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논술 문제 몇 개.......문학 소재

ㅇㅇㄱ(14.63) 01-13 17:02:51
조회 181 추천 1 댓글 2
							


다음은 어느 문학평론가의 언행, 이론 14가지이다.

14가지 소재 중 택1하여 이 사람에 대해 평하라.



가.
"한국 최고의 작가는 김수현(드라마 작가. 그 할머니 작가)다!

영상미학상으로나 문학 구조상으로나 명작가다!"
"그녀가 쓴 <사랑과 야망>은 엄청난 명작이다!
<천일의 약속>도 최고의 서사 구조를 지녔다"



나.
"한국 문학은 다 썩었다. 문학이란 집이 무너지는 중인데
다들 그것도 모르고 잔치 중이다"
(단, 내가 쓴 글과 내가 추천한 작가들 빼고)



다.
"한국 문학은 서양 문학 이론에 너무 오염됐다.
이걸 살릴 방법은 우리 전통의 문화 이론,
원시 문화 이론인 샤머니즘을 적용하는 거다"



라.
"채만식의 작품은, 그가 군산 사람이긴 하지만
대전충청권과 지역 정서 및 작품 정서가 비슷하다"



마.
"ㄱ작가는 최고의 작가다.
과연 전직 국어 선생답게 잘 쓴다.
내가 그를 추천한 게 기쁘다."
"내가 경영하는 회사에서 ㄱ작가의 작품이
나왔으니 많이들 사 봐라"
(ㄱ작가는 [홍길동에게 일을 맞겼다]란 식으로 문장
쓴 적 있음. 맞겼다X 맡겼다0
진짜 국어 선생 출신이긴 한데....)



바.
"나는 이문구 작가를 존경한다.
그의 작품 <A>와 <B>는...."
(그런데 두 작품의 제목을 서로 뒤집어 적음)



사.
"김우창 선생 진짜 논문 잘 쓴다.
<구부러짐의 형이상>은 명문장이다.
김우창을 존경한다."
(...라고 평론 작성.
근데 김우창의 해당 논문 제목은
<구부러짐의 형이상학>)



아.
"세월호 참사 너무 슬프다.
그와 관련한 문집을 만들고
문집 선전을 적극 해주자.
노란리본 달고 다니자"
(...하면서 비즈니스상 갑질 작렬.
노란리본 정신=갑질?)



자.
"한국 최고의 소설은
<인간시장>(김홍신)이다!"



차.
(주정뱅이. 술 마시고 평론 집필.
다 쓰고 나면 귀여니보다 못한 수준 노출.
음주로 재판 간 경력)
(점점 여러 행동에서 알콜성 치매 의심
상황 노출 중)
(생활 속에서 상대에게 실수나 신세 끼치기를
저지르면 술접대로 다 해결할 수 있다는 신념 작렬)



카.
"샤머니즘에 관심 갖다 보니 동학에도 관심 가더라.
근데 동학 교주 해월 최시형은 진짜 위대한 인물이다.
동학의 '사람이 먼저'란 사상은 진짜 옳은 말이다"
(...라면서 비즈니스에서는 '스펙 많고 인건비 싼
노동력 없냐?'라고 노예감 찾아다님)



타.
"...한국 현대사에서 군사정권은 진짜 귀태다!
태어나선 안 되었을 정권이다!
문화적으로도 피해를 많이 준 게 군사정권이다!"
"이런 군사정권이 싫어서 나도 왕년에
학생운동 꽤 했다"
(...라면서 '내가 경영하는 회사는 우리 업계의
사관학교야! 내 말대로 빡세게만 배우면 어디 가서
안 굶어 죽어!'
-> 업계 사관학교? 사관학교?...ㅋㅋㅋ
박정희 박지만이 따위나 나온 데?
박정희 욕설 평론 쓴 게 무색...
무슨 운동권이 그런....)



파.
(박경리 선생 생전에)
"엥이. 박경리 선생이 대문호라도,
그녀 성깔이 못 되어서 교류 못하겠다.
못 모시겠다"



하.
(자기 고향 중심의 문인들 단결 중.
나쁘게 말하면 지역주의 적폐.)
(이런 자가 어느 지방지 신춘문예
심사위원이 됐다.
과연 명작이 선발될 수 있을까?
선발된 작품이 과연 명작일까?....)

추천 비추천

1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2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알아두면 좋은 맞춤법 공략 103선☆★☆★ [59] 성아(222.107) 09/02/21 30884 37
공지 문학에 관련 사진과 내용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86] 운영자 08/01/17 14200 14
159844 달빛에 떠는 삶 [1] ㅇㅇ(49.163) 10/17 23 1
159843 도대체 어디서부터 잘못된거지? [2] ㅇㅇ(49.143) 10/17 29 0
159842 생각이라는 게 저절로 되는 건가요? [8] ㅇㅇ(119.149) 10/17 61 0
159841 얘들아 동화도 다 썼다 [5] 초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62 0
159839 선학동 나그네는 중딩 국어수업때 읽은건데 ㅇㅇ(223.38) 10/17 16 0
159838 수정 자작시 - 입 선 [3] 보리밭(222.111) 10/17 60 1
159837 원시와 근시 ㅇㅇ(27.216) 10/17 27 0
159836 리셋하는 방법은 없다 [1] ㅇㅇ(223.38) 10/17 34 1
159835 갤럼들 소설 하나만 찾아줄수있나여 [3] ㅇㅇ(112.217) 10/17 58 0
159834 죽고싶으면 방법들야 많지 [2] ㅇㅇ(121.181) 10/17 35 0
159833 시 써봤어용~ [5] 일이삼사(211.185) 10/17 78 0
159832 불안 [1] ㅇㅇ(39.112) 10/17 39 0
159831 마트료시카 rn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65 0
159830 우단이 [1] ㅇㅇ(49.163) 10/17 38 0
159829 현재 문갤에 나와 필적할만한 시인이 뫼르달 밖에 없음이 [1] Castro(59.29) 10/17 107 2
159828 이래도 되는거냐? 이거 사기 아님? ㅇㅇ(223.38) 10/17 76 0
159827 대학 졸업하면 누구랑 같이 문학이야기 하지 [4] 라부데스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00 0
159826 소설 추천 좀 해주세요~ [4] ㅇㅇㅅ(220.116) 10/16 77 0
159825 지망생 친구들 꿈의 노래 읽어보자 ㅇㅇ(1.236) 10/16 43 1
159823 작가 시 모음 글작가 [2] jhkkh(121.173) 10/16 86 0
159822 여기 애들 글 졸라 못쓰네 [9] ㅂㅇ(14.38) 10/16 290 6
159821 자작시) 이별에서 이별 [5] 옷쌍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02 0
159820 월마산도 [2] Lon Belpord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34 0
159819 근데 책이라곤 양판소 밖에 안읽은 사람한테 [1] ㅇㅇ(117.111) 10/16 63 0
159817 달에 홀린 광대 [1] 2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28 0
159816 대경고 ddd(59.15) 10/16 34 0
159815 달달쌉쌀 러브스토리 있어? [10] ㅇㅇ(175.223) 10/16 78 0
159814 신춘문예 당선 소설집 [3] ㅇㅇ(110.45) 10/16 118 0
159813 총있으면 인생 리셋하고싶다. [6] ㅇㅇ(27.113) 10/16 94 1
159812 [등단소식]창작과 비평 가을호를 봤는데.. [8] 문학마을(211.251) 10/16 237 3
159811 찬물 욕과 불알 [2] ㅇㅇ(223.62) 10/16 89 4
159810 역사인물 디스하면 ㅈ 되냐? [1] asd(211.252) 10/16 40 0
159809 얼치기 [2] 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52 0
159808 고백 [1] 뫼르달(175.223) 10/16 72 1
159807 그냥 희망고문이다. ㅇㅇ(121.181) 10/16 59 0
159806 이루지 못한 수많은 꿈들 영원히 끝나지 않을 이야기들 [4] entweltlicht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84 1
159805 생일편지 써봤는데요!! [2] 일이삼사(211.185) 10/16 62 0
159804 제게도 잡시하나 [3] 옷쌍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70 0
159803 싱춘문예 한작품써서 [2] ㅇㅇ(175.223) 10/16 104 0
159802 벤자민 (퇴고) [9] Castro(59.29) 10/16 164 0
159800 잡시 (였던 것) [3] 라부데스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66 1
159799 잡시 써보기 [1] 밤이내린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58 0
159798 어쩌면 책을 읽을때 문학보다 비문학을 많이 읽는 게 중요할 수도 [4] 중3(121.162) 10/15 132 0
159797 외국인 혐오를 주제로 한 소설 괜찮을 것 같은데 [7] 표절충(124.63) 10/15 117 0
159795 신춘문예 조질만한 주제 추천 ㄱ [7] qwe(211.252) 10/15 176 0
159794 예약해둔 책 빌려왔는데 [4] 5픽서폿빼고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128 0
159793 나는 문학이 반쯤은 팬심으로 하는듯 [1] 라부데스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99 0
159792 문득 책을 보는데 [1] ㅇㅇ(117.111) 10/15 49 0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뉴스NEW

    1/3

    디시위키

    심심할 땐 랜덤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