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가령모바일에서 작성

a(115.86) 2018-05-16 08:07:58
조회 313 추천 0 댓글 2
							



1970년대 도입한 낙태에 관한 만능법이

도무지 현실에 맞지 않아

'누구나 어기는 법'

이라고 여겨져 모두가 어기니까

도리어 낙태를 결정하는 순간

모랄이랄 것이 전혀 발휘되지 않는 것이야

한 번 섹스의 대가로 인생이 송두리채 변경되는?

임신에 대한 저러한 인식이 여성 일반인 탓에

(심지어 '너 때문에 내 인생이 이렇게' 가 이미 다 큰)

(자식에 퍼붓는 단골 멘트에 모두가 대강은 그 의미를)

(이해하는 몰아의 지경)

한 번 섹스의 대가로 임신은 너무 큰 형벌?

이라고 여겨

이미 생명인 어떤 것을 사라지게 만드는 데?

모두가 아다시피 탯줄은 아이의 살이기도 어미의 살이기도

한 탓에?

결정권을 홀로 가지고 있는 임산부의 경우

죄책감이 결여된 상태로의 낙태 결정,


이 이루어지기 쉽단 말이다

그러나

법에서 아웃라인을 잡고 접근해

가령 범죄로 인했다든가 불치의 병이 있다든가,

낙태는 합법화 하고

(이 해석은 실제 의학계 처벌에도 영향을 미치며)

(법 바깥의 낙태 적발시)

(의료 윤리 들어 과거와 다르게 실제 처벌을 가하는 거지)

이외에도 여성 신체라든가 인생 메커니즘 특수성

을 고려해 어느 정도 선택권을 주면?

도리어 낙태가 모랄이라든가 종교적 문제로

그 역할을 키우는 것이?

왜?

낙태한 것이 개인의 선택이 되니까?

불의의 임신을 했든 단순 실수였든

나라는 한 개인이 낙태를 선택한 사람이 되는 것이야

행동이 나를 결정하니까

이는 그 사람이 살아가는 데? 실제로?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전자의 법도 마찬가지로

만능법이었지만 아무도 안 지키던 것과 다르게

자율을 주니 법의 활동 영역과 법 해석의 범위가 확장

...

단순 몽니로 일관할

내용은

아닌 거지

그런데 시간 아깝다며 온 사회가 저기 생각할 시간

잠깐도 허용하지를 않은 채?

...

한 번 낙태하고 두 번이 어렵겠니

그런데 그것이 개인 선택에 달려 있다고 한다면?

조금 더 고려의 대상이 될 것이고

너는 그걸 선택한 사람이라는 기록이 계속 남는 것이

조금 더 합당한 통제의 역할을

하지 않겠느냐

그것이지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AD 교보증권해선24시간상담신규$2.99 운영자 19/02/03 - -
공지 ☆★☆★알아두면 좋은 맞춤법 공략 103선☆★☆★ [59] 성아(222.107) 09/02/21 32573 40
공지 문학에 관련 사진과 내용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84] 운영자 08/01/17 15005 14
165567 ㅇㅇ(49.163) 03/22 5 0
165566 [시 연재 31] 소멸해 버린 희망에 익숙해질 무렵 [1] dfdf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11 0
165565 십장생 람쥐썬드어어(220.71) 03/22 25 0
165564 금붕어 키움 [2] ㅇㅇ(49.163) 03/22 32 0
165563 태어나서 첫시인데 평가좀 [6] 24(106.242) 03/22 76 2
165562 너의 손을 따라 마셨다 [1] 후라이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46 1
165561 제목 : 배고픈 고양이 우유 핥는 소리 ㅇㅇ(223.62) 03/22 53 4
165560 미세먼지 ㅅㅂㄴ [1] ㅇㅇ(49.163) 03/22 31 0
165559 내 어린 강아지 베가미터(121.164) 03/22 26 0
165558 180매가 한계인 듯 한데... asdasd(211.252) 03/21 36 0
165557 빈 터 [1] 호암관(211.36) 03/21 35 0
165556 의식 ㅇㅇ(220.90) 03/21 32 0
165555 학생이 읽을만한 소설 [5] 독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45 0
165553 글이 안써지노 asdasd(211.252) 03/21 33 0
165552 올해 봄은 승리 ㅇㅇ(211.36) 03/21 37 0
165551 오늘도 시써봤어요 평가해주떼염 [4] 거긴못짓겠는데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79 0
165550 발자국은 남겨지는 것이 아니다 [1] 수강신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46 0
165549 [9] 뫼르달(39.7) 03/21 99 0
165547 스포츠계 미투 운동 소재 소설, 영화 아이디어 만남의광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36 0
165546 긁어 부스럼의 달인2 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37 0
165545 긁어 부스럼의 달인 [3] 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70 1
165544 고해 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67 1
165542 아침 Schea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48 0
165541 비가 내려서 좋아 ㅇㅇ(14.54) 03/21 58 0
165540 사랑니 sentimentalreas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55 0
165539 제논 liveforthenigh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54 0
165538 (단편소설) 나랑 같이 살지 않을래? 1~4(완) 쓰는남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49 0
165537 참으로 ㅇㅇ(222.118) 03/20 40 0
165536 우울하다. 그냥 입을 닫는다 초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0 75 0
165534 가수 rn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0 75 0
165532 시 읽어주세용 >- [3] 거긴못짓겠는데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0 100 0
165530 ㅇㅇ ㅇㅇ(222.118) 03/20 45 0
165528 이것도 평가해주세염 [4] rhtjrqls10(59.29) 03/20 95 0
165527 시평가좀 해주떼염 [3] rhtjrqls10(59.29) 03/20 95 1
165526 비가 온대 내일도 [2] 5픽서폿빼고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0 88 1
165523 18년도 시집 추천 받음 퀸갈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0 58 0
165522 서서시 ㅇㅇ(223.39) 03/20 92 3
165521 시 평가 좀 [4] ㅇㅇ(223.62) 03/20 231 5
165520 우물 [1] 후라이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0 77 1
165519 시 또 써봤는데 평가 좀 [1] ㅇㅇ(223.39) 03/20 180 5
165518 잡초 ㅇㅇ(1.244) 03/20 48 0
165517 형들 나 인용문찾아야하는데... 공돌이(106.102) 03/19 53 0
165515 나름의 시론 정리 [2] ㅇㅇ(222.118) 03/19 115 0
165514 일기2 ㅇㅇ(218.159) 03/19 46 0
165513 일기 ㅇㅇ(218.159) 03/19 51 0
165512 엉덩이의 입춘 [1] 시돌이(175.197) 03/19 76 2
165508 문학갤러리분들 안녕하세요! 유튜브에서 힐링문학 컨텐츠를 진행하고있습니다. 송그리벙그리(113.131) 03/19 97 0
165507 황병승 여장남자 시코쿠 읽어봤는데 [2] 00(223.62) 03/19 148 0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