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장문) 휴학박은 주붕이의 예술가가 사랑한 술, 압생트 만들기앱에서 작성

야비코울대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4.21 16:01:52
조회 35681 추천 400 댓글 275

7ceb8576b5826bf638e886ec419c74737909bb29ca32a47c88938744b78e0e

주붕이들 ㅎㅇ
현재 군휴학박고 집에서 술만들고 있어

이번에는 고흐를 포함해 많은 예술가들이 사랑한 술인 압생트 만들어왔어.

1. 압생트가 무엇인가?
압생트는 스위스에서 만들어진 술이야.

18b3c42ff1de3da251bbd3a61fd62a02a1c51fc68cf5a996a75c48104b5cae333ab3d4a8f85084357920de818f2a4157ce1aaa54f4087257d14007a746169fe6d0891ec6

(구글에서 가져온 압생트 짤)

향쑥, 아니스, 펜넬은 필수적으로 들어가고
나머지 재료는 만드는 사람 선택이야.

압생트라는 이름은 녹색 요정La Fée Verte이란 말에서 유래했어. 위 짤처럼 녹색인데 도수는 40도에서 70도 이상까지 다양해.

40

압생트는 예술가가 사랑한 리큐르야.
특히 화가들은 압생트를 그림에 많이 넣었지.

7ceb8874b38718f476f1dca511f11a393877333e569bb65ab441

고갱의 《아를의 밤의 카페》
여자가 압생트를 마시고 있어.

7bbb8724b0836cf76fe8d7e545d27c3c0f3b8419b8f8dbfa16eb32cc2e316280313f1f50bc135bf8eae73eca447267a2

반고흐가 그린 압생트 그림이야.

헤밍웨이도 압생트를 참 좋아했지.

28e8d276b3833df43fe8d4b046d0726993b16c2e72979b1d0cd9d6df8153ca3b6d33905cff44716bddfd34bbb0d7fc

이 사람들 말고도 압생트를 즐겨마신 사람은 매우 많아.
(오스카 와일드, 에드가 앨런, 파블로 피카소 등등)

압생트는 한때 복용 시 환각작용이 나타난다고 판매가 금지당했어.

7fed8176b58769f351ef81e14e847202707635bf923fb29214f8c59b23e848fb5b0bc900c014732fc53e61d2fad559b7900d8f01a4268f9285caeda41f160e

(짤만봐도 어지러워 보임)

하지만 최근 연구로 구라로 밝혀지면서 2005년부터 재판매가 되고있어. 지금은 마셔도 합법.


2. 압생트 밑술 만들기

처음에는 모든 술과 마찬가지로 밑술만들기

28b9d932da836ef33eef82e24488726be458bfb52b92af5a75164fa0db949de91fb58e

사용한 곡물은 보리인데 종류는
Weyermann Cara Amber
Weyermann Melanodin
사용했어. 미리 분쇄를 마친 상황이야.

보리는 카라멜 냄새나고 탄내나.
혹시 몰라서 엿기름 가루도 사용했어.

3fb8c32fffd711ab6fb8d38a4e83746fc7da9b80037bccd4fecb51c2f8a776e5fb4cb146ed42c97cbd7fc43e32

대충 70도에서 1시간동안 끓여 내야해.
그러면 당화작용으로 당이 나와.
식혜 만드는 과정이랑 비슷해.

3fb8c32fffd711ab6fb8d38a4f83746ffa0e5da9c952ec44488de1186647cec2026b804edaedbb821eb78b2ed7

이렇게 됨. 한 15brix 이상 나와.

3fb8c32fffd711ab6fb8d38a4781766d4f6342d6c3b611f001e12022ed1e85ed89de736af8ed32805fa72c938685

이렇게 해서 한 5일 두고

3. 압생트 향 낼 재료 구하기

압생트는 쓴쑥, 아니스 씨, 펜넬이 꼭 들어가야해.
참고로 쓴쑥은 한국에서 사용하는게 불가능해.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66d1d1662bef70d0e582cd89363546479ebaa663084a07ffeb99de0a543328c357cd4

그래서 k-absinthe를 만드는 나는 그냥 쑥을 사용했어.

3fb8c32fffd711ab6fb8d38a4780766db025d80eebb52b2809b783d5290e835bd695b30c4d1cffdd02091b354bd5

쑥은 사실 아파트 단지 근처에도 많아.

3fb8c32fffd711ab6fb8d38a4783766d70ca03dced25f9b1bd1ebc90897ae4bb9c386e57b1790961588e2add8f10

도로 주변에서 할머니들이 쑥 캐는거 많이 봤지?
근데 주붕이들은 절대 이거 먹지마.

09

길단또가 응가할수도 있고 애초에 쑥은 각종 오염물질을 가장 먼저 처리하고 보관해서 이런건 오염물질 덩어리임.

시장바닥에서 파는것도 먹지 마셈.

3fb8c32fffd711ab6fb8d38a4782766de7e49e4b9d264d54d1fe5bd3ee25c396557a7f4748be165939374844773a

청정지역 거문도 쑥 사용하자.

3fb8c32fffd711ab6fb8d38a4785766db3680aca3183df303f67dae2c362acb58f9dcb4eb63a60c0158b63b7fd55

아니스 씨앗이랑 펜넬(회향)도 샀어.
참고로 아니스 씨는 이탈리아 요리에 바질 다음으로 많이 들어가는 이집트 출신의 향신료야.

3fb8c32fffd711ab6fb8d38a4784766d5e6cf23fa4ca95ba680b4118d7f3b38ecc1c3f25b0b46f61b392aec88b20

다음은 안젤리카/리코리스/깔라무스
한국어로 당귀/감초/창포임

36

들어가는 비율은 정확히 나도 몰라.
압생트 첨 만들어봐서 외국인들한테 물어보고
그 비율로 넣었어.
아니스 20g
펜넬 10g
감초 3g
안젤리카 9g
쑥 200g
카날리아(창포) 9g

3fb8c32fffd711ab6fb8d38a4786766d8e795e52499b03cab9f954b57fdc6d8bd36a259171f9d3e77d4afdaa6b1d

넣고 으개서

7fed8274b58669f651ed86e147807473316db1a62b2deedec98e65f9d58e3463

증류하자.

7fed8274b58669f651ed87e643847673b2db4315bbf6b62a6008a6645202a8d6

이렇게 계속 모으면 된다.
사진은 안찍었는데 욕심내서 2L 넘게 담음.

3fb8c32fffd711ab6fb8d38a4481766d0a205b4d750db0c7f7b851b2914bf8b718e7172e59dde17ac6f82ce55151

이정도면 1차 술로 괜찮다.

3fb8c32fffd711ab6fb8d38a4480766de22c393d76292d7e26df8651f3e9022f25e99d58ec1698a88942440ad8f3

다음날 재증류하는데
색깔을 내기 위해서 추가로 쑥을 거름망 위에 올려서 걸러준다.

7fed8274b58669f051ef85e042847573c021de0458a30b90dad4e5e495ec20b64e

얼음 녹는거 보고가라

7fed8274b58669f051ef85e14e8575738fcdbea825f63a316c6f6645d44a8a28ae

오 색깔 개이쁨

3fb8c32fffd711ab6fb8d38a4485766dcdc9a4f004b74d7993d641e700ce13c1cacaa2393ae3c9251629df0a438b

색깔 진짜 진하다.

3fb8c32fffd711ab6fb8d38a4484766d2a237a22d64e9ae4b4f460613782b87e9ac0f067350c57694216034af33e

두번째 병까지 다 모았을때.

3fb8c32fffd711ab6fb8d38a4486766d43601645c9613592616ae322501174f062079b3953ccc3ac3eac224c4979

첫번째 병은 무려 60도. 이건 물 안섞었어.
두번째 병에 나온 50도짜리는 40도 만듦.

3fb8c32fffd711ab6fb8d38a4487766d132f318c93ed5025e0020141b776568dc275e7ab4334caeb457b898be5fc

끝나고 남은 찌꺼기야. 쑥이 벽에 덕지덕지 붙어있는걸 볼 수 있어.

4. 라벨링

압생트하면 민트생각나고 민트하면 민트자매 생각나서 저렇게 디자인했어;; 배경도 내가 그림.

03

7ceb8576b5826bf638e886ec419c74737909bb29ca32a47c88938744b78e0e

사진은 아는 와인샵의 사장님이 찍어주셨어. 사진 잘 찍으시더라.

5. 압생트 시음 및 평가

압생트는 먹는 방식도 특이해.
대표적으로 3가지 방식이 있는데

1) 스트레이트

3fb8c32fffd711ab6fb8d38a4581766dc08d7eb531b5284f3d536da1bc194ff41d3a0a27c93b28064af2adfffb3b

말그대로 스트레이트.
독하지만 향을 가장 잘 느낄 수 있어.

다른사람이 마시고 느낀 내 압생트 평가

장점)
가당을 안했는데도 잔당이 꽤 있다.
회향의 맛이 다른 재료에 안밀려서 좋다.
색깔 이쁘다.
은근 녹차같아서 맛있다.
올드 탐 진이랑 어울린다. << 실제로 이렇게 마셨는데 맛있었어.
등등

단점)
비리다.
이건 증류 욕심때문에 지방산/아미노산 많은 tail 안자른 결과야. + 쑥을 안쪄서 넣었음. 앞으로는 신맛 나는 식물을 넣어줘야겠어.

몸이 뜨거워진다.
당귀뿌리, 창포 뿌리 등 뿌리식물은 몸을 뜨겁게 해. 인삼 같은거 먹으면 몸 뜨겁자나. 앞으로는 좀 차가운 종류의 식물(민트 같은거)도 넣어야겠어.

2) 정통 압생트 마시기

압생트 스푼이라는걸 샀어.

3fb8c32fffd711ab6fb8d38a4588766d030728ad5c43e59b19a7b47b950d508046edd8e7c90f2977c37e2dd4d584

구멍이 뚫려 있어서 위에 설탕을 올리고
물을 방울 방울 떨어트려서 희석해서 먹는 방식이야.

60f3da36e2ed09ff3ef1dca511ee6a2aeb4e041ad294ae659f1f4b6f70f2d3

원래는 이렇게 압생트 드리퍼라는 장치가 있어.
근데 비싸서 못사겠음.
그래서 나는 스포이트나 작은 주전자로 따랐어.

3fb8c32fffd711ab6fb8d38a4280766d8a50fb2b840f83de4848facab30cc4158fb48cc8850c9d0ead68990f1186

3fb8c32fffd711ab6fb8d38a4283766d212e76ba9cd21579f5cc62c766aafa7e84560e839a9acfe2c3c17fda6410

설탕 점점 녹음

7fed8274b5866af651ed85e747847573659f52450429d3d103ca66149b46b393

음 확실히 가당을 하니까 비린맛이 덜하고 쑥향이 올라오네. 앞으로 이거 줄때는 각설탕 하나 입에 물려줘야겠어.

3) 보헤미안 방식
노근본 방식이긴한데 보는 맛도 있고 좋아.
근데 이건 집에서 쫄려서 못하겠음.

3fb8c32fffd711ab6fb8d38a4580766d6318764c3798a95f548e7ca209564e0e90dbb23769bd7059719ba3fcf717

2번처럼 위에 설탕 올리고 물 대신 압생트를 떨구고 불을 붙이는거야. 잔 깨질가봐 못하겠어.

3fb8c32fffd711ab6fb8d38a4583766d282b1ff44ddb25c181202e8bed414cb8d9387d670a5837daab9e73471ddf

바에서 마신 압생트.

6. 칵테일 만들기
사실 이게 진짜 내가 하고싶었던거야.
대한민국식 사제락을 만들어보면 어떨까?

사제락(Sazerac)이라는 칵테일은 브랜디, 압생트, 페이쇼드 시럽을 사용한 칵테일이야.

78b88173e0d76bf137e9d5e1439f2e2dfdd2d6627ec1da0a8e1d866b30

(구글에서 퍼온 사제락짤)

3fb8c32fffd711ab6fb8d38a4582766de1e15a807065ba6be4c24b1b593610aeab067facb83f16a86f0cf03be384

놀랍게도 한국에서 만들어진 브랜디를 가지고 있어.
예전에 영동 놀러갔을때 샀어.

3fb8c32fffd711ab6fb8d38a4289766d50ea6786e81e0cf20d29805e4ee73657d84c2d295a6347936be9e0e0a843

페이쇼드 시럽은 주갤하는 선배님께 받았음.
감사합니다 센빠이

7ceb8576b5826bf638e886ec419c74737909bb29ca32a47c88938744b78e0e

여기에 내 압생트를 합치면?
이건 k-absinthe다.

22

만드는 방식은 냉동실에서 미리 잔 세팅해서

3fb8c32fffd711ab6fb8d38a4285766db19464164cb268ab76bba32a6c0ecb1d15d9558e5b9f2c931b080bbee90e

잔 벽면에 압생트를 묻힌다.

3fb8c32fffd711ab6fb8d38a4284766dad2a5ad81d38a20449df736bead5a54af456762fb96d89e09a67a981eae7

그동안 페이쇼드 시럽 2tsp에 각설탕 하나 넣고 브랜디 50mL넣고 얼음 넣고 스터.

참고로 나 스터 존나 못하니까 욕 ㄴ

33

3fb8c32fffd711ab6fb8d38a4288766d99debce94267e5970ba5c48550afef3bff65fc59627c73e3bf5dc8f0899e


마 이게 K-Sazerac이다!
참고로 사제락은 프랑스에서 꼬냑 만드는 가문 이름이니까 이 칵테일은 내 성을 따서 Oh라고 하자.

암튼 압생트부터 사제락까지 만들어봤어.
다음에는 메즈칼을 만들어볼게.
봐줘서 고마워♡

12


출처: 주류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400

고정닉 157

2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어떤 위기에도 이혼 안 하고 오래 함께할 것 같은 스타 커플은? 운영자 22/06/20 - -
공지 힛갤 기념품 변경 안내 - 갤로그 배지, 갤러콘 [183] 운영자 21.06.14 24162 41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615/1] 운영자 10.05.18 480885 220
17064 오랜만어 탐어 조짐 [스압] [180] Fl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8 13331 145
17063 라이터 사진은 주머니에 300원만 있으면 365일 찍을 수 있다 [스압] [174] 감성충인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28244 157
17062 이몸.등장ㅡ졸작.개인전근황 [318] 빅드미트리비욘슨탈라카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15826 134
17061 (만화) 만화가에게 생일축하카드를 보내보자+2022년까지 받은 답장.JP [373] 새벽에글쓰다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23004 221
17060 거장에게 경배를 [231] 맛기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22474 227
17059 2022 케장판 성지순례 [스압] [334] 히라사와_유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1858 129
17058 포크레인 딱새 전부 다 이소함 ㅠㅠ [40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0916 474
17057 스압) 찍찍이 단편선- 초장마법진녀 잡아서 복수한 썰.manhwa [164] 찍찍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5178 117
17056 [스압] 필름으로 담은 오사카와 교토 [155] 유동교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17944 113
17055 ★평택에서 제부도까지 걸아간게 자랑★ [361] 씹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31155 443
17054 뱀녀인 소꿉친구랑 썸타는.manhwa [293] 김갑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41824 342
17053 188번째 헌혈 다녀왔습니다. (구미 헌혈의집) [826] JKD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8 40082 572
17052 군대에서 그린 애니메이션 모음.Moum [316] 깨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47447 506
17051 과제로 이상해씨 만들고있음 [530/1] 공쟝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73524 776
17050 내 몸변화 구경할래? (스압) [1018] 배은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12758 1377
17049 DX 잔글라소드 프롭 스케일 만들었다 [122/1] LEO10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8671 110
17048 부패와 순환의 신의 챔피언 [스압] [163] 뻬인타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36394 191
17046 고등학생때 짝사랑했던 여자애.manhwa [스압] [444/2] 크루키드보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67092 492
17044 킨드레드 코스 제작+플레이 엑스포후기 3편[스압].jejak [469] ㅋㅅ갤핫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55697 549
17043 짹슨 5주차 - 알곡,식빵굽기,통통해짐 [스압] [362] kuckyo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28886 713
17042 [스압] 할아버지가 찍으신 사진 필름 스캔파일 찾았다 [425/1] 작은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37562 486
17041 장문)러시아 샤먼 신내림 의식 갔다온 썰 [565] 명예프라우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1 51207 443
17040 싱글벙글 싱붕이의 즐거웠던 일상들 [478/1] ㅇㅇ(61.254) 06.10 43030 691
17039 베란다의 황조롱이 [902] 올ㅋ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 84061 2059
17038 계나 햄맨 -1- 집으로 돌아갑시다 [스압] [231] SOGG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 21202 317
17037 생존신고 - 멕시코 [178] 똥오줌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 27513 143
17036 어느 초여름의 열병 [스압] [107] photograph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22616 109
17035 설악산 계절이 돌아왔다 [208] 해파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19706 118
17034 (용량주의, 스압) 구로구 完 [228] ㅇㅎ(223.28) 06.07 36278 219
17033 [혐주의] 내가 10년간 만든 개미집 모음 [1524] 여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7 85337 1364
17032 2022년 제 13회 대구 꽃 박람회 갔다 왔다 (주의 100장 넘음) [317] AIUE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6 29659 260
17031 울릉도 탐조 [스압] [168] 쌍살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4 22205 179
17030 [단편, 스압] 두 사람의 구조신호 (35p, 재업) [561] 연호(218.155) 06.03 71444 682
17029 6월 1일 합천 황매산 은하수 [128] SoS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3 19746 133
17028 스압) 만화로 배우는 웹툰 스토리 만드는 법 1화 (표절하지 않고 참고하는 법) [573] 포도사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2 54273 586
17027 나 어제 칸 왔는데 [391] 스필버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2 61575 335
17026 <1.인상깊었던 지역소개> 일본각지의 아름다운 역들 [358] До%D1%81видан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1 38915 310
17025 본인, 초딩때 학폭 가해자로 누명쓴 썰... .MANHWA [785] ..김지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1 91791 798
17024 고전 리뷰툰- 오만과 편견 by 제인 오스틴 [스압] [423] kidooni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1 41359 510
17023 10년간의 기록 (上) [196] Mil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0 48434 256
17022 스압) 프로세카 서울 광고 성지순례 다녀왔다 [840] 낭만나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0 49230 547
17021 (그만그) 아조씨 야순이 만하 코스푸레 해봤오..... [1888] 『유동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8 186735 1905
17020 전생 (햇더니 테) 슬라 (임) 이타샤 제작기 [690] Raven772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54753 484
17019 (스압,단편) 낚는다는것에는 묘한 울림이 있다. [354] 박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32137 407
17018 반포한강공원(feat. 영화용필름) (스압) [312] 코닥사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6 37652 286
17017 (스압) 혐오받는 여자마족 [813] 페이스북/태희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6 103752 569
17016 만두 스탬프 뿌리며 국토종주! (완)(스압) [158] 주토피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5 24663 165
17015 (스압) 똑딱이로 찍은 수중사진 보고가 - 카리브해 [129] 유동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5 25059 268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