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마이너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번역] SCP-4662

ㄲㄲ(221.155) 2021.05.05 12:43:30
조회 771 추천 9 댓글 4
							

SCP-4662 "빌리는 이미 집에 있어"



viewimage.php?id=3ebec020eac736a26fabdfba18&no=24b0d769e1d32ca73dec81fa11d028314d3faebecfec25ed6aa778bc785af309742f56bbac5934c9f04451cd1b019a8e433866d82697b6c525ac773b5b7a25a4cb3e82bd6488f40309

일련번호: SCP-4662


등급: 유클리드(Euclid)


특수 격리 절차: SCP-4662-11을 제외한 모든 생존 상태의 SCP-4662 개체는 윤리 위원회가 합리적인 격리에 대한 합의에 도달할 때까지 장기 냉동보관 상태로 유지한다. SCP-4662-11은 부록 4662-11의 상세 설명에 따라 격리한다. 아서 포터와 모린 포터는 제77기지의 표준 인간형 격리실에 격리하며, 새로 SCP-4662가 출현하면 즉시 보고 후 격리한다.


설명: SCP-4662는 미시간주 디어본에 거주했던 아서 포터와 모린 포터 부부에게 작용하는 변칙 현상이다. SCP-4662가 벌어지면 포터 부부의 아들인 윌리엄 포터의 클론(이하 'SCP-4662 개체'라고 지칭)이 아서 혹은 모린의 주변 6킬로미터 이내의 지점에 무작위로 출현한다. 각 SCP-4662 개체는 약 5세이며, 윌리엄 포터와 유전적으로 동일하고, 과거의 기억으로 추정되는 것을 가지고 있다. 포터 부부와의 면담 기록을 통해 기억은 실제 윌리엄 포터와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출현 시 개체는 집에 돌아가고 싶은 욕구와 부모의 위치에 대한 본능적인 지식을 보인다. 두 속성은 모두 약 10시간 내로 사라진다.


SCP-4662는 명백히 나타나는 부차적 효과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부차적 효과로, 각 SCP-4662 개체의 출현은 6킬로미터의 영향 범위 내에 있는 아동 한 명의 실종과 동시에 이뤄지며, 사실상 해당 아동을 대체한다. 아동은 하나같이 4세에서 7세 사이이며, 다른 확실한 선정 기준은 존재하지 않는다. 대상이 되는 아동이 범위 내에 존재하지 않을 경우 SCP-4662는 완전히 무작위의 장소에 출현한다. 윤리적인 문제가 고려되어 이 특성은 아직 완전히 실험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부록 4662-a: 격리 경위


처음으로 SCP-4662의 출현이 기록된 것은 2003년 1월 22일 디어본으로, 당시 █████ 샤와 ███████ 샤 부부의 4살 된 딸이 사라진 지 얼마 안 되어 샤 부부의 집에서 도망치려던 SCP-4662 개체가 붙잡히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일이 재단의 주목을 끈 결과, 개체와 함께 아서, 모린, 그리고 당시 12세였던 윌리엄 포터가 구금되었다. 면담 결과 포터 가족 3명 모두가 현상에 대해 일관되게 당혹감을 표시했다.


SCP-4662 개체는 다른 변칙 특성을 보이지 않아 그대로 격리하기로 결정되었으나¹, 포터 가족은 기억 소거 처리 후 해방하였다. 포터 가족에게는 다른 변칙 현상이 발생하는지를 관찰하기 위해 엄격한 추적 조사가 이루어졌다.

1. 이 시점에서는 단순한 변칙 현상으로 등록되었다.


그 다음으로 SCP-4662의 출현이 기록된 것은 2007년 7월 3일로, SCP-4662 개체가 다른 디어본 주민의 주택에서 아이가 실종된 뒤 붙잡혔다. 이전과 마찬가지로 포터 일가 3명과 개체가 재단에 구금되었으나, 이때 아서와 모린의 증언이 이전 진술에서 거의 토씨 하나 바뀌지 않는 수준으로 반복된 것이 주의를 끌었다.


포터 일가의 거주지에 대한 추가 조사 결과 뒷마당에 수많은 인간의 유해가 매장되어 있는 것이 드러났다. 발굴된 유해는 6구로, 각각이 약 5세였고, 유전적으로 윌리엄 포터와 동일하였으며, 의심할 여지 없이 살해되었고, 사망 추정 시간은 지역 아동의 실종일자와 같았다. 사체 중 2구는 2003년과 2007년 사이 살해된 것으로 보이는 한편, 가장 오래된 사체는 1996년에 살해당해 윌리엄 포터의 출생년도인 1991년과 유일하게 맞아떨어졌다. 또한 이 사체는 사망 원인이 독특했다. 다른 사체는 목 부위에 난 비교적 효율적인 상처로 사망했으나², 가장 오래된 사체는 둔기에 의해 마구잡이로 구타당해 사망했다.

2. 심하게 부패가 이루어지지 않은 모든 사체에서 경동맥에 난 자상을 식별할 수 있었다.


부록 4662-b: 면담 녹취록, 2007/07/05



대상: 아서 포터, 모린 포터

면담자: 망갈라 샤스트리 박사


샤스트리 박사: 기록 시작합니다. 포터 씨, 포터 부인, 최근 여러분 가족 주변에서 벌어진 사건에 대해 더 자세한 정보를 듣고 싶군요.


아서 포터: 이미 말했잖아요. 우린 당신들이 찾은 아이가 누구고 왜 빌리를 닮았는지 전혀 몰라요. 똑같은 질문을 얼마나 더 물어볼 겁니까?


샤스트리 박사: 흠. 이 사진 좀 봐 주시겠나요? 어제 여러분 집 뒷마당에서 발견한 건데요.


모린 포터: 젠장.


아서 포터: 아무 말도 하지 마, 모린. 한 마디도.


두 대상은 15초간 말 없이 사진을 관찰한다. 그들은 건성으로, 거의 무감정하게 조사하는 것으로 보인다.


샤스트리 박사: 새로운 증거들을 보셨는데 이전 진술을 수정하실 생각은 있으신가요?


아서 포터: 없어요, 어떻게 굴러갈진 뻔하거든, 변호사 부르쇼. 우린 그럴 권리가 있어, 그러니까... 적정절차나 그런 거, 내 권리가 뭔진 알고 있다고.


샤스트리 박사: '적정절차'? 주변을 둘러는 보셨나요? 여기가 경찰서처럼 보이세요? 포터 씨, 저희가 원하면 여러분을 평생 여기 있게 할 수도 있습니다. 이 경우엔 여러분의 협조 여부가 그 조치가 불필요할지 판단하는 데 도움이 될 것 같군요.


다시 10초간 정적이 흐른다.


샤스트리 박사: 가장 기본적인 질문부터 하죠. 여러분은 이것들, 음, 여러분 아드님의 클론이 존재하는 것에 직접 책임이 있습니까? 여러분이 이웃 아이들을 빌리의 클론으로 만든 건가요?


모린 포터: 아니에요! 당연히 아니죠, 저희가 그런 걸-


아서 포터: 제기랄, 모린, 닥치라니까.


샤스트리 박사: 걱정하지 마세요. 저희도 자동차 정비공과 파트타임 웨이트리스가 지하에 클론 복제 시설을 운영하고 있다고 생각하진 않으니까요. 마찬가지로, 그 클론들이 처음 등장하기 전에 뭔가 특이한 사건이 있었나요?


아서 포터: 우리가 뭐 집시 여자를 열받게 했거나 인디언 묘지라도 파헤쳤는지 물어보는 거요? 아가씨, 번지수 잘못 찾았어.


샤스트리 박사: 그러면 그냥 갑자기 나타나기 시작했다는 말씀이군요. 그런데 왜 그들을 죽여야 한다고 느끼셨죠?


30초간 정적.


샤스트리 박사: 그럼 저희가 그럴 거라고 믿는 시간 순서를 말해 보죠. 여러분의 아드님 윌리엄 포터가 1991년 1월 3일에 태어났습니다. 출생 증명서는 진짜인 것 같았으니까요. 5년 후, 둔기에 의한 우발적 폭력과 미필적 고의의 결과로 여러분은 여러분 아드님을 죽게 만들었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서 ― 아마 아무도 실종된 것을 눈치 못 챘을 24시간 내로 ― 아드님의 첫 클론이 나타났습니다. 여러분이 지난 10년간 아들 대신 키워 온 아이가요. 여러분은 기적이라고, 다시 시작할 기회라고 생각했겠죠... 다음 클론이 나타나기 전까지는. 실제 아드님에게 일어난 일을 밝히지 않고 설명할 그럴 듯한 방법은 없습니다. 그래서 여러분은 새로 나타난 아들을 제거하-


아서 포터: 씨발, 알고 있었다면... 내 말은, 어차피 그렇게 확신하고 있었다면 왜 우리가 필요한 거요? 우리한테 대체 뭘 바랍니까?


샤스트리 박사: 솔직히 말하면요? 이 시점에서 한 가지 의문점 빼고는 다 드러났죠. 대체 왜 그랬죠? 윌리엄은, 빌리는 거듭된 신체적, 정서적 학대의 징후를 보이고, 저희가 빌리에게 한 모든 면담이 집에서 어떤 애정도 받지 못했다는 사실을 가리키고 있어요. 여러분은 빌리에 대한 애정을 잊었고, 특별히 좋아하지도 않는 것 같군요. 그러니 다시 묻죠. 왜죠?


모린 포터: 당신들은 저희를 잊게 할 수 있죠, 네?


샤스트리 박사: 예?


모린 포터: 토미 리 존스 영화처럼요, 그 빛나는 거 눈에 비추면 잊는 거 아닌가요? 몇 년 전에 실종된 샤 가족네 애를 계속 생각하고 있었거든요, 우리집 빌리가 뭔가 관련이 있지 않을까 하고요, 그리고... 그러니까, 그 애죠, 그 애 맞죠? 보세요, 우리도 당신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멍청하지 않거든요.


샤스트리 박사: 무슨 말씀을 하고 싶으신 건지 모르겠군요.


모린 포터: 아 좀... 그냥 이거 다 잊게 해 주면 안 돼요? 전부요. 완전히 다.


샤스트리 박사: 11년동안의 기억을 전부요?


모린 포터: 그래요.


아서 포터: 그녀 말이 맞아, 그게 최선일 겁니다.


모린 포터: 어차피 기억할 가치 있는 것도 없으니까요.


샤스트리 박사: 면담 종료합니다.


면담 이후 이미 격리된 개체들은 SCP-4662-5와 SCP-4662-8로 재분류되었고, '윌리엄 포터'는 SCP-4662-1로 재분류되어 격리되었다. 아서 포터와 모린 포터는 무기한 격리되었다. 기억 소거제의 사용은 허가되지 않았다.


부록 4662-c: 장기 실험 결과


2009년 9월 21일 현재, SCP-4662 두 개체가 더 출현한 상태로, SCP-4662 효과의 장기적 결과에 따른 심각한 윤리적 쟁점, 특히 생성된 개체에 대한 재단의 관리책임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이 문제를 해결하려는 시도가 여러 차례 실패한 후, 하급 연구원 앨런 코빙턴의 연구 제안이 SCP-4662의 무효화 방안으로 승인되었다.


이 제안의 결과로, 다음 SCP-4662 개체는 자기가 진짜 윌리엄 포터라고 믿는 것이 허용되었으며, 출현 즉시 격리되어 아서 포터와 모린 포터는 사고로 사망했고, 지속적인 격리를 정당화하기 위해 지속적 격리가 필요한 전염병에 걸렸다는 거짓 시나리오를 주입하여 길러졌다. 학업과 여가 활동을 포함해 그 외의 모든 측면에서, 해당 개체는 코빙턴 하급 연구원의 감독하에 널리 인정받는 아동 심리학을 바탕으로 길러졌다. 이러한 기법은 다른 SCP-4662 개체를 기준으로 비교했을 때 현저히 개선된 심리 검사 결과로 나타났다.


이 실험이 시행된 후 SCP-4662 개체는 지금까지 더 이상 출현하지 않았다. SCP-4662를 무효 등급으로 재분류하는 제안이 현재 보류 중이다.


주석

1. 이 시점에서는 단순한 변칙 현상으로 등록되었다.

2. 심하게 부패가 이루어지지 않은 모든 사체에서 경동맥에 난 자상을 식별할 수 있었다.


원문: https://scp-wiki.wikidot.com/scp-4662

원작자: gishface

CC BY-SA 3.0


사진 출처: https://www.flickr.com/photos/photogramma1/3657221354

CC BY-SA 2.0



번역 이유: 어린이날


자동등록방지

추천 비추천

9

고정닉 4

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말머리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11723 공지 [SCP 재단 마이너 갤러리 추천 작품 모음의 모음] [63] 추천목록모음(211.42) 20.11.18 3622 14
8756 공지 [공지] 신고용 게시글 [1] zaxi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05.05 982 0
707 공지 SCP재단 마이너 갤러리 운영 방침 (`18.06.27 기준) [10] zaxi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6.27 2800 22
1 공지 퍼오는 글 저작권 [3] SCP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6.03 2479 21
13963 일반 철학적인 SCP 있음? VincenzoCassan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1 2 0
13962 일반 즉흥경연 참가자들 다 아는 얼굴이구만ㅋㅋ ㅇㅇ(211.36) 00:37 48 0
13961 일반 scp 507 마지못한 차원이동자 만화 저퀼주의 후르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69 2
13960 정보 다에바계 신의 비도덕성 aftergdu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95 2
13959 일반 SCP중에 형이초학계열 자칭영웅 SCP 번호가 뭐더라(머피로아님) [2] D4C서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71 0
13958 일반 금장칸국 요주의 단체에서 ㅇㅇ(118.235) 06.21 61 1
13957 일반 즉흥 경연 역최흥 등극 ㅇㅇ(210.217) 06.21 52 0
13956 일반 인스타툰) SCP-350-KO_자서전 도서관 [7] 엣씨피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42 10
13955 일반 SCP-1983 아트 [1] 공장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138 5
13954 일반 초능력자나 동물에 관련된 scp 추천좀요 ㅜㅜ [2] ㅇㅇ(59.6) 06.20 56 0
13952 일반 이런 scp있냐 [1] ㅇㅇ(121.157) 06.19 63 0
13951 일반 후르츠 뒤졌냐? [3] ㅇㅇ(175.118) 06.19 104 0
13950 일반 SCP중 기억 안나는게 있는데 찾아줄 사람 [1] ㅇㅇ(115.22) 06.19 82 0
13949 일반 변칙성이 받아들여지고 재단이 그걸 감독하는 카논같은거 있음? [6] ㅇㅇ(223.39) 06.19 120 0
13948 일반 인빈시블이라는 양키 애니 봤는데 왜 재단 생각나냐 ㅇㅇ(223.39) 06.19 58 0
13946 질문 저작권 관련 질문~~~~ [8] ㅇㅇ(175.118) 06.19 185 2
13945 일반 1619도 되게 좋지 않음? ㅇㅇ(211.195) 06.18 71 0
13944 일반 최근 재단 꼬라지 보면 누가 원숭이손에다 소원빈듯 [5] ㅇㅇ(112.221) 06.18 327 4
13943 일반 칼리닌의 제안 연극까진 개쌉오졌는데 Wildfir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8 100 0
13942 일반 이번에 꿈에서 SCP-914 나옴... [2] ㅇㅇ(110.70) 06.18 116 1
13941 번역 재단 학과/학부 목록 [5] ㅇㅇ(173.181) 06.17 204 1
13940 번역 시간선 η-5 [1] ㅇㅇ(173.181) 06.17 108 3
13939 번역 UIU 파일 2001-023 ㅇㅇ(173.181) 06.17 68 1
13938 일반 이번 마블 드라마 로키 scp재단 갤러들이 보면 좋아할듯 [4] ㅇㅇ(58.224) 06.17 199 0
13937 일반 외국에는 태초에 천족과 마족이~밈이 없나 ㅇㅇ(39.7) 06.17 85 0
13936 일반 그거뭐였지 [1] ㅇㅇ(182.31) 06.16 65 0
13935 일반 scp 재단 자체는 엄청 참신하지 않냐? [2] ㅇㅇ(125.130) 06.16 222 1
13934 일반 이건뭔데 [6] ㅇㅇ(112.222) 06.15 258 0
13933 일반 scp 2012년도에 재밌게 봤었는데 [3] ㅇㅇ(210.113) 06.15 161 0
13932 일반 523이 더 이상 안 올라와서 갤이 망한거다 ㅇㅇ(212.102) 06.15 68 0
13930 일반 이런 젠장 ㅇㅇ(106.101) 06.15 61 0
13928 일반 6000중에 순위 제일 높은게 뭐임 [1] ㅇㅇ(183.100) 06.15 121 0
13927 일반 뭐임 시발 001 새로나온거 [1] 심장중의강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159 0
13926 일반 682 실제 크기 묘사 된적 있냐 [2] 내이름은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66 0
13925 일반 scp SCP-1048 건축가 곰 만화 저퀼주의 [4] 후르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23 2
13924 일반 이론적(?)으로 육팔이 죽일수 있는게 [3] ㅇㅇㅇ(218.50) 06.14 145 0
13923 일반 병신갤 다됬노 [2] Servetorussi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50 1
13922 일반 번역해볼까??? [1] ㅇㅇㅇ(218.50) 06.14 63 0
13921 일반 고닉 장애우들 안보이니까.. ㅇㅇ(175.223) 06.14 323 10
13920 일반 아니 가입시켜줘요 ssss(218.50) 06.14 111 0
13919 일반 스압)SCP-6000 경연 20위까지 현재 순위 [6] ㅇㅇ(223.62) 06.13 612 7
13918 일반 SCP-049-01은 뭐임?? [1] 내가너좋아할수도있잖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03 0
13917 일반 인스타툰) SCP-029-KO_완전범죄 계획서 [6] 엣씨피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865 14
13916 일반 재단갤 정박아근첩갤 맞는데 [4] ㅇㅇ(118.235) 06.13 224 1
13915 일반 scp 코로나 치료제 만화 저퀼주의 [5] 후르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253 3
13914 일반 여긴 리젠도 ㅈㄴ 없는데 볼때마다 싸우네ㅋㅋㅋㅋ [1] ㅇㅇ(125.186) 06.13 95 0
13913 일반 검색 못함? ㅇㅇ(175.125) 06.13 63 0
13911 일반 카논 설명하는 유튜버들은 없나 ㅇㅇ(175.208) 06.12 82 0
13910 일반 분위기 파악 못하는 참견꾼 클라운 광대 새끼 좆같으면 개추 ㅋㅋ ㅇㅇ(141.164) 06.12 564 13
13909 일반 길 잃는 거에 관한 scp 있냐 [2] ㅇㅇ(175.118) 06.12 101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