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다시 보는 로즈 가문 대 어소리티 스토리 (3부)

ㅇㅇ(182.222) 2024.04.16 16:25:01
조회 11383 추천 97 댓글 35

- 관련게시물 : 다시 보는 로즈 가문 대 어소리티 스토리 (1부)

- 관련게시물 : 다시 보는 로즈 가문 대 어소리티 스토리 (2부)

7cf3c028e2f206a26d81f6e647877665a5


2013년 10월 7일 러, 스테파니 맥맨은 전날 밤 배틀그라운드에서

있었던 빅쇼의 난입 사건과 관련하여 모두가 화가 난 상태라며, 그가

남자답게 행동에 책임을 져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하는데...




7ff3c028e2f206a26d81f6ed44807c6c87


빅쇼의 말투를 흉내 내면서 그를 조롱하는 것은 물론, 그의 가족과

관련된 일까지 언급하며 무릎을 꿇고 간청하라고 요구하는 그녀




7ef3c028e2f206a26d81f6e24e87766816


그러자 빅쇼는 어제 랜디를 공격한 이유에 대해 더 이상 참을 수가

없었기 때문이라 말하며, 브라이언을 KO 시킬 수 밖에 없었던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스테파니 명령 때문이었다고 폭로를 하게 됨




79f3c028e2f206a26d81f6e74789736d76b9


당연히 어줍잖은 변명거리를 늘어놓던 스테파니는 빅쇼에 도발에

넘어가 뺨을 수 차례 가격하는 것은 물론, 그를 현장에서 즉시 해고

시켜버리겠다 말하게 되고 이에 빅쇼는 웃으면서 퇴장해버림




78f3c028e2f206a26d81f6e04281776848


한편 이날 메인이벤트로 펼쳐진 브라이언 팀 대 쉴드 간의 대결




7bf3c028e2f206a26d81f6e440817c65b02d


잘 진행되는 듯 싶더니 갑자기 엠브로스가 철제의자를 들고 나타나

코디를 공격하며 그대로 쉴드의 실격패로 경기가 마무리, 하지만

트리플H가 노 DQ 경기로 재시작하라며 또 다시 권력을 이용




1f9ce719b4826ef5518fdeba02de1b6f8b64837020fda1aabba334dae0aeb437d2025d5e


불리한 조건 속에서도 브라이언 팀이 강하게 맞서 싸우는 모습을

보여주자 이번엔 랜디가 등장해 쉴드 팀의 승리를 도와주게 됨




7af3c028e2f206a26d81f6e145817c64e9


트리플H가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쉴드의 집단 린치가 시작




75f3c028e2f206a26d81f6e4458177646c54


그러자 해고 당한 빅쇼가 모습을 보이고, 당황한 트리플H는 빠른

속도로 링 안으로 들어가 쉴드 뒤에 숨는 치졸한 모습을 보여줌




74f3c028e2f206a26d81f6e24e83776cae


쉴드에 집단 린치에 빅쇼 또한 감당하지 못하나 싶었던 그 때




7ced9e21ecd418986abce8954182776e454ca1


세 명을 동시에 밀어내고선 트리플H와 마주 보게 된 빅쇼




7cec9e21ecd418986abce8954785746efcabc49a

7cef9e36ebd518986abce89543837d6e769f


고민도 없이 바로 KO 펀치를 날려버림, 이내 속이 후련하다는

듯 몸을 털고 그대로 링 밖으로 빠져나가고 브라이언이 쓰러진

트리플H를 보면서 'Yes"를 연호하는 장면으로 마무리




7cee9e36ebd518986abce8954384766fc72e


그리고 2013년 10월 14일 러, 코디 로즈와 골더스트가 쉴드를

상대로 WWE 태그 팀 챔피언쉽 노 DQ 매치를 가지게 되는데




7ce99e36ebd518986abce8954782726a8cad21


링 안팎으로 치열한 경기가 펼쳐지고 있던 와중에 엠브로스가

쉴드를 도와 주도권을 잡아나가면서 코디와 골더스트에게 큰

타격을 입히게 되고, 이대로 끝나는가보다 싶던 그 순간




7ce89e36ebd518986abce8954780716b3afcdb


갑자기 빅쇼가 관중석 입구 쪽으로 등장해 엠브로스와 로만

레인즈에게 공격을 가하게 되면서 결정적인 도움을 주게 됨




7ceb9e36ebd518986abce89544827769556d6f


결국 빅쇼의 도움으로 코디 로즈와 골더스트가 새로운 WWE

태그 팀 챔피언에 등극하게 됐고, 극대노한 트리플H가 나와

관중석에서 'Yes''를 연호하는 빅쇼에게 소리 지르는 장면을

마지막으로 방송은 마무리가 됨




7cea9e36ebd518986abce89547887d68fc3fc1


이렇게 챔피언이 된 코디와 골더스트는 '브라더후드'란 팀 명칭을

부여 받으며 2013년 WWE 태그 팀 디비전에 큰 주축을 담당하게

된 것은 물론, 쉴드 / 우소즈 / 와이어트 패밀리와 더불어 준수한

실력을 보여주면서 많은 팬들에게 사랑을 받게 됨






그리고 이 스토리는 다시 재조명을 받게 되기 시작하는데...






7ce59e36ebd518986abce8954381716ba909


2015년, 더스티 로즈의 사망 소식이 들려오게 되고




7ce49e36ebd518986abce8954286766829c8


아버지의 부고로 인해 심적으로 많이 위태로웠던 코디는

본인 스스로에게 있어 무언가 변화가 필요하단 것을 직감하며

WWE 측에 방출을 요청하게 됨, 결국 WWE가 이를 수용

함으로서 끝내 길고 길었던 회사에서의 커리어를 정리하게 됨




7fed9e36ebd518986abce8954784706aeea475


본격적으로 WWE 외부 밖에서 일하게 된 코디는 여러 단체를

돌아다니며 본인의 실력을 입증해 보이고자 노력하게 되는데




7fec9e36ebd518986abce89545877365c9db


그 사이 쉴드의 두 멤버인 세스 롤린스와 로만 레인즈는 WWE의

전폭적인 지지 아래 큰 푸쉬를 받게 되면서 단숨에 메인이벤터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줌, 정확히 코디와는 정반대의 행보인 셈




7fef9e36ebd518986abce8954f83756b1a2e


그러나 코디는 직접 기획한 All-In 흥행을 시작으로 점점 기대치

를 모으더니 이내 엘리트 멤버들과 함께 새로운 프로레슬링 단체

AEW를 창설하기까지 이르면서 아버지가 해왔던 것들 만큼이나

업계에 큰 반향을 일으키고, 나아가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해 줌




7fee9e36ebd518986abce8954380706bdceb


2019년, WWE에서 푸대접을 받고 있던 형 골더스트를 영입하는

한편 더블 오어 나씽에서 그 유명한 형제 간의 대결이 성사됨




7fe99e36ebd518986abce8954783706def9844


극한의 몰입도를 자랑하는 이 경기는 보는 이들에게 큰 울림을

주었고, 로즈 가문에 있어 빼놓을 수 없는 명경기가 되었음




7fe89e36ebd518986abce8954781776f26a570


그리고 2022년, AEW와의 계약이 종료된 코디는 무려 6년만에

WWE에 복귀하여 가장 거대한 이벤트인 레슬매니아 무대에서

공식적인 복귀전을 치루게 되었는데... 그 상대는 다름 아닌




7feb9e36ebd518986abce8954586776d3a63


본인과 인연이 참 많았던 세스 롤린스였던 것




7fea9e36ebd518986abce895438476645695


세스 롤린스가 처음 WWE와 계약한 뒤, FCW로 옮겨져 활동을

하고 있던 때 그는 체계적이지 않은 환경과 본인 특유의 자만한

태도 때문에 동료들과 여러 트러블을 겪고 있었다고 함


그런 세스에게 '항상 겸손해야 된다'며 조언을 해줬던 인물이

있었는데, 그 인물이 바로 코디의 아버지 더스티 로즈였던 것




7fe59e36ebd518986abce8954184716f340b


미래에 훌륭한 메인이벤터가 될 수 있을 거라며 늘 그에게

관대한 태도를 보여줬다고 하는데 그 만큼 더스티가 세스를

많이 애정하고 좋아했단 뜻으로 해석해 볼 수 았음


훗날 세스는 본인에게 아낌 없는 조언과 격려를 건네주었던

더스티를 평생의 은인으로 생각할 거라고 밝히기도 함




7fe49e36ebd518986abce89547847068fda05e


그런 더스티의 아들인 코디와 레슬매니아에서 싱글 매치로

붙게 된 것도 모자라 그를 겟 오버 해주는 역할을 담당하게 됨




7eed9e36ebd518986abce89543877d6cd855


둘 간의 최종장이라 할 수 있었던 헬인어셀 매치에서는 무려

부상은 안고서 경기를 치루는 강단을 보여줬던 코디 로즈




7eec9e36ebd518986abce89544877369ab6c03


명경기를 펼쳐 보인 끝에 승리를 가져가게 되고




7eef9e36ebd518986abce895438373647b5e


그렇게 세스와의 3차전을 끝으로 대립을 마무리 지은 코디는

마지막으로 아버지의 못 다 이룬 꿈이자 본인의 최종 목표인

WWE 월드 챔피언쉽을 향해 나아가는 일만이 남은 상황에서




7eee9e36ebd518986abce89547847265caed08


챔피언인 로만 레인즈를 마주하게 됨




7ee99e36ebd518986abce89542807d6b0ec4


아이러니하게도 그 또한 더스티로부터 많은 애정과 총애을

받아왔던 인물로, 데뷔 초창기 시절 '무조건 키워야 된다'며

잠재력이 있다는 말과 함께 많은 조언을 건네주었다고 함




7ee89e36ebd518986abce8954e80736a381a


이러한 일화를 적극 활용하여 로만 레인즈는 '더스티가 자신의

능력과 자질을 인정해주면서 미래에 메인이벤터, 회사의 대표가

될 수 있도록 많이 조언해줬지만 코디는 마치 없는 사람처럼

대했다'라고 말하며 도발해보는데




7eeb9e36ebd518986abce8954e827d6a528d


이에 코디는 '자신이 로만을 이김으로서 본인의 존재를 증명해

보이겠다'며 밀리지 않는 마이크웍을 선보인 것이 하이라이트




7eea9e36ebd518986abce8954787746ee106fa


그렇게 코디는 한번의 실패, 로얄럼블 2년 연속 우승, 갑자기

등장한 더 락의 방해, 세스 롤린스와의 연맹 등 여러 우여곡절의

순간들을 경험한 끝에 레슬매니아 40주년 무대에 서게 되고




7df3c028e2f206a26d81f6e44e85716a2b25


더스티와의 인연으로 맺어진 세스 롤린스 & 로만 레인즈와

함께 링 위에 오르면서 평생 잊지 못할 경기를 가지는 것과

동시에 아버지의 못 다 이룬 꿈이자 본인의 최종 목표인

WWE 월드 챔피언에 등극하는 쾌거를 이루게 됨






79ed9e36ebd518986abce895478172688703fb


11년 전, 함께 특별한 경기를 만들었던 그 때처럼

스토리에 마지막도 세스와 로만과 함께한 것



출처: 프로레슬링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97

고정닉 13

4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어떤 상황이 닥쳐도 지갑 절대 안 열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5/20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631/2] 운영자 21.11.18 5250012 424
233376
썸네일
[이갤] 고깃집에서 풀코스로 먹는 흑인...jpg
[162]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5 5892 21
233374
썸네일
[메갤] 파국을 면치 못할 거라 말하는 중국인
[10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4163 73
23337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사람보다 잘먹는 개 식단.jpg
[236]
섬마을대머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19910 201
233370
썸네일
[카연] [단?편?] 만물 보부상 김미니언
[20]
전투변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3373 48
233368
썸네일
[조갤] 영국여행에서 찍어온 새사진
[33]
뒷산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2880 38
233366
썸네일
[이갤] 한국에는 식인행위가 없었을까?
[248]
이갤러(119.203) 01:05 7582 77
233364
썸네일
[야갤] 신체검사 한 개그맨(?) 차은우.jpg
[159]
야갤러(210.179) 00:55 9975 60
23336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공연중 다리가 박살난 가수...jpg
[145]
빠요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18911 166
233358
썸네일
[토갤] (리뷰/스압) 대한민국의 순수기술로 만든 '로보트 태권브이V' 프라모델
[100]
티리아=나레이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8680 112
233354
썸네일
[대갤] 대만의 임금이 심각하게 낮은 이유
[209]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12591 90
233352
썸네일
[유갤] 대한민국 유명 영화 감독들의 학력..JPG
[103]
방파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1621 55
233350
썸네일
[야갤] 류수영 고추장버터등갈비 레시피.jpg
[12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0403 66
233348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인터넷 짤을 그대로 믿으면 안되는 이유
[192]
ㅇㅇ(210.183) 05.22 38022 334
233346
썸네일
[이갤] 기네스북에 기록된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새...jpg
[172]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5775 138
233344
썸네일
[크갤] 스압주의) 크레 집 만듬
[32]
까스박명수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4836 25
233342
썸네일
[자갤] 주차장 차단기 보고 림보하다가 부셨는데 그냥 도망간 외국인들
[135]
ㅇㅇ(146.70) 05.22 12943 83
233340
썸네일
[로갤] 30대 아저씨가 림버스 하는 만화 - 12화 (3장편)
[70]
라아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8402 75
233338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도전골든벨 레전드
[195]
마오쩌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0363 200
233336
썸네일
[디갤] 저번 주말 다녀온 순천만정원, 습지 (19장)
[31]
20151007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4904 23
233332
썸네일
[유갤] 배민 회사 다니는 직원의 혜택
[226]
ㅇㅇ(84.17) 05.22 27851 28
233330
썸네일
[이갤] 세계의 특이하게 번식하는 새...jpg
[155]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7307 107
233328
썸네일
[블갤] 스압) 히마리와 함께한 전시부스 참가자의 온리전 후기
[104]
DBshotgu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0209 82
23332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해외메이플의 드랍률실험
[208]
흑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4112 112
233324
썸네일
[야갤] "안 비켜줄 거예요"...도로 한복판서 춤판.jpg
[12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9647 72
233322
썸네일
[이갤] 자식한테 용돈 바라지말라는 맘카페 회원...jpg
[395]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4617 146
233320
썸네일
[애갤] 터키하니까 추억이 새록새록
[65]
사과쟁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7110 21
233318
썸네일
[야갤] 떡볶이는 언제, 누가 처음 만들었을까?.jpg
[37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0512 232
233316
썸네일
[새갤] 다시 쓰는 기업사-대우자동차
[85]
물냉면비빔냉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9024 46
23331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고슴도치 성장
[161]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9205 248
233312
썸네일
[야갤] 오늘의 한녀뉴스
[408]
ㅇㅇ(121.65) 05.22 24963 372
233308
썸네일
[로갤] 일본 종주 후기! <1편 : 규슈 지방>
[38]
bono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5909 39
233306
썸네일
[런갤] 유재석이 말하는 무도시절 하하가 저평가 받는 이유 ㄷㄷ
[398]
ㅇㅇ(1.239) 05.22 24928 88
233304
썸네일
[이갤] 역대 최고의 <영화 OST>...TOP 15..JPG
[167]
leelo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2274 13
233302
썸네일
[야갤] 천사소녀 네티가 한국에서 인기 많았던 이유
[541]
야갤러(146.70) 05.22 25413 305
23330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17년전 눈썹밀린 애 근황
[162]
이게뭐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52943 447
233298
썸네일
[야갤] 일본 특급 유망주가 태극마크 달고 '금', 일장기 포기 이유.jpg
[33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1264 359
233296
썸네일
[포갤] 안녕하세요 고동치는달 피규어 1년만에 리메이크 제작했습니다!
[76]
포붕모델러(58.140) 05.22 12188 87
233294
썸네일
[대갤] 中, 돈자랑 하면 SNS 계정 날아간다... 왕홍들 대거 타격
[610]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3517 347
233292
썸네일
[싱갤] 대부업체들의 30일 무이자 대출
[255]
헌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31464 269
233290
썸네일
[야갤] 라스) 티파니가 요즘 아이돌들한테 하고픈 말.jpg
[43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6882 213
233287
썸네일
[자갤] 차에 적힌 연락처 다 적어간 남성들, 어디에 쓰나 했더니
[106]
ㅇㅇ(149.34) 05.22 26582 52
233286
썸네일
[스갤] 초스압) 침착맨: 곽튜브는 더 이상 친구가 아니다
[252]
스갤러(89.187) 05.22 38069 92
233284
썸네일
[야갤] 농협은행서 총 64억 원 규모 배임사고 터졌다.jpg
[19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8205 99
23328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조선시대 엘리트의 승진 코스
[315]
여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4348 96
233280
썸네일
[이갤] 전북도청 고위 간부 갑질 논란 ㄷㄷ
[193]
ㅇㅇ(85.203) 05.22 13168 104
233278
썸네일
[헤갤] <<용인에서 서울까지온 헤붕이 썰푼다>>
[45]
뚝배기미용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8780 34
233276
썸네일
[필갤] 일본 슬라이드-1
[24]
Eyeleve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6497 22
23327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해외여행 무용론
[865]
레이퀀스뱅큐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43834 388
233272
썸네일
[야갤] 무릎에 여친 앉히고 오토바이 쌩쌩…무개념 커플
[11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5405 33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