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일반] 4 AM을 들으며 생각하는 보르헤스의 단편

네임밸류(125.183) 2020.11.26 10:21:02
조회 1390 추천 16 댓글 10



Kaskade - 4 AM


우선 나는 EDM 씬이나 00년대 중후반의 프로그레시브 하우스에 무지하고 관심도 없어서
이 트랙이 릴리즈된 당시에 얼마나 유명했는지 기억이 안 난다. 한창때의 Deadmau5도 거의 안 들었다.
그래서 매번 무슨무슨 페스티벌에서 나보다 어린 사람들을 만나 음악 얘기를 하게되면

"나는 데드마우스 안 듣고 자랐다. 난 Justice, Boys Noize의 세대다."라는 유치한 말을 했었다.


무명시절 홍대 부근의 영어학원에서 원어민 강사로 돈을 모았다던 Kaskade
그중에서도 위의 '4 AM'이 대표 트랙까진 아니지만 아무튼 꽤 유명했던 모양이다.

그렇지만 실제로는 오리지널보다 리믹스가 더 히트를 쳐버렸다.




Kaskade - 4 AM (Adam K & Soha Remix)


유투브에 검색해도 원곡보다 이게 더 먼저 뜬다.

원곡과 확연히 차이나는 조회수에서 이 리믹스가 얼마나 더 큰 인기를 끌었는지 짐작할 수 있다.


위의 트랙을 작업한 Adam K & Soha는 2007년 비트포트에서 'Twilight'라는 싱글로 전체 2위를 찍은 그룹으로서

그 트랙의 인기에 힘입어 세계적인 뮤지션들의 트랙들을 리믹스했는데 위의 4 AM 리믹스도 그 중 하나란다.

그리고 앞서 말했다시피 해당 리믹스는 원곡을 초월하는 인기를 끌게 되었다.


대충 들어보니 한때 BBC Radio 1에서도 필수트랙으로 추천하고

DJ들도 처음 나왔을 때 프로그 필수요소급으로 자주 틀었다는데 뭐 그거까진 잘 모르겠다.




AraabMUZIK - Streetz Tonight


[Electronic Dream]이라는 불멸의 명반을 남기고서 급속도로 기세가 떨어져버린 AraabMUZIK

그리고 그 명반의 타이틀이라 할 수 있는 Streetz Tonight

이것은 위의 4 AM (Adam K & Soha Remix)를 샘플로 삼아 새로 작업한 것이었다.


이 앨범은 내가 군바리 시절에 나온 앨범임에도 불구하고

당시 일렉트로닉-힙합, 트랩 씬에 불러일으킨 충격이 말 그대로 엄청나서

"이제 MPC로 드럼솔로 후려갈기는 미친놈들의 시대다"라는 소리까지 나왔었다.


그리고 이 트랙은 추후에 GTA의 라디오 채널 호스트로써 참여하는 Flying Lotus의 손으로 넘어간다.


Kaskade - 4 AM (Araabmuzik Remix)


GTA 5의 FlyLo FM 맨 마지막에는 항상 위의 트랙이 흘러나온다.


Flying Lotus는 그냥 쉽게 Streetz Tonight을 틀었을 수도 있었지만 그러지 않았다.

그 대신에 그는 락스타 게임즈를 통해 Kaskade와 AraabMUZIK을 상대로 정식 샘플 클리어를 거친 뒤

Streetz Tonight에서 쓰일법한 소스들을 직접 처음부터 끝까지 다 만들어내고 어레인지한다.

이게 무슨 의미가 있는걸까?


그래서 위의 트랙을 자세히 들어보면 Streetz Tonight임에도 불구하고

실제 트랙과 미묘한 차이점이 있다. 비트의 톤이 덜 찢어진다던지 마디간의 부자연스러운 이음새가 정돈되었다던지.


특히 맨 마지막에 피치를 급격하게 내려버리면서 BPM을 크게 떨궈버리는건 Flying Lotus이 새로 구상한 킬링 파트다.

어처구니없는 진행임에도 반박할 수 없고 라디오의 마지막 트랙으로 이보다 더 완벽할 수 없다.



viewimage.php?id=28b1d525e8c72baf6d&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be1271370a302130b6c3a7c6abb69bd8c2989bb02ef750eb099ef801a9b6327c121a67f7ffc1347

4 AM과 관련된 일련의 과정들은 마치 보르헤스의 '픽션들'에 수록된 단편 [피에르 메나르, 돈키호테의 저자]를 생각나게 한다.


내용인 즉, 어느날 돈키호테가 쓰고싶어진 프랑스인 피에르 메나르에 대한 이야기다.

메나르는 그저 돈키호테를 그대로 베낄 수도 있었지만 그건 너무 쉽다는 이유로 거절하고

직접 스페인어를 배운 뒤 수 차례 원고를 썼다가 찢었다가를 반복하여 창작의 고뇌 속에 불면의 밤을 보냈다.


그렇게 탄생된 메나르의 돈키호테는 세르반테스의 돈키호테와 단어 하나 다르지 않고 그대로 쓰였다.

물론 스페인어를 잘 하는 세르반테스의 돈키호테와 달리

프랑스인 메나르는 300년의 시간을 거슬러 프랑스어로 스페인 고어체를 구사하기에 아무래도 부자연스러운 면이 있다.


허나 메나르가 돈키호테를 쓴 양피지 밑에 수없이 고쳐써서 희미하게 보이는 흔적들은

수많은 번민과 고통의 흔적이며 보다 풍부한 함의를 담고 있어 분명히 세르반테스 것과는 완전히 달랐고

보르헤스 왈 "그것은 오히려 세르반테스를 능가하는 위대한 작품이었다"라고 한다.



난 솔직히 아직도 저 단편의 의미가 뭔지 잘 모르겠다.

포스트모던까지 들어가야 하는데 머리아프니까 관두기로 하고

해당 단편의 해설집들을 찾아보다가 나름 괜찮은 해설이 있는 것 같아서 그대로 긁어왔다.


[이 글은 작가(창작/모방)의 글쓰기/읽기에 대한 이야기이다. 모든 작가는 앞 저작물의 무한응용에서 벗어날 수 없다.

메나르의 행위는 "올바른 독자란 작품을 저자의 의도와 한 치도 어긋나지 않게 읽어야/이해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처럼 억지스럽다.

하지만 메나르는 우리에게 과거에 대한 '수동적 수용' 이냐, '능동적 창조냐'의 사이에서 어느 쪽을 선택할지 묻는다.]



수동적 수용인가 능동적 창조인가


굳이 위의 소설대로 대입하자면 앞선 4 AM의 리믹스들은 수동적 수용이었을테고 Flying Lotus의 작업물은 능동적 창조였을테지만

스페인어 하나 몰랐던 메나르가 능동적 창조를 결심한 것 또한 이미 수동적 수용으로 쓰여진 번역본을 읽었기 때문이었다.


마찬가지로 Flying Lotus에게서 나타났던 그 능동적 창조 역시 앞서 있었던 수동적 수용들의 조각 없이는 나타나지 않았을 것이다.

보르헤스는 두가지 중에 양자택일하라고 했다지만, 저 두가지 요소는 사실 대립관계가 아닌 상생관계였던 것이다.

너무 전음의 정점만 있길래 재택근무하다가 아무 소리나 써봤다.



출처: 전자 음악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6

고정닉 7

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말머리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1591 공지 디시콘 50개로 증대, 비추천 제어 기능, 자짤 30개로 증대 운영자 21/01/18 - -
1592 설문 ‘전화위복’ 중간 투입되어 극 빛낸 대체 배우는? 운영자 21/01/19 - -
239557 일반 [야갤] 여성bj 밥먹으러간 사이 뒷담한 종업원..jpg [626] ㅇㅇ(121.143) 01.20 7247 107
239556 일반 [야갤] 충격.... av배우 쌩얼 대참사....jpg [20] ㅇㅇ(175.223) 01.20 3569 38
239555 일반 [치갤] 싱글벙글 배민 배달앱 사장님.....jpg [20] 다격다(116.123) 01.20 2417 42
239554 일반 [스갤] 하악이 메이드복 목줄 움짤 가져옴 [50] ㅇㅇ(61.82) 01.20 16185 146
239553 일반 [토갤] 균형잡기인생업젖 [56] 고불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6776 78
239552 일반 [피갤] 민선 누나 짤 좀 더 보자 [60] ㅇㅇ(1.224) 01.20 12055 64
239551 일반 [진갤] 25살 여자 버스기사 혜원양 [76] ♧이채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7223 106
239550 일반 [인갤] 쯔양 ..... 가격 논란 .....해명.....jpg [67] ㅇㅇ(211.36) 01.20 11216 116
239548 일반 [부갤] 현직 교사가 보는 강남vs비강남 차이.jpg [174] ㅇㅇ(110.70) 01.20 9360 83
239547 일반 [주갤] 초딩 vs 주갤럼 [117] ㅇㅇ(223.39) 01.20 13957 161
239546 일반 [갤갤] S21 안정화 패치 이후 벤치마크 및 발열 체크 결과 정리 [26] 연방사빌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4663 32
239545 일반 [스갤] 스붕이들 하악이와 함께 한 지난3일 요약.jpgif [148] ㅇㅇ(118.33) 01.20 26650 302
239544 일반 [야갤] 폭발하는 의자... 야붕이들도 확인해보자...jpg [80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21597 356
239543 일반 [야갤] 김어준 '방심위 소식' 및 '방역수칙 위반' 관련하여 [218] ㅇㅇ(113.154) 01.20 10017 194
239542 일반 [기갤] 올림픽 왕따 주행으로 욕먹었던 김보름.jpg [47] ㅇㅇ(59.4) 01.20 6295 111
239541 일반 [주갤] 삼전 90층 새끼들한테 위안 되는 짤 [26] 삼전원챔(220.95) 01.20 13568 103
239540 엔터 [여갤] 오늘은 ibi의 여왕, 네이처의 든든한 맏언니 퀵소희의 생일입니다 [41] ㅇㅇ(39.7) 01.20 3225 57
239538 일반 [야갤] 최근 핫한 군대만화....100% 공감 [1414] ㅇㅇ(59.11) 01.20 105014 1685
239536 FUN [야갤] 이재용 구속...삼성 직원들 반응...jpg [1545] 먁그리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93855 1465
239533 엔터 [에갤] 블랙맘바 자켓비하인드 움짤 최종 [14] l윈터깅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2076 22
239532 일반 [B갤] (데이터주의) 방캐 겨드랑이 모음집 [136] ㅇㅇ(175.210) 01.20 8463 152
239531 일반 [이갤] 탐구 #694 움짤 (6장 41.2 MB) [4] 말티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548 8
239530 시사 [야갤] 틀딱환장... 세월호.. 수사결과 공개.. jpg [1064] 딸기몽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69391 2509
239527 스포츠 [해갤] [박지성 행정가 축하] 논문표절 정리 [290] ㅇㅇ(107.181) 01.20 13011 493
239526 FUN [개갤] 냉혹한 공관병의 세계.kor [47] 콰지모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6601 122
239525 FUN [야갤] 지구촌..미친새끼 ㄹㅇ..원탑...JPG [857] 튤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103070 2943
239522 게임 [중갤] 사펑 2077 또 논란 떴다!!!!!!!!!!!!!! [142] ㅇㅇ(175.196) 01.20 19660 269
239521 스포츠 [F갤] 뮌갤문학) 1월은 알라바의 거짓말. [12] 남부의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1349 30
239519 게임 [중갤] 정보) 메타크리틱 95점 이상 게임 순위를 알아보자 [371] 에이레지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15297 163
239518 스포츠 [해갤] '슈퍼컵 을용타' 메시 상황..JPG [129] ㅇㅇ(183.102) 01.20 13069 294
239516 일반 [야갤] 일본 여고생들의 한국남자 반응 ㅗㅜㅑ [1118] 근첩싫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81730 760
239512 스포츠 [해갤] 축구선수 도전왕 ㅗㅜㅑ [179] 찜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13065 501
239511 엔터 [여갤] 에스파 뉴짤 떴다 [17] 118.106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3848 126
239510 엔터 [여갤] 시그니처 인스타 채솔 [22] ㅇㅇ(211.246) 01.20 2407 25
239509 스포츠 [토갤] 시작은 미미했으나 - 14/15 시즌 이적생 평가 [27] DELE20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2300 88
239507 일반 [주갤] 념글) 오늘 최고 병신 [53] ㅇㅇ(220.118) 01.20 14467 95
239506 일반 [비갤] 리플 5억게이인데 미안하다 애들아 사람너무 믿지마라 [38] ㅇㅇ(211.195) 01.20 13376 87
239504 일반 [야갤] 자막 주작으로 야념먹는 새끼 ....jpg [379] 하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66776 1814
239503 스포츠 [토갤] 4년 동안 닭집 선수들의 클래스 변화 [47] ㅇㅇ(39.7) 01.20 3365 38
239499 일반 [야갤] 스웨덴 물가 체험 ㅗㅜㅑ [1340] 원더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87886 1498
239498 일반 [리갤] 여자들 인스타를 믿으면 안 되는 이유...jpg [652] ㅇㅇ(121.147) 01.19 90370 1620
239497 일반 [야갤] 자식 두고 책임안지려고 도망간 아내...jpg [1491] 제이딜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43220 873
239496 일반 [야갤] 누나들.. 남친 사진.. 카톡 프사.. 안하는.. 이유.. jpg [178] 누나(14.42) 01.19 29004 205
239494 일반 [야갤] 日 열도... 주간 AV... 인기순위... 1위.. 누나.. gif [127] 누나(14.42) 01.19 34366 149
239492 엔터 [야갤] 일본의 아이돌 누나... gif [184] 눈사람_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37650 169
239491 FUN [개갤] 야글코글 이재용 죄목..jpg [71] ㅇㅇ(211.198) 01.19 14945 351
239490 엔터 [여갤] 은조 미쳤다 [3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12188 52
239489 엔터 [여갤] 다 올라온 woo!ah! 교복 개인짤 모음 [85] WOO!AH!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12656 52
239488 엔터 [엠갤] 박명수 복면가왕에 일침....jpg [107] ㅇㅇ(223.62) 01.19 20614 605
239487 게임 [닌갤] 흑우대회? [242] ㅇㅇ(14.4) 01.19 15387 154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