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웹툰 지망생의 책 읽기

흰돌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12.05 07:40:01
조회 39217 추천 741 댓글 422

viewimage.php?id=3fb8d122ecdc3f&no=24b0d769e1d32ca73deb85fa11d02831c5c713691259aab93367cbccba0f3efbe202d8c77daaf225a4acd045e108c50efc68df562dfeef4b9cf95e386e6bf1dbdfd1



a17c00ab181e70f43ef6c0b00480227d65b66c7acca35adc44baa91071f6849957eb89



2년 전, 2019년. 기획했던 웹툰을 플랫폼과 회사에 투고 했지만 모두 떨어졌다.


몆몆 곳에서는 연락이 올 줄 알았는데 설마 다 떨어질 줄은 몰랐지...


지망생에거 가장 무서운 것은 부족한 부분이 있는 건 알겠는데

정확이 어떤 부분인지를 모를 때 다.


디시에 원고를 올려 보고 달린 댓글들을 보았다.

대부분 스토리와 설정을 대중적으로 다듬으라고 충고를 받았고

그 후로 나는 만화, 영화, 예능, 소설등을 닥치는 대로 봤다.


"쌌다..."


책을 읽을 때 나도 모르게 페이지를 휙휙 넘기게 되는 순간들이 있는데


반전에 반전을 잇는 사건들, 주인공이 신박한 꾀를 발휘해 위기상황을 탈출하는 장면, 아가리로 적을 털어버리는 장면 등

마지막 장까지 읽은 후에도 머릿속에 남는 엑기스 같은 장면들이 있다.


이대로 책을 덮기에는 너무 아쉬워서

가장 재미있었던 페이지, 내가 몰입했던 순간들에 포스트 잇 플래그를 붙이기로 했다.


그리고, 원고를 하며 머리가 아플 때, 우울 할 때 마다

다시 책을 폈다.



a15528aa2527b356a680fdb41dd02b09ceddcd9dc94eaaa0451b5ee1723fd93c76394d553fee275e124e80ba94525f0902b9c77b98



낮에는 글을 읽고 밤에는 글 속 인물들을 그려보았다.



06bcdb27eae639aa658084e54480756f452efb1439af38939b8c000a937d4088b4ad6b84066c26f0b5562bde


신기한게 비슷한 사건이라도 작가들마다 풀어나가는 방식이 달랐다.

게다가 재미있기까지 하다니..!


이것들을 내 걸로 만들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a7681cab1006b462968087ed2992a8d9c3a06935a8de7b8cde956b5e10cb2ae196f8aa60cc99f58fa4d36e7488ef36b24f5ed822a808958a9d423a7c779a3831


그래서 시작했다..! '독서기록지!'


내가 어느 부분에서 깊은 몰입을 느꼈는지, 또 무엇을 참고하고 얻을 수 있는지 기록해놓았다.


가장 좋은 건 아이디어를 해채해 보면서 작가의 이야기 진행 방식을 배울 수 있었다는 점이다.



a16711aa372a30ae69b4ddfb1cc1231d336a4b9f4c50973f8c1bb5


막혔을 때 찾아보기 쉽도록 태그도 만들어 두었다.


물론. 쓸데없는 짓이라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자칫 언어영역 '작가의 의도 파악하기'가 될 수 있는 분석은 시간만 날리는 꼴이 돼버리기 십상이다.


하지만 어쩌겠는가. 초,중,고 의무교육 12년동안 배운게 이건데.


웹툰을 준비하며 가장 크게 느낀 것은 '일단 부딛혀 봐야 한다'는 것이다.

해보지 않으면 절대 모르기 때문에 바보 같은 삽질로 보여도 도전해 봐야 할 때가 있는 것 같다.




a16711aa372a33ac64b598bf06d604035dc56acb7beeb9687983


독서기록이 일상이 되고

과제로 제출한 단편들이 모두 좋은 평을 받았다.


남이 쓴 글을 읽으면서 '이거 재밌네' 라고 느꼈던 감각이

내가 만든 콘티를 퇴고하면서 기준점이 되어줄 때가 있다.


감을 잡고나니 자신감이 차올랐고,

다시 장편 기획을 시작했다.




7dec9e2cf5d518986abce89543837764de4371


(기획중인 장편의 아이디어 일러스트)


어느덧 독서기록지 폴더가 61권이 되었다.


지난 2년동안 독갤를 하면서 도스토옙스키 챌린지도 참여하고 책 추천글도 썼다.

독갤 리뷰 이벤트에도 참여하려 했지만 헛소리만 나와서 삭제했다ㅋ


나는 어렸을 때 만화에게 은혜를 입었다.

투니버스가 아니였다면 홀로 밤 늦게 들어오는 부모님을 기다리기 힘들었을 것이다.


지금이야 웹툰 말고도 즐길 컨텐츠가 넘쳐나지만

그래도 난 만화와 서사의 힘을 믿는다.


따뜻한 국화차가 어울리는 계절이 왔습니다.

모두 건강 조심하시고

우리 나중에 또 만나요.





출처: 독서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741

고정닉 235

7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289] 운영자 21.11.18 55765 96
39305 [싱갤] 신기방기 휠체어 지도 만드는 신박한 방법 [65] ㅇㅇ(180.69) 17:00 12431 192
39304 [이갤] 이준석 네이버 댓글 민심 [316] Stree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0 9062 143
39303 [싱갤] 싱글벙글 폰산당 [232] 랑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40 20859 446
39302 [카연] 옆자리 짝꿍의 공지.manhwa [281] 채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30 18877 839
39301 [기갤] 디패 박신혜 결혼 생중계 기사 [141] ㅇㅇ(223.62) 16:20 12886 58
39300 [새갤] 이재명 “저는 말을 바꾼 적 없어요”…바꾼 말 모은 ‘주석서’ 나왔다 [404] ㅇㅇ(106.241) 16:10 15227 599
39299 [싱갤] 훌쩍훌쩍 절대로 만져선 안 되는 물건 [250/1] 그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0 38401 529
39298 [주갤] 리츠가 답이다.. [165] 레오나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50 12804 18
39297 [국갤] 속보))송영길 망언 터졌다!! [69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0 17300 960
39296 [싱갤] 싱글벙글 좆망겜이 되어버린 유희왕 근황 [415] ㅇㅇ(106.102) 15:30 41320 622
39295 [삼갤] 찬원이 썰 다시 푼다 [123] ㅇㅇ(58.238) 15:20 19344 254
39294 [싱갤] 싱글벙글 괴물빙하 완전히 소멸 [45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0 41138 262
39293 [싱갤] 싱글벙글 프랑스의 와인 자신감 [507] ㅇㅇ(223.39) 15:00 35670 574
39292 [싱갤] 훌쩍훌쩍 여진족에게 사로잡힌 조선군 [327] ㅇㅇ(121.152) 14:50 37185 472
39291 [몸갤] [ㅇㅎ] 이것저것 모은 짤들 [89] ㅇㅇ(218.238) 14:40 37928 69
39290 [가갤] 싱글훌쩍 가면라이더 더빙판의 문재점 [245] ㅇㅇ(223.39) 14:30 16772 91
39289 [L갤] LG 우승후보 지목한 양쪼 [114] ㅇㅇ(112.160) 14:20 11331 74
39288 [카연] 재미있는 판례 소개하는 만화 5편.Manhwa [367] RubyRed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10 17416 299
39287 [싱갤] 오들오들 대북도발 [323] 메사이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00 38271 516
39286 [싱갤] 반전반전 누나 남친 바람난 썰 [267] ㅇㅇ(223.39) 13:50 54384 522
39285 [싱갤] 싱글벙글 2차대전 끝난 프랑스 일화 [734] ㅇㅇ(61.79) 13:40 32219 658
39284 [독갤] 예스24에서 책 샀는데 경악이다 진짜 ㅋㅋ [732] ㅇㅇ(117.111) 13:30 52172 1110
39283 [새갤] 속보) 가세연 강용석, 유튜브에 전쟁 선포 ㄷㄷㄷ [443] 새보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20 28347 467
39282 [싱갤] 싱글벙글 놈옌 [386] ㅇㅇ(14.56) 13:10 35083 442
39281 [카연] 취미가 그림인 존잘남.manhwa [24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0 35724 573
39280 [싱갤] 와들와들 가장 비싼 말.gif [554] ㅇㅇ(116.38) 12:50 51073 698
39279 [연갤] [ㅇㅎ]스가이 유우카(菅井友香) [81] ㅇㅇ(91.234) 12:40 12906 81
39278 [싱갤] 싱글벙글 아크로서울포레스트 아파트 붕괴 조짐...jpg [730] ㅇㅇ(221.150) 12:30 45399 364
39277 [카연] 주근깨가 좋아죽겠는 만와 [191/2] 4족보행상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20 22209 379
39276 [싱갤] 훌쩍훌쩍 대구 중학생 자살사건 [912] ㅇㅇ(116.124) 12:10 54702 664
39275 [야갤] 잊을만하면 터지는 페미교사 퇴학처분 근황.jpg [273] ㅇㅇ(218.51) 12:00 44083 987
39274 [미갤] 니들 니프티피프티라고 아냐? [244] ㅇㅇ(106.102) 11:50 31927 290
39273 [카연] [참피]우주전쟁 [127] 작은분홍개복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40 16576 306
39272 [미갤] 우주군이 주도하는 스타링크 기반 EBS는 준비완료된 것 같다 [255] 일본0년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21951 219
39271 [야갤] 폭염과 폭설...동시에 온 아르헨티나 근황 ㄹㅇ...jpg [559]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83219 1012
39270 [주갤] 4050남에게 호감갖는 요즘 2030여성들 .....jpg [1488/1] ㅇㅇ(110.70) 11:10 60998 994
39269 [싱갤] 싱글벙글 남의집값 부심 레전드 루리웹 유저.jpg [444] ㅇㅇ(59.22) 11:00 51103 979
39268 [싱갤] 싱글벙글 한국다큐vs미국다큐 [600/1] ㅇㅇ(183.96) 10:50 48162 923
39267 [몸갤] [ㅇㅎ] ㅁㅁ [158] MK.197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40 42505 169
39266 [싱갤] ㅅㄱㅂㄱ 해외배우들 수트핏 모음. JPG [414] ㅇㅇ(180.69) 10:30 40812 209
39265 [디갤] 어제 광안리 갔다옴 ㅋㅋ [109] rolleiefx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18739 109
39264 [야갤] 셰프 정창욱 이번엔 특수폭행 협박 혐의로 고소당해 [249] ㅇㅇ(121.161) 10:10 24414 200
39263 [코갤] 생방송 중 차에 ‘쾅’…美기자, 일어서서 “다시 보도 이어갈게요!” [407] 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0 39351 489
39262 [등갤] 북한산 (상고대..) 계곡 투어 다녀왔습니다 [5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50 7830 48
39260 [싱갤] 싱글벙글 1시간 일찍 지진느낀사람 [30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0 60226 517
39259 [싱갤] 싱글벙글 50억 떡상한 부산 해운대 아파트ㄷㄷ.jpg [549] ㅇㅇ(121.175) 09:20 60454 464
39258 [카연] 축구를 좋아하는 그녀.manhwa [80] ㅅ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20814 101
39257 [필갤] M3 첫 롤, 롤라이 35S [50] ㅇㅇ(88.160) 09:00 7919 47
39256 [싱갤] 스압)싱글벙글 각종 최장신들 [174] ㅇㅇ(113.52) 08:50 24914 159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