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싱글벙글 제임스 웹 우주 망원경에 대하여

ㅇㅇ(175.202) 2022.01.28 01:25:01
조회 42790 추천 471 댓글 463





https://youtu.be/84ckIQq9wNE

24b0d121e09c28a8699fe8b115ef046c61f228479bee



제임스 웹 우주 망원경이 어제부로 L2점에 도달하여 모든 전개를 완료하였고, 현재 궤도 안정화 중이다.


오늘은 이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에 대해서 알아보겠다.



1. 개발 배경

허블 우주 망원경이 가동을 시작한 것은 1990년, 지금으로부터 30년도 더 된 일이였다. 

초기에는 실망스러웠지만, 개선에 개선을 거듭한 결과, 지구상의 어떤 망원경으로 좆지랄을 해도 쏴올린지 30년 된 이 허블을 못따라올 지경에 이르렀다.


24b0d121e09c28a8699fe8b115ef046c63f52b489ceb

https://www.google.com/sky/#latitude=-27.792043167272915&longitude=-126.81719269603096&zoom=13&Spitzer=0.00&ChandraXO=0.00&Galex=0.00&IRAS=0.00&WMAP=0.00&Cassini=0.00&slide=16&mI=1&oI=2


https://en.wikipedia.org/wiki/Hubble_Deep_Field


허블 울트라 딥 필드라고 이름붙여진 이 사진은, 에리다누스자리와 화로자리 사이의, 보름달 너비의 1/50밖에 안되는 이 영역은, 800회에 걸쳐 노출시간 1백만 초를 들여 촬영한 사진이다.  

발사 직후의 허블 망원경은, 가동 직후 발견된 광학적 문제로 인하여 해상도가 상당히 나쁜 사진을 보내왔고 이를 수리하느라 예산에 추가 지출이 생기게 되어 당시 여론은 매우 좋지 못하였다.

이 망원경의 발사와 운용에는 총 10조원에 달하는 예산이 투입되었는데, 수명 30년으로 계산해도 하루에 10억원 꼴로 꼬라박아야 발사할 수 있는 물건이기 때문이다.

그러한 물건을 뭐가 없다고 생각되던, 아무것도 없는 깜깜한 우주를 열흘씩이나 투자해서 촬영해보자고 주장한 당시 허블망원경의 총책임자는 대가리에 총맞은게 아니냐는 소리도 들었을 정도다.

허나 아무것도 없는 줄 알았던 우주를 오래 촬영한 결과, 이렇게 수많은 은하들이 있단 걸 알게 된 과학자들은, 이 자료가 우주 초기 은하들의 형성을 연구하는 데 중요한 자료가 된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이보다 더 뛰어난 망원경의 설계에 들어가게 된다.


2. 그렇다면 허블 망원경과 무엇이 다른가?

24b0d121e09c28a8699fe8b115ef046f564e9d9bad

허블은 단일 반사경, 직경 2.4m짜리를 쓰고 제임스 웹 망원경은 직경 6.5미터짜리를 쓴다.

이렇게 큰 방원경을 그대로 발사하는것은 아폴로 시절의 새턴 로켓을 들고와도 불가능하였기 때문에, JWST는 반쯤 구겨진 형태로 발사되어 궤도로 향하는 과정에서 스스로 조립되게 하였다.

이렇게 큰데도 가볍고 강한 베릴륨을 소재로 금을 코팅하여 반사경을 만든 덕에, 망원경 전체의 무게는 6.5톤으로 허블의 절반정도밖에 안된다.


https://youtu.be/y9Z2GbFJWmo


광학적으로, 허블은 반사경이 두 개이지만 JWST는 반사경이 세개나 들어가 있다. 

따라서 시야가 더 넓고, 광학적 색 수차를 없앨 수 있다.


더불어 허블의 주된 관측 영역은 가시광선과 근적외선 정도였다. 이후에 우주왕복선이 ㅈ되게 뺑이쳐서 자외선까지 보기도 했지만.

하지만 아까 허블보다 더 먼 곳의 천체를 관측할 것이라고 했는데, 이는 멀리 있어서 적색편이가 큰 천체나 작고 어두운 행성을 보다 효과적으로 관측하기 위함이다.

https://ko.wikipedia.org/wiki/%EC%A0%81%EC%83%89%ED%8E%B8%EC%9D%B4

가시광선 관측 따위는 이미 지상의 우주망원경들에 여러가지 보정을 거치면 잘 할수 있으므로, 대기의 수증기와 우주먼지에 의한 빛의 감쇠를 감안하여 JWST는 적외선 관측 우주망원경이 되었다.



3. 제임스 웹 우주 망원경의 구조

이렇게 적외선을 관측할려니 한가지 문제가 생겼다.

적외선은 상온 수준의 낮은 온도의 물체도 미친듯이 뿜어내고 있다. 코로나 시국에 우리가 쓰는 체온 측정기도 적외선을 쓰고 있으니까.

즉 망원경이 열을 받으면, 렌즈와 필름 속에서 플래시가 뻥뻥 터지는 카메라와 비슷한 형상이 되어버리는 것이다.


이를 위해, 망원경 아래에 천막같은 5겹의 차양을 설치해 태양과 지구로부터 오는 직사광선과 복사열을 차단하였다. 

24b0d121e09c28a8699fe8b115ef046f594f9f97a9


또 발열을 최대한 막기 위해, 탑재된 컴퓨터는 단 11밀리와트급의 전력을 사용하는 컴퓨터를 제작하여 붙였다.


지금 싱붕이가 쓰는 1.3볼트 때려박은 3700x가 현재 60와트를 먹고 있는걸 보고있자니 실로 나사엔 외계인이 있는게 아닐까 진지하게 걱정이 되기 시작한다.


이렇게 고정된 차양 하나로 태양빛과 지구빛을 동시에 차단해야 하므로, 태양과 지구가 언제나 같은 방향에 있는 라그랑주 L2점을 택한 것은 실로 현명하다고 볼 수 있다.

JWST의 궤도 반지름은 지구가 태양을 공전하는 궤도 반지름을 약 1프로 확장한 수준이다.

24b0d121e09c28a8699fe8b115ef046f5c489e9dae


28b88420b3d16cf63dbd81b614d3256c1f3a6420887c1e2c04285daea3931e1d2e811220db6a57b4f1a6a23a0711c7abe3a1fb71fe51b9cd9ca4a13f9cb7d146d58df074b66e19be26aac61c37c9d3939be92407413b761040e8e41471acca8782f272ffdd9d97ce2affe0e91a5025a46a4ef173a23925ad83c7538f05aca5814da1bd62e6be601e96f5005cb1ae26341a7e448ebffbb5abcd26a66b189c13f0b016accbbcaa19f10910fd71e12b4391a9a0e2d41c19824f93933d4f16586ee1f6cbd9ee4ba1c78d83e1333e60bceaf8ea


단, 한가지 문제가 있는데

https://gall.dcinside.com/mgallery/board/view/?id=singlebungle1472&no=400483&search_pos=-393600&s_type=search_subject_memo&s_keyword=%EC%82%BC%EC%B2%B4&page=1



24b0d121e09c28a8699fe8b115ef0468e7aceeba


태양-지구의 L2점은 불완전 평형점이기 때문에, 그냥 가만히 두면 여러가지 영향으로 점차 위치를 벗어나게 된다.

그래서 과학자들은 L2점을 하나의 중력원으로 보고, 그 L2점을 6개월마다 공전하는 형태로 항상 태양빛을 받아 2kw 수준의 전력을 발전할 수 있게 하였다.

이렇게 하면 지구상에서 상대적으로 이동하지 않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에, 일정한 시간에 매일 교신하기에 유리하다.


4.문제점

지금껏 역사상 "인류"가 지구에서 가장 멀리 벗어났던 적은, 아폴로 13호의 사고로 인한 우주 포류 때였다.

허블 우주 망원경이야 지구 궤도상에서 빙글빙글 돌면서 문제생기면 우주비행사 뺑뺑이쳐서 셔틀로 좆뺑이치기가 가능했지,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은 그러기에는 너무너무 먼 거리에 있다.

케플러 우주 망원경도 2013년에 반쯤 작살이 나버렸고, 따라서 5년동안 과학자들이 눈물나는 똥꼬쇼로 관측을 지속해 왔는데 제임스 웹은 그것조차 불가능한 수준이다.

따라서 고장이 나면 고장났다 이기 하고 그냥 버려야 한다. 물론 우리 똑똑한 나사 외계인들이 그것도 감안하고 꼼꼼히 만들어 보내느라 발사가 이렇게 지체되었겠지만.


5. 목적

크게 4개의 핵심 목표를 가지고 있다. 최초의 별과 은하의 관측, 은하의 형성과 진화의 연구, 별과 행성계의 행성 연구, 그리고 행성계와 생명의 기원 연구.


현재 우주망원경이 관측할 수 없거나 매우 힘든, 적색 편이 이상의 천체의 관측과 빅뱅 직후의 우주를 관측하는 것이 목표이다.

다만 아직 최초의 별과 은하의 정확한 물리적 상황을 모르기 때문에, 받아본 결과가 어떤 모습일 지는 아직 아무도 모른다.




다음편에는 아폴로 13호의 사고에 대하여 써보겠다.




출처: 싱글벙글 지구촌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471

고정닉 150

27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여자아이돌 통틀어 진정한 비주얼 센터라고 생각하는 멤버는? 운영자 22/05/23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524/2] 운영자 21.11.18 166231 150
55527 [위갤] [요리대회] 동파육 파트1(조리과정 전부 포함) [322] 쿨일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0 7340 98
55526 [아갤] 5/22, 양산 토곡산, 석이봉 [64] 하글하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0 2560 14
55525 [디갤] 오늘 찍은 사진 쪄왔는데 봐줄래? (30pic) [56] 티디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4146 24
55524 [싱갤] 싱글벙글 미션임파서블7 [174] 자막용계정14.7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16107 99
55523 [카연] [공포]음침한 인어가 유혹하는 만화 [240] 전기톱장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0 18338 441
55522 [배갤] 스페인 마드리드 여행기 [37] nolen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0 4396 24
55521 [그갤] A3 연필그림 보구가 [65] 초보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0 7551 78
55520 [조갤] 220521 토요일 탐조 (후방주의) [57] 프로는운에맡기지않는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0 5268 63
55519 [싱갤] 훌쩍훌쩍 펜타닐로 사망한 인물들.jpg [289] ㅇㅇ(114.206) 00:30 49330 365
55518 [유갤] 산티아고 순례길 여행기 11 - 부르고스-오르니요스델카미노-카스트로헤리츠 [29] yk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0 2183 22
55517 [레갤] 아파트 시리즈 모아서 펜트하우스 만들었다 [67] ㅇㅇ(118.222) 00:10 11635 97
55516 [싱갤] 훌쩍훌쩍 '과감하고 용기있는' 투자자 [425] 그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0 49484 653
55515 [카연] 식민국가는 사과받고 싶어! [800] 은발고양이귀로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6421 442
55514 [파갤] 운동 전 후 차이 [541] 제주산옥돔구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41541 186
55513 [모갤] 2주간의 작업 2.jpg [55] ㅎㅎ(211.212) 05.22 13262 44
55512 [싱갤] 싱글벙글 원피스 사이드 스토리 보스들을 알아보자..jpg [212] ㅇㅇ(211.51) 05.22 29835 206
55511 [차갤] (콜라 연구일지) 5. 만화 닥터스톤에 나온 고수 콜라 [142] 콜라개붕이(121.129) 05.22 7700 100
55510 [토갤] 가지고 있는 전자 토이 젤다 콜랙션 올려봄(스압) [79] Sei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6110 58
55509 [야갤] 오늘자 윤카 의상.jpg [648] ㅇㅇ(118.39) 05.22 62257 1280
55508 [유갤] 어제의 망한 설악 하이킹 후기 [65] 작은새이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0359 45
55507 [싱갤] 인조인간 양산이 가능한다면 유행할 유흥.manwha [277] Arcaliv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53441 646
55506 [S갤] [스압]스테이씨랑 같은 비행기 탄 썰 푼다.txt [264] 왕여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5039 131
55505 [미갤] 만화로 보는 싱글벙글 미주갤촌 [236] 퀸지사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30403 639
55504 [토갤] ??? : 1-0으로 뒤진 토트넘의 손흥민이 94분 pk를 얻어냅니다! [278] ㅇㅇ(118.235) 05.22 37517 1068
55503 [싱갤] 싱글벙글 옛날엔 빈민의 음식이었던 것들 [569] 211.36(180.71) 05.22 58497 537
55502 [중갤] 속보) EA, 회사 매각 위해서 여러 회사와 접촉중...JPG [279/1] 램파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37747 193
55501 [주갤] 삼성전자다니는 형이 한녀에 충격받은 내용.jpg [886] ㅁ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72388 1349
55500 [카연] 회사 여직원에게 술먹자 하는 만화 [274] 팬케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43346 491
55499 [싱갤] 싱글벙글 베트남 vs 태국 [834] ㅇㅇ(218.151) 05.22 50659 755
55498 [중갤] 속보) 원신, 한국에서 체크카드 콜라보...jpg [705] ㅇㅇ(59.31) 05.22 58389 284
55497 [주갤] 남친이 9급인데요 [829]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65019 891
55496 [야갤] 양산...재앙 사저....열린음악회 개최......mp4 [66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40540 1090
55495 [국갤] 안철수,이준석 공개 저격ㄷㄷㄷ [564/1] ㅇㅇ(106.101) 05.22 39223 570
55494 [야갤] 박지현 이정도면 정신병 아니냐...JPG [559] ㅇㅇ(124.111) 05.22 72550 1496
55493 [토갤] 손흥민 피규어 .jpg [36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40334 863
55492 [야갤] [충격 속보] 한겨레에서 버림당한 이재명...JPG [577] ㅇㅇ(23.106) 05.22 53781 1367
55491 [새갤] ‘루나’의 권도형 “尹정부, 돈 필요하자 세금 뜯는다” [624] ㅇㅇ(58.148) 05.22 34915 919
55490 [U갤] 재밌게 사는 스티븐 톰슨 근황.jpg [189] ㅇㅇ(118.33) 05.22 33318 217
55489 [야갤] [속보] 여초 커뮤니티, 이재명 여론조사 반응...jpg [783] ㅇㅇ(209.58) 05.22 64675 1460
55488 [싱갤] 싱글벙글 무도 전성기 드립수위 [436] ㅇㅇ(121.172) 05.22 78008 1327
55487 [국갤] 윤 대통령이 바이든에게 준 선물은…전통가구 '서안' [522] 307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44410 559
55486 [야갤] 여가부폐지 국회청원 근황.tpg [780] ㅇㅇ(123.98) 05.22 70274 3410
55485 [롯데] 이딴게... 프로팀?!... .gif [245] 피카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48403 333
55484 [싱갤] 싱글벙글 여초식 돼지짓(기싸움) 알아보기 [1543] ㅇㅇ(211.51) 05.22 68295 1857
55483 [국갤] 바이든 "尹, 내가 지켜준다"...둘의 '케미' 10점 만점에 8.7점 [654] 윤석열대통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30505 897
55482 [주갤] 30대 이퐁남씨의 삶 K루트 [474]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40561 440
55481 [싱갤] 싱글벙글 한국삼겹살과 일본삼겹살을 비교해보자 [550] 아주좋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63262 1138
55480 [코갤] 수면제 먹이고 코인 훔친 개딸 징역 5년 [637] 단타보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48705 684
55479 [국갤] 청와대 내일부터 영빈관 춘추관 내부공개 [220] 윤석열대통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2187 346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