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일산 스시이카리 디너앱에서 작성

쥬욘다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12.07 21:05:02
조회 17082 추천 51 댓글 102

0bee8003b3841ef2239cf4e2359c701e4e30e885189df0bdc4afa1220bbfd0a6bb6d9673302a2b6a6479e6d9663e43b1786a18b5fc


시금치와 버섯들이 들어간 오히타시

가쓰오부시로 우려낸 육수가 어우러집니다

입맛 도는 스타터

먹고 국물도 마시면 매우 좋습니다

79ed8772c6816c85239e84ec469c70687eb0b641641d43f4af4f43efc47067b2f71c5942b5422ff52299eff3d69a924aeeec080cf6


국화꽃 앙소스와 율무, 토란이 들어간 차완무시

율무의 식감과 토란의 고소한

꽃차에서 느껴질법한 은은한 꽃향이 매력적으로 어우러짐

79eef274b7866f8023ee8e96449c701ea837fd53856f48ff4a8cf7f00aeec39458c4a912306e2185a802848c6453abbbc9df3c00f1


시라아에에 버무린 제철과일과 ??? 사라다

위에 얹은거 설명 들었는데 까먹음..

얘도 상큼하니 좋았고 단감과 사과 등의 과일들이 시라아에와 매우 어울림

749e8607b58619fe239b80e2409c706fa9f3f4b6c191ea188243f48d71933679c4f89f0df767a32b0e0a5cd646c9f7d6c0c6b82947


왼쪽은 북방조개와 스미소

오른쪽은 흰살생선 박고지 나메로

쭉쭉 들어갑니다

제일 좋아하는 츠마미가 나메로랑 스미소 + @인데

둘이 같이 나오니 정신 못차리고 흡입함

0be98202bcf4198323ed8fe2469c706ed7c353be7617c410eb2c3bc343ac145e0159326f380a086eb79f3385d0655381450c2fc42c


단새우

간장? 이랑 계란 노른자로 만든 소스였던걸로 기억

아까 쓸땐 기억 안났었는데 다시 쓰다보니 기억남 ㅋㅋ

달달 녹진하니 맛있었고 단새우인데 크기가 엄청 컸습니다

7ee5f407c6f46ef3239e80e4349c701f5ba1756f90182b0d3de990ddb041730b2f633d368ef3843db565a620b6f15b4e653179935b


피문어 포토타임

759b8804b384618323e8f0e6339c701879ec1ab1211bbe3a72a1e18d608e73afbd545209dcf8f3c484b2ec0678e4c39ff266401160


위에 나왔던 친구는 아니고 돌문어 간장조림에

걸쭉한 마와 부드러운 문어 어울리는 조합이었네요

0be9857eb48b1a8023e785e44e9c701e692109323d78f776eaf9d125873fae7aa9e828adb360c5812c8ca828a4c1540f7f678eeb95


포토타임 주인공인 피문어

시메한 문어는 처음 먹어봤어요

셰프님이 오래 씹을수록 맛있어질거라 하셨는데

정말 씹을수록 단맛이랑 감칠맛이 계속 뿜어져나와서 삼키기 아쉬웠던 츠마미

쫀득한 식감도 일품이었습니다

7aedf375c4f468f6239a84e24f9c706a95800294c9e22fff474a241dd45cff05afed778d2fed7209bebdcd93af4edda96cb6913854


즈께사바

이날 사진 빼먹었는지 안보여서 저번 방문때 찍었던 사진으로 대체함

시메가 아닌 간장에 절인 고등어인데 양파와 매우 어울렸습니다

7dee8476b7836a8423edf5e3459c701c0ced5d96e393f5d1725fe3f51e2c38a36c8afda90ed36b16d63acf689db2f2bbb49fdc1217


올리브오일에 절인 , 올리브, 산초? 양파

얘도 안마시고 넘어가기 힘든 일품이었네요

산초 존재감이 강한데 오일의 느끼함을 확실하게 잡아줘서 좋았던

09ebf605c3821bf2239cf4e4359c706dfa99d95a3145b6fc7157a3d19d2fed2a3bd202e8dcb7657126b7dede5371e47decee59cc5e


전복

향이 강하니 되도록 간장대신 와사비 살짝 얹어서 소금 찍어서 먹으라 하심

물론 본인 취향에 따라 드시라며 덧붙이긴 하셨었는데

먹어보니 확실히 납득가는 진한 향이 좋았습니다

7f9cf102c08260f223e7f290459c701beb7559a24e197f4f063ef2c98537e8d2a11c8fd815945a4c1a2d1b8324db64783854eacf7c


샤리에 게우소스

고소하고 진한 내장맛도 살아있는데 살짝 생크림도 느껴지는?

아닐수도 있고

간간한 샤리와 어울렸습니다

0be88971b2f46ff2239b84e2379c701ca8129f139cd4f56e0f711b9ae0ce631a69114c877a2277fd4a883266c975e82ee64b055fdc


안키모

자극적이지 않고 부드러운

간이 쌔면 술안주로는 좋지만 이런 달달하고 얌전한 맛을 선호하는편

7ae88705c48a6184239af290449c706d016caaef7a4d662cd7646e91d09e76cf98a1e8d3ef9b11218db0fc3b9693e3405b4220fd4c


학꽁치에 자몽, 채소들을 토사쥬레에 버무려서 내어주심

조합 듣고 이거 어울리나? 싶었는데

새콤한 소스에 아삭한 채소, 학꽁치가 제대로 어우러지며 마리아주!

74ef8475c38a6df723ed87e4439c706c633ec290f77fd56a2706ea19e669e60bea556702c656fb8436809efcaf55dd4735380074d3

인생금태

독자적인 방법으로 구우시는건지 껍질이 바삭한편은 아니고 부드러움

근데 금태 기름이랑 육즙을 진짜 그대로 살 안에 가두어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그 덕분인지 살은 엄청 부드럽고

간장베이스인듯한 소스가 살짝 가미되어있는데 여태 먹어본 금태중에 제일 맛있었네요

빵도 어마어마하게 큼

7f9f8773b5f76bf723ed82974f9c706d4e19cfc65e800fea46260b900f9d84dae91aa4eb9d9aa8dff766d7a421d6b5d7ecd7a88648


옆에는 아나고

흙맛 없이 바삭하고 촉촉한 완벽한 아나고

저번 방문때보다 맛있었네요

0bed8276c6871ef023ea8197379c706aa11e022444271b52f9558e1adf575d51f136363a14562e01f59bfc3e4e4222f11cc9e2cb52


미역과 조개가 들어간 스이모노

그자리에서 해장되는 느낌

7f98f276c0816bf1239cf391349c706b8b3e734283ab4d0fd7d41a3b7975bf58063b6a179c85b73e26b91109373325e18e53b00693


참돔

저번에도 느꼈지만 숙성 진짜 잘하시는듯

숙성생선 특유의 부드러움과 식감 양쪽을 제대로 살린듯한

7aeb837ec1836cf2239d80e1409c7068e21d4378feaf1f5a10e400ce9caa6f09f96b3b866a68db788f39c82635094f3834293ab72d


시마아지

히까리모노도 예외는 없습니다

비린맛없이 좋았어요

0fe98805b2f66bf6239e80e0329c701f68245721edc7735a6605af231aaa90fb3537ac03cda88835e2275535d53d577fd3754d5508


와사비 듬뿍 올라간 도로

간장대신 소금터치

어마어마한 기름기와 감칠맛 폭발

근막같은거 걸리는거 없이 입에서 녹아 사라짐

0cef8574b1801cf4239bf4ed479c701b6ddd84bdb40772b276f9e494bf7a15c0164e38c81a4a81cebea6ccb34bcce6c12628cd634b


우메보시 들어간 갈치

저번에도 정말 맛있게 먹었던 피스인데 우메보시가

살짝 아부리한 껍질에서 풍기는 불향도 매우 매력적

0e9ff204b7856c80239a8196459c701b4a72908ecc27acd873f62b267b99c2e83b33c271fb78a11d4583935cb672538d2a8fd7f731


보리새우

아주 완전히 익히진 않은 같았는데 퍽퍽함없이 부드럽고 좋았네요

7ce48370b3f460ff23eb8691429c701b4c3edf8a080fdbd85348974f2a7b2c262461818c09f9a0a940b6aedb925143d8fdff78c43a


새우살이 들어간 춘권

크기는 가느다란데 큼직한 새우살 덕분인지 안이 차있는듯한 느낌

이거만 수십개 쌓아놓고 맥주랑 먹고싶다 생각했음

0bed8375c1816f83239983e6339c70682bd9cfe3e78a1ce6efe1924369b22edb0a4f144c0ba663b65bf34ae27ddcb1478403c0abac


전갱이

서걱한 식감 살아있고 감칠맛도 좋았던 피스

좋았습니다

7f9cf673b3816cf623e9f5e7309c7019bdcfa0896693545610a40799c4534d98f4ad4b7442f0be27712b10905b6b44f073a7df5ae9


저번 베스트였던 아까미가 오늘도 베스트

산미나 감칠맛이나 어디 빠지는거 없었던  

759c8372b2841ef023e881e4429c706e0f33f63879f2bf8c9127513f68b89cc027dc43f39dc8ef8fa80e3fa7eb7885fcb5c2ca2387


장국

다시 해장해주고

7c9bf172b48a6a8223eef0e1419c701862eb44f23082bf1feb1daea993f0f33bd36908831951c608b4263d64cba9a896c1f77e1c21


여기서 가져간 마시고 도쿠리 추가로 주문

도쿠리들 가성비가 좋아요

7dee8600b78a60f323ebf0ec479c706e284b43f6c5c3adf5933e4bffa4416b6e1afe28cbeea7b33f9af7eebee9c7aa1aa7429e778d

북해도산 우니 + 복어정소를 버무린 샤리

저번 방문때 사진찍는 사이 김이 눅눅해져서 이번엔 받자마자 바로 입에 넣어버려서 예전 사진으로 대체

거슬리는 맛 없이 녹진하고 달달하고 시원한 우니

고소한 시라꼬와 간간한 샤리

마리아주!

08eb8171c1f061f423e8f790409c70695de531b0856bd04335dbf523523931da00105a6ba556798d24580c6949a25c719bbf2150d8


학꽁치

위에 올라간건 기억이 가물가물..

특유의 오독한 식감과 감칠맛이 좋았네요

79ee807fb4f369f42399f0e6329c706fec99b42797dfea2e8907b0fb45e552bdc8a35e713281b65fc52e78f9b6382ce5048f784d1d


훈연한 삼치

단짠의 절묘한 밸런스

분명 이전부터 배는 불렀었는데 이거먹고 식욕 갑자기 다시 돌오아옴

0f998176b08b6cff23e98293459c706e8dd511c5d6cc5bc159061e6d32dbe25dbe35167ccfcb9a88a41a6c4b8c902734ebc4f7e613


고등어봉초밥

78ea8372b3f46df523e68ee4339c706b4ae193be7ffbfdb1e2e0b3ed8126865f46cc154ffadb9fab0802b73f29a9f379b440c08ef6


하나 받고 신나서 초점 흔들린듯 ㅋㅋ

7ce9f674b7851ef3239e82ec479c706ba79c689f6f992286c253e143ee8753e00de0501b4fba2154bd2768dc9979e5807572e33286


아나고는 어둡게 찍혔는지 모르겠습니다

7f9ef274c0f46ff523e9f2914e9c70187d875091ad9491bce9d3006409a04adbb724fcb3ffed3309a8fec475f46eec8793d4c57872


교꾸

푸딩보단 카스테라에 가까운 느낌

7eeb8474bd86698423e78ee4329c706fc20557a733b225335f81a11951415ae8e25a6d08f87142649381396c3fab593bc0808d91ad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으로 마무리


후기 업로드 과정에서 무슨 오류가 있었는지 사진들이 죄다 색반전이되서 힘들게 작성했다가 지우고 다시 올립니다

졸려서 오늘 자고 내일 써야지 하다가 억울해서 생각나는대로 다시 작성함..


저번 방문때 매우 만족하고 계속 생각만 하던 찰나에 기회가 되어 오랜만에 다시 방문함

이번이 두 번째 방문인데 저번에 무슨 술 마셨었는지까지 기억하고 계시더라구요 ㄷ

저번엔 단아한 가이세키요리? 느낌의 코스였는데

이번엔 츠마미들을 술이랑 곁들이기 좋은 메뉴들로 구성해보셨다고 함

그래서 츠마미 나오는동안 진짜 쉴새없이 마신듯

그리고 가짓수가 여전히 엄청 많아요

예전엔 시험삼아 이것저것 다 내놓아보는거라고 하셨었는데

이번엔 좀 안정된 것 같다 하셨는데도 여전히 많이 나옴 ㅋㅋㅋ


셰프님은 여전히 밝고 유쾌한 접객이시고

웃음이 매우 많으신듯

덕분에 코스 내내 즐겁고 맘편하게 보냈네요

음식 설명은 굉장히 세세한편이고 먹는 법에 관한것도 권장하는 정도고 강요하는 느낌은 아님

꼭 이렇게 드셔야 합니다 라기보다는

이렇게 드시는게 맛있지만 취향따라 드셔도 됩니다 같은

그리고 재료들이나 요리에 관한 소소한 뒷 이야기나 기원같은것도 이야기 해주시는데 이게 또 재미있더라구요

이번에도 대만족하고 왔습니다

꾸준히 방문하고싶은 스시야에요

- dc official App


출처: 오마카세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51

고정닉 14

19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눈빛으로 상대방 제압할 것 같은 기센 스타는? 운영자 23/02/06 - -
설문 이태원 참사 책임론으로 이상민 행안부 장관을 운영자 23/02/07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929/2] 운영자 21.11.18 903674 250
113609 [공갤] 폐가탐험 사진 몇개 올립니다 ^^ [172] 용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5 4708 42
113607 [싱갤] 싱글벙글 만갤토론 [188/1] 귤에밥비벼먹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7988 67
113605 [카연] (약후)옷에 대해 이야기하는.manwha [33] 작은분홍개복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7908 68
113603 [상갤] 애니메이션 영화 후속작의 흔한 패턴 甲.JPG [14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8347 92
113599 [더갤] 과연 기회균형특별전형은 누가 만들었을까? [316] 파란을일으키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8065 91
113597 [만갤] 만화에서 설명이 길면 불가능한 기술이다. [16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11656 150
113595 [국갤] 꾸러기들 염려덕분에 베트남에 무사히 도착했다. [316] 베트남국붕이(58.187) 00:45 6541 89
113593 [싱갤] 싱글벙글 베트남이 세계적인 커피 생산국이 된 이유 [12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12008 76
113591 [야갤] 한국여자들 만행 ㅗㅜㅑ [277] 만킬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26393 438
113589 [중갤] 호그와트에서 개너무한 슬리데린 취급 [31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15447 147
113587 [사갤] 한국은 왜 로봇물을 애들보는 거나 퇴물로 취급해요? [202] kin(218.50) 00:05 14477 128
113585 [야갤] 편견질문 답해주는 스시녀jpg [209] ㅇㅇ(211.234) 02.07 25775 292
113583 [싱갤] 싱글벙글 일본 인력거 시세 근황..jpg [30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25276 219
113581 [야갤] 윤지오, 조민 SNS에 응원 댓글 남겨 ㄷㄷ...jpg [381] ㅇㅇ(209.58) 02.07 25756 905
113579 [기갤] 가수 별이 박미선에게 결혼 축사를 부탁한 이유 ㄷㄷㄷㄷㄷ...JPG [9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14108 124
113575 [카연] ㅈ나 시끄럽네 ㅅㅂ년...Manhwa [125] 양갱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28213 328
113573 [야갤] 한국여자들 진짜 장애인 싫어하나보다 소개팅 하다가 실패했다.. [1065] ㅇㅇ(211.234) 02.07 34441 291
113571 [싱갤] 싱?글벙글 발리우드 [138] 김윾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17194 89
113569 [공갤] 인국공 보안 xxx 쓰레기 [21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18972 81
113567 [미갤] 한국은 이미 1984 빅브라더 사회였고 수출국임 [588] 광명회(223.62) 02.07 20862 473
113565 [주갤] 무조건 공동명의를 하자는 여친 [478]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35677 308
113563 [판갤] 소련인이 알려주는 홍차 마시는 법.jpg [266] ㅇㅇ(211.234) 02.07 25288 129
113561 [싱갤] 싱글벙글 일본외교사절단을 대환영하는 나치독일 그때광경 [34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13743 110
113559 [철갤] 가장좋아하는 불 철물. 내 EDC 기름라이터 임코6700 [45] Mernern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5388 14
113557 [토갤] 한국야쿠르트 근황 [500/1] 6Dcreati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43172 1521
113553 [만갤] 산재로 장애인 되고 사회에 분노했던 사람 [39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29813 623
113551 [카연] 우리가 기억해야할 사람- ⓵김상옥 의사 [256] 카툰K-공감(211.209) 02.07 6794 104
113549 [싱갤] 싱글벙글 리메이크만 7번된 한국영화 [29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42683 338
113547 [일갤] [2023.01] 도쿄 - 고독한 미식가 순례, 인생 치즈케이크 [49] 여자아이는싸우면안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6041 33
113545 [체갤] <졸업앨범의 악마> 떴냐?? [188/1] 세계최강여고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26473 264
113543 [만갤] 일본에서 최근 유행한다는 한국음식 [78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46024 449
113541 [야갤] 당근마켓 승빠 사과문 반응 떴다,,, jpg [858] ((♨+))(117.111) 02.07 41132 823
113539 [중갤] [NSW] 이시카와 링고의 친구들 리뷰 [144] 서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11037 134
113537 [자갤] 한문철 레전드 부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86] ㅇㅇ(49.174) 02.07 32074 227
113535 [원갤] 원피스에서 미성년자 음주, 흡연 관련 뒷이야기 [165] ㅇㅇ(211.59) 02.07 27730 104
113533 [중갤] 찐따글) 나이 32에 힘으로 제압당하니까 ㅈ같다 [959] ㅇㅇ(211.38) 02.07 49848 821
113529 [싱갤] 와들와들 예의와 부끄러움을 모르는 신입사원.ssul [468] BlackWolfStudi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49354 363
113527 [S갤] 데나노(똥나노) 후기겸 상세 제작기 제작 예정자들 참고용글(스압) [87] MENY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5089 44
113525 [교갤] 고속도로 표지는 왜 왕관 모양일까? [25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24101 187
113523 [알갤] 집에 엄마가 두명이 된 썰 [485] 아존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34605 365
113522 [싱갤] 오싹오싹 냥북공정당한 안전유리 발명일화ㄷㄷ [18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18799 573
113521 [카연] 마법소녀 기담 ABC 29-2 (후 업로드) [70] 존크라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5957 100
113519 [슬갤] 국내 프로농구 팀닥터가 보는 강백호 재활 가능성.jpg [198] ㅇㅇㅇ(118.36) 02.07 16355 235
113518 [기갤] 이모집에 얹혀사는 남고생한테 팩폭박은 서장훈 [32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36554 224
113516 [스갤] 논란없던 스트리머 풍월량 대기업 제품에 일침.jpg [53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43313 309
113512 [중갤] 인생이 없는 미친놈들의 모임.jpg (1만시간의 법칙 = ㅈ밥) [302] ㅇㅇ(211.209) 02.07 51811 268
113511 [야갤] 요즘 회사생활이 로맨틱드라마 찍는 기분이야 [60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31206 458
113508 [냥갤] (렉카) 이쯤에서 궁금해지는 블라인드 공무원 캣맘 민심 [176] 빙봉(112.170) 02.07 20231 395
113507 [로갤] 신비로운 알리발 저지들 [92] 좋은말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24631 97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