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고전 명작, 프란츠 카프카의 «변신»을 읽다앱에서 작성

음습한누렁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12.04 08:10:02
조회 30813 추천 473 댓글 349

74bed122b48069f037efd4b446847665b96918d04d6453a7e1640af0c5dfc33519128badaa681d2886addad04220f6819a04c25afedf913b30e53c91e3da6532bf6be17cddad5a2f

어느 날 아침 그레고르 잠자가 편치 않은 꿈에서 깨어났을 때 그는 자신이 침대 속에서 한 마리의 엄청나게 큰 갑충으로 변해 있다는 걸 깨달았다.

[ 프란츠 카프카, 변신 中 ]


* * *

언제나 좆같은 이상성욕을 발산하는 장붕이 여러분.

오늘은 한 가지 소설에 대하여 리뷰를 남겨볼까 한다.
고전 소설 좀 읽어본 장붕이들이라면 모두 제목은 들어봤을 소설.
바로 프란츠 카프카의 단편 소설 중 하나인 「변신」이다.

리뷰에 들어가기 앞서, 나는 이 소설을 남들과는 조금 다른 시각으로 해석해 보고자 한다.

그 점에 유의하고 스크롤을 내려주길 바란다.



​[스토리]​


​본 소설의 시작은 여타 소설들과 차별화된, 사뭇 충격적인 장면부터 스토리가 전개되기 시작한다.

7cf3da36e2f206a26d81f6e644837664b7


주인공, 그레고르 잠자는 잠에서 깨어났을 때 자신의 몸에 이상을 느낀다.

등은 돌처럼 딱딱해졌으며, 갈색으로 변한 배는 풍선처럼 볼록 튀어나와 있었다. 그리고 수많은 다리들이 버둥거리고 있었다.
그는 한 마리의 갑충으로 변해 있었던 것이다.

그레고르는 이 충격적인 상황 속에서도 기차를 놓친 것에 조급해하며 그저 다음 기차 시간만을 생각하고 있을 뿐이었다.

그렇게 시간이 흐르고 침대에서 옴짝달싹할 수 없었던 그레고르의 집에 설상가상으로 지배인까지 찾아와 부모와 함께 방문을 열라고 그를 재촉한다.

그레고르는 지배인을 진정시키기 위해 결국 문을 열었고.
그의 부모와 지배인은, 한 마리의 갑충으로 변한 그레고르의 모습을 목격하고 만다.

불행하게도 더 이상 그레고르는 타인과 소통할 수 없는 상태.

아버지는 싯싯- 소리를 내며 갑충이 된 그레고르를 위협하며 다시 방으로 몰아넣었다. 그는 어쩔 수 없이 다시 방으로 들어갔고, 이후 벌레로서의 삶을 시작한다.


* * *



​[해석]​


본 소설에 대한 해석은 이미 수도 없이 많이 나와있지만, 굳이 한 가지를 뽑아보자면 바로 이것이다.

7ff3da36e2f206a26d81f6e3468477656f


​사회적으로 도태되어버린 부적응자 및 실패자들.
즉, 히키코모리들을 벌레에 빗대어 표현한 것이다.​


어느 날 소설 속 주인공 그레고르 잠자가 '벌레'가 되어버림으로써 집안의 소득은 제로가 되어버린다. 때문에 주인공의 돈에 기대어 살아가던 가족들은 한순간에 궁지로 내몰리게 된다.

그가 부모의 빚을 갚기 위해서 돈을 벌 때조차 그것을 당연하게 생각하며 고마움조차 표현치 않던 가족들은 주인공이 자신들을 부양하지 못하는 한 마리의 '벌레'로 전락하자, 그를 경멸하며 구박한다.

하지만 오직 여동생만큼은 주인공이 벌레로 바뀌기 전이나, 후나 그의 편의를 위하여 노력해 주었다.

때문에 주인공이 점점 인간성을 상실해가면서도 끝까지 음악학교로 보내주리라는 생각을 하도록 만든 인물이기도 하다. 하지만 그런 그의 여동생조차도 끝끝내는 제 부모에게 이렇게 말한다.


​“아버지! 저는 저런 괴물을 오빠라고 부르고 싶지 않아요. 그러니 저것을 없애야 해요. 저것이 오빠라는 생각을 버리셔야 해요. 우리가 이제껏 그렇게 믿어왔던 것이 그저 불행일 뿐이었어요. 당장 내쫓아야 해요!” ​


주인공의 변화 이후 남겨진 가족들 모두가 일자리를 구해 돈을 벌기 시작했다. 그런 집안에서 경제적 주도권을 잃은, 그저 방에서 음식만을 축내는 끔찍한 벌레인 주인공은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존재에 불과했던 것이다.

마지막에는 가족들 모두가 그의 죽음을 바라는 지경에 이르렀다.

결국 집에서 아무런 도움도 되지 않던 주인공이 이른 아침 죽어있는 상태로 발견되자, 그의 시체를 쓰레기처럼 내다버린다. 그 뒤 가족들이 홀가분하게 이사를 가는 것으로 이야기는 막을 내린다.


* * *


​[개인적인 리뷰]​


​우선 이 소설​은 전에도 몇 번 읽은 경험이 있다.
그러나 며칠 전 이 책을 ​다시 읽던 도중, 한 가지 의문점이 나로 하여금 이 리뷰를 작성하게 만들었다.​

​어째서 주인공인 그레고르 잠자는 자신의 여동생을 따먹지 않았을까?​

이것은 천박한 질문이 아닌 소설을 읽은 사람이라면 모두 한 번씩은 떠올릴법한 합리적인 의문이다.

a76e10aa182ab470a735065129807573165be2f786d791b12836f0f3a22f


주인공은 유일하게 믿었던 여동생 그레테에게조차 괴물이라고 비하 받으며 홀로 쓸쓸한 최후를 맞이하고 말았다.

...이 씨발
애미 씨발 좆같네

존나 빡치지 않는가?
아니 씨발 고구마만 500배를 쳐먹여 놓고 물 한 방울도 안주는 느낌이었다.

피폐물이라고 이미 알고 있었지만, 그래도 나는 이런 끔찍한 피폐는 말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아니 정정한다.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는 말이 맞았다.

섹스가 없다면 대체 그게 무슨 소용일까.

때문에 한참을 눈을 감은 채로 생각해 보았다.
이 찝찝한 기분은 대체 무엇인가. 이 역겨운 불쾌감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어떤 행위가 필요하단 말인가!

철학적인 질문을 나 자신에게 끝없이 던졌다.

그렇게 내 뇌의 중추까지 다다른 핵심적인 결론은 이것이었다.

만약 주인공이 여동생의 괴물 발언에 크게 분노하여 이성을 잃고, 그녀를 덮쳐 거대곤충거근쥬지로 여동생 그레테를 범했다면 쥬지가 감동의 눈물을 흘렸을 텐데!​

이 글을 읽고 있는 당신도 한번 떠올려 보아라.

그림을 그리는 것처럼, 눈을 감고 머릿속에 하나의 상황을 자신만의 붓으로 그려보는 것이다.

당신은 벌레로 변한 그레고르 잠자의 몸으로 빙의되었다.
가족들은 당신을 역겨워하고 더러운 쓰레기로 취급한다.
거기에 믿었던 여동생마저, 당신을 괴물이라 부르며 경멸 섞인 시선을 보내올 것이다.

이런 불합리한 상황에서 당신은 그저 참고만 있을 것인가?
호구 병신같이 아무것도 하지 않은 채로 원작의 주인공처럼 초라하게 죽어갈 것이냔 말이다!


정상적인 사람인 이상, 절대로 그럴 수는 없을 것이다.

먼저 당신을 향해 괴물이라 불렀던 여동생을 참교육할 차례.
여동생이 당신에게 먹이를 던져주러 오는 그 시간을 노리는 것이다.
먹이를 던지고 나가려는 여동생을 밀쳐 넘어트려 당신의 거대한 주둥이로 그녀의 옷을 찢어버려라!


"오빠 어째서! 믿었는데! 나를 알아보지 못하는 거야?"

이렇게 되지도 않는 태세 전환을 시전하는 건방진 여동생 년에게 어차피 말도 안 통하는 거 벌레 즙 주사 좀 놔주면 아주 머꼴 시추에이션으로 상황은 역전될 것이다.

"응고오옷! 흐갹! 이힉! 흐에에엣! 응기잇! 벌레 자지에는 반항할 수 없어요오옷!"

이런 소리를 내며 점점 쾌락에 굴복하는 여동생, 결국 벌레 거근에는 이길 수 없었다.

모든 것이 끝난 후, 형용할 수 없는 후회에 휩싸인 주인공.
자신이 그토록 아끼던 여동생에게 손을 대고 말았다는 절망감, 그리고 이제 인격마저 벌레로 뒤바뀌었다는 혐오감이 그를 지배한다.

하지만, 그런 주인공을 꼭 안아주며 괜찮다고 말해주는 여동생.

절망과 후회, 그리고 약간의 안도감이 뒤섞인 새벽.
둘은 서로를 이해하며 체온을 나누었다. 그때 바닥으로 떨어진 것은 곤충의 타액, 혹은 인간으로서의 마지막 눈물일지도 모른다.


이게 피폐고, 이게 섹쓰지 씨발

결말이 이렇다고 생각하니 며칠 동안의 찝찝함이 시원하게 씻겨내려가는 기분이다.

혹시나 해서 말해두지만 필자는 좆같은 근친충도 아닐뿐더러, 끔찍한 충간을 옹호하는 것은 더더욱 아니다. 오히려 본인은 건전하고 이상적이며, 순수하고 고매한 이성 간의 사랑을 선호하는 바이다.


이상, 건전한 고전 명작.
프란츠 카프카의 「변신」을 리뷰해 보았다.

읽어줘서 고맙다.





​결론

7fe58677bc876dff39eed7ec43d0713c71d5c0bbf93a9601ba5b298e8d86f27b43b4466d51a1b969a2e2bb827944b4

존나 꼴리는데 누가 충간 패러디 좀 ​"써줘"

- dc official App


출처: 장르소설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473

고정닉 174

60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292] 운영자 21.11.18 56464 97
39422 [싱갤] 싱글벙글 이스라엘 대사 한국 징집병에 일침 [77] ㅇㅇ(180.69) 17:10 12992 211
39421 [쇼갤] 김지유 인스타 [54] ㅇㅇ(211.214) 17:00 5299 19
39420 [싱갤] 싱글벙글 러시아 군사용 주파수 근황.mp4 [14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0 18661 272
39419 [야갤] 그날 인류는 패배했다....JPG [307] 노다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40 25699 329
39418 [연갤] [ㅇㅎ]타무라 호노 [77] 히라테유리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30 6775 71
39417 [싱갤] 오싹오싹 사람들의 의외로 모르는것 [233] ㅇㅇ(1.240) 16:20 30890 256
39416 [주갤] 남자는 결혼해야 고독사 안한다 [461] ㅇㅇ(223.39) 16:10 29393 838
39415 [싱갤] 싱글벙글 600만원 피해본 문구점 근황 [415] 지함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0 33804 465
39414 [싱갤] 싱글벙글 드라마 추노 명대사 모음 [235] ㅇㅇ(211.177) 15:50 25757 187
39413 [미갤] 또 교회몰이 시작했누 [537] ㅇㅇ(112.171) 15:40 21132 340
39412 [코갤] 미정갤 어록.jpg(웃음벨) [390] 문크나이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0 22773 572
39411 [싱갤] 싱글벙글 준비성 없는 여자친구 [442] ㅇㅇ(203.228) 15:20 48157 623
39410 [야갤] 싱글벙글 비트코인 갤러리 근황 ㄹㅇ....JPG [421]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0 46352 1158
39409 [카연] 찐따 히키 야순이의 하루..manhwa (하) [461] 김말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00 32916 1632
39408 [싱갤] ㅅㄱㅂㄱ 소개팅앱으로 여자만났다가 통수맞을뻔한썰 [350] 복슬복슬Teem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0 44944 674
39407 [몸갤] [ㅇㅎ]Demi rose [128] ㅇㅇ(182.216) 14:40 35065 144
39406 [싱갤] 우크라이나 페미 전멸 되기전후 모습 [680] ㅇㅇ(121.124) 14:30 58797 1199
39405 [야갤] 속보) 킹석열 근황 ㅗㅜㅑ jpg [1208] 스나이퍼갑(106.102) 14:20 36672 1835
39404 [모갤] 진시황도 못한 환생에 성공한 원릉역 [140] 흑임자양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10 31710 259
39403 [싱갤] 오싹오싹 2008년을 휩쓸었던 만화들.jpg [1059] ㅇㅇ(121.181) 14:00 47511 835
39402 [S갤] 김태형(두산 감독) 김원형 SSG 감독 맡는다고 했을때 반응 [92] ㅇㅇ(124.58) 13:50 12495 196
39401 [싱갤] 싱글벙글 학교 매점의 세대차이 [790] ㅇㅇ(180.69) 13:40 55530 444
39400 [새갤] 홍준표 : 차라리 출당 '시켜 줘' 응애 [690] ㅇㅇ(124.51) 13:30 24793 631
39398 [국갤] 安 '김정은 국무위원장께 드리는 공개 서신' [628] ㅇㅇ(110.9) 13:10 22373 416
39397 [연갤] [ㅇㅎ] 소메노 유라 [45] 웨이브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0 16857 44
39396 [새갤] 민주당 청년위 : 김건희 네거티브 그만해야된다 [489] 신전로제떡볶이매운맛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50 24617 767
39395 [코갤] 일본의 백신 접종자를 대하는 자세. [643] ㅇㅇ(121.177) 12:40 42112 896
39394 [싱갤] 싱글벙글 세계 최초의 웹캠. JPG [264] ㅇㅇ(180.69) 12:30 60457 650
39393 [카연] 부끄러움을 모르는 같은반 톰보이 여자애 [254] 망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20 48828 891
39392 [싱갤] 싱글벙글 윾머인이 미움받는 이유.jpg [471] ㅇㅇ(58.140) 12:10 47526 564
39391 [카연] 혀피어싱한 만화.manhwa [334] 나나니(118.235) 12:00 28143 167
39390 [싱갤] 싱글벙글 2022년부터 제주도에서 시행되는 제도 [585] ㅇㅇ(180.69) 11:50 43162 731
39388 [돌갤] 1월 3주차 익사 QnA 중요한 것 요약 [181] 이우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19794 61
39387 [싱갤] 좌충우돌 IS의 소말리아 진출기 [282] ㅇㅇ(49.174) 11:20 39141 591
39386 [누갤] 봉준호가 EBS에게 인격살해 당했던 시절...jpg [290] ㅇㅇ(175.198) 11:10 51504 370
39385 [코갤] 코스피 대형주들 2020~현재 외인 근황.jpgs [154] 킹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0 28055 199
39384 [카연] 자작 보드게임 동아리 - 동물농장4 [76] sgtHwa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50 9984 133
39383 [싱갤] 싱글벙글 오타쿠의 본고장 내진설계..gif [262] ㅇㅇ(122.42) 10:40 57667 338
39382 [주갤] 무한동력이 성공했다! 열역학 제2법칙이 깨졌다! [762] ㅇㅇ(119.202) 10:30 53800 293
39381 [싱갤] 피자가 치킨보다 안 팔리는 이유....jpg [1644] ㅇㅇ(121.167) 10:20 88655 2366
39380 [일갤] 구조하치만 여행기(2) [66] 매너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0 8291 55
39379 [몸갤] [ㅇㅎ] ㅁㅁ [69] 띠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0 42234 111
39378 [싱갤] 싱글벙글 차고지 증명제 해야하는 이유.jpg [659] 압도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50 43622 722
39377 [카연] moodio 단편선_1_언제나 RAINBOW(2016) [111] moodi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40 7028 128
39376 [싱갤] 싱글벙글 롯데월드 근황. JPG [371] ㅇㅇ(180.69) 09:30 75308 932
39375 [코갤] 코로나 사태가 끝난다는 징후들 (개추) [821] ㅇㅇ(27.120) 09:20 54155 1081
39374 [싱갤] 훌쩍훌쩍 예상대로 흘러가지 않는 천일염 바이럴 [394] 그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47231 1011
39373 [군갤] 뿌슝 빠슝 징집병도 CQB가 가능하다?!-1 K-2의 운용 [412/1] 378476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0 21313 183
39372 [싱갤] 오싹오싹 종교비판 원탑 명문.jpg [989] ㅇㅇ(58.140) 08:50 58623 753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