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스압] 지리산 달궁힐링야영장 후기 & 장터목 대피소 사진많음주의앱에서 작성

댕댕이애호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11.28 10:48:30
조회 13904 추천 33 댓글 77

3fb8c32fffd711ab6fb8d38a4586766d0d521bcbf6d5b478ce6c5e5f5d1d14c17761e0af03b302a301ae8c5c6d78

3fb8c32fffd711ab6fb8d38a4589766deec9217803b229614bf9e334371f417fac4e0c384d6d33ad7a60ad35f2fd

3fb8c32fffd711ab6fb8d38a4588766d030729a85f45e59b18a6bc7a9c0d50808a5fdeb63b35a555661be56f41a0

  변산반도에서 야영하고 지리산으로 옴.

  원래 내장산을 갈까 하다가 내장산 등산할 시간은 안될 것 같아서 급하게 계획을 수정했음.
  그래서 변산반도랑 지리산 드라이브만 함.

  사진 많이 찍어뒀는데 안그래도 씹스압이라 지리산 상삼재 일몰만 올려봄.

3fb8c32fffd711ab6fb8d38a4281766d2875e3f9c6eb4aa11bdd256f9c2d22e8a4abccb53d20d434c90c6fe50005

3fb8c32fffd711ab6fb8d38a4280766d8a50fa2e840b83dd4c4cf3ceb20cc415682e60cb1b6cdfa3427e6e9aaf1e

3fb8c32fffd711ab6fb8d38a4283766d212e77bf9cd6157afecf66c465aafa7ef58489d8ac15e1634c5569fd7718

3fb8c32fffd711ab6fb8d38a4282766d9b2a5a9d585e254c88bcf6bc0c468015ba26c067042de9511e7332430344

3fb8c32fffd711ab6fb8d38a4285766db19465134cb668a87cbfa22d690ecb1d23b41467d1b043ad9cac07e5af4f

  이건 어제 올린거랑 중복임

  달궁힐링야영장 도착하니까 관리인도 없고 진짜 지리산 중턱에 나 혼자 있었음.
  어쩌다 차 한대씩 지나가고 그러더라.

  한 다섯시쯤 야영장에 전화했었는데, 체크인이 좀 늦을 것 같다고 하니까 걍 들어가서 야영하면 된다고 하더라?
  근데 이렇게 완전 개방돼있을 줄은 몰랐음ㅋㅋ

7fed8274b4836af251ed85e54685707337ff5b14cdb473fca00ddb5f570f2f9a

7fed8274b4836af251ed84e14e8474734fb461ea9fe117360205c388c234b6af

  야영장 야경 ㅅㅌㅊ

  별이 많이 보였음.

3fb8c32fffd711ab6fb8d38a4583746f628fc63df09d7073d663c85b4d542a62ea1fb80e54db53e2772c12a933

  그리고 추워서 핫팩 좀 썻더니 침낭에 결로 생김. 텐트는 멀쩡하고 ㅋㅋㅋ

  뭐냐 이거.. 원래 이럼?

3fb8c32fffd711ab6fb8d38a4383746fc28250162ab934a2e0b040f2dd5682c29e80c367296c0c17a4f4a93f67

3fb8c32fffd711ab6fb8d38a4083746f73683231ce53e64618717b9ef5acd4b3ff75d1cbc871e5cb977a67f6b8

3fb8c32fffd711ab6fb8d38a4183746f6346062e80b4452385ba6f836e8aa31456394725dde8b1009fcd2b942e

  일어나서 샤워부터함

  샤워실은 9시부터 17시 까지고 500원 동전넣고 해야함. 500원에 3분이라 적어도 2500원은 있어야 여유롭게 씻늘 수 있음.

  1인실이고 수납장이 없는게 단점임.

  샤워실이나 화장실 둘 다 라지에이터 빵빵하게 틀어놔서 내부가 되게 따뜻했음

3fb8c32fffd711ab6fb8d38a4e83746fc7db9e82017bcddff9cc51c3f8a776e52dca086b9617e31e368ce5e8e4

3fb8c32fffd711ab6fb8d38a4f83746ffa0f58abcb52ed4a4c8de41c6647cec2c2604b8dc21e643bd99f1ce58f

3fb8c32fffd711ab6fb8d38a4781766d4f6343d3c1b411f20be02024ee1e85ed47131a2b4f153fcedfdb88f4257e

3fb8c32fffd711ab6fb8d38a4780766db025d90be9b22b2808b383d1230e835becaa4fdffa2640d4e7264ef405e4

  잘 머물다 갑니다.

  언제 또 지리산 오게 될진 모르겠는데 온다면 또 방문할 것 같음.

  조용해서 좋더라. 그리고 싸다.

  평일기준 5천원, 주차는 4천원임.

3fb8c32fffd711ab6fb8d38a4783766d70ca02d9ef22f9b1be1eb795887ae4bb6ab9aa5a57b0b12007db3077c577

3fb8c32fffd711ab6fb8d38a4282766d9b2a5a9d585f254c82bbf7bc0f468015d5fbd5b8eefb2d9e92641d81b1dc

  야영장에서 두시간 달려서 지리산 등산로 입구에 도착함.

  오자마자 세면대에 발씻는 틀딱새끼 있어서 기분 잡쳤음. 한소리 하려다 옆에 국립공원관리직원분 계셔서 일러바침.

  저기 세면에 거울에 발씻지 말라는 경고문구 있는 거 보면 저런인간들 엄청 많은 듯. 저런건 과태료 때려야 되는데...

3fb8c32fffd711ab6fb8d38a4782766de7e49f4e9e234d57d4fc54d2ea25c3966d61fb3c33d3b529a3717bfc7e47

3fb8c32fffd711ab6fb8d38a4785766db3680bcf3286df333863dbe1ce13f6f5279ef24b3c70ca0ceb26bdbacfb1e5b1447e

3fb8c32fffd711ab6fb8d38a4784766d5e6cf33aa7cf95b96e0c431fd6f3b38ed7e0cd3a6f2fcfe34347ef76e904

  네시간 걸려서 천왕봉 도착함.

  지리산은 경사가 심해서 힘들더라. 사진처럼 아예 벽같은 구간도 있었음. 그래도 길은 잘돼있어서 어렵지는 않음.

3fb8c32fffd711ab6fb8d38a4787766dae97ce26971ce564a66e10a05281433d370ece6f3a85b5a66baf140d2ad7

3fb8c32fffd711ab6fb8d38a4786766d8e795f574a9e03c9bffb5bb574ad37cb785db10500dd31c02c512f9bb30c819c69bd

3fb8c32fffd711ab6fb8d38a4789766d8344cd1135b55e760debaa89c6889a2dfd2495fb679136bd34a7949951ef

3fb8c32fffd711ab6fb8d38a4788766d4f5ba59bfc4943a8617fd8263e3f0eef156b2d1a8e80050619098d7802e9

3fb8c32fffd711ab6fb8d38a4481766d0a205a487608b0c4f1b953b2974bf8b71056ea8296ca99b2d5ef2a5a7b06

3fb8c32fffd711ab6fb8d38a4480766de22c3838752d2d7d23d98957f3e9022f3fad8cc07e0a4a12f0f28c1850b7

3fb8c32fffd711ab6fb8d38a4483766d36089a7177ac1be96a82c6ce48f3608f29504d38a6217f80d9e4c77a0d1d

  일몰과 함ㅁ께 대피소 도착.

  오늘은 여기서 자고 내일 천왕봉 다시 가서 일출보고 하산할거임.

  사실 바로 이 대피소로 오는 코스로 출발한 건데 도중에 갈림길에서 길을 잘못드는 바람에 천왕봉에 가게됨. 덕분에 2km 쯤은 더 등산 한 듯...

  그리고 대피소에서 내 이름 말하니까 아이고 오셨군요.. 이러심 ㅋㅋㅋㅋ 아니 내 전화번호가 이상하게 등록돼있어서 엉뚱한 사람한테 전화가 갔다고 함. 변산반도나 달궁에서도 그사람한테 전화했었는지 대피소에서 전화했을때 좀 신경질 낸 것 같았음.
  나더러 빨리 번호 바꾸시는게 좋을 것 같다고 하심.

  대피소는 특히 등산하다 다치는 경우가 있어서 예약하고 안오면 계속 전화한다고 함.

3fb8c32fffd711ab6fb8d38a4482766d8d6c6b108a29b46bacd8453c994d932432a43213d21b40c5386bb84fe283

3fb8c32fffd711ab6fb8d38a4485766dcdc9a5f507b34d7a99d540e506ce13c10d158a8f0702ab9c423032ff5972

3fb8c32fffd711ab6fb8d38a4484766d2a237b27d54a9ae7bef564633982b87e45d5f70626ed2acc47b0da1b747f

여기는 200면 가까이 수용 가능하다고 함.

저기에 다닥다닥 붙어서 자는건데, 오늘은 내 양옆으로는 아무도 없어서 편하게 잘 듯. 주말엔 꽉 차나봐.

난방은 아주 잘됨. 땀난다는 후기 보고서 매트만 챙길까 했는데.. 혹시 몰라서 그냥 얇은 침낭하나챙겨옴. 이거 덮진 않고 그냥 바닥에 깔고 자려고.

그리고 보조배터리 가져올 필요 없음... 물은 부족해도 전기는 남아도는 듯.

3fb8c32fffd711ab6fb8d38a4487766d132f308990ea5024e8000541b776568d3f8858cc29423a087caedc3841af

3fb8c32fffd711ab6fb8d38a4486766d43601740ca6735926b6ee925551174f097d338a18b5b21ea09f189232122

3fb8c32fffd711ab6fb8d38a4489766d8e69b9b3f43f42b6c268fcaae5534247d16fe03e51547c68a05330140d2f

3fb8c32fffd711ab6fb8d38a4488766dbaea76350325fdf19d643bf8335f4c1455edf6e06fcc0519a0941406f983

3fb8c32fffd711ab6fb8d38a4581766dc08d7fb032b5284f305560a0bd194ff4f156081c136e88052b91408c112e

3fb8c32fffd711ab6fb8d38a4580766d63187749349ea95f55887ca201564e0e871ecdd9adefb4aec34f3e6d8cc7

3fb8c32fffd711ab6fb8d38a4583766d282b1ef14edd25c18026298eec414cb888aabd27eed01e69868ecbd1eb54

  취사장 입갤..

  어제 먹다남은 베이컨이랑 라면 두봉지 쓱싹함.

  싱크대같은 건 없어서 물티슈로 닦아야함. 다 먹고 바닥까지 싹 치우고 나옴.

3fb8c32fffd711ab6fb8d38a4582766de1e25a807262ba6be8c14b1e513610ae1429e423f4705a186973c001bec1

어 .. 그리고 변기는 참 할말이 많은데  

저거 열면 똥 있음. 그 위에 그냥 싸는 거임. 밑에 구멍이 있는데 나중에 똥이 쌓이면 굴러 떨어지는 건가보더라.
고추쪽에는 오줌 따로 빠지는 깔대기가 있고.  

저 파이프는 냄새 빼주는 건가봐. 그래서 밖에서 바람 세게 불면 엉덩이에 바람들어옴.  
어떻게 아냐면 아까 시원하게 싸고 나와서 앎.  

3fb8c32fffd711ab6fb8d38a4585766d66bf67fc2a7c2f93906db0908361688e2d6f06765d2ceb3f7c87f4ba4092

3fb8c32fffd711ab6fb8d38a4584766d2b1e7ea72546f07b0aef6d21d0e69dd00c89f17a8abdd7f3c805ed71aae4

3fb8c32fffd711ab6fb8d38a4587766dec47ec8d7bcb0fffa34e84aff74623ed56d02460ca4f2ad03c4dd9f94d7f

  지금 대피소 밖 야경임.

  진짜 개멋있는데, 지금 가진게 다이소에서 산 천원짜리 삼각대라 제대로 못찍음. 바람이라도 없으면 좀 해볼만 할텐데 ㅋㅋ


  사실 이 후기는 등갤이 더 어울리는데... 거기는 개판나서 야영장 후기 하나 끼워서 유루캠갤에다 올림.
  ....유붕이들도 등산 좋아하지 않나? ㅋㅋㅋ

- dc official App



노을캠핑장 자전거 캠핑 후기 (사진 42장 주의)


3fb8c32fffd711ab6fb8d38a4683746f7dca95c4845f58c17cf151052f76074c795157e271f57ea43321679b9d

유붕이들 많이들 다녀온 노을캠핑장 나도 자전거 타고서 다녀왔다.
노을 캠장은 자전거 타는 사람들한텐 하노이코스로도 유명함. 하늘공원+노을공원+2회전 의 줄임말인데, 노을캠장 가는 그 오르막길을 두번 오르는 거임.
나도 하노이는 몇번 해봤고 하늘, 노을공원 안쪽 구경도 다 해봤지만 여기서 캠핑은 해본 적이 없었음.  
갤럼들 글 보니 동계엔 운영하지 않고 올해는 11월이 마지막이라길래 부랴부랴 다녀옴. 운좋게도 금요일 자리가 딱 1개 남아서 그거 예약했다.
한강 자도 타고서 노을공원으로 감.

3fb8c32fffd711ab6fb8d38a4783746fa4f4d73fa0419639d21a1abd4a090b94120db27588b714717e6f1e7420

노을공원 입구.
하늘, 노을 공원은 주말엔 자전거를 탈 수가 없음. 주중에도 저녁 8시까지만 자전거 출입이 가능함.  
앞에서 말했듯이 노을공원으로 가려면 언덕을 올라야 하는데, 이 언덕이 짧지만 경사가 꽤 심해서 오르는데 애먹음.
보통 차량이나 백패킹으로 오는 분들은 여기서 멩꽁이버스라는 귀여운 전기차 타고 오른다.  

3fb8c32fffd711ab6fb8d38a4483746f35118c8cec54334f86b568d58581ca16e10f94e4e7d21857f2999d322b

3fb8c32fffd711ab6fb8d38a4583746f628fc63efd9d7171d465c85d4d542a62ec48d4d2fd02668097a83296ec

3fb8c32fffd711ab6fb8d38a4283746ffdaa732e4410dcf6553cd1358b9d7295152cbc086f737c2b71a62f1b06

7fed8274b48369fe51ee80e64f8474737c3d4a7854d71095e29cedaee814916b

노을 캠장 도착.
도착하자마자 텐트 펼치고 이것저것 세팅함.  
다이소에서 산 인디언행어 첫 개시인데 가격대비 만족도 ㅆㅅㅌㅊ..  

3fb8c32fffd711ab6fb8d38a4083746f73683232c353e74818767f9ff5acd4b3a0dae6dbb3e0271277be31cce9

3fb8c32fffd711ab6fb8d38a4183746f6346062d8db4452484be6f876e8aa3147f19d3bab2ca4a332b95f236a9

3fb8c32fffd711ab6fb8d38a4e83746fc7db9e810c7bccdef9cf57c7f8a776e52732e04b4bb48c7a35454f13e6

7fed8274b48369fe51ee8ee144817673bcc5ac18d3ea4ecdbfedda1d4dd55f46

7fed8274b48369fe51ee8ee1428070736a9fe760a2ae99942eee8c6db69f3239

7fed8274b48369fe51ee8ee1438274739874bc4478d3b5344572a0acd35cda2e

7fed8274b48369fe51ee8ee0408272736253b51e51654f7f552775d2842788cf

텐트 다 펼치고 나서는 노을공원에서 일몰 구경하고
하늘공원으로 가서는 야경구경함.

3fb8c32fffd711ab6fb8d38a4782766de7e49f4e9d2e4d57d8fc57d0ee25c396e03af095827bbfa74867df346775

3fb8c32fffd711ab6fb8d38a4785766db3680bcf318bdf333765dce3c762acb5ae3bf1857a927efc037125b5daca

3fb8c32fffd711ab6fb8d38a4784766d5e6cf33aa4c295ba68094e1ed3f3b38ed4479c3c860741383346436671e4

생애 첫 불멍의 시간.
착화제 1500원, 착화제2 3000원, 장작 12000원 총 16500원의 불쇼임. 말그대로 돈을 불에 태우는 느낌이었음.
불도 더럽게 안붙더라. 시마린은 프로메테우스냐고 하소연 글 올렸었는데, 거기 유붕이들 댓글 보니까 장작을 더 쪼갰어야 했었음.
불이 좀 붙은 상태에서 장작을 넣으면 금새 꺼지려고해서 부채질만 30분 넘게했다.  
장작 다 태울때 까지 계속 부채질한 듯. 그래서 불멍은 커녕 되려 정신없었다.. 난 다신 장작 안쓸듯 ㅋㅋ  

3fb8c32fffd711ab6fb8d38a4787766dae97ce269411e564a86d1da35681433d715cb6c8a2af5ef0dac735985876

7fed8274b48369fe51ed86e6408172731316ff24b9203ec3ce4b5ffc826d5afd

3fb8c32fffd711ab6fb8d38a4789766d8344cd1136b85e750beba78bce889a2db87cb602cb4bc5c03c863a361d4e

장작태우면서 목살스테이크랑 어묵탕 해먹음.
이 메뉴는 저번에 제주 비양도에서 먹었던 거랑 같음.  
그때 맛을 다시 느끼고 싶어서 사온건데 진짜 개맛있다. 집에서 먹으면 이맛이 안나더라고 ㅋㅋㅋ
어묵탕 양이 엄청많은데 저거 다먹음.  

7fed8274b48369fe51ed85e742817073079afbf39a312ca69055c8782df270f2

7fed8274b48369ff51ef84e446847273c15446752d10ff639b4b66cf7ac379c5

열한시쯤 샤워하고 자러감.
노을캠장 샤워실은 21시 30분까지라서 다음날 아침에 씼어야하나 싶었는데, 순찰나오신 분한테 여쭤보니까 그냥 써도 된다고 하더라?
뜨거운물 콸콸 잘나오고 공간도 넓어서 좋았음. 근데 옷 수납함이 없고, 조명이 자꾸 꺼짐. 그래서 내 헤드랜턴 걸어서 사용했음. 이건 아마 운영시간 지나서 불이 안들어온것 같음.
샤워하고 나오니 초승달 예쁘게 올라와서 찍어봄.

3fb8c32fffd711ab6fb8d38a4483766d36089a7174a01be86a85cacf40f3608f70e94b02476d15953bc6b06f3beb

3fb8c32fffd711ab6fb8d38a4482766d8d6c6b108925b46aa3dc463e9e4d9324710b9472541c21e12385422871dd


7시 40분쯤 일어남.  
산에 가려서 네이버 일출시간 보다 10분쯤 늦는 것 같았음.  
일출 보고 화장실 갔다가 다시 잠.

3fb8c32fffd711ab6fb8d38a4485766dcdc9a5f504bf4d7b99d340e601ce13c1cbe4c52c83d627ebef7eacf14163

3fb8c32fffd711ab6fb8d38a4484766d2a237b27d6469ae7b7f366623782b87e9c9dd8edddaec3e7c0c7b07c4641

3fb8c32fffd711ab6fb8d38a4487766d132f308993e65025e9050744bf76568def0228c9ffd763b6cc9cb18ce2f0

10시에 일어나서 아침밥.
아침은 햇반에 라면, 그리고 디저트로 마쉬멜로랑 커피 마심.
마시멜로는 무슨 착화제임? 굽다보면 불붙더라??  

3fb8c32fffd711ab6fb8d38a4486766d43601740c96b3592636cec26501174f030fd90319f87d63587978c9ef77f

3fb8c32fffd711ab6fb8d38a4489766d8e69b9b3f73342b7c36df9afeb5342479739722d3ba37ca54b4e64f7ea75

다 먹고 설거지..
퐁퐁 맨살에 닿으면 건조해지고 갈라지기도 하길래 자전거 정비하려고 산 얇은 니트릴장갑 챙겨서 설거지함.
음식물쓰레기 엄청 많더라. 난 집에서도 그렇고 밖에서도 그렇고 음식은 안남기는 스타일이라 이날도 국물하나 안남기도 다 먹었음.  

3fb8c32fffd711ab6fb8d38a4488766dbaea76350029fdf194623afc345f4c14339b7727d4eaed955cd0a727fb4d

퇴실시간 12시 거의 다 맞춰서 짐정리 끝냄.
내가 있었던 곳은 d10인데, 여기는 개수대랑 가깝고 전기랑은 거리가 있음.
그리고 화로대가 목재테이블 쪽 방향으로 나 있어서 불멍하려면 저 테이블에서 해야함. 여러명이서 의자 놓고 둘러 앉아 불멍하기 안좋아 보였음.

3fb8c32fffd711ab6fb8d38a4581766dc08d7fb031b9284f3a576da6bd194ff4a2db4bccdaa7d94a94f7c0d44824

3fb8c32fffd711ab6fb8d38a4580766d631877493792a95f5f8c72a70d564e0e4e0e37370823ed5b73f9d460c2a1

3fb8c32fffd711ab6fb8d38a4583766d282b1ef14dd125c18a222e89e8414cb839c28d93ad11a697ebf0784635e1

노을캠장 한바퀴 돌고 내려감.
노을캠장 주변은 비포장 도로라서 사박사박 달리는 맛이 있다. 내리막길에서는 한강을 바라보며 달릴 수 있음.  

3fb8c32fffd711ab6fb8d38a4582766de1e25a80716eba6be3c24c18523610aeb573c4e071f879c5ba8076105352

3fb8c32fffd711ab6fb8d38a4585766d66bf67fc29702f939b6dbb958661688e7676cc4af6be8ba529ca58f5fb26

노을캠장을 내려와서는 하늘, 노을공원을 한바퀴 돌아봄.
노을공원 아래쪽은 비포장도로고 달리다가 옆을 보면 한강이 내다보이는 길임.  

3fb8c32fffd711ab6fb8d38a4584766d2b1e7ea7264af07b01e86c23dce69dd0c80df03e1e25a3cb8ec0ff9da7ea

3fb8c32fffd711ab6fb8d38a4587766dec47ec8d78c70fffa84981aaf54623ed0424d19be30c57451997c16e1d47

3fb8c32fffd711ab6fb8d38a4586766d0d521bcbf5d8b478cb6e5b5d5e1d14c1766948eb1124315304fb63abfeb7

노을공원을 지나 하늘공원 아래쪽으로 가면 메타세콰이아 길이 펼쳐짐.
여기 처음 왔을땐 서울 한복판에 이런 곳이 있다는 게 신기했음.  


3fb8c32fffd711ab6fb8d38a4588766d030729a85c48e59b1da7bf7e9f0d50803e4ad3e43bf45f14a0e5c16709fc

3fb8c32fffd711ab6fb8d38a4281766d2875e3f9c5e64aa11eda276c912d22e8d44fc77144051aa963b3d9166c73

3fb8c32fffd711ab6fb8d38a4280766d8a50fa2e870683dd494af4ceb10cc4157df32b5bd1b1153c8e3d3440ff55


하늘, 노을공원 위쪽은 아래와 다르게 포장도로임.  
가운데 사진에 보이는 건 멩꽁이차임 ㅋㅋ 졸귀탱...
하늘노을공원이 참 자전거 타기가 좋은게, 아래쪽은 메타세콰이어길이 있는 깨끗한 비포장이라 풍경 즐길 수 있고, 위쪽은 깔끔한 포장도로라 달리는 맛이 있음. 그리고 공원으로 오를땐 업힐훈련도 할 수 있고, 다 올라서는 서울 전망 구경도 하고..
이정도면 거의 자전거 테마파크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 정도.

3fb8c32fffd711ab6fb8d38a4589766deec9217800bf29614efce436371f417f3189fa11e81f8bf4f122baf7229a

3fb8c32fffd711ab6fb8d38a4588766d030729a85c48e59b1da1be7a9e0d5080a560e616f0e97c9e5ca02a8e89d0

한강자도로 빠져나와 한강 물멍좀 때리다 집으로 돌아감.
수도권 살면서 자전거캠핑하는 유붕이들은 여기 꼭한번 가보길 바람.  



제주도 야영지 후기와 소개 + 여행사진 (사진 많음, ㅈㅈㅂ 주의)






출처: 유루캠프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33

고정닉 19

1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이비 교주로 있으면 설득될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3/03/20 - -
공지 모바일에서도 쉽게 짤을 만든다! 디시 AI 갤러리 오픈 운영자 23/03/23 - -
공지 힛갤 기념품 변경 안내 - 갤로그 배지, 갤러콘 [210] 운영자 21.06.14 66999 45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635/1] 운영자 10.05.18 520479 231
17504 10295 포르쉐911 LED작업기 [31] 지금은오프라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4 3118 18
17503 대만 알중여행 [스압] [67] DouglasMacArthu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3 7734 24
17501 통수친 디질뻔한 유.. 아니 고닉 무복했다. 결산한다 [211/1] 톰카레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3 13856 138
17500 내가 갖고있는 게임관련 물건들 ㅋㅋ [스압] [354] 럭키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20563 91
17499 스압) 원피스 페보릿 에피소드 [344] happykwak(211.107) 03.22 24031 403
17498 저잘쓰2. 남들이 패윜 보정 할때 [115] 닉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11722 155
17497 남극 여행 사진 몇 개(펭귄 위주) [142] 미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14394 156
17496 나의 피자 연대기 (초창기 삽질편) [스압] [212] 흙사자레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0 27347 374
17495 한국에서 올드카를 수리하기. [385] 단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0 28155 310
17494 2021년 전세계적인 멸종위기종 노랑배청개구리를 찾으러 간 여행 [317] 하지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8 35227 499
17493 일본 교환학생 다녀온 만화.manhwa [완][스압] [325] 치즈 03.17 74851 331
17492 자랑))이틀 전에 산 내 첫차임 ㅎㅎ [674] 데마시아거주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7 58701 582
17491 오사카 콘고잔 金剛山 바리에이션루트 등산 후기 [6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6 12734 30
17490 몸 좋아지고 싶으면 애니 봐라(장문주의) [823] 호시미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6 75641 473
17489 서코에서 "천야차" 도-황 코스프레하고 왔습니다. [572] ㅎㄴㄹ(122.128) 03.15 49084 857
17488 군붕이 구조대미용실형 잘생긴 군붕이 머리 무료로 해주게 된 썰 [238] 미용실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5 42593 386
17487 굴뚝새 탐조 [스압] [148] 백사투사고싶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4 18362 252
17486 6현 베이스 기타(ㅋ) 제작기 [71] 도박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4 16523 80
17485 데나노 외장그래픽 확장팩 제작기 겸 제작 설명서(스압) [216] MENY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3 22108 88
17484 일본 교토 시의 산 속 폐건물 탐방 [214] アルティナ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3 36400 229
17483 북한산에서 바라본 아파트의 섬들 16장 [스압] [173] 12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1 29746 207
17482 [다크투어] 대한민국 판문점 [스압][약혐] [90] 박기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0 30676 102
17481 토텐코프 사단 전범맨 완성 [138] 제노죠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0 20836 131
17480 차 사와다 [스압] [246] 단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9 30067 309
17479 올해 첫 은하수 & 일출 출사 (30pics) [123] ㅃㄹ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9 15360 122
17478 뇌와 벌 [완][스압] [451] 고랭순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8 31497 753
17477 한복 입고 놀러갔다 온 사진. (수섬 나들이) [181] 아르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8 25024 188
17476 [OMNIVUS] 지옥철 표류기 [스압] [113] ssv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7 23110 180
17475 주말에 또 상어 보러 다녀옴 [214] 똥오줌갤러리(68.205) 03.07 31105 180
17474 6개월간의 대림 택트 복원과정 올려봅니다 [265] 짭돌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6 26071 265
17473 정든 나의 외계인 친구 [345] 개구락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6 42487 598
17472 피자를 너무 좋아하는 피자 가게 사장님.manhwa [스압] [484] 만신창이(121.184) 03.04 94995 1157
17471 3000미터급 활화산 御嶽山온타케산 등반후기 [9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3 18492 72
17470 대학 복학하고 한학기만에 런한 24세 김조운 (스압주의) [399/1] 김조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3 61146 222
17469 A7m2 저잘쓰 ㅇㅈ? [스압] [129] 닉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2 20168 83
17468 경운기 피규어 만들어왔습니다 [404] 6Dcreati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2 30128 816
17467 카이막 만들어봤다. [530] 김고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1 61911 672
17466 본인이 약안먹고 우울증 고친법 [스압] [1397] 사천짜파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8 99618 1155
17465 무선조종 랜드레이더 만들어옴 [135] 샤전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8 22086 199
17464 쾌걸춘향 촬영지 투어 다녀옴 (스압) [234] ㅇㅇ(211.52) 02.27 24083 169
17463 체인소맨- 완성 [160] 야스오리아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7 38363 161
17462 Pop up Parade 광전사 리페인트 2 [124] 곰나으리(110.11) 02.25 23294 205
17461 넨도없음 주의,장문주의)세하와 호순이 전국노숙일주 [완][스압] [133/1] 세하와호순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4 19013 48
17460 소꿉친구와 팔씨름 하는법 manhwa. (완) [222] 앞구르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4 39035 479
17459 3D프린팅 그레이트 파이브 제작 [스압] [137] 빵떠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3 20325 190
17458 만화가 최지룡님 만나뵙고 온 후기 [671] 쿠스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3 48266 962
17457 [나사루] 몬스터 모음 ㅎㅎ 몬스터 짱 재밌음 몬스터 그립시다 [255] 나사루(203.80) 02.22 21861 169
17455 잠을 깨게 만드는 캬루 인형 알람 제작기 [272] 멜리사J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2 29253 36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