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언젠가는 너로인해 울게될것을 알지만,그래도 사랑(ft.송아)앱에서 작성

ㅇㅇ(59.15) 2020.09.19 17:00:01
조회 3525 추천 172 댓글 23

(긴글,짤많음 주의)
(짤은 모두 은혜로운 금소니 계정 줍줍)



바이올린에 대한 접을수 없는 짝사랑으로 음대까지 왔지만 결국 현실에 부딪힌 채송아. 누가보면 참 무모할 수도 있지만, 그게 또 채송아라는 사람을 말해주는 듯 하다. 하지만 현실까지 오롯이 송아가 다 품기에는 너무나 힘겹기만 했다.

막다른 길에 다다른 것만 같은, 스물아홉의 상처 가득한 송아는 또다시 사랑을 마주하게 된다. 어쩌면 조금은 따스한것도 같은 그런 사랑.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3c5c26b56cb27867ed97000b3c1fe54af1eedf3ae8e74059499010f73c27ae49e0bf43d884b3d0e4300172af7f542e051ea4989c6128825

그 사람은, 무대 위에서 반짝반짝 빛이 나던 사람.
닿을 수 없는 곳에 있을 것만 같은 사람.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3c5c26b56cb27867ed97000b3c1fe54af1ce0f2ad8f29559699010f73c27ae49e8b548bd7b1d16dcc9fc7af8bd138a234d98597411db22c

그런데 무대 아래 그는 내게 인사를 건네왔다.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3c5c26b56cb27867ed97000b3c1fe54af1ce7f5aa8a7e539399010f73c27ae49ee115bbde4551af6ff48bccb278d0c9e673972f8e3dead448

그리고 그는 여전히 빛나고, 내 마음을 울리는 연주를 하는 사람이었다.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3c5c26b56cb27867ed97000b3c1fe54af1ab5a6f9887a00c6990d233fe549bebe1363fff5afa9464f448d4a851914bcb7180d28a8b9b0c5ff

또한 내이름도 한번에 알아듣는 사람이었고,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3c5c26b56cb27867ed97000b3c1fe54af48e6a7aadb7c559399010f73c27ae49e9ccf3bef5e2bc9efaeb76c38c641279e99e099954e9009ac

이상하게 나와 닮아보이기도 하는 사람이었다.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3c5c26b56cb27867ed97000b3c1fe54af49b6a3ac887455cc99010f73c27ae49e2cd0cca8511a20c4e77a0fdd3c5160a0a57f63fbb869cefb

아무도 신경안써주는 나까지 신경써주기도 했다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3c5c26b56cb27867ed97000b3c1fe54af4ce6a4a98a7a039399010f73c27ae49e33c904326a12fd30c90af18dff89f28cfeff2b98a6d66fe1

그래서,혹시라도 상처받았을까 마음이 자꾸만 쓰였으며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3c5c26b56cb27867ed97000b3c1fe54af1be5a1fc827403c499010f73c27ae49ef6b639167f6b6e9e9ba3a6de6571d260147c8ee4e97cd4c2

호흡을 같이 느끼는 것만으로도 좋았고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3c5c26b56cb27867ed97000b3c1fe54af19b7a1ac8c74569499010f73c27ae49e799a81fe501c4c8bac8fd4d47133f141e353ec177d1ce248

혼자 두고 오는게 맘에 걸렸던 사람.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3c5c26b56cb27867ed97000b3c1fe54af18b1a8fb8e28079799010f73c27ae49e8d816f07445aac6fb81b30b25776ca8d7b5eb066c1003135

담담하게 털어놓던 그의 이야기가 자꾸 마음을 건드린다. 반짝반짝 빛나던 무대 위의 그는, 어떤 삶을 살아온건지, 그저 부럽다고만 생각했었는데.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3c5c26b56cb27867ed97000b3c1fe54af4cb2f2ae88790fcc99010f73c27ae49e5c160666088f3c4f79aa4f068661a5e201d9b725f548f3c3

남모를 아픔을 가진 그사람이 자꾸 신경쓰인다.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3c5c26b56cb27867ed97000b3c1fe54af1eb2f2a7822f01c099010f73c27ae49e9713420447d69462122265400bac85e9419bed4c8e206df3

그런데 내 상처와 아픔을 그 누구보다도 잘알고 먼저 위로해주는 사람.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3c5c26b56cb27867ed97000b3c1fe54af49e7f4a8d878079399010f73c27ae49ea153d3f1a05b6b018d304b7c774d700b674e141f510723

본인생각만 하라고 말해주던 사람.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3c5c26b56cb27867ed97000b3c1fe54af1deca4acd82b54c3990e0071c87aeb996af6c00edfff7680798c489e723adefe4f108e2aaff1cc0fc0c30b718d4284

내 어려움도 같이 견뎌준 고마운 사람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3c5c26b56cb27867ed97000b3c1fe54af4fb7a1fc8b740e9699010f73c27ae49e3e9dee14663911dee37ca540c3e687033ad5dd1533146c0e

나를 보면 기분이 좋아지고 보고싶었던 거라 말해주는 그 사람이 어느새 나도 좋아져 버려서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3c5c26b56cb27867ed97000b3c1fe54af1be1a1ab8f7a0fc599010f73c27ae49e4298285b05379a81e6db8a6029010f96e53d58c3224d714b

멀리서 걸어오는 그의 모습만 봐도 웃게 되어버렸다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3c5c26b56cb27867ed97000b3c1fe54af49b5f7a68e7d529499010f73c27ae49e647686ec52273a0c81a388c8a0380edc246caa9a6844d33a

화려한 무대위의 모습 뒤에 감춰진 그사람의 진짜 모습을 알게 되었을땐,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3c5c26b56cb27867ed97000b3c1fe54af1decf2acdc290fc599010f73c27ae49e428509b5be91f47432336542a23dbd3376cd530b75c66ab3

이상하게 마음이 너무 시리고 아팠다.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3c5c26b56cb27867ed97000b3c1fe54af18eda2af8b2803c599010f73c27ae49ec20bcfb03eb5e994b407f4fcb65d4a4bc120832f480e45ca

정작 본인은 더 상처투성이면서 내가 마음 다쳤을까봐 나를 먼저 신경써주던 사람. 그런 사람을 어떻게 사랑하지 않을 수 있을까?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3c5c26b56cb27867ed97000b3c1fe54af1ab5f0a6de7e559699010f73c27ae49efa3d06630f25527ef9d3635ab75a9d10fbf7baf78c54e1e8

(통화하는게 이리 설렐일인가)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3c5c26b56cb27867ed97000b3c1fe54af4be6f3af827f04c499010f73c27ae49e640fd41f373e96537c8ca52856819902ee6ebd6f4bfff2f9

(얼굴만 봐도 좋다고 합니다)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3c5c26b56cb27867ed97000b3c1fe54af12e4a4fddb28549099010f73c27ae49e0999f2ebb91468f0f47275d231abc6809385f0ab36cf0a63

(얼굴만 봐도 좋다고 합니다222222)

진짜 송아는 준영이가 좋아져버렸다.
소리도 없이 다가온 사랑은 어느새 이토록 커져버렸다.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3c5c26b56cb27867ed97000b3c1fe54af4fb7a6aa892e00c099010f73c27ae49ec624ba699ec22173288caa224e70e73aea9187b09efc5a

그런데 그사람은 아직도 속을 알수가 없다. 내가 웃고 있으면 같이 웃게 된다면서요, 우린 무슨 사이인건가요 물어보고 싶었지만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3c5c26b56cb27867ed97000b3c1fe54af1fe1a1fa8f7e07c199210c608a3fa49c00bf

그에게 직접 물어볼 수 없으니 다른 사람에게라도 물어봐서라도 알고싶었다. 그사람의 진심이.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3c5c26b56cb27c8228b1700bfc7f45dc5ab863a2b294885e8732e83465643dd463d1c83b6eecf458a53ca3b31773e27af89fb870ed84887d55822b394c06f5f142de3a1c60f36e65a6b2e

그런데 결국 아무 사이도 아니었던 것만 같아 눈물이 났다. 참 이상하지? 생각해보면 사실 아무 사이 아닌거였던거 맞는데, 아니 그사람 말대로 그저 친구였던가.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3c5c26b56cb27867ed97000b3c1fe54af1ae3f3a68b7a02c4990d233fe549bebe5031577856c85d2ed7163faa8cb917a23768cec2aeff857440d6d2

아무 사이 아니니까 괜찮을 것만 같았지만,
그의 이름을 말하는 것만으로도 목이 메어오는걸 어떡해야할까?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3c5c26b56cb27867ed97000b3c1fe54af1fb5a7a78b7a52c2990d233fe549bebe2f9fdc7b969e9624454b544298adc7b944d67e258b704ce5498e6a

그러니 별 수 없었다.
그의 얼굴을 보자마자 터져나온 나의 마음이란.
틀어막을 틈도 없이 쏟아진 눈물과 진심.

어쩌면 송아는 수십번 상상했을지도 모를 일이었다. 우연히 마주치면 그냥 평범하게 인사해야지, 담담히 웃으며 안부를 묻고 아무일 없었다는듯 그저 지나쳐야지 하며 다짐했을 지도 모르겠다.

그렇지만 모든 결심은 아무 소용없었다. 준영이 말한 것처럼 딱 적당히,지치지 않을만큼 사랑한다는 것은 결국은 틀린 말이었으니까.











그러니 이제 연애좀 합시다 둘은?!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3c5c26b56cb27867ed97000b3c1fe54af1cb1a6a8887854c799210c608a3ea49c3e30

(이게 연애가 아니면 박준영은 진짜 유죄야ㅠㅠ)




-------------------

6화는 먹먹해서 복습하는동안 몇번을 멈췄다 틀었다 했는지 모르겠어. 송아의 마음과 어쩌면 우리가 다는 모르고있을 준영의 마음과 심하게 과몰입중인 내 마음까지 모두 너무너무 아픈 6화ㅠㅠㅠㅠㅠ

그래서 왠지 정리해보고싶었음. 정리하다보니 1화는 진짜 누구말대로 전생처럼 까마득하다ㅋㅋㅠㅠㅠㅠ

원래 연인은 한몸으로 붙어있었는데 신의 노여움을 사서 둘로 쪼개졌다고 해. 그래서 서로의 반쪽을 찾아 평생을 헤맨대. 쪼개진 그 피투성이 반쪽으로. 그래서 서로 찾으면 한눈에 알아보고, 서로의 상처를 보듬으며 꼭 맞춰 살아간대.

상처투성이인 준영과 송아도 빨리 서로 행복해지면 좋겠다. 둘은 소울메이트처럼 꼭 닮아있으니까.


별거없는 긴글 읽어줘서 고마워.
(참,글 제목은 인상깊게 읽은 책제목임을 미리 밝힙니다!)


출처: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172

고정닉 4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극이 찰떡, 한복핏 완벽한 여자 스타는? 운영자 20/10/20 - -
231352 [조갤] 비둘기 만들었음. [20] 불사조(58.230) 10.20 264 25
231351 [레갤] 갤주님 팬굿즈 제작기... [17] R.V.V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794 56
231350 [야갤] 포르쉐 걷어차버린 한녀...jpg [596] ㅇㅇ(223.62) 10.20 37557 1069
231349 [카연] 몬스터 헌터-수수께끼의 도전자 허리케인.manhwa [13] 사평(Lovendpeac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1447 36
231348 [카연] 키즈카페 패션쇼 [60] ㅇㅇ(49.163) 10.20 6904 191
231347 [파갤] 요리못하는 파붕이도 해먹는다는 중화볶음밥 [13] ㅇㅇ의영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739 11
231346 [기음] 춘천 말차카페 -교토정원- [7] ㅇㅇ(223.39) 10.20 840 26
231345 [문갤] 득잉득잉!! [21] 돔페리냐ㅏㅏ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350 9
231344 [파갤] 곰곰히 생각해봤는데 체지방을 뺀다고 유산소 할 필요가 있나? [41] ZAZ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1278 16
231343 [여갤] 임다영 루다 인스타 뉴짤 [6] ㅇㅇ(39.7) 10.20 760 24
231342 [엠갤] Yummy Summer 리뷰 [45] 율티스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2195 121
231341 [트갤] 레전더리 네메시스 프라임 [7] Laibach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691 14
231340 [바갤] 간만에 경치팔이 [25] Denv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1152 17
231339 [디갤] 갤 첨와봐서 사진 올려봄 [12] ㅇㅇ(180.69) 10.20 322 13
231338 [기음] 저번애 만든 타르트랑 젤리 [12] ㅇㅇ(121.159) 10.20 1487 29
231337 [차갤] 프레시 로스터 사용후기 [10] 유동아이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216 5
231336 [주갤] 현재 인생위스키 1위 쭉 나열했음 [26] StarEdito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1159 15
231335 [연뮤] ㅌㅇㄱ 세자전 컨셉사진 [181] ㅇㅇ(211.170) 10.20 4423 41
231334 [브갤] 15화 졸연.gif [9] ㅇㅇ(223.39) 10.20 1428 49
231333 [연뮤] ㅃ 비스티 전캐 간식이미지 [76] ㅇㅇ(39.7) 10.20 1834 34
231332 [기음] 어제 하루종일 먹은거 [8] 하연니(61.97) 10.20 927 20
231331 [디갤] 이케아 [9] 퀸_엘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364 12
231330 [바갤] (바갤수필) 외로워야 라이더이다 [32] 펄프버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1299 33
231329 [청갤] 혜준이와 집착왕 이태수 [3] ㅇㅇ(175.223) 10.20 521 29
231328 [냥갤] 오뚱이 배웅모드 [11] 오뚱토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756 76
231327 [멍갤] 여우 생존신고하고 감니다 [11] 이노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459 28
231326 [브갤] 거울 연출에서 이 타이밍 봐 [25] ㅇㅇ(211.193) 10.20 3469 126
231325 [기갤] ㅍㄹㅇ 아노 후기 (보라색) [29] ㅇㅇ(59.6) 10.20 767 11
231324 [과빵] 어제 개쩌눈 베이커리카페 가따옴 [14] 딩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548 7
231323 [카연] 만약 나한테 여동생이 있었다면??? [33] 히익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4618 57
231322 [주갤] 주리리)주갤리큐어리뷰라는뜻 [14] 젖프루시안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502 7
231321 [엠갤] 퍄퍄 캡쳐한거 몇장 올림 [15] WithOn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1747 57
231320 [N갤] 오늘의NC다이노스 [10월 20일] [12] TodayN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969 56
231319 [프갤] 온 세상엔 물음표만 가득해~ (스압) [4] 영원토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417 22
231318 [여갤] 유댕이 소풍가나 ㅋㅋㅋㅋㅋㅋㅋㅋ [16] 와따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1164 32
231317 [중갤] 스마트폰 게임...ㄹㅇ리즈시절...jpg [392] ㅇㅇ(39.7) 10.20 18298 137
231316 [필갤] 10월 일상 [5] 꼬맹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199 9
231315 [브갤] 사랑한다고 말하기까지 [48] ㅇㅇ(121.174) 10.20 3265 217
231314 [P갤] 펌프카드 직접만들기 [14] Triple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815 18
231313 [칸갤] [그림]스즈야 그려옴 [33] pigca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2625 40
231312 [동갤] 본인쟝 스펠버블 카페다녀옴 [67] HOSHI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1894 38
231311 [판갤] 학생때 영혼 갈아서 그렸던거 올려봄 [27] 쭌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2489 40
231310 [동기] 친칠라 키우는 사람이 매일 해야하는 청소란 [39] 이리동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2615 56
231309 [프갤] 본체에 프리코네 모니터링 시스템 다만들었다. [45] 멜리사J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6175 60
231308 [기갤] 와 프라임 발색 죽이네여..... 올리비아 핑크 느낌 부탁드렸는데.... [21] beric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2602 28
231307 [카연] 갈릴레오와 씬나는 종교재판 [80] 썰풀고싶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6357 142
231306 [프갤] 앚구석 인싸들을 위한 TODAY'S IZ*ONE 10월19일자떡밥정리 [18] 댕댕이와유진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1164 48
231305 [기음] 최근 챠묵 정산 [25] 돼지보쌈막국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2647 27
231304 [필갤] TeamLab:Life [9] 쿠바나더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840 15
231303 [중갤] 속보) 중빵이 깜짝..현재 마이크로소프트 대형 발표 떡밥...JPG [307] 류하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26288 99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