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장문주의)나눔받은 제품 시향기

에멀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11.27 07:00:01
조회 7033 추천 25 댓글 49

향애기 나눔 받은 향수 시향기 써본다 응애


몇일전 향수가 도착했음여.


나는 요리를 해왔고 할 인생이라 향수는 좋아하지만 쓸 수가 없었다.


현재는 요리관련종사지만 그나마 지금은 필드에서가 아닌 사무직으로 있기에 향수를 사용할 수 있어서 관심이 생겨서 향갤에 자주 들어오기 시작함여.  



뜻하지않게 나눔을 받았고, 또 처음받는거라 보내준 게이가 너무 고맙고 신기하더라. 


잡설은 집어치우고  시향기 써봄.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56cd91bdfc2d99ebea957c76bfa6d72aa3467c4bb8a8d8d56c6bbf02cb7

테이프가 신기하노? 


에어워크... 학창시절 친구가방에서 보고나서 처음보는듯?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56cd91bdfc2d99ebea956c36dfc6d72aa34ea1f82f2a93abbfda3ca5bff

이쯤되면 나눔게이 부모님 에어워크 장사하시노?ㅋㅋ



일단 포장지 뜯기전에 상큼달큼한 붉은색계열의 과일향이 파악! 하고 퍼져서 기대가 아주 컸음.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56cd91bdfc2d99ebea955c16cfe6d72aa34e5aa382c43252c1e4dc85de6


아.. 


향수이름이 없다... 이게 뭐노... 정확하게 보니 네임펜같은게 지워진 흔적이 있었음.


공병자세히 보니 3번 향수가 다른 향수보다 용량이 작음.


아마 3번향수가 부왁하고 분수쑈해버려서 향수 적은게 지워진 듯 하다.



19


원치않는 블라인드 테스트가 시작 되었다...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56cd91bdfc2d99ebea955c961fc6d72aa341481af0b3a50e167293f618f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56cd91bdfc2d99ebea954c66dff6d72aa34f67001cd3ddd12ebe095067e


일단 이 값 비싼 향수를 무료나눔해준 향게이에게 그랜절 박고 시작합니다.


2트만에 성공한 거북유방단 ㅍㅌㅊ?


블라인드 테스트라서 확실치 않지만 게이들과 함께 퀴즈를 푼다는 생각으로 시향기를 적으면 향잘알게이들이 잘 알려줄거라 믿는다. 




자 드가자~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56cd91bdfc2d99cbfa85ac86afe6d72aa34888dc95dd96f2744efa5f2



일단 공병에서 흘러나와 상큼달큼한 향이 너무 매력적 이였던 3번 부터해서 역순으로 가겠다 (3-2-1) 순으로.


받은건 자장쥬, 루트팔, 724 임. 


착향을 기준으로 했음여.



3번 



아마 색깔만 봐도 루트팔인거 같은데 일단 드가보자.


첫향은 달콤하고 상큼하다.  붉은과일계열의 상큼달큼한 느낌임. 딸기는 확실히 아니고 자두?산딸기?느낌? 


계속 고민하다가 생각난게 카시스 였음.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56cd91bdfc2d99ebda851c86cf96d72aa342abb735f50c351a53822d2f3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56cd91bdfc2d99eb2af53c46af36d72aa3480a022c4dd5f37cfde529f

가나슈를 만들면서 카시스를 이용한 봉봉을 만든적이 있는데 딱 그느낌임. 퓨레에 팩틴을 넣어 파튀 드 프리를 만들고, 카시스가나슈를 만들었는데


딱 그런 맛의 향이였다. 달콤한건 카시스의 느낌과 새콤한건 팩틴이 많이들어간 잼을 먹었을 떄의 입에서 침나오는 새콤함.


펙틴은 레몬같은 과일에서 나오는데 그건 아닌거 같고 달달함이 섞여있어서 신 자두를 먹을 때의 새콤함이 느껴졌어.


강렬한 첫노트가 지나고 나서  1시간쯤 지나니깐 중간중간 파우더리하고 바닐라와 같은 달달함이 느껴졌음.


깊이 들이마시면 시더우드? 그 향냄새같은게 아주 약하게 느껴짐.



20bcc834e0c13ca368bec3b9029f2e2db9d80a434ee55198b8e7842530


24b0d768efc23f8650bbd58b3682756a22cc37



마치 상큼한 20대 초반의 아이돌들이 생각남. 특히 설윤이랑 나연.


진짜 ㄴ향이 너무 좋고 새콤해서 침이 고인다. 남자인 내가 쓰기엔 무리가 있고 내 여자친구가 이걸 쓰면 좋겠다는 생각이 너무 많이 들었다.


또 어떤게이가 말한대로 자기전이나 침대에 잠뿌하면 참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였음.


지속시간은 몸뿌기준 3시간? 근데 옷에 좀 벤 것 같은데 이건 하루이상은 가니까 왜 옷뿌하는지 알겠더라.




다음은 2번.


첫노트는 약간 달달한 느낌의 화이트 플로럴계열의 향이 나면서 약하게 쨍한 쇠냄새가 나는 듯해.


아니면 물비린내인지.. 햇갈려.

 

그리고 중간엔 고수냄새? 코리엔더 냄새가 은은하게 나면서 화이트 플로럴한 느낌이 계속 지속됨.


그리고 코리엔더향이 확실히 차가운 곳에 있으니까 더욱 더 도드라지게 나타나는 것 같아.



핸드크림? 로션에서 날 법한 은은한 꽃향과 코리엔더향이 섞여서 아주 고오급 지노?


 

시간이 지나서 집에 왔을 때는 따뜻한 햇살아래 포근하고 깨끗한 세탁물냄새와 같은 느낌으로 마무리함.



아마 남자인 내가 쓰기엔 3개 중엔 제일 괜찮았던 것 같다.


향이 나눔 한 것들 다 좋았지만 1번 3번은 남자가 쓰기엔 확실히 여자한 향이 난다.





자 마지막 1번.



처음에 뿌리고 나서 느낀 점은 달달한 아카시아꽃? 네롤리 느낌?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56cd91bdfc2d99cbfa85ac76dfd6d72aa34c780e79450c087d1ee725c


2fbbd225b1876da06cbbd3e743d2716d8f3603c1da24128d3bab6f9d09211e4f567d45f95aec56ea34a14c996a6a306a054d7f53afee97d335d0f0fcc971ba5db8b13b16a5666d2a9731005304d25acb2d5f410053c5b50b4127d7862c7883abff1f1cb0bf135baf0686f1b7db60978325195eec0533cf360012ad286a4766aebbe1a4e97abb69da419660ff2a26faced5cfe571e102e4b66202caf6894536fa6fcb5646bd0dc9be4ab180466dab5c4b6dbc3746b9036d6abc8a07306e5087038b49daf49d9fdfaae73149f7a1ca25

딲!!! 아카시아껌 맛임여.  


달큰한 향이 인조 복숭아향이 중간을 지배하는 듯 함. 시간이 지나서는 고전 샤넬향수 그 특유의 올드한 파우더리하고 옛날퍼퓸에서 느낄법한 향이 마무리하는 듯 해.


마치 한지민, 수지 ,윤아와 같이 사슴같이 여리고 아름다운 30대의 여성이 생각나는 향이였음.



79ef8076bc8507f23ced84e740ee716d5092c802a3e0ae481f5285f3063eb7acf34f


24b0d766ad8371e864afd19528d5270393169e1bc742


26a8db74b5806af637ed86e544877d73085e5d1f975e9977f08289d55b4f585d727bcbca4f


내 여자친구한테 선물해주고 맨날 나만 킁카킁카 하고싶은 향이였음. 그러다 애기 만들러 ㄱㄱ함여.



ㅈ같은 뚱줌마는 이딴거 뿌리면 향수한테 죄송해야하니까 뿌리지 마셈여





시향을 마치고.


예전에 나는 머스크하고 우디한 느낌의 향수를 원한다고 생각했다. 대충 노트보면 우드 머스크가 끼여 있었으니깐.. 


그러나 시향 해보면 해 볼수록 내 취향은 화이트 플로럴하고 무겁지않은 향을 좋아하고 마지막으로 가선 머스크한 잔향을 원한다는것을 알게 되었다.


그래서 플로렌틴 아이리스를 그렇게 부르짖었고, 알바 받은 돈으로 100미리 38만원짜리를 구매하려고 생각하였으나,


진짜 좋은 향수들이 많다는 것을 느꼈고 내가 이제껏 뿌린 향수들은 뭔가 싶더라.( 물론 괜찮은 것도 많았지만 확실히 돈에 비례하는것 같긴하다.)


행복을 돈으로 살 순 없지만, 돈이 있으면 행복 비슷한 건 살 수 있다고했는데  그말ㅇ ㅣ딱 맞는 것 같다.



나눔해준 게이에게 다시 한번 감사하단 말을 남기고 싶고 원래 살려했던 향수를 고민하게 만들어 버려서 좀 혼란스럽다ㅎㅎ;







출처: 향수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25

고정닉 17

23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개죽이 NFT 당연히 돈이 됩니다! 운영자 23/02/07 - -
설문 눈빛으로 상대방 제압할 것 같은 기센 스타는? 운영자 23/02/06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928/2] 운영자 21.11.18 898848 250
113357 [야갤] 핀란드의 감옥에 대해 알아보자 [174] 『야갤탈환』(89.38) 08:00 10412 370
113354 [싱갤] 못생긴사람과 키크고 귀여운사람의 인생 차이 썰 [8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40 6585 35
113352 [헤갤] 아니 시발 볼륨매직 이거 맞냐 [69] ㅇㅇ(211.234) 07:30 6117 35
113351 [E갤] 박스로 이지투콘 만듬 (시연있음) [25] withcow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1763 22
113349 [야갤] 야붕이 의대합격 축하해주냐? [363] ㅇㅇ(223.39) 07:10 17158 230
113347 [야갤] 승우아빠 사과문 떳다 ㅋㅋㅋㅋㅋ .JPG [433]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0 16626 309
113345 [야갤] 찢재명 구속 vs 김건희 특검 [469] ㅇㅇ(5.181) 01:55 24491 352
113343 [아갤] 쿠팡에서 산 반찬에서 비닐이 나왔는데 [311] ㅇㅇ(114.202) 01:45 28645 220
113341 [나갤] [남자필독] 여자들의 속마음 [841] ㅇㅇ(125.185) 01:35 31220 107
113339 [작갤] 가사 커버한 사람 곡 내가 조회수 2천 만들어줬음 [140] 심리사기학교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14536 63
113337 [싱갤] 싱글벙글 여친한테 하면 ㅈ되는 실수.JPG [289] 너희들이싫습니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65323 524
113335 [다갤] 다이어트할때 나트륨을 먹어야 하는 이유.jpg [335] ㅇㅇ(211.234) 01:05 24884 149
113333 [기갤] 배우들도 존나 당황한다는 김은숙 작가 대본.jpg [36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31744 444
113331 [해갤] 아버지의 그리움을 담아 작사를 한 호날두 [16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13047 104
113329 [야갤] 혜자 창렬 애매...0.5인분 중국집 ㄹㅇ...jpg [714]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54613 395
113327 [야갤] 박정희 기념관에 세금 천억 더 쓴다 ...jpg [954] 캡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20807 544
113323 [카연] (콘티) 막무가내 - 1화 [33] zeulgo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2814 15
113321 [일갤] 도쿄 도심 사진 [92] До%D1%81видан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11373 69
113319 [미갤] AI가 그린 한복 거유 외국인 [570] æsp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42279 550
113317 [해갤] 성시경이 거지꼴로 5천원에 사주 본 썰.jpg [33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37023 484
113315 [싱갤] 당근마켓... 매너온도 0도의 위엄...jpg [301] 네이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62135 674
113313 [코갤] 원신 이노스케 코스프레 했던거 올려봄. [143] 레나천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14085 56
113311 [전갤] 여자들의 호감 표정 [478] 랄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49910 450
113309 [중갤] 씹덕이 미래다. 개발중인 짱겜 기대작들을 알아보ZA [596] 망조의요정캬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22626 260
113307 [야갤] 35년차 사교육 전설.....강의중 개빡침....jpg [55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44720 738
113305 [싱갤] 싱글벙글 현재 난리난 공항철도 자전거 전면제한 [52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27871 120
113301 [판갤] 태국의 트랜스젠더들은 군대를 갈까? [15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24065 120
113299 [해갤] 조원희가 EPL 1년만 뛴 이유.jpg [32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23902 231
113297 [야갤] 일본 명문대학 입결 근황 [472] 룰룰랄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52038 588
113294 [워갤] 특수지상작전세미나 [94] 레밀리아애호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10303 66
113292 [일갤] [2023.01] 도쿄 - 고독한 미식가 순례, 젠젠 [ぜんぜん] [40] 여자아이는싸우면안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7107 46
113290 [싱갤] 싱글벙글 5분만에 들킨 몰카 [404] 알랑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62808 383
113288 [중갤] 중국 귀화 후 첫 금메달 딴 임효준 "그동안 힘든 일 많았다" [51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22149 110
113286 [카연] 해병대에서 장군 모시다가 눈물콧물 다 뺀 썰.manhwa [265/1] 이사오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21319 297
113284 [힙갤] 91년생 힙합 뮤지션 병역 상태 [565] ㅇㅇ(211.234) 02.06 38409 1043
113280 [야갤] 김기현 "공천에 대통령 의견 반영하지 않을 거면 왜 여당 하나" [566] ㅇㅇ(223.62) 02.06 16844 563
113278 [야갤] 윤두창 당무개입에 대통령실 반응...gisa [830] ㅇㅇ(223.62) 02.06 21895 741
113276 [로갤] 진지) 로스트아크가 괘씸한 이유 [426] 이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36050 494
113274 [싱갤] 싱글벙글 일본식 한식 명명법 [52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39843 328
113272 [기갤] 미국식 학폭 피해자의 복수법 [555] ㅇㅇ(118.235) 02.06 44850 263
113270 [해갤] 25살 일반인 시절 삼전 부장보다 돈 많이 벌었다는 노홍철.jpg [687] ㅇㅇ(118.235) 02.06 38531 532
113268 [더갤] 이명박 정부때 벌어진 한국 과학계 레전드 사건. [610] Alf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36760 353
113266 [모갤] 노력한 키작남 인식 [205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51529 504
113264 [야갤] 김정일과 북한에 간 윤도현..jpg [195] ㅇㅇ(211.234) 02.06 28499 191
113262 [싱갤] 싱글벙글 매실차를 새우차로 오해한 캐나다인.jpg [39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31062 178
113260 [나갤] 웹툰작가의 나는 솔로 도전기(???).jpg [209] 갸오오(14.32) 02.06 29982 456
113259 [닌갤] 동숲 게시판에 글쓰면 실제로 주민들이 읽는 줄 알았던 엄마 [35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29754 457
113256 [야갤] 똥칰 신인 근황...jpg [85] 라여라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29575 103
113255 [디갤] 일본 여행사진)50장 [81] 올빼미의노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7792 44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