DVD를 빌려서 봤던 영화임.

거울 활용이 굉장히 인상적임.

초반 10분을 제외하고 영화가 끝나는 시점까지 숨이 차서 호흡하기 힘든 기분이 든 건 처음이었다.

그만큼 압도당했음.

여자 존나 예쁘니까 안 본 사람은 꼭 봐라.



4. 허우 샤오시엔 - 카페 뤼미에르 (2003)

viewimage.php?id=23b2c530e0de34a378bed1a013&no=24b0d769e1d32ca73dec8ffa11d02831046ced35d9c2bd23e7054f3c2e8c67b58610550febe232ba098285f089d5b8ad0263906f68c67c481d1f6aad28b946c35d3d8bb17c6de32f1b

솔직히 이 영화를 보고 한 순간도 지루하지 않았냐고 물으면 그렇지 않았다고 말 못할 듯.

그도 그럴 것이 이걸 본 사람은 알겠지만, 영화 전체를 관통하는 커다란 사건이 없음.

그냥 처음부터 끝까지 너무 잔잔함.

하지만 엔딩 크레딧이 나올 때, 주제가가 등장하는데 그 가사를 들으면서 영화를 곱씹어보면 몹시 감동적임.

그래서 이거 처음 보고 그 자리에 앉아서 엔딩 크레딧만 멍하니 1시간 동안 반복해서 보고 있었음.



5. 프랭크 카프라 - 멋진 인생 (1946)

viewimage.php?id=23b2c530e0de34a378bed1a013&no=24b0d769e1d32ca73dec8ffa11d02831046ced35d9c2bd23e7054f3c2e8c67b58610550febe232ba098285f089d5b8ad6f0d99626dc2714613106bc544e345980bc0d15b2b958ece

사실 이 영화 내용 자체를 엄청 좋아하진 않음.

조지는 영원히 마을에 갇혔다같은 식으로도 생각될 수 있어서.

하지만 나도 사람인지라 엔딩 장면이 와닿지 않을 수가 없더라.

내가 지금까지 영화 보면서 딱 두 번 울어봤음.

처음 운 건 멋진 인생 1회차, 두 번째로 울었던 것 멋진 인생 2회차임.

그런데 이것도 익숙해져서인가 3회차부터는 그 정도의 감흥은 없더라.



6. 쿠엔틴 타란티노 - 킬빌 1 (2003)

viewimage.php?id=23b2c530e0de34a378bed1a013&no=24b0d769e1d32ca73dec8ffa11d02831046ced35d9c2bd23e7054f3c2e8c67b58610550febe232ba098285f089d5b8ad6f0d99626dc2714613106bc544bc46c0b40d28d953cc7393

킬빌은 1편과 2편 성격이 몹시 다르다고 생각해서 1편만 특정해서 꼽음.

내가 영화에 깊이 빠져들게 만든 게 이 영화여서 이걸 뽑았다.

영상물에 대해서 거의 접한 게 없던 그때의 나는 이 영화가 몹시 신선했던 거 같다.

그래서 친구들한테도 이거 추천해봤는데 호불호 꽤 갈리더라.

다른 영화들도 그렇고 은근히 우리나라 사람들한테 타란티노 타율 낮은 거 같음.

그걸 증명하는 게 관객수고.



7. 프리드리히 빌헬름 무르나우 - 선라이즈 (1927)

viewimage.php?id=23b2c530e0de34a378bed1a013&no=24b0d769e1d32ca73dec8ffa11d02831046ced35d9c2bd23e7054f3c2e8c67b58610550febe232ba098285f089d5b8ad6f0d99626dc2714613106bc513b841c7f0c2edea2d9e326d

난 이 영화를 단지 잘 만들었기에 뽑지는 않았고, 내 개인적인 경험과 섞어서 뽑았다.

작년에 극장에서 피아노 연주를 들으면서 감상했음.

이전에도 몇 번 봤지만, 현장에서 피아노 연주를 직접 들려주며 보여준다길래 바로 예매했지.

그 덕에 옛날 영화들에서나 볼 수 있던 오케스트라 연주를 동반한 무성영화 관람을 체험할 수 있었다.

비록 이건 피아노 한 대였지만.

큰 스크린으로 보니 영화도 너무 아름다웠고 그냥 이 날의 경험 자체가 너무 소중했음.

어느 날 집에서 다시 보니 그 날의 느낌은 안 살더라.



8. 알랭 레네 - 잡초 (2009)

viewimage.php?id=23b2c530e0de34a378bed1a013&no=24b0d769e1d32ca73dec8ffa11d02831046ced35d9c2bd23e7054f3c2e8c67b58610550febe232ba098285f089d5b8ad6f0d99626dc2714613106bc541e94690d48fb53d6be92057

보통 레네의 대표작으로는 자주 언급되지는 않는 것으로 알고 있음.

근데 이걸 뽑은 이유, 영화가 너무 귀엽고 사랑스러움.

동화 같은 영화라는 표현이 제일 잘 어울릴 거 같다.

안 본 사람 있으면 엔딩 크레딧 한 번 들어봐라.



영화 분위기랑 너무 잘 어울린다고 생각함.



9. 앤디 워홀 - 엠파이어 (1964)

viewimage.php?id=23b2c530e0de34a378bed1a013&no=24b0d769e1d32ca73dec8ffa11d02831046ced35d9c2bd23e7054f3c2e8c67b58610550febe232ba098285f089d5b8ad6f0d99626dc2714613106bc543ee40c076afd2f46d375a3e

갤에서 항상 엠파이어 엠파이어 거려서 미안하게 생각하고 있긴함.

근데 난 이걸 진심으로 뽑았다.

이걸 처음 봤던 사람들의 느낌을 받고 싶어서 친구 한 명 초대해놓고 이걸 같이 봤음.

막 떠들기도 하고 뭐 먹기도 하면서 잠깐잠깐 보는 방식으로.

영상물 속의 사소한 변화, 예를 들어 어두컴컴한 밤이 되었다던가, 비행기가 떠다닌다던가 이런 것들을 보면서 시간이나 문명 등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음.

굳이 누구랑 같이 보지 않더라도 혼자 생각하는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좋은 경험이 될 거라고 생각해서 한 번 보는 거 추천함.

단순히 빌딩 하나 서 있는 짤 하나만 1초 동안 보고 잊어먹을 그런 영화는 전혀 아님.



10. 페데리코 펠리니 - 비텔로니 (1953)

viewimage.php?id=23b2c530e0de34a378bed1a013&no=24b0d769e1d32ca73dec8ffa11d02831046ced35d9c2bd23e7054f3c2e8c67b58610550febe232ba098285f089d5b8ad0263906f68c67c481d1f6aad28ec469895bcfe652113bd0624

다른 거 다 적고 나니 9개여서 나머지 하나 뭐 채우지 하다가 갑자기 딱 떠올랐음.

자기 글 읽어봐달라고 열심히 소개하는 캐릭터 하나가 갑자기 생각나더라.

볼 때는 몰랐는데 그 장면이 그렇게 강렬했었나. 잘 모르겠다.



쓰면서 느꼈던 건데 이런 건 항상 유명한 영화들로 밖에 채워지지 않는 거 같음.

그만큼 좋은 영화니까 항상 입에 오르내리는 거겠지 아마.



출처: 누벨바그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35

고정닉 58

79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부모 재능 그대로 물려받아 대성할 것 같은 스타 2세는? 운영자 21/07/26 - -
공지 갤로그 검색, 비공개, 프로필 이미지, 방명록 차단 추가 운영자 21/07/27 - -
15267 [야갤] 태권도 폭망... 시원한 일침 떴다 ㅋㅋㅋ..jpg [227] ㅇㅇ(58.238) 15:51 14921 437
15266 [싱갤] 싱글벙글 미국식 정당방위 [151] 그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5 7569 139
15265 [배갤] [ㅇㅎ] ㅂㄲ [58] ㅇㅇ(218.239) 15:40 3608 10
15264 [야갤] 홍콩 금메달... 홍콩 사람들 반응....MP4 [218] ㅇㅇ(223.62) 15:35 8517 214
15263 [싱갤] 싱글벙글 사격 금메달리스트 [122] 새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0 12685 168
15262 [기갤] 450명 집단 식중독터진 부산 밀면집이래 [299] ㅇㅇ(116.43) 15:25 10894 147
15261 [블갤] 도쿄올림픽에서 터진 BMX경기 사고.gif [139] 고우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20 9267 74
15260 [싱갤] 시발시발 ㅈ댕촌 [256] ㅇㅇ(110.70) 15:15 15169 184
15259 [기갤] [단독]조병규 학폭 논란 종지부 찍나 "피의자 공식 사과 또 받았다 [77] ㅇㅇ(115.160) 15:10 8467 16
15258 [해갤] [속보] 상위 혜무국 ㅌㅈㅅㅂ 발표 [119] ㅇㅇ(27.35) 15:05 9979 76
15257 [싱갤] 싱글벙글 17살 신유빈 오늘 보여준 미친 랠리 [212] ㅇㅇ(121.140) 14:55 19005 262
15256 [기갤] 엠비씨 또 사고 쳤어 [359] ㅇㅇ(117.111) 14:45 21248 414
15255 [토갤] 슉. 슈슉. 시. 시발러마. 슈슉 [235] 우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5 22058 127
15254 [싱갤] 오들오들 양궁협회가 잘나가는 이유 [214] ㅇㅇ(211.36) 14:25 28560 518
15253 [야갤] 깜짝... 탁구 패배한 중국... 중일전쟁 발발 .jpg [594] 블핑지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20 46529 712
15252 [몸갤] [ㅇㅎ]Bethany Lily [118] ㅇㅇ(211.49) 14:15 21989 75
15251 [싱갤] 필리핀 역사상 최초 금메달 리스트 사연...JPG [303] kh222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10 25174 375
15250 [토갤] 2021년 무더운 여름을 평생 기억해줄게 [225] 안산고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05 22464 244
15249 [야갤] 인교돈 뒤후리기 무효타 .....gif [329] ㅇㅇ(118.235) 14:01 31818 345
15248 [싱갤] 싱글벙글 일본 기상청 독도를 다케시마로 표기 [735] Typhoon_Inf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55 20997 227
15247 [야갤] 야쿠자 간부들의 명언 [857] ㅇㅇ(218.147) 13:50 82325 546
15246 [카연] 35살 아저씨가 이세계에서 미소녀 용사로 깨어난 만화 1화 [220] 오람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45 20019 274
15245 [야갤] 깜짝... k-9에 에어컨이 없는이유 .jpg [796] 블핑지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40 82393 1621
15244 [싱갤] 싱글벙글 식탐때문에 짤린 회사원.jpg [500] ㅇㅇ(39.7) 13:35 34076 448
15243 [메갤] 클레이로 시원한 루시드헤어 루시드 만들어봤슴! [291] 요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30 17753 309
15242 [중갤] VR+장난감 조합은 정말 최고다... [445] 베레타38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25 35618 457
15241 [싱갤] 싱글벙글 양궁 선수 안산 인스타.jpg [319] ㅇㅇ(118.235) 13:20 34640 692
15240 [야갤] ㅓㅜㅑ 한남충 깜짝..여고생 모유..광고..jpg [582] 티롱씨3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5 98151 1618
15239 [싱갤] ㅇㅎ)싱글벙글 밀프 야동 반전.jpg [258] 지함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0 43924 313
15238 [누갤] 베니스 경쟁,비경쟁 감독&스틸&줄거리 정리 [166] ㅇㅇ(39.7) 13:05 8588 55
15237 [몸갤] [ㅇㅎ]배럴 모델 박찬이 [129] ㅇㅇ(121.125) 13:00 38012 143
15236 [싱갤] 싱글벙글 남자들의 문제점.jpg [616] ㅇㅇ(119.70) 12:55 43622 667
15235 [카연] 본인 요리교실 보조알바 썰... . MANHWA [133] ..김지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50 22590 254
15234 [싱갤] 훌쩍훌쩍 내선일체촌 [294] 새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45 27554 379
15233 [싱갤] 어질어질 홍콩 아파트.gif [337] 아기배리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40 40108 254
15232 [야갤] 최신자 킹본 근황.jpg [46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35 75566 616
15231 [자갤] 에타 공회전 논란..jpg [600] ㅇㅇ(223.39) 12:30 29211 223
15230 [주갤] 충격속보!!) 친구 자살시키고 비웃는 한녀 근황.. [455] ㅇㅇ(103.208) 12:25 36035 506
15229 [야갤] 깜짝... 이와중에... 중앙경찰학교 근황 .jpg [468] 블핑지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20 39078 489
15228 [V갤] 브붕이 인생 200% 즐기는 중.avi [362] 인생즐겜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29159 500
15227 [싱갤] 싱글벙글 새로 추가된 유네스코 자연유산.jpg [242] 지함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0 27693 338
15226 [야갤] 여자 400m금메달 따자 신난 호주 코치...gif [392] 매실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5 74926 972
15225 [싱갤] 싱글벙글 부동산 근황.jpg [341] ㅇㅇ(218.155) 12:00 31421 628
15224 [야갤] 박영선 지지 미성년자, 민주당 관계자 2명 공직선거법 위반 검찰 송치 [256] ㅇㅇ(222.2) 11:55 49169 844
15223 [미갤] <속보>남북 오전10시부터 통신 연락선 복원하기로 합의. [379] ㅇㅇ(110.70) 11:50 16965 184
15221 [싱갤] 싱글벙글 의외로 한국에선 경험할 수 없는것 [474] 망둥어볶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40 38899 244
15220 [카연] 최강히어로가 치매가 걸려 돌아왔다?! 3화 [191] 광탈해서 슬픈 망생이(49.169) 11:35 21835 244
15219 [싱갤] 싱글벙글 개망신촌.jpg [183] ㅇㅇ(119.205) 11:30 43907 766
15218 [야갤] 깜짝... 이와중에... 국군 유해발굴단 폭로 .jpg [503] 블핑지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58857 1128
15217 [싱갤] 허언허언 폰인증 [445] ㅇㅇ(114.200) 11:20 48027 884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