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초대박 스압주의] 서울 교외선 벽제 ~ 가능 구간을 답사하였다 (1)

빌로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3.06.20 11:20:12
조회 13923 추천 12 댓글 65
모든 사진은 해상도 2048 x 1152 고해상도 픽셀 사진입니다.





따라서 사진을 클릭하시면 좀 더 고화질의 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모바일 환경에서는 싱크 등이 안맞는 경우가 생길 수 있으니 가급적이면 PC를 통해서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https://gall.dcinside.com/list.php?id=train&no=329806




링크는 한달 전 교외선을 처음 방문했던 나의 답사기이다.





당시 교외선 전 구간을 답사하려고 했으나 기상 악화로 인하여서 벽제역까지만 가고 쏟아지는 비를 피하며 황급히 집으로 돌아갔었던 아쉬운 답사기였다.





마침 시험이 끝나고 휴가를 얻은 관계로 오늘 미처 방문하지 못했던 일영 ~ 가능 구간을 마저 방문하기로 하였다.





이번 답사기는 교외선 벽제역부터 시작한다.





e0126766_51c1af1b7e88c.jpg


다시 방문한 벽제역





한달 전 방문했을때 세워져 있던 화물열차가 그대로 있다.














e0126766_51c1af4675ab2.jpg


e0126766_51c1af4f9cd21.jpg


변함없는 교외선 벽제역





벽제역을 지키는 흰둥이가 반갑게 나를 맞이해준다.














e0126766_51c1af66d4c5f.jpg


한달 전 기상악화로 더는 나아가지 못했던 교외선 철길





오늘 나는 저 곳으로 향한다.














e0126766_51c1b01294958.jpg


벽제역을 벗어나자마자 저만치 터널이 보인다.














e0126766_51c1b020d555c.jpg


짦은 터널이다.














e0126766_51c1b02e339d7.jpg


방객현 터널














e0126766_51c1b03dc6cd4.jpg


능곡역 기점 12.6km 지점














e0126766_51c1b04ad1059.jpg


터널 안은 무더운 여름 날씨속에서 매우 시원했다.





습하고 더운 여름날씨속에서 온도차 때문에 선로에 습기가 가득하다.














e0126766_51c1b06a9a2c6.jpg


터널을 벗어나서 벌판을 가로지른다.





능곡역 기점 12.8km 지점














e0126766_51c1b07d2ee7b.jpg


지나가는데 갑자기 건널목 차단기가 작동했다.





화물열차가 들어오는줄 알고 황급히 선로 바깥으로 나갔으나 열차는 오지 않았다.





아마 오작동이거나 테스트 같은 것이였을 것이다.







<object width=853 height=480><param name=movie value=https://www.youtube.com/v/HaByO0703Ew?hl=ko_KR&version=3></param><param name=allowFullScreen value=true></param><param name= value=always></param></object>


건널목의 작동 영상을 촬영하였다.





땡땡 거리는 알람 소리가 정겹다.














e0126766_51c1b16485bf3.jpg


능곡역 기점 13.4km 지점





저만치 주황색 작업복 무리가 보인다.














e0126766_51c1b18f4ee3d.jpg


가까이 다가가보니 선로 보선팀이 한창 작업중이였다.














e0126766_51c1b1a205d3d.jpg


건널목을 보수하는 모양이다.





처음 안 사실은 저 차량통과침목 아래에도 목침목이 있다는 것이다.














e0126766_51c1b1e3e77b8.jpg


침목을 들어내고 새 것으로 교체하는 모양이다.














e0126766_51c1b1facc1b2.jpg


열심히 건널목을 보수하는 보선원 분들을 뒤로하고 나는 일영역을 향해 계속 나아간다.











e0126766_51c1b2159013e.jpg


능곡역 기점 14km 지점





교외선 철길은 아름답고 진귀한 풍경이 많다.





숨을 한껏 들이마시니 신선한 숲속의 공기가 온 몸을 맑게 씻어내는 듯했다.














e0126766_51c1b2464c2cb.jpg


능곡역 기점 14.2km 지점





한옥마을이 보인다.














e0126766_51c1b2673d990.jpg


한적한 교외선 철길을 따라 계속 앞으로 나아간다.





일영역은 아직 멀었다.














e0126766_51c1b27c3f098.jpg


능곡역 기점 15.2km 지점














e0126766_51c1b28948553.jpg


능곡역 기점 15.4km 지점





터널이 또 하나 나타났다.





능곡 ~ 벽제 구간에서는 단 하나의 터널도 나오지 않더니 벽제 이후 구간에서부터는 산지가 많아서 그런지 터널이 계속 나온다.














e0126766_51c1b2ba4bd15.jpg


제궁현 터널





이번 터널 역시 짦은 터널이다.














e0126766_51c1b2da9d403.jpg


철길을 따라 걸으면서 수많은 자갈을 밞느라 지친 발과 다리를 잠시 쉬게 하기로 하였다.





제궁현 터널 안 역시 시원하다.





선로 위에 맺힌 습기가 보인다.

















e0126766_51c1b317811c9.jpg


터널을 통과하고 얼마 안가서 등장한 ATS지상자를 가까이에서 찍어보았다.





130KHz 대역의 주파수에서 신호를 주고받는 모양이다.














e0126766_51c1b34a4b3a9.jpg


보도와 나란히 이어지는 구간을 통과한다.














e0126766_51c1b36144ef9.jpg


능곡역 기점 16.2km 지점





3현시 신호등이 보인다.














e0126766_51c1b389c2fa0.jpg


그리고 선로가 분기되며 저만치 무언가가 보인다.














e0126766_51c1b39c3402b.jpg


능곡역 기점 16.6km 지점














e0126766_51c1b3b3e0064.jpg


교외선 일영역에 도착하였다.














e0126766_51c1b3c27910a.jpg


역명판은 페인트 칠이 벗겨져 벌겋게 녹이 슬고 있었다.














e0126766_51c1b3daf116f.jpg


일영역은 역무원이 상주하는 관리역 답게 여객 영업이 중지된 노선 치고 깔끔한 모습이였다.














e0126766_51c1b3f7e4fca.jpg


역 광장으로 나가서 역사 전경을 찍어 보았다.





햇빛을 마주보는 구도라서 좋은 사진이 나오지 못했다.














e0126766_51c1b4106f10c.jpg


무궁화호 3,300원


통일호 1,200원





2004년 4월 1일부터 운행 중지라고 인쇄되어 있는 A4용지 두 장이 운임표를 쓸쓸히 지키고 있다.














e0126766_51c1b442b2834.jpg


개집표기가 설치되어 있던 곳 같다.














e0126766_51c1b4524947e.jpg


일영역 철도 스탬프를 받기로 하였다.














e0126766_51c1b46327d59.jpg


장흥역 스탬프도 이곳에서 찍어주고 있었다.














e0126766_51c1b478c1c41.jpg


이곳에서 일영역 주변의 선로 상황을 감시하는 모양이다.














e0126766_51c1b48818026.jpg


이 무전기에서는 쉴새없이 교신 음성이 나오고 있었다.














e0126766_51c1b49e42473.jpg


텅 빈 일영역 대합실





이 사진도 역 건물 바깥에서 창문을 통해 찍은 것이다.





문을 모두 잠가놓아서 안에는 들어가지 못한다.














e0126766_51c1b4c80044c.jpg


일영역 화장실은 전부 폐쇠되어 있었다.





철싸대가 다녀간 모양이다.














e0126766_51c1b4dec5fd7.jpg


일영역을 뒤로하고 장흥역을 향해 발걸음을 재촉한다.














e0126766_51c1b4ee1f27a.jpg


능곡역 기점 17.6km지점





이곳부터는 선로 상태가 많이 안좋아진다.














e0126766_51c1b5062a707.jpg


선로 곳곳에 놓여있는 연선 전화기














e0126766_51c1b5148b6c0.jpg


호기심에 열어 보았으나 별다를 건 없었다.





키패드를 접착하는 실리콘은 오래되어서 말라버렸나보다.














e0126766_51c1b53b274a8.jpg


능곡역 기점 18.4km 지점





거리표 푯말 형태가 갑자기 저렇게 바뀌었다.





날씨는 매우 후덥찌근하다.














e0126766_51c1b557240ff.jpg


능곡역 기점 19km 지점





저만치 무언가 보인다.














e0126766_51c1b56bc29fe.jpg


e0126766_51c1b573a16bd.jpg


교외선 장흥역이다.














e0126766_51c1b57cd41f6.jpg


장흥역은 특이했다.





역과 마을의 구분이 아예 없었다.














e0126766_51c1b5aad4653.jpg


대략 이러하다.





사진에서는 잘 안보이지만 승강장 아래의 아주머니 두분한테 삼겹살 두어 점 얻어먹었다.





맛이 정말 기가막혔다.














e0126766_51c1b5d46041d.jpg


잠시 음료수를 사기 위해서 마을로 나왔다.





평화롭기 그지없었다.














e0126766_51c1b5efd43db.jpg


장흥역을 뒤로하고 온릉역을 향해 발걸음을 재촉한다.





시간은 빠르게 흘러가고 있다.














e0126766_51c1b608b94cf.jpg


다리를 건너자 터널이 또 나타났다.














e0126766_51c1b619ef2ad.jpg


일영터널





이번 터널은 예사롭지 않다.





긴 거리는 아니지만 터널이 곡선져 있다보니 햇빛이 골고루 들어오지 않아서 내부가 상당히 어둡다.














e0126766_51c1b645d6870.jpg


안전에 유의하면서 조심스럽게 터널 안으로 진입한다.














e0126766_51c1b65c40abc.jpg


터널이 생각만큼 길지 않아서 조금만 걸으니 반대편이 보이기 시작했다.














e0126766_51c1b67441f52.jpg


터널을 나오자마자 무언가가 또 보인다.














e0126766_51c1b6879552f.jpg


교외선 온릉역이다.














e0126766_51c1b699e5e62.jpg


터널 바로앞에 위치한 온릉역





온릉역은 처참했다.














e0126766_51c1b6b32fae8.jpg


온릉역을 뒤로하고 송추역을 향해 앞으로 나아간다.














e0126766_51c1b6c51fbfd.jpg


e0126766_51c1b6cf89a27.jpg


교외선에서는 작품이 될 만한 풍경이 많이 존재한다.





사진 촬영을 어느 정도 할 줄 아는 분들이라면 훨씬 멋진 교외선 풍경사진을 찍을 수 있으리라














e0126766_51c1b6fb84dae.jpg


저 멀리 도봉산이 보인다.














e0126766_51c1b708463c8.jpg


이 곳에서 유혈목이(일명 꽃뱀) 한 마리를 만났다.





날 보자마자 후닥닥 도망가버리는 바람에 사진을 찍지 못했다.














e0126766_51c1b74216836.jpg


장마라더니....날씨는 덥기만 하다.





그늘이고 바람이 불어오는데도 덥다.














e0126766_51c1b7629ee63.jpg


능곡역 기점 22.2km 지점














e0126766_51c1b77a140cc.jpg


아파트 몇 채가 보이기 시작한다.














e0126766_51c1b78e58ab1.jpg


그리고 저만치 무언가가 보이기 시작한다.














e0126766_51c1b7a058851.jpg


e0126766_51c1b7ab6eeb8.jpg


e0126766_51c1b7b6093da.jpg


교외선 송추역이다.














e0126766_51c1b7c933280.jpg


송추역 역사를 찍어보았다.





역 건물은 전부 봉인되어 있었다.














e0126766_51c1b7e7d7ebf.jpg


송추역을 뒤로하고 마지막 목적지인 의정부를 향해 나아간다.














e0126766_51c1b801b8bf3.jpg


송추역에서 의정부까지는 약 10km를 걸어가야 한다.





아마 교외선에서 역간 거리가 가장 긴 구간이 바로 이 구간일 것이다.














e0126766_51c1b8327b315.jpg


능곡역 기점 24.6km 지점





저만치 터널이 또 하나 보인다.














e0126766_51c1b84dd31b2.jpg


이번 터널도 어두컴컴하다.














e0126766_51c1b85dadd5b.jpg


얼핏 보기에는 직선인데도 빛이 보이지 않는 것을 보면 상당히 긴 터널 같았다.














e0126766_51c1b876b3d8c.jpg


울대터널





저만치 곡선 구간이 있어서 어두워 보일 뿐이지 막상 들어가보면 생각보다 길지 않다.














e0126766_51c1b89c123f8.jpg


능곡역 기점 25km 지점














e0126766_51c1b8ba32da7.jpg


어두운 터널 안을 조심스럽게 통과한다.














e0126766_51c1b8ca596f0.jpg


터널 안은 계속 어둡기만 하다.





휴대전화로 조명을 밝혀보지만 역부족이다.










=======================================================================================

- [스압주의] 서울 교외선 벽제 ~ 가능 구간을 답사하였다 (2)


출처: 철도(지하철)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12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부모 재능 그대로 물려받아 대성할 것 같은 스타 2세는? 운영자 21/07/26 - -
공지 힛갤 기념품 변경 안내 - 갤로그 배지, 갤러콘 [73] 운영자 21.06.14 2771 16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538/1] 운영자 10.05.18 468126 197
16512 중붕이 방 다꾸몄다....!! [824] 피자구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36996 471
16511 위장텐트속 물총새 탐조 [293] 쌍살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17559 441
16510 인생 첫 피규어 제작기 [382] ㅇㅇ(119.75) 07.28 40351 263
16508 그동안 갤에 올린 그림들 보고가 [275] Xiq(110.9) 07.28 24021 387
16507 (스압) 버섯 그리고 근황 [605] mant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7 46082 486
16506 뮤쥬라 가면 완성했다!! + 숲에서 찍은 사진들!! [485] doggystly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7 26065 410
16505 3달간 테라스가드닝 & 인테리어 변화 [스압] [419] 붉은제라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6 25861 236
16504 봉지건담 안뜯고 만든 만화 [643] 푸른곰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6 66708 843
16503 바다위에서 찍은 사진 [722] 뉴선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68955 1323
16502 CIA에서 만든 한국음식들 외 다수 [스압] [674] Nitr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05014 659
16501 [제작] 종이로 765 극장 모형 만들기 [409] 판버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1489 563
16500 울릉도로 자대배치 받는.manhwa [스압] [600] ㅂㅂㅂㅂ(119.199) 07.22 68934 861
16499 강릉투어 (feat.안반데기,소돌아들바위공원,죽도정,한계령,신남선착장) [203] 반달젖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9000 195
16497 부산->서울 3박4일 자전거 국토종주 후기 4일차 (완) (스압) [267/1] mylovelymelanch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25825 227
16496 스압) 나무로 32시간 걸려 만든 메탈슬러그3 보스 [653] tkd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51256 1057
16495 [케좈요리] 여고생쟝 은연어로 스테이크 해먹은 거시야요 [505] 까나디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45745 431
16494 [스압]군대가기전 그렸던 모든 그림 모음 + 그림러로서의 thinking [639] tumar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49467 595
16493 우리다람쥐 골절 사고 회복기 [스압] [1002] Chipmunk(58.142) 07.19 62562 1249
16492 컴퓨터 골판지 에디션 [836] 골판지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00218 1323
16491 (스압주의)알비온 바이스로이 칼집 제작과정 A-Z [298] MW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2696 296
16490 불타는 하늘과 무지개 일몰출사 [스압] [238] ㅇU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0360 276
16489 야생버섯 요리 핑까좀 ㅋㅋ [1140] mant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91805 1777
16488 우주뚱땡이와 복제 인간, 그리고 아일랜드 [546] 한파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43626 841
16487 (약스압)나의 슬픈 첫사랑 이야기.manhwa [786] 펭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65227 1022
16486 최근그린것 [538] 0000(221.133) 07.14 41574 580
16485 [스압, 데이터] 발도술 토이 제작했음. [808] Medi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62657 2008
16483 [스압] 클레이로 클레 만들어봤슴 [981] 요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48321 1347
16482 스압) 여태껏 그린 침착맨 관련 그림 결산 [1305] 똥만좌악좌악싸지르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70596 862
16481 후 어제자 헬붕이 바프찍은 후기 [1064] 운빨흥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06991 1103
16480 스압)다이나믹 토붕이의 직거래 후기 [49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75864 849
16479 (스압) 독학충의 그림 발전 과정 [692/1] ㅇㅇ(112.166) 07.09 81291 784
16478 [스압] 강한 여성 둘이 싸우는 만화 5화 (完) [400] 김야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67878 546
16477 비틀즈보다 낫다는 어느 앨범에 대한.manhwa [827] 스파츠[SpatZ]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8 48590 504
16476 [스압] 1)대한민국의 명산을 찾아서 -북한산- [262] 12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8 59785 258
16475 유배당한 김삿갓과 그를 쫓는 암살자.....manhwa [491] 칠리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7 57979 752
16474 cb400 오버홀끝 [331] 히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7 43154 268
16473 잠이 안와서 써보는 필붕이의 장비질 기록 [스압] [173] HNG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6 26916 127
16472 스압) 27시간 걸린 디시 국어 모의고사 final(고3양식) [675/1] 노붕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6 85408 1272
16471 청개구리 올챙이 잡아다 개구리 만들었다 (약스압) [895] 돼지코거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 85118 2407
16470 주방용 테레비를 엑박으로 만들어봤음. [517] 헤븐맘마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 63208 870
16469 [스압] 상반기 결산 (풍경) 30pics [471] ㅇU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 39305 523
16468 클레이로 제로투 댄스 만들어 왔음 [907] 피융신갤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2 127936 1532
16467 스압) 저승길잡이 28~31(마지막회) [208] 만동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2 42232 203
16466 토붕이가 써주는 레진복제 방법 정리글 (스압) [414] 미친놈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49515 485
16465 [월간고갤] 10주년 기념 그때 그 월간고갤 모음집...gif [478] 주토피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28113 206
16464 사진50장) 115년만에 완성한 극한 공원 [375] 구직용반고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77518 575
16463 초스압,혐주의) 7개월간의 클레이 발전과정 [1107/1] .0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59412 704
16462 NZXT H1 8.9인치 디스플레이로 업그레이드 했음 [388] MIRΛ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9 56456 406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