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게임피아 97년 11월호 - 17

게잡갤고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11 21:25:02
조회 12309 추천 26 댓글 35

이전화는


게임피아 97년 7월호 (1 - 4화)

게임피아 97년 9월호 (1 - 14화)


게임피아 97년 11월호 - 1화 2화 3화 4화 5화 6화 7화 8화 9화 10화 11화 12화 13화 14화 15화 16화 17화 << 이 글은 여기

게임피아 99년 6월호(반갈죽ed) (1 - 4화)

PC게임 매거진 99년 8월호(반갈죽ed) (1 - 4화)


K-프린세스메이커 장미의 기사 연재

헬로우 대통령 연재

신혼일기 연재(진행중)이지만 세이브데이터 소실 이슈로 무기한 지연

영원한 전설 Ultima(공략집이라지만 공략은 아닌 무언가) 연재 진행중




28bcd72ae09c3faf689fe8b115ef04694e07b3f3
이-글을 보면 된다



7ee58577da8276ac7eb8f68b12d21a1d8c0f2db57ce0


다음으로 나오는건 에비던스(리뷰 페이지 3페이지)


사실 좀 많이 생소해..





7ce58672da8276ac7eb8f68b12d21a1dc8d50168512e

이번달 잡지 2화에서 광고로도 나와서 찾아보긴 했는데


스팀에 The Evidnece라는 게임이 보이길래 이거하고 관련있나 했더니 전혀 아니고


에비던스 - 티스토리 블로그 물개의 게임이야기


이 블로그 글의 리뷰 외엔 도저히 뭐 나오는게 없더라...


국내뿐 아니라 북미에서도 별로 성과는 없어서인지



미국고갤러들도 별로 적을만한것도 없었던 모양.

양웹에서 어느정도 정보가 나오기는 하는데 많지는 않아


96년작의 게임이고, 도스, 플스, 윈도우용으로 나왔다고 하는데

그 이전에 94년에 아타리로 출시하려다 엎어졌다는듯.



그리고 결정적으로 생소할만한 이유가 하나 더 나온게, 이거.. 유럽산이야.


어지간히 흥하지 않고서야 한국에는 알려지지 않는게 당연하다면 당연.

이건 국내에서 플레이해본 사람찾는다는것 자체가 힘들듯.




7ce58577da8276ac7eb8f68b12d21a1debcbf0c7f8b7


유럽 고갤러들이 높게 평가하는 섀도우 오버 리바(이번달 잡지 2화에서), 같은 경우에도 

GOG에서 세일하면 인기순위 2번째 페이지안에 들어갈정도로 좋게 평가하지만

국내에선 좀 생소하지...


같은 어드벤처+유럽으로 범위를 한정하면

잡지 후반부에 나올 아틀란티스(여기까진 그래도 인지도는 있는편)의 제작사인 Cryo의 어드벤처 게임들보면 저런게 있었나 싶은것들이 꽤 나오고 그래


그정도로 유럽 게임은 국내기준으론 이야기할게 많지 않아



그정도로 코드가 맞지를 않는데


이걸 한글화까지 해서 수입해온 유통사는 대체 뭘 기대하고....


그나마 다른 잡지에 비해 어드벤처에 지면을 상당히 더 할애하던 게임피아라 리뷰겸 공략으로 이렇게 실리는거지,

어드벤처 비중이 비교적 적었던 PC챔프같았다면 이거 한페이지 or 반페이지 리뷰로 그냥 끝났을거야.. 



뭐 아무튼 그래


리뷰나 보자.




7ee58574da8276ac7eb8f68b12d21a1d96385698f9571c


리뷰페이지인데 리뷰를 하자니 서문의 저 내용들로 요약이 될 정도로 그냥 평범한 어드벤처게임이라

공략 비스무리하게 진행되는듯.


그러고도 3페이지 분량에 이 공략이 다 들어갈 될 정도로 볼륨이 크진 않았던 모양이야



7ee58575da8276ac7eb8f68b12d21a1dce3572b0827937


7ee58572da8276ac7eb8f68b12d21a1d77980cb9700d


7ee58573da8276ac7eb8f68b12d21a1d1f094135bd5e09


7ee58570da8276ac7eb8f68b12d21a1d1f9a85f812a563


7ee58571da8276ac7eb8f68b12d21a1d2c419548f9d6


7ee5857eda8276ac7eb8f68b12d21a1d3bf5443daccfca


7ee5857fda8276ac7eb8f68b12d21a1d4eae776c3e8f


7ee58676da8276ac7eb8f68b12d21a1d1840fa942a25


7ee58772da8276ac7eb8f68b12d21a1d47602f41250162


대충 이런 식으로 3페이지에 걸쳐 공략을 다 해버린 리뷰야

볼륨이 큰편은 아닌듯.


좀 생소한 유럽의 어드벤처 게임, 에비던스의 이야기는 딱히 할말이 없으니.. 넘어가자

어드벤처는 그래도 많이 관심 가진 장르이긴한데 솔직히 이건 별로 관심이 안가네

뒤에서 아틀란티스 이야기할때도 할 얘기지만

나만 그런건진 모르겠지만 유럽산 게임들이 좀 잘 안맞아..







7ee58773da8276ac7eb8f68b12d21a1dcf241863a647


7ce58771da8276ac7eb8f68b12d21a1dfebb9de66d56

이것도 광고에서 보였던 영화감독 이야기. (리뷰페이지 3페이지)



하!


게임잡지 보다보면 추억이 많은 게임, 다시봐도 명작이었던 게임들이 나오지만

그 외에 생소한 게임, 희한한게임들도 꽤나 나오는데

이 경우엔 후자야



잡지에서 이걸 보고 아, 이런 게임이 있구나, 상당히 흥미로워보인다라고 생각은 했지만

게임 매장에서 보이질 않는다... 그 이유를 추정한건 끝에서.



아무튼 그러다가 약 2-3년후 2000년도쯤(중학생)해서

와레즈(or IRC 단군. 당나귀 프루나는 안썼으니 둘 중 하난데..)로 어쩌다 보여서 해봤던 기억인데..



당시의 기억을 대충 옮기자면


'뭔가 디테일한데 도저히 알아먹을 수가 없어서 이게 재미있는건지 아닌지 판단을 못하겠다

이건 지금의 내가 감당할 수 있는 게임이 아니다'

였거든. 게임은 전혀 다르지만 피드백은 대항해시대 3 처음만질때 비슷하네




이해를 잘 못하니 흥미가 떨어지고, 어차피 돈주고 산것도 아니겠다 조기하차해버린 기억이야



플레이 경험과 기억과는 별개로 리뷰를 보면 당시 눈엔 엄청 기대해볼만한게 한가득이야

지금봐도 상당히 흥미로워보이는게 많이 보일듯


왜 그랬을지 리뷰를 보자.





7ee58770da8276ac7eb8f68b12d21a1de3b7a27dd25e


7ee58771da8276ac7eb8f68b12d21a1de812e2cbdae3


7ee5877eda8276ac7eb8f68b12d21a1dc28560b4b4a1b8


기본적인 설명.

아직까진 그냥 좀 신경을 써야할게 많은 시뮬레이션인가보다 싶은데




7ee5877fda8276ac7eb8f68b12d21a1d035b3425332ddc



여기까진 그래도 평범.


여기서부터 뭔가 이거 평범한 게임이 아닌게 나오기 시작.



7ee58876da8276ac7eb8f68b12d21a1dcd937727e399


위 스샷처럼 조명기사 명령을 통해 스크린의 조명을 조정해야하고.. (저 어두운 화면을 사람 보이게 조절하면 보통은 그게 맞음)


7ee58877da8276ac7eb8f68b12d21a1d46fa1278d275


자잘한 스케쥴 조절에


7ee58874da8276ac7eb8f68b12d21a1da3fae98fec8785



스탭들 상성관리까지.

배우들 싸우는게 아주 패시브임 이거.


뭔가 조금씩 별의 별게 다 나오기 시작하더니


7ee58875da8276ac7eb8f68b12d21a1d5daa5134ced5


7ee58872da8276ac7eb8f68b12d21a1d0f8d5b4a7362


7ee58873da8276ac7eb8f68b12d21a1d3b338bf9e42a



이쯤되면 도저히 뭐가 뭔질 모르겠는거.

게임의 리얼리티,디테일이 확 올라가버린다;;


이걸 지금하면 어떨지 모르겠지만 이게 당시 중학생 눈으로는 이해가 되질 않더라....


저 다양한 옵션들이 결과에 영향을 미치긴 하는건지 파악할 수 있을정도의 눈은 갖추지 못했던게 가장 큰 원인인듯

실제론 거의 반 더미데이터였을지도 모르지



게임이 난해하다 탓하기도 힘든게

뭔가 희한하게 디테일한데 그게 또 영화제작게임이란 주제와는 맞다보니 그걸 지적하기도 그렇고.. 



7ee58870da8276ac7eb8f68b12d21a1d3eaf0c6df3861f


7ee58871da8276ac7eb8f68b12d21a1d293c1de7942f


7ee5887eda8276ac7eb8f68b12d21a1d81411949afd0



이걸 다시 해볼까 하는 생각에 검색을 좀 해보는데..

어째 게임 관련해선 패키지사진 몇장과 당시 뉴스기사 외에 정보 자체가 나오질 않아..



추가로 검색하다보니 알게된게


이 게임 윈도우 98에서만 정상작동하는 문제가 있었다는데

잡지에 실린 이 시기의 국내PC에선 아직은 대부분 윈95를 주로 사용하던때라..

호환 자체가 안되서 잘 팔리질 않으니 매장에서도 안보이고 그랬을지도 모르겠다



아무튼 정보가 너무나도 없으니 다시 하려면 인게임 정보는 헤딩으로 습득해야해서 시행착오좀 해야할듯.



60bbc019a8fa3ff07baafbac3be20b3a5d06816343b720882b2593d699687834417ff4a25b2a9c0f97e53bcc4b5e434d350b7d7d704721393cd69d5e4919127e666f07f937fcf3aab7c434a12307f8d91cd550c1715b8b8690fa49f06ac233e1e79cdd218cc3987b266fffa39ffd58aefb1b5b27dbd7238f89049db7fadb6e0041d7a36456936d7a36ade4b5cb834daec589154d8159b0ea217ecd77994be9b2f781b028d08e

그런데 솔직히 당시의 그 기억이 너무 강해서인지 손대기는 겁나는 그런 게임이야

다시 하려면 정보수집 이전에 당시의 그 좌절감을 먼저 이겨내야하지 않을까



다시 도전한다면 잘 해나갈 수 있을까하는 생각이 드는

영화감독 이야기의 리뷰는 여기까지.








7ee5887fda8276ac7eb8f68b12d21a1d24230bab199b


다음으로 나오는 게임은 가제트(리뷰페이지 4페이지)



248ed22dd6fc119c37ecdef824f322137a1b33a94367821b34dcd7a32e49410daf1ebad57c80dbccb772b893d24ef7d8f11aba71687aaa77c1e2402bd3fa40c44f926b83d78f3a88c082a5cb78e2ee03f359ee4f9f7410afdd0746a60f7b23f857a7f53c9d99d931be09d62685770d7f88e81ccfddb80ccbdb7b420b713864eb8cdbffddeec90af055329abf75a1f4cdaf98f22a001d917b84111dc6577de000391e7cb33c74

마침 97년도 TV방영중이던 형사 가제트와는 이름만 동일하고 전혀 관련없다.

당시 처음볼때는 이건줄 알았지...



7ee58976da8276ac7eb8f68b12d21a1dde3f86095ed8


일본이야기가 나온 이유는 이 게임의 제작사가 일본제작사였기 때문.


하나 재미있는게

3D게임을 만드는데에 일반 게임제작사보다는 그래픽 회사가 좀 더 나아서라 생각한건지

이 가제트 제작사는 사실 게임 제작사라기보다는 3D 그래픽 다루는 회사였다고..


게임제작사는 아니고 그래픽다루는게 주된 사업이었던 한겨레 정보통신의 왕도의 비밀과 비슷한 케이스라 보면 될까


리뷰를 보자


7ee58977da8276ac7eb8f68b12d21a1d338673ad3531


7ee58974da8276ac7eb8f68b12d21a1d1d3b57afbe19


7ee58975da8276ac7eb8f68b12d21a1d32779312efde


게임의 장르는 미스터리 어드벤처.

설명부터가 뭔가 게임성보다는 예술성쪽에 비중을 실었다고 보인듯



7ee58972da8276ac7eb8f68b12d21a1dd353f4c556e7


분위기 설명부터가 밝은 느낌은 전혀 없는, 상당히 어두운 분위기

애니메이션 형사 가제트를 생각하며 이 리뷰를 봤다가 인게임 스크린샷보고 이거 그거 아닌거같은데;; 했던 기억이 나


가제트란 제목처럼 플레이어는 하나의 도구로서 움직인다 뭐 그런 느낌으로 보면 될듯

그냥 막 암울해


7ee58973da8276ac7eb8f68b12d21a1d98c5052ea775


7ee58970da8276ac7eb8f68b12d21a1d25945eb7ecc421


배경과 케릭터 설명을 대충 하고..


7ee58971da8276ac7eb8f68b12d21a1d5f48a20b8ffe4c


7ee5897eda8276ac7eb8f68b12d21a1d756d1cc265abc1


어드벤처 게임이다보니 또 스토리 일부로 리뷰 나머지를 채우는 모습

이 리뷰는 좀 희한하게 스크린샷이 좀 많고 오타도 좀 많고.. 아무튼 앞의 리뷰들하고 좀 다르네..


스크린샷 위치가 좀 중구난방이라(저기 저 가방 스샷의 경우 스토리 이야기가 아니라 배경설명 쪽에 붙어있고 그래)

이거 어디다 붙여야할지, 또 스샷은 유독 많아서 어떻게 하기도 힘들다...


심지어 중복 스샷도 있어;;



7ee5897fda8276ac7eb8f68b12d21a1d6f2ac1e14faa


7ee48076da8276ac7eb8f68b12d21a1d3f483cc9fcd3


7ee48077da8276ac7eb8f68b12d21a1db6d41374dcdf76



어떻게 텍스트를 모아봐도 딱히 보기에 좋아보이진 않는듯..

이건 내탓이 아냐...

그냥 이 리뷰만 유독 이상해


텍스트와 스샷의 배치, 문단 끊는 위치등이 다른 리뷰때와는 다르게 보기가 좀 그래



7ee48074da8276ac7eb8f68b12d21a1d2864b5c4f02e50



마지막 부분에서 알 수 있듯이 원작 소설이 있는 게임이고 이 소설이 게임 패키지에 포함되서

가제트 완전판이라는 이름으로 판매가 되었어.



그런데 솔직히.. 이건 별로 관심이 가질 않았었던게 이런 분위기의 게임에 관심가지기엔 이 글쓰는 인간은 당시에 초등학생이어서 말이지..;



이런 개인적인 감상과는 별개로 탁월한 예술성이 있었는지 평론자체는 훌륭하고

또 영화감독들이 상당히 인상깊게 본건지, 헬보이 감독 기예르모 피셜 다크시티나 매트릭스(?!)에도 영향을 미쳤다고하니,


그런 예술성을 이해하기엔 너무나 어렸던게 문제였던걸지도 모르겠네

근데 솔직히 너무 칙칙하잖아....




아무튼 상업흥행은 모르겠지만 (어지간한 판매량 아니고선 통계란게 잘 안잡히던 시절인 93년도에 본판이 나왔고 이게 스페셜 에디션 뭐 그런거라..)

예술성 하나만큼은 인정받았던 가제트의 이야기를 끝으로 드디어 리뷰페이지가 끝이났어




----------------------------------------------------------


어째 이번 분량엔 할말이 많지가 않네.

그나마 영화감독이야기를 좀 디테일하게 들어갈까 했는데

스샷 넣을 수 있는게 앞으로 서너장밖에 안될듯해서 포기할 수밖엔..

영화감독 이야기는 나중에 광고페이지든 리뷰든 뭐라도 나오면 그때 좀 보충하도록하자

저것만 쓰고 넘어가기에는 또 아까운 게임이어서 말이지



다음화 대기열



23b8c832abd828a14e81d2b628f1716ea98d196213


+



7ee48972da8276ac7eb8f68b12d21a1d9de201106452

양놈잡지 리뷰를 하기도 전에 그 다음달 양놈잡지가 와버렸다...;


현지 서점에 비해 약 36시간가량 일찍 받아보게 된 기적의 배송시스템에 대한 이야기는 잡지 리뷰할때 꼭 써야할듯




출처: 게임잡지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26

고정닉 6

2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연예인 안됐으면 어쩔 뻔, 누가 봐도 천상 연예인은? 운영자 24/06/17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825/2] 운영자 21.11.18 5768117 435
241117
썸네일
[이갤] 췌장암을 유발하는 음식...jpg
[566]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19703 63
241115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남편을 살해한 30대 가정주부 이야기
[169]
ㅇㅇ(175.196) 01:35 18588 47
241113
썸네일
[모갤] 34년 현직 모태솔로의 [모솔학개론]
[284]
지옥미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18935 141
241111
썸네일
[기갤] 교복이 피떡이 되도록 학폭 당했다는 연예인
[194]
긷갤러(146.70) 01:15 15931 208
24110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의외로 여자애들이 인스타보다 열심히 하는것
[26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27316 313
241107
썸네일
[야갤] 지식채널e... 오히려 좋은 원영적 사고... jpg
[476]
Ros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26479 214
241105
썸네일
[야갤] 걸그룹 게임 콜라보 복장 모음...ㅗㅜㅑ...
[163]
ㅇㅇ(211.36) 00:45 25459 396
241103
썸네일
[중갤] ㅈ소공장 자세하게 알려줌 ㅋㅋ
[515]
중갤러(59.0) 00:35 24357 268
241101
썸네일
[기갤] 아빠 어디가 아이들 최신 근황
[316]
긷갤러(84.17) 00:25 23289 72
241099
썸네일
[싱갤] 2024년 예비군 교육 근황.jpg
[356]
ㅇㅇ(113.130) 00:15 36086 217
241097
썸네일
[이갤] 결혼 안하고 혼자 사는 남자가 시간 지날수록 느끼는 감정.jpg
[739]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25555 159
241093
썸네일
[야갤] 애를 안 낳으면 죽이던 시절.jpg
[24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0977 86
241091
썸네일
[이갤] 일본인도 못견딘 일본의 일뽕 잡지...jpg
[809]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3196 260
241089
썸네일
[공갤] 'Citipati - Big momma' 작업
[21]
판게아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4147 54
241087
썸네일
[웹갤] 스릴러 웹툰 만들고잇는데 봐주실분?
[143]
석효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9552 65
241085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대인배로 오해받은 러시아
[224]
ㅇㅇ(210.90) 06.20 27618 269
241083
썸네일
[부갤] 미국에서 한국인이 운영하는 카페가 유행이라 신조어도 생김
[481]
ㅇㅇ(5.252) 06.20 22328 97
241081
썸네일
[야갤] 작년 토종 OTT 중, 유일하게 흑자낸 곳.jpg
[31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3069 174
24107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18년만에 검거된 미제사건
[178]
하후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31831 302
241077
썸네일
[이갤] 수학 얘기 안해도 특유의 분위기로 구별가능한 수학자의 특징.jpg
[26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1961 174
241075
썸네일
[카연] 음악정보툰) "고대 수메르 세계관에 과몰입한 뮤지션이 일 낸 사건" 외
[41]
TEAM_BSP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9926 36
241071
썸네일
[기갤] 사람 죽어도 달라진 게 없다, 여전히 숨막히는 그곳.jpg
[38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4595 156
241069
썸네일
[필갤] 필카찍었던거
[21]
임바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6575 12
241067
썸네일
[이갤] 도파민 중독을 얕보면 안되는 이유...jpg
[365]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35791 155
241065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추억의 세계적인 최고의 마술사
[105]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15911 99
241063
썸네일
[야갤] 북한 뺨 때린 중국, '혈맹' 이상기류.jpg
[21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4177 113
241061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무지개 다리를 건건 반려견과 닮은 댕댕이를 마주쳤을때.jpg
[107]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13934 38
241059
썸네일
[토갤] 더 샤이닝의 잭 토렌스(잭니콜슨) 레진피규어 도색해보았습니다.
[92]
장난감만드는아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8620 59
241057
썸네일
[코갤] 나정도안생기면 돈이고 머고 소용없는이유
[409]
부산노도(175.198) 06.20 25252 98
241055
썸네일
[싱갤] 나이키 슬로건의 모티브가 된 사형수..JPG
[113]
환송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4721 118
241051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백호의 진실
[327]
청매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3121 189
241049
썸네일
[카연] (주작임)20살때 여자애가 삼고초려해서 술마신 썰.manhwa
[192]
슈퍼사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5596 212
241047
썸네일
[자갤] 인도사람들의 타타자동차 인식
[358]
ㅇㅇ(211.235) 06.20 23390 170
241045
썸네일
[싱갤] 독학으로 세계적 킥복서가 된 일본인..gif
[285]
방파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4230 219
241043
썸네일
[야갤] 조리원, 키즈카페, 사교육비.. 돈 아닌 게 없는 부담.jpg
[42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16112 47
241041
썸네일
[일갤] 스압)아바시리 감옥 갔다가, 북단찍고 오는 길
[33]
이번생은포기한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8606 27
24103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몽골이 북한의 분탕짓을 농락하는 방법
[205]
하후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8870 498
241037
썸네일
[카연] 유령자국 1화
[37]
오탈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9445 96
241035
썸네일
[이갤] 어느 BJ의 훈육법.jpg
[47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45377 505
241032
썸네일
[싱갤] 오싹오싹 양팔이 다잘렸는데 다시 붙인 남자ㄷㄷㄷ..jpg
[403]
ㅇㅇ(122.42) 06.20 47243 396
241030
썸네일
[야갤] 순직해 별이 된 구조대원, 마운드에서 그 아들과의 만남.jpg
[8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13284 78
241029
썸네일
[디갤] 무지성 블랙미스트 1/2 빔
[18]
디붕이(39.124) 06.20 4498 2
24102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미투터진 일본 영화 감독
[21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1723 108
241025
썸네일
[기갤] 코치 성범죄 알고도 조치 없었다... 남현희 펜싱협회서 제명
[72]
ㅇㅇ(106.101) 06.20 14144 46
241023
썸네일
[보갤] 의사가 말하는 자위행위가 체력에 영향을 주는 이유 jpg
[490]
보갤러(115.126) 06.20 48377 362
241021
썸네일
[야갤] '잔인하게 죽여도 솜방망이'.. 동물학대 양형기준, 앞으론.jpg
[31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14225 63
241019
썸네일
[싱갤] 잘나간다던 중국 알리 테무 근황...JPG
[651]
ㅇㅇ(210.113) 06.20 59533 323
241017
썸네일
[주갤] 젊은 여자들 와인론에 대해 의문점을 가지기 시작했다!!
[603]
주갤러(121.160) 06.20 33342 381
241015
썸네일
[이갤] 국민의 평온한 일상을 위해 노력하는 대한민국 공무원
[6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12873 29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