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음식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아빠가 만든 11월의 저녁밥

Nitr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11.28 21:59:05
조회 2408 추천 44 댓글 34
							


viewimage.php?id=2bb2df22&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6e124fd568fa01ab600f4e87266539318a3fd331c0eeb6f87d275f2b3df761f2c205f


(잡곡밥, 미역국, 오이와 방울토마토, 찜닭, 연근조림, 물두부, 달걀후라이, 마트표 김치, 마트표 백김치, 마트표 마늘쫑무침)


찜닭은 이상하게 아이들에겐 인기가 없습니다. 어쩔 수 없이 달걀 후라이를 하나씩 해서 조공을 바칩니다.


아들내미는 달걀 후라이에 후추 조금 뿌려줘야 먹고, 딸내미는 후추가 붙으면 안먹습니다. 그냥 주는 대로 묵지...


viewimage.php?id=2bb2df22&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6e124fd568fa01ab600f4e87266539318a3fd331c0eeb3b87d172f5e68b771f2c205f


(잡곡밥, 오뎅국, 돼지고기 김치볶음, 양배추 코울슬로, 고등어구이, 마트표 명란젓, 마트표 백김치, 마트표 마늘쫑무침)


어묵은 냉동실에 올려놨다가 국거리나 반찬거리 없을 때면 국으로 조림으로 모두 써먹을 수 있는 고마운 재료입니다.


갓김치는 너무 오래묵어서 쉰김치가 되어버렸는데, 돼지고기에 볶아먹으면 맛있는게 미스테리.


애들은 매운 거 못먹고, 아내는 고기 못먹어서 온전히 다 제 차지입니다. 케헹헹.


고등어 오븐구이를 할 때면 오븐을 베란다에 빼놓길 잘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viewimage.php?id=2bb2df22&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6e124fd568fa01ab600f4e87266539318a3fd331c0eeb62dbd020f3e5d9721f2c205f


(아내표 지라시 스시)


간혹 집밥 사진을 올릴 때면 "아내는 뭐 하냐"는 코멘트가 올라올 때도 있습니다.


물론 아내도 밥 합니다. ㅎㅎ


게다가 일식집에서 나름 수련을 쌓은 몸이라 요리학교 졸업한 저하고 함께 요리할 때면 왠지 분위기만큼은 천하제일 요리대회 예선전 수준은 되는 느낌입니다.


연어 횟감 잘라서 집에 있는 재료 대충 손봐서 만든 지라시 스시.


오른쪽의 참깨 뿌린 간장 무조림이 참 맛있는데, 어떻게 맛을 내는 건지 안 가르쳐줍니다. 


viewimage.php?id=2bb2df22&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6e124fd568fa01ab600f4e87266539318a3fd331c0eeb68898620a3b08b711f2c205f


(잡곡밥, 매생이국, 연근조림, 수제 미트볼, 관자 버섯볶음, 양배추 코울슬로, 아내표 무조림, 마트표 깻잎무침, 마트표 마늘쫑무침)


핼러윈 때 뱀파이어 슬라이더를 만들까 하다가 귀찮아서 뒹굴거리는 바람에 기회를 놓쳤습니다.


할 수 없이 냉동실에 박아두었던 햄버그를 꺼내 토마토 소스에 볶아서 큼직한 미트볼을 만듭니다.


관자는 요리할 때마다 CIA 실기시험 때가 생각납니다. 학기중에 두 번 승급심사 비슷한 것을 보는데, 제게 걸린 메뉴에 조개 관자가 있었지요.


심사를 맡았던 셰프가 "올해 들어 먹은 것 중에 가장 완벽하게 요리한 관자다"라고 칭찬했던 요리입니다.


하지만 아내 입맛에는 구운 관자보다 조개와 함께 육수에 볶듯이 찐 관자가 더 잘 맞는지라 관자 볶음이 되어버렸네요.


언제나 그렇지만 손님이 왕입니다.  


viewimage.php?id=2bb2df22&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6e124fd568fa01ab600f4e87266539318a3fd331c0eeb63d9d574a2e58f251f2c205f


(흰쌀밥, 미역국, 어묵조림, 고등어 된장찜, 연근조림, 나박김치, 진미채볶음, 멸치볶음, 무조림)


지난번에 구입한 고등어를 절반은 구워먹고, 남은 절반은 된장찜으로 만들었습니다. 


다시마는 원래 국물만 내고 버리는건데, 고등어 밑에 깔아두면 온 가족이 달려듭니다. 너구리에 들어있는 다시마 조각 쟁탈전이 떠오르네요.


나박김치는 아들내미가 유치원 자연학습장에서 뽑아온 알타리무를 잘라서 만들었습니다.


"네가 뽑아온 걸로 만든 김치야"라고 알려주니 완전 폭풍흡입합니다. 


직접 재료를 구하고 요리를 하는 게 음식의 맛을 돋구어주는 또 다른 요소가 분명하네요.


viewimage.php?id=2bb2df22&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6e124fd568fa01ab600f4e87266539318a3fd331c0eeb6edad020a3e5de781f2c205f


(흰쌀밥, 미역국, 당근 절임, 참치샐러드, 진미채볶음, 메로 스테이크와 데친 브로콜리, 연근조림, 멸치볶음, 마트표 김치)


미역국은 직접 끓이면서도 '이렇게 자주 먹는데 안 질리나?'하는 생각이 절로 듭니다.


미역을 물에 불려 자르고, 마늘과 함께 들기름 뿌려 볶다가 물 넣고, 된장과 소금으로 간을 하는 것 뿐인데도 온 가족이 다들 물 마시는 것마냥 싫증도 내지 않고 매 끼니 잘도 먹습니다.


당근절임은 손님맞이용으로 절여놨던게 남아서 꽤 오랫동안 먹게 되네요.



viewimage.php?id=2bb2df22&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6e124fd568fa01ab600f4e87266539318a3fd331c0eeb3c868477f1e0d9221f2c205f


(카레라이스, 무 된장국, 팽이버섯전, 두부어묵볶음, 양배추 게맛살볶음, 피망, 당근 절임)


카레라이스는 양배추와 양파를 많이 넣은 무수분 카레입니다. 모듬콩을 잔뜩 넣었더니 맛있네요.


아들내미 아토피에 무가 좋대서 이래저래 요리 해 먹으려고 고민은 하지만 활용법이 마땅치가 않습니다.


그나마 무 채를 썰어서 멸치와 다시마로 육수 낸 된장국을 끓이면 애들도 잘 먹네요.


볶음요리들은 그냥 있는 재료 중에 궁합 괜찮을 것 같은 재료들 섞어서 볶기만 하면 겉보기엔 그럴듯해서 좋습니다.


viewimage.php?id=2bb2df22&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6e124fd568fa01ab600f4e87266539318a3fd331c0eeb68dc8171a2b188221f2c205f


(흰쌀밥, 버섯볶음, 멸치볶음, 나박김치, 마트표 청국장, 마트표 도라지무침, 마트표 무말랭이절임, 마트표 미역줄기무침, 마트표 땅콩조림)


'가끔은 이런 날도 있어야지' 식단.


집 앞의 반찬가게에서 밑반찬 네가지를 만원에 할인판매하곤 하는데, 청국장 하나 추가해서 구입하면 사나흘은 먹을 수 있습니다.


가성비만 생각하면 미역줄기 무침 같은 건 아무리 할인가 2500원으로 구입해도 너무 비싸다는 생각을 금치 못합니다.


같은 값으로 직접 만들어 먹으면 거의 네 배는 만들어 먹을테니까요.


하지만 먼 길을 갈 때면 중간중간 쉬어가야 더 오래, 더 빨리 갈 수 있듯이


가끔은 이렇게 반찬을 사먹기도 하고, 외식도 하고, 라면도 끓여먹으면서 한 박자 쉬는 게 필요할 때도 있습니다.


밥 챙겨먹는다는 건 인생 끝날때까지 계속되는 장거리 경주니까요.

추천 비추천

44

고정닉 8

3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직접 찍은 음식사진과 관련 내용만 인정됩니다. [982/1] 운영자 06.02.24 249557 124
2256550 전정국한테 팬레터 보내려면 걔 소속사 회사로 보내야 됨? puffso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 0 0
2256549 신라면 건면 끓인거 핑까좀... 좆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 1 0
2256548 내인생 최고의 쥐포 ㅇㅇ(14.40) 20:21 7 0
2256547 롯데타워근처에 가격적당하고 맛있는데 있어? ㅇㅇ(121.162) 20:18 8 0
2256546 결국 배달시킴 [4] 댐식가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6 38 0
2256545 바닷가와스 노래부른다 하리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5 19 0
2256544 스태커버거 시켜봄 [4] 아오바(223.39) 20:14 33 1
2256543 카페 다시 문 닫아라 ㅇㅇ(211.221) 20:09 37 1
2256542 님들의 추억의 맛집은 어디임? ㅇㅇ(110.70) 20:09 11 0
2256540 제주도 호텔의 단점 [4] 박은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07 68 0
2256539 마싰겠지? [1] ㅇㅇ(14.38) 20:06 27 0
2256538 가난한 고시텔생 쏘주한잔 하는중 ,,, [14] 21고시텔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05 80 1
2256537 안동은 호텔이없노ㅡㅡ [3] 마지막이온 다(223.62) 20:03 54 0
2256536 조개찜 [2] SHIMANOM(14.48) 20:02 52 1
2256535 저녁 집밥.jpg [2] 상무지구(118.235) 20:00 61 1
2256534 여자들 남친 엉덩이 사이에 똥구멍털 삐져나온거 보면 무슨 생각듦? [1] ㅇㅇ(211.36) 20:00 46 0
2256533 칙레기 윤형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59 24 0
2256531 마트할인초밥 [3] 전용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51 94 1
2256530 오늘 먹은거 [3] 김치매워요(175.194) 19:51 57 1
2256529 밥도둑을 맨들어 보았어영 [2] 뿌잉뿌잉(211.36) 19:47 75 2
2256527 콰이어트플레이스 괴물 맛있게 생기지 않았냐? [3] ㅇㅇ(120.50) 19:44 48 2
2256526 마카롱 만들건데 앙글레즈 버터크림에 ㅇㅇ(58.231) 19:42 19 0
2256525 120시간 숙성회 [2] 데스모데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40 86 2
2256524 참치함박만들어봤어요 [4] 황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39 57 0
2256523 조은도너츠 삿따 [2] ㅇㅇ(223.62) 19:37 92 2
2256522 에그 드랍- 아메리칸 햄 치즈 [2] 으엌(211.206) 19:35 81 0
2256520 속초 닭강정(쿠팡 8천원) [2] ㅇㅇ(121.133) 19:34 98 0
2256519 고된 하루의 끝! 배달 참치에 소주중♡ [2] 겸미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34 76 6
2256518 밑반찬 만들기 퀄리티(14.40) 19:32 58 4
2256517 오늘의 요리 [1] ㅇㅇ(14.46) 19:31 32 0
2256516 [속보]중대본, 23일 오후 6시기준 코로나 신규확진 309명 [3] NQE(118.235) 19:31 38 0
2256515 재래시장 돼지고기 냄새나 ㄷㄷ [2] 피델(27.35) 19:29 38 0
2256514 닭가슴살 상한건 아니겠ㅈㄱ [1] ㅇㅇ(39.7) 19:26 37 0
2256513 형들 요새 스튜에 빠졌어 [2] 기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22 57 0
2256512 그린티 먹구있엉~~ [21] 츄m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19 143 2
2256511 집밥 @ 울산. ee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19 65 1
2256510 츄미 김영철 동네 한바퀴 볼시간 안됐노?? [6] ㅇㅇ(223.39) 19:16 102 0
2256509 [1] ☆ʕ´•ᴥ•`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14 58 0
2256508 bhc 신메뉴 먹음 [1] ㅇㅇ(118.41) 19:11 110 0
2256507 숯불에 라갈비를 구움! [4] 족발(121.153) 19:10 100 0
2256506 체리 하트모양 [1] ㅇㅇ(223.38) 19:08 63 0
2256505 오랜만에 먹으니까 좋다 ㅋㅋㅋㅋ [3] 부농소시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07 75 2
2256504 저녁 3코스 먹움 [5] 오징어뽂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01 132 1
2256503 스테이크 또 먹고 싶다 ㅇㅇ(118.235) 19:00 36 0
2256502 스테이크 후레이드 바르고 오븐에 구울려는데... [2] 주토피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56 74 0
2256501 오락기사왔어 으하하라핳ㅎ핳ㅎ [8] 국방타마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55 114 0
2256500 오븐에 돈까스 데워본사람 [6] 탕치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53 114 0
2256499 아 오늘 오랜만에 카페가니까 존나 좋더라 [2] 삼김배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52 52 0
2256498 죤나 기찬네 [9] 댐식가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52 101 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