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백치 아다다. (펌)모바일에서 작성

칭기즈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8 20:28:47
조회 155 추천 0 댓글 1
							

미스터리 갤은 당분간 안 들어간다.
문학 갤도 당분간 들어올지 의문이다.
백치 아다다 본문 중 일부 펌.
개인적으로 나는 아다다 같은 인간이 되기 싫고...
아다다같이 돈을 기부(?:)해버리는 순수한 닝겐과도...
개인적이던 뭐던 연을 맺기가 싫다.
워렌버핏이나 빌게이츠가 기부하는
진짜 목적은 그것이 아니라 봄.

다른 것은 모르겠고...
결혼을 하고 싶고 연애를 하고 싶다면서...
자기가 좋아하는 사람에게 명품백 선물 등등은 안하고...
자기 돈은 몽땅 다(향후 물려받을 재산까지) 기부하겠다는 순수한 닝겐이 종종 보인다는. 그 닝겐이 좋다는(자신은 스펙이 헛되고 세속적이라고 생각해서 구도자의 길을 걸으려고... 고졸이랜다.) 여자사람 님이 있으면 알아서 데려가시기를. 물론 그 닝겐은 남자 갤러분임. 아무튼 난 패스... 그런 닝겐 하나던 한 트럭이던 사양!


그렇지 않아도 삼십 반생에 자기의 소유라고는 손바닥만한 것조차 없어, 어떻게도 몽매에 그리던 땅이었는지 모른다. 완전한 아내를 사지 아니하고 아다다를 꾀어 온 것도, 이 소유욕에서였다. 아내가 얻어진 이제, 비록 많지는 않은 땅이나마 가져 보고 싶은 마음도 간절하였거니와 또는 그만한 소유를 가지는 것이 자기에게 향한 아다다의 마음을 더욱 굳게 하는 데도, 보다 더한 수단일 것 같았기 때문이다.그런데다, 본시 뱃놀음판인 섬인데, 작년에 놀구지가 잘 되었다 하여 금년에 와서 더욱 시세를 잃은 땅은 비록 때가 기경시라 하더라도 용이히 살 수까지 있는 형편이었으므로, 그렇게 하리라 일단 마음을 정하니 자기도 땅을 마침내 가져 보누나 하는 생각에 더할 수 없는 행복을 느끼며 아다다에게도 이 계획을 말하였다.

"우리 밭을 한 뙈기 사자, 그래두 농사허야 사람 사는 것 같다. 내가 던답을 살라고 묶어 둔 돈이 있거던!"하고 수롱이는 봐라는 듯이 실겅 위에 얹힌 석유통 궤 속에서 지전 뭉치를 뒤져내더니 손끝에다 침을 발라 가며 팔딱팔딱 뒤져 보인다.그러나 이 돈을 본 아다다는 어쩐지 갑자기 화기가 줄어든다.

수롱이는 이상했다. 돈을 보면 기꺼워할 줄 알았던 아다다가 도리어 화기를 잃은 것이다. 돈이 있다니 많은 줄 알았다가 기대에 틀림으로써인가?"이거 봐. 그래봬두 1천 5백냥(1백5십원)이야. 지금 시세에 2천평은 한참 놀다가두 떡 먹 두룩 살건테!"그래도 아다다는 아무 대답이 없다. 무엇 때문엔지 수심의 빛까지 연연히 얼굴에 떠오른다."아니 밭이 2천평이문 조를 심는다 하구 잘만 가꿔 봐! 조가 열 섬에 조 짚이 백여 목 날터이야. 그래 이걸 개지구 겨울 한동안이야 못 살아? 그렇거구 둘이 맞붙어 몇 해만 벌어 봐. 그적엔 논이 또 나오는 거야. 이건 괜히 생------."

아다다는 말없이 머리를 흔든다."아니, 내레 이게 거즈뿌레기야? 아 열섬이 못 나?"아다다는 그래도 머리를 흔든다."아니, 그롬 밭은 싫단 말인가?"아다다는 돈이 있다 해도 실로 그렇게 많은 줄은 몰랐다. 그래서 그 많은 돈으로 밭을 산다는 소리에 지금까지 꿈꾸어 왔던 모든 행복이 여지 없이도 일시에 깨어지는 것만 같았던 것이다. 돈으로 인해서 그렇게 행복할 수 있던 자기의 신세는 남편(전남편)의 마음을 약하게 만듦으로, 그리고 시부모의 눈까지 가리는 것이 되어, 필야엔 쫓겨나지 아니치 못하게 되던 일을 생각하면 돈 소리만 들어도 마음은 좋지 않던 것인데, 이제 한 푼 없는 알몸인 줄 알았던 수롱이에게도 그렇게 많은 돈이 있어, 그것으로 밭을 산다고 기꺼워하는 것을 볼 때, 그 돈의 밑천은 장래 자기에게 행복을 가져다 주리람보다는 몽둥이를 벼리는 데 지나지 못하는 것 같았고, 밭에다 조를 심는다는 것은 불행의 씨를 심는 것만 같았기 때문이다.

아다다는 그저 섬으로 왔거니 조개나 굴 같은 것을 캐어서 그날그날을 살아가야 할 것만이 수롱의 사랑을 받는 데 더할 수 없는 살림인 줄만 안다. 그래서 이러한 살림이 얼마나 즐거우랴! 혼자 속으로 축복을 하며 수롱을 위하여 일층 벌기에 힘을 써야 할 것을 생각해 오던 것이다."고롬 논을 사재나? 밭이 싫으문."수롱은 아다다의 의견이 알고 싶어 이렇게 또 물었다.그러나 아다다는 그냥 고새를 주억여 버린다. 논을 산대도 그것은 똑같은 불행을 사는 데 있을 것이다. 돈이 있는 이상 어느 것이든지간 사기는 반드시 사고야 말 남편의 심사이었음에 머리를 흔들어 댔자 소용이 없을 것이었다.

그리하여 그 근본 불행인 돈을 어찌할 수 없는 이상엔 잠시라도 남편의 마음을 거슬림으로 불쾌하게 할 필요는 없다고 아는 때문이었다."흥! 논이 도흔 줄은 너두 아누나! 그러나 어려운 놈엔 밭이 논보다 나앗디 나아."하고, 수롱이는 기어이 밭을 사기로 그달음에 거간을 내세웠다.

그날 밤, 아다다는 자리에 누웠으나 잠이 오지 않았다. 남편은 아무런 근심도 없는 듯이 세상 모르고 씩씩 초저녁부터 자 내건만 아다다는 그저 돈 생각을 하면 장차 닥쳐올 불길한 예감에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 이불을 붙안고 밤새도록 쥐어틀며 아무리 생각을 해야 그 돈을 그대로 두고는 수롱의 사랑 밑에서 영원한 행복을 누릴 수 있으리라고는 믿어지지 않았다.

짧은 봄밤은 어느덧 새어 새벽을 알리는 닭의 울음소리가 사방에서 처량히 들려 온다. 밤이 벌써 새누나 하니 아다다의 마음은 더욱 조급하게 탔다. 이 밤으로 그 돈을 처리하지 못하면 한 내일은 기어이 거간이 흥정을 하여 가지고 올 것이다. 그러면 그 밭에서 나는 곡식은 해마다 돈을 불려 줄 것이다. 그때면 남편은 늘어가는 돈에 따라 차차 눈은 어둡게 되어 점점 정은 멀어만 가게 될 것이다. 그 다음에는? 그 다음에는 더 생각하기조차 무서웠다.

닭의 울음소리에 따라 날은 자꾸만 밝아 온다. 바라보니 어느덧 창은 희끄스름하게 비친다. 아다다는 더 누워 있을 수가 없었다. 옆에 누운 남편을 지그시 팔로 밀어 보았다. 그러나 움쩍하지도 않는다. 그래도 못 믿어지는 무엇이 있는 듯이 남편의 코에다 가까이 귀를 가져다 대로 숨소리를 엿들었다. 씨근씨근 아직도 잠은 분명히 깨지 않고 있다. 아다다는 슬그머니 이불 속을 새어 나왔다. 그리고 실겅 위의 석유통을 휩쓸어 그 속에다 손을 넣었다. 그리하여 마침내 지전 뭉치를 더듬어서 손에 쥐고는 조심조심 발자국 소리를 죽여 가며 살그머니 문을 열고 부엌으로 내려갔다.그리고는 일찌기 아침을 지어먹고 나무새기를 뽑으러 간다고 바구니를 끼고 바닷가로 나섰다.

아무도 보지 못하게 깊은 물 속에다 그 돈을 던져 버리자는 것이다.솟아 오르른 아침 햇발을 받아 붉게 물들며 잔뜩 밀린 조수는 거품을 부걱부걱 토하며 바람결조차 철썩철썩 해안을 부딪친다.아다다는 바구니를 내려놓고 허리춤 속에서 지전뭉치를 쥐어 들었다. 그리고는 몇 겹이나 쌌는지 알 수 없는 헝겊 조각을 둘둘 풀었다. 헤집으니 1원짜리, 5원짜리, 10원짜리, 무수한 관 쓴 영감들이 나를 박대해서는 아니 된다는 듯이 모두들 마주 바라본다.

그러나 아다다는 너 같은 것을 버리는 데는 아무런 미련도 없다는 듯이 넘노는 물결 위에다 휙 내어 뿌렸다. 세찬 바닷바람에 채인 지전은 바람결 좇아 공중으로 올라가 팔랑팔랑 허공에서 재주를 넘어가며 산산이 헤어져 멀리 그리고 가깝게 하나씩 하나씩 물위에 떨어져서는 넘노는 물결 좇아 잠겼다 떴다 숨바꼭질을 한다.어서 물 속으로 가라앉든지 그렇지 않으면 흘러 내려가든지 했으면 하고 아다다는 멀거니 서서 기다리나 너저분하게 물위를 덮은 지전 조각들은 차마 주인의 품을 떠나기가 싫은 듯이 잠겨버렸는가 하면 다시 기울거리며 솟아올라서는 물위를 빙글빙글 돈다.

하더니, 썰물이 잡히자부터야 할 수 없는 듯이 슬금슬금 밑이 떨어져 흐르기 시작한다.아다다는 상쾌하기 그지없었다. 밀려 내려가는 무수한 그 지전 조각은 자기의 온갖 불행을 모두 거두어 가지고 다시 돌아올 길이 없는 끝없는 한바다로 내려갈 것을 생각할 때 아다다는 춤이라도 출 듯이 기꺼웠다.그러나 그 돈이 완전히 눈앞에 보이지 않게 흘러 내려가기까지에는 아직도 몇 분 동안을 요하여야 할 것인데, 뒤에서 허덕거리는 발자국 소리가 들리기에 돌아다보니 뜻밖에도 수롱이가 헐떡이며 달려오는 것이 아닌가.

"야! 야! 아다다야! 너, 돈 돈 안 건새 핸? 돈, 돈 말이야 돈------."청천의 벽력같은 소리였다. 아다다는 어쩔 줄을 모르고 남편이 이까지 이르지 전에 어서어서 물결은 휩쓸려 돈을 모두 거둬 가지고 흘러 버렸으면 하나 물결은 안타깝게도 그날그날 한가히 돈을 흐를 뿐 아다다는 그 돈이 어서 자기의 눈앞에서 자취를 감추어 버리는 것을 보기 위하여 그닐거리고 있는 돈 위에다 쏘아 박은 눈을 떼지 못하고 쩔쩔매는 사이, 마침내 달려오게 된 수통의 눈에도 필경 그 돈은 띄고야 말았다.뜻밖에도 바다 가운데 무수하게 지천 조각이 널려서 앞서거니 뒤서거니 둥둥 떠내려가는 것을 본 수롱이는 아다다에게 그 연유를 물을 겨를도 없이 미친 듯이 옷을 훨훨 벗고 철버덩 물 속으로 뛰어들었다.

그러나 헤엄을 칠 줄 모르는 수롱이는 돈이 엉키어 도는 한복판으로는 들어갈 수가 없었다. 겨우 가슴패기 잠기는 깊이에서 더 들어가지 못하고 흘러 내려가는 돈더미를 안타깝게도 바라보며 허우적 달려갔다. 차츰 물결은 휩쓸려 떠내려가는 속력이 빨라진다. 돈들은 수롱이더러 어디 달려와 보라는 듯이 휙휙 숨바꼭질을 하며 흐른다. 그러나 물결이 세질수록 더욱 걸음발은 자유로 졸릴 수가 없게 된다. 더퍽더퍽 물과 싸움이나 하듯 엎어졌다가는 일어서고, 일어섰다가는 다시 엎어지며 달려가나 따를 길이 없다.

그대로 덤비다가는 몸조차 물 속으로 휩쓸려 들어갈 것 같아, 멀거니 서서 바라보니 벌써 지전 조각들은 가물가물하고 물거품인지도 분간할 수 없을이만치 먼 거리에서 흐르고 있다. 그러나 그것도 한순간이었다. 눈앞에선 아무것도 보여지는 것이 없다. 휙휙 하고 밀려 내려가는 거품진 물결뿐이다.수롱이는 마지막으로 돈을 잃고 말았다고 아는 정도의 물결 위에 쏘아진 눈을 돌릴 길이 없이 정신 빠진 사람처럼 그냥그냥 바라보고 섰더니, 쏜살같이 언덕켠으로 달려오자 아무런 말도 없이 벌벌 떨고 섰는 아다다의 중동을 사정없이 발길로 제겼다.'흥앗!'소리가 났다고 아는 순간, 철썩 하고 감탕이 사방으로 튀자 보니 벌써 아다다는 해안의 감탕판에 등을 지고 쓰러져 있었다.

"이! 이! 이------."수롱이는 무슨 말인지를 하려고는 하나, 너무도 기에 차서 말이 되지 않는 듯 입만 너불거리다가 아다다가 움찍하는 것을 보더니, 아직도 살았느냐는 듯이 번개같이 쫓아 내려가 다시 한 번 발길로 제겼다.푹! 하는 소리와 함께 아다다는 가꿈선 언덕을 떨어져 덜덜덜 굴러서 물 속에 잠긴다.한참만에 보니 아다다는 복판도 한복판으로 밀려가서 솟구어 오르며 두 팔을 물 밖으로 허우적거린다. 그러나 그 깊은 파도 속을 어떻게 헤어나랴! 아다다는 그저 물위를 둘레둘레 굴며 요동을 칠 뿐, 그러나 그것도 한순간이었다. 어느덧 그 자체는 물 속에 사라지고 만다.

주먹을 부르쥔 채 우상같이 서서 굼실거리는 물결만 그저 뚫어져라 쏘아보고 섰는 수롱이는 그 물 속에 영원히 잠들려는 아다다를 못 잊어 함인가? 그렇지 않으면 흘러 버린 그 돈이 차마 아까워서인가?짝을 찾아 도는 갈매기떼들은 눈물겨운 처참한 인생 비극이 여기에 일어난 줄도 모르고 끼약끼약하며 흥겨운 춤에 훨훨 날아다니는 깃[羽]치는 소리와 같이 해안의 풍경도 도웁고 있다.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설문 2018년 가장 기억에 남는 이슈는? 운영자 18/12/10 - -
AD [긴급선동!] 배당형 거래소의 단점을 보완한 코아거래소(COAEX)! 운영자 18/11/27 - -
공지 ☆★☆★알아두면 좋은 맞춤법 공략 103선☆★☆★ [59] 성아(222.107) 09/02/21 31448 38
공지 문학에 관련 사진과 내용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84] 운영자 08/01/17 14510 14
161471 예심평 잘 읽으면 알 수 있는 것들.txt [1] ㅁㄴㅇㄹ(14.34) 12/11 48 0
161470 사회비판이 대수냐? [1] Abqhq(122.47) 12/11 35 0
161469 부산 조선은 예심 아직이냐 [7] Abqhq(122.47) 12/11 71 0
161468 몇몇 역겨운 문갤 방구석 시인들이 역겹다. [3] 중2병(117.111) 12/11 52 0
161466 창작글, 문득 사랑에 대해 [1] 글쓰는건취미(223.38) 12/11 73 0
161464 동아 예심기사 떴네 [32] ㅇㅇ(110.70) 12/11 438 0
161463 써본거 어떰?? [3] 찌지리(223.33) 12/11 89 0
161462 신춘문예는 분량 정해놓은거부터 좆나 씹에바아니냐?ㅋㅋ [8] ㅇㅇ(220.83) 12/11 185 0
161461 어줍잖은 실력으로 시 쓰는 사람들한테 답답해서 한마디 한다 [36] ㅇㅇ(123.214) 12/11 328 3
161459 요즘 느낀 생각인데 [2] ㅇㅇ(121.179) 12/10 144 3
161458 근래 본 것 중에서 가장 충격적.jpg [12] ㅇㅇ(1.247) 12/10 300 4
161457 귀천이 없어진다면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0 63 1
161456 전무후무한 예술가 ㅇㅇ(116.41) 12/10 83 1
161455 이번 신춘문예 떨어지면 문학 접는다 ㅅㄱ [7] ㅇㅇㅇ(118.36) 12/10 278 0
161454 뭐든지 읽는습관을 들이는건 좋은듯 ㅇㅇ(175.214) 12/10 55 1
161453 오스카 와일드 [1] ㅇㅇ(113.59) 12/10 84 0
161452 지방 신문에 내는ㅂㅅ들도 다 있네 [21] ㅇㅇ(211.36) 12/10 357 1
161451 세계일보심사 [3] 글로벌마인드세계(223.62) 12/10 259 1
161450 전북일보 낸 갤러 있냐 [12] ㅇㅇ(203.226) 12/10 217 0
161449 중앙신인문학상 강지이 수술 vs 당시 심사위원 이수명 [5] ㅇㅇ(211.109) 12/10 290 0
161448 쿠팡 ㅡ [4] 광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0 95 2
161447 왜 그렇게까지 등단에 목매는거냐? [5] 니들(39.7) 12/10 229 0
161446 모작/중복투고/표절 ㅇㅇ(211.109) 12/10 90 0
161445 문창과 나이 30줄 넘는 사람도 다니냐 [3] 근데(39.7) 12/10 204 0
161444 대학 실기 심사 기준이 뭐냐 [1] ㅇㅇ(121.182) 12/10 64 0
161443 셰에라자드 Sa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0 40 0
161442 노벨문학상감 시한편 써봤다.txt [4] ㅇㅇ(223.33) 12/10 166 0
161441 모든시간속의 너희들 2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0 73 0
161440 일간베스트 [2] 5픽서폿빼고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0 118 0
161438 통고무(52.119) 12/10 40 0
161437 여기 꽁트같은거 올려도 되는 갤이냐? [4] pepperdiner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0 114 1
161436 대학 백일장에 냈던거 신춘문예에 내면 안되냐 [3] ㅇㅇ(1.250) 12/10 199 0
161435 임신에 대해서 존나 다루면 [2] ㅇㅇ(218.54) 12/10 109 0
161434 경향 전화 왔어요 [3] ㅇㅇ(114.205) 12/10 311 0
161433 시작과 끝 ㅇㅇ(222.111) 12/10 45 2
161432 1월엔 굵직한거 뭐 있지..단편소설 내볼까 하는데 [1] %20ㅇㅇ(59.9) 12/10 143 0
161431 삐에로는 우릴 보고 웃지를 듣고 싶은 밤 LiberMort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0 49 0
161430 경상일보는 예심끝났네 [9] ㅇㅇ(175.223) 12/09 377 0
161429 공연 다녀왔는데 5픽서폿빼고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9 71 1
161428 동아일보는 보통 언제 연락와? [4] %20ㅇㅇ(59.9) 12/09 358 0
161427 이거 어디 명언이에요? [2] 00(211.217) 12/09 112 0
161426 이거 어디 명언임?? [2] asf(211.252) 12/09 119 0
161425 문갤러들아 이거는 어때양 [3] ㅁㄴㅇ(223.39) 12/09 112 0
161424 다음주부터 신춘문예 연락가는 날 맞지? [8] ㄴㅁㄻㄴㄹsaff(211.252) 12/09 406 0
161423 신춘 당선작 중에 로맨스 있냐??? [1] ㄴㅁㄻㄴㄹsaff(211.252) 12/09 115 0
161422 학교에서 수업 듣다가 쓴 글 평가 점 [9] ㅁㄴㅇ(223.39) 12/09 204 0
161421 ㅈㄴ 열심히 썼는데 떨어져서 [3] ㄴㅁㄻㄴㄹsaff(211.252) 12/09 162 0
161420 올해는 기대를 안해서 그런가 마음이 편안하네 [1] ㅇㅇ(223.38) 12/09 63 0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