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코로나 실업자, 어디서 무엇 하나모바일에서 작성

ㅇㅇ(175.223) 2020.05.23 18:39:42
조회 105 추천 1 댓글 0

코로나 실업자, 어디서 무엇 하나




일자리 잃은 비정규직들 물류·배송·대리운전 등 단기직으로 몰려 경쟁 치열

정부가 내놓은 코로나19 고용대책은 고용 취약계층의 사각지대를 메우지 못했다. 실직·휴직자와 일감이 끊긴 프리랜서들은 생계를 위해 물류·배송과 대리운전과 같은 단기 일자리를 찾는다. 단기 일자리 시장에 인력이 대거 유입되면서 일감 잡기 경쟁도 치열해졌다. 코로나19로 일터에서 밀려난 노동자는 어떻게 버티고 있을까.

김경민씨(가명·42)는 경력 3개월의 대리운전 기사다. 전에는 인천 영종도의 한 호텔 하청업체에서 수송일을 했다. 김씨는 지난 3월 일자리를 잃었다. 코로나19로 인한 방문객 감소로 인건비를 절감해야 한다는 게 사측이 밝힌 해고 사유다. 김씨는 해고 통보를 받은 다음 날부터 구직 활동을 했지만 일자리를 찾지 못했다. 실업급여도 지난 5월 16일이 돼서야 신청할 수 있었다. 사측에서 4대 보험 상실신고를 늦게 한 탓이다.


대리운전 손님은 줄고 기사는 늘어

당장 생활비가 필요한 김씨는 본격적으로 대리운전 시장에 뛰어들었다. 김씨는 매일 오후 5시 30분에 인천 청라 롯데마트 앞으로 출근한다. 마트 앞 거리에서 ‘첫 콜’을 기다린다. 그런데 콜 잡기가 하늘에 별따기다. 지난 5월 18일에는 출근 4시간 만에 첫 손님을 받았다. 9시 20분에 잡은 첫 콜의 행선지는 경기 안산 산본. 45㎞ 거리로 1시간가량 운행을 한 뒤 3만원을 받았다. 두 번째 콜은 금정역에서 부천 심곡동, 세 번째 행선지는 부천 역곡지구였다. 콜을 더 잡기 위해 버스를 타고 서울 여의도로 갔지만 실속이 없었다. 인근 영등포로 가는 콜 한 개가 전부였다. 김씨는 영등포에서 새벽 2시까지 콜을 기다리다 결국 심야버스를 타고 부천 상동으로 이동했다. 부천 상동은 새벽에 대리기사들이 모이는 장소다. 대리기사 전용 셔틀버스(승합차)가 각지로 출발한다. 부천 상동에서 대리기사 셔틀버스를 잡아타고 자택이 있는 인천 청라로 복귀한 시각은 새벽 4시. 김씨가 가입한 카카오T대리 이용 수수료와 교통비를 제하고 이날 번 돈은 6만8000원이었다.

김씨의 평균 수입은 하루 6만원 내외다. 코로나19로 이용객이 줄어든 탓이다. 수익은 줄었지만 나가는 비용은 이전과 같다. 운행 한 건당 20%의 수수료 외에도 매달 2만원의 프로서비스 이용료를 카카오에 낸다. 프로서비스 회원은 단독 콜 배정권을 받는데 비회원보다 더 빨리 콜을 잡을 수 있다. 김씨는 “요즘은 콜 뜨면 말 그대로 ‘순삭’이다”라며 “밤을 새우고도 교통비로 하루벌이를 다 날리는 날도 많다”고 말했다.

대리운전 시장은 포화상태다. 손님 수는 줄었는데 대리기사는 폭증했다. 김씨처럼 코로나19 영향으로 실직한 이들과 ‘알바’ 자리를 잃은 대학생·청년층이 몰리면서다. 여기에 타다 서비스 종료 이후 타다 드라이버가 대리 시장에 유입되면서 콜 경쟁이 심해졌다. 김주환 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 위원장은 “이전에도 경기가 안 좋으면 대리기사 수가 늘어나곤 했는데 이번에는 증가 폭이 크다”며 “처음에 코로나가 무서워 운전대 안 잡던 사람들도 생활고를 버티기 힘드니까 다시 시장에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 전까지 이주미씨(가명·49)는 영어권 관광객을 안내하는 가이드 일을 했다. 그러다 관광길이 막히면서 일자리를 잃었다. 이씨는 지난 3월 20일부터 쿠팡 동탄 물류센터에서 3개월 계약직으로 일하고 있다. 출고 상품 피킹 작업이 주 업무다.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일한다. 이씨는 “솔직히 일이 너무 힘들고 체력도 안 따라준다”며 “다른 일 찾아봤지만 여기 말고는 사람 뽑는 곳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씨는 벌써부터 계약이 만료되는 6월 이후 일자리가 걱정이다. 예전에는 쿠팡 재계약이 수월했지만 지금은 상황이 달라졌다. 물류에 구직자가 몰리면서 재계약도 까다로워졌다. 쿠팡 업무는 1분·1시간 단위로 실적이 집계된다. 체력이 달리는 이씨의 실적은 저조했다. 쿠팡 측으로부터 ‘재계약은 어렵겠다’는 통보를 받았다. 무엇보다 몸 상태가 문제다.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심한 우울증이 찾아왔다. 치료에 전념하기 위해 정부·지자체 지원사업에 신청해봤지만 ‘지원 대상이 아니다’라는 답을 받았다. 이씨는 “관광 가이드끼리 ‘우리는 지원받을 수 없는 직종’이라고 말한다”며 “정부가 프리랜서를 돌본다고 하지만 내게는 해당되지 않는 얘기”라고 말했다.


공공일자리 얻어도 8월 이후가 걱정

공공일자리를 얻은 박희진씨(가명·28)는 그나마 운이 좋은 편이다. 박씨 역시 프리랜서 관광가이드로 일했다. 코로나19 때문에 하루아침에 실업자가 됐다. 다행히 지난 3월 서울시에서 만든 코로나 대응 긴급 일자리에 지원해 5개월여 동안 ‘움직이는 관광 안내소’ 직원으로 일하게 됐다. 이동식 관광 안내소는 그간 자원봉사자들이 돌아가며 운영해온 무급 일자리였다. 하지만 코로나19 이후 서울시가 관광 안내서비스를 공공일자리로 전환했다. 근무시간은 평일 오후 2시부터 6시까지로 지하철 역사와 역에 연결된 지하상가를 돌면서 안내를 한다. 박씨의 한 달 급여는 90만원 정도다.

당초 공공일자리는 노인·장애인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운영되던 사업이다. 코로나19 피해가 확산되자 서울시는 올해 2월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한 공공일자리 사업’부터 공공일자리 참여 요건을 ‘만 18세 이상의 근로 능력이 있는 서울 시민’으로 확대했다. 특히 관광과 문화예술, 소상공인 등 코로나19 피해업종 종사자를 별도로 선발했다.

서울 관내 코로나19 피해업종 종사자 가운데 박씨처럼 공공일자리를 얻은 이들은 390여 명이다. 공공일자리 덕분에 숨통은 트였지만 박씨는 8월 이후가 걱정이다. 정부가 추진 중인 프리랜서·특고 노동자 대상 긴급 고용안정지원금은 6월 1일부터 신청을 받는다.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신청 시기와 공공근로 기간이 겹치기 때문에 박씨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박씨는 “관광 가이드일은 언제 다시 할 수 있을지 모르고 채용시장은 여전히 닫혀 있다”며 “공공일자리가 끝난 뒤에는 어떻게 생계를 꾸려야 할지 막막하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고용안전망 사각지대를 메울 전향적인 추가 대책을 주문한다. 김성희 고려대 노동문제연구소 교수는 “고용위기 여파는 후행 변수이기 때문에 코로나가 진정 국면에 들어선다 해도 위기는 지속된다”며 “정부가 고용지원을 위한 땜질 처방은 했지만 이제까지 나온 대책은 현행 틀에서 할 수 있는 최소한의 수준에 불과하다. 대대적인 2차 지원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반기웅 기자 ban@kyunghyang.com


https://n.news.naver.com/article/032/0003010659


추천 비추천

1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이슈 월간디시 6월호 : 1일 3갤질 운영자 20.05.29 - -
공지 ■□■□■□■□안철수 프로필,의정활동■□■□■□■□ [150] DC찰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6.01 52130 940
공지 안철수 관련 내용이 있어야 합니다. [77] 운영자 17.05.11 72481 155
공지 안철수 마이너 갤러리 승격 안내 [158] 운영자 17.05.11 87811 383
752920 김유식은 자살독려글 게시자 전체 아이피를 공개하라 [1] 이도(211.226) 10:52 6 0
752919 자살 독려글이 매일 올라오는 걸 방치하는 김유식은 공범인가 이도(211.226) 10:50 6 0
752918 김종 할배가 [1] 이도(211.226) 10:48 11 0
752917 간줌들 자살해 ㅇㅇ(175.223) 10:31 16 2
752916 ㅃ 문어는 숙회가 짱 이도(211.226) 10:28 21 1
752915 오늘도 새벽부터 열일하는 어그로 엠생들 ㅇㅇ(223.38) 10:27 9 0
752914 안철수 지지자 모임.jpg [2] ㅇㅇ(14.47) 08:42 54 4
752913 이용수 할머니 빤스런한게 언젠데 우리 간베충들 뭐하누 ㅋㅋ ㅇㅇ(39.118) 08:39 33 0
752907 내가 인지하고 있는 125.180 봄빛깔(121.188) 07:05 17 0
752906 125.180이 106.102으로 접속하여 흑색비방한다고 의심 [1] 봄빛깔(121.188) 06:30 45 1
752903 간재비 병신ㅋ ㅇㅇ(175.223) 05:38 26 1
752902 故심미자 할머니 유언장 ㅇㅇ(115.139) 04:31 30 5
752901 윤건영 '개인계좌 의혹'에…김웅 "횡령" 최강욱 "10년 지난 일" [2] ㅇㅇ(175.223) 00:09 68 2
752900 당 수습도 안 됐는데 대권 도전 밝힌 야권 잠룡들 [2] ㅇㅇ(175.223) 00:03 62 4
752899 문베충 찾던 강박증년들 이젠 윳퀴 찾음ㅋㅋㅋㅋㅋㅋㅋㅋ [1] ㅇㅇ(14.47) 05.30 71 14
752896 안철수 못보던 사진 [6] ㅇㅇ(223.38) 05.30 165 16
752894 고등어나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 ㅇㅇ(14.47) 05.30 74 7
752893 안철수가 비판을 대하는 일관된 자세 [12] ㅇㅇ(59.30) 05.30 184 23
752892 (속보) 김종인, “안철수 대표와 만날 의향 있어” [8] 퀸갓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0 236 22
752891 우리 고등어 요즘 정치인들한테 칭찬 많이 받누 ㅋㅋ [4] ㅇㅇ(39.118) 05.30 69 2
752890 금발이. 헤이샤년을 살려 둔 악랄한 이유를 이정진이 영화 찍다? [2] ⛵핫뉴스레이터(106.102) 05.30 24 0
752889 하태경에게 한 마디. 정동하와 안철수는 아가 스텝 [1] 디시 리얼 다이얼(106.102) 05.30 33 0
752888 하태경, 안철수 대표 극찬, "정치적으로 크게 성장했다" [11] ㅇㅇ(223.38) 05.30 162 15
752886 관불의식하는 안철수 대표 [6] 푸른심장을가진기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0 89 15
752885 안철수가 문재인만큼 성공한 정치인이 되고 싶다면,,, [10] 봄빛깔(121.188) 05.30 94 15
752884 합장하는 안철수 대표 [3] 푸른심장을가진기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0 55 11
752883 부처님오신날 대구 동화사 법요식 [2] 푸른심장을가진기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0 41 13
752882 대구는 새로운 지역경제 모델이 될 수 있을것! [2] 푸른심장을가진기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0 34 11
752881 안철수 새로운 별명 정했다 [2] ㅇㅇ(223.62) 05.30 72 11
752880 기승전까 업자청소부(175.223) 05.30 23 3
752879 헤이샤년 40대 중반으로 정동하 갤에서 알려져. 재판(106.102) 05.30 19 0
752878 정동하한테 스토커로 고소당한 봄빛깔=125.180=이도긷년=특검무새 [2] 재판(106.102) 05.30 26 2
752877 안철수갤에서 안철수 빨지 [3] 유로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0 93 15
752876 엠팍에 글쓰는 수준 생각하면 뇌망상에 흠뻑 취해있더라고 ㅇㅇ(110.70) 05.30 41 1
752875 맘카페가봐라 ㅋㅋㅋㅋ 누가 문베충들인지 파악됨 ㅇㅇ(110.70) 05.30 35 2
752874 오랜만에와봄 [1] 김적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0 82 10
752873 구글도 안철수가 '웃기는 놈'이란 걸 알아버렸다 봄빛깔(121.188) 05.30 62 9
752872 문베충들아 이재명 계속 친문하고싶어 싸인 보내는데 어떠냐?? ㅇㅇ(110.70) 05.30 34 3
752871 고등어 비판하는 놈이 어딨다고 그러누 ㅋㅋㅋ [1] ㅇㅇ(39.118) 05.30 41 3
752870 30대 후반 노처녀가 안철수를 지지(?)하는 심리 봄빛깔(121.188) 05.30 40 7
752869 여기 어그로들이 올리는 소위 비판에 대한 소회 [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0 53 8
752868 허경영 슨상님은 전 세계를 리드하는 명확한 영도자이시다 디시 리얼 다이얼(106.102) 05.30 16 1
752867 이준석아~ 허경영 슨상님이 소 몰이 한다 탱자(106.102) 05.30 18 0
752866 내 닉명 사칭질 하고 있는 저 미친년 장면 탱자(106.102) 05.30 18 0
752864 일일이 강박 답변다는 간줌들 정체 [3] ㅇㅇ(14.47) 05.30 66 9
752861 간잽이 행보보면 정치목적이 먼지를모르겠다 다시 봉사활동가라고 인천으로 ㅋ [3] 특검무새(182.231) 05.30 61 7
752850 찌질이 찐따 꺼지셈 ㅋㅋㅋㅋㅋ [1] ㅇㅇ(114.202) 05.30 52 4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