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불황 이기는 검색광고 노하우] ③ 광고주가 검색광고를 알아야 하는 이유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3.01.26 13:18:38
조회 71 추천 0 댓글 0
※내 상품과 서비스가 더 자주 보이도록 돕는 검색광고는 광고 마케팅의 기본입니다. 접근은 쉽지만, 고도의 전략과 경험에 알맞은 솔루션을 활용해야 성과를 내는 부문이기도 합니다. IT동아는 인공지능 검색광고 자동화 스타트업 보라웨어와 함께 검색광고 광고주를 위한, 불황을 이겨내도록 도울 검색광고 가이드를 마련합니다.

[IT동아 차주경 기자] 앞서 두 개의 기사를 통해 검색광고가 왜 불황의 시대에 가장 알맞은 광고 전략인지, 검색광고를 해서 성과를 내려면 왜 효과성·효율성 증대 방안을 꼭 알아야 하는지를 각각 살펴봤습니다. 이번에는 광고주가 왜 검색광고를 어느정도는 알고 있어야 하는지, 특히 중소형 광고주는 검색광고를 스스로 집행할 수준이 돼야 하는지 알아봅니다.

많은 광고주들이 ‘검색광고 예산을 넉넉히 집행하면 성과가 날 것’으로 생각합니다. 더러는 ‘전문가인 광고 대행사에게 검색광고를 일임하는 것이 가장 효과가 좋을 것’이라고 말하는 광고주도 있습니다. 일정 부분 맞는 말이지만, 항상 옳은 생각은 아닙니다.

광고주가 꼭 검색광고까지 알아야 할까?

광고대행사에게 검색광고 전반을 일임한다면 관리는 손쉬워지겠지만, 어떤 광고대행사와 담당자를 만나는지에 따라 광고성과가 크게 달라집니다. 결국, 광고성과와 매출을 ‘운’에 의존하게 되는 것입니다.

광고대행사의 마케터는 ‘광고전문가’이지, 광고주의 ‘상품과 서비스 전문가’가 아닙니다. 광고주의 상품의 이해도 부족하고, 광고주의 고객 특성 분석도 모자라며, 해당 업종의 시장 유행도 잘 알지 못합니다. 자연스레 업종을 잘 이해하는 경쟁 광고주와의 광고성과 경쟁에서 불리해집니다.

광고대행사 마케터들이 자주 이직하는 점도 불안 요소입니다. 검색광고는 유행과 시간에 따라 전략을 세우고 꾸준히, 안정적으로 운용해야 합니다. 이 때 내 검색광고를 담당한 마케터가 자리나 회사를 옮긴다면, 그 공백은 광고 성과 저하로 이어질 가능성이 큽니다.


검색광고 성과를 내려면, 상품이나 서비스를 가장 잘 아는 광고주가 전략을 세워야 한다. 출처 = 엔바토엘리먼츠



광고대행사는 광고 금액의 규모와 비례해 수수료를 받습니다. 광고 금액이 크지 않은 중소형 광고주들의 검색광고는 상대적으로 관리가 소홀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 까닭에 검색광고를 잘 모르거나, 광고 금액이 크지 않은 광고주의 광고는 매우 소홀히 관리되기 쉽습니다. 심지어 검색광고가 그냥 방치되는 일도 흔하게 발생합니다.

무엇보다, 광고대행사와 광고주의 ‘핵심 지표’는 다릅니다. 광고주는 광고성과를 가장 중요하게 여기지만, 광고대행사는 광고주의 광고 금액의 규모를 가장 중요하게 여깁니다. 광고대행사는 광고 금액의 규모에 비례하는 수수료 수입을 얻기 때문에 광고주와 이해충돌을 자주 빚습니다.

광고주가 검색광고를 더 잘할 수 있다면?

검색광고는 ‘어떤 상품이나 서비스를 알리는 것’입니다. 상품이나 서비스를 가장 잘 아는 사람은 단연 광고주입니다. 시장과 유행, 소비자의 변화 양상을 분석하고 기술을 개발하며 상용화까지 이룬 주인공도 바로 광고주입니다. 반면, 광고 대행사의 마케터는 검색광고를 집행하는 전문가입니다. 업종이나 상품, 시장과 고객층에 대한 이해도는 광고주보다 많이 떨어집니다. 그래서 광고주는 검색광고를 직접 챙겨야 합니다.


광고주가 직접 검색광고를 하면 새 전략을 세우고 유행에 대응하기 쉽다. 출처 = 엔바토엘리먼츠



같은 이치로, 검색광고의 T&D(Title & Description, 검색광고의 제목과 내용을 꾸미는 전략)를 가장 잘 하는 것도 광고주일 수밖에 없습니다. 게다가, 광고주가 직접 검색광고를 하면 키워드 혹은 인기 상품, 시장 유행의 변화에 신속히 대응 가능합니다. 1초마다 바뀌는 검색광고 시장의 특징을 고려하면, 이런 신속한 대응은 성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렇게 광고주가 검색광고를 직접 관리하다보면, 업종에 대한 시장 유행의 변화를 빠르게 관찰 가능합니다. 연관 검색어나 경쟁사의 키워드 등을 통해 시장 전반의 흐름을 파악하고, 이를 상품과 광고에 반영해 매출을 더 올릴 수 있습니다.

광고주가 검색광고의 모든 것을 다 할 필요는 없다.

이처럼 광고주가 검색광고를 직접 챙겨야 할 이유는 아주 많습니다. 하지만, 바쁜 광고주가 검색광고의 전반을 모두 관리하는 것은 매우 어렵고 비효율적입니다. 따라서 가장 효율적인 방법은, 상품전문가인 광고주와 광고전문가인 마케터가 힘을 합쳐 검색광고의 전략 설정 및 광고 세팅을 함께 진행하는 것입니다. 각자의 장점을 살려 전략을 세우고 설정을 마쳤다면, 이후의 운영관리는 검색광고 자동화 솔루션의 도움을 받아 안정적인 성과를 유지하는 것입니다.


키워드 자동입찰을 24시간 내내 실시간으로 하는 화면. 출처 = 보라웨어



최근 등장한 검색광고 자동화 솔루션은, 검색광고의 기초 사항만 알고 있는 비전문가라도 전문 마케터 수준으로 광고를 운영하도록 도와줍니다. 성과가 좋은 키워드를 중심으로 스스로 키워드 확장을 하고, 광고 노출을 24시간 내내 1초의 공백도 없이 자동입찰해서 목표 순위에 노출시킵니다. 간혹 발생하는 부정클릭은 실시간으로 적발해 차단하고 광고 비용이 헛되이 새어나가는 것을 막습니다.

나아가 인공지능으로 기존의 검색광고 성과를 분석, 광고 성과를 낼 가장 알맞은 전략을 세워 스스로 수행하는 검색광고 AI 성과관리 솔루션을 더하면 광고성과가 더 개선됩니다. 그러면 광고주는 초기 설정 후, 검색광고 자동화 솔루션이 발행하는 광고성과 보고서를 받아 확인하고 목표에 맞게 운영되고 있는지 점검만 하면 됩니다.


고급 검색광고 자동화 솔루션이 작성, 전달하는 광고성과 보고서. 출처 = 보라웨어



정진우 보라웨어 대표는 “상품과 서비스의 검색광고 방향 설정 전략은 광고주가 맡고, 세부 광고 설정은 마케터가 담당한다. 검색광고 자동화 솔루션과 인공지능에게 이 전략과 설정을 쉼 없이 운영하고 꾸준히 개선하도록 맡기는 것이 가장 좋은 광고성과를 내는 방법이다.”라고 강조합니다.

글 / IT동아 차주경(racingcar@itdonga.com)

사용자 중심의 IT 저널 - IT동아 (it.donga.com)



▶ 셔터스톡 인공지능 사진 생성 도구, 업계 상생 이끌까▶ “산업용·협동 로봇 한계, AI로 극복 ”…빙하기 뚫고 40억 투자 이끌어낸 플라잎▶ [불황 이기는 검색광고 노하우] ② 검색광고 효과·효율 높일 실전 전략 6개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너무 센 악역 캐릭터로 현실에서도 욕먹은 스타는? 운영자 23/03/27 - -
2528 [농업이 IT(잇)다] 팜커넥트 “농업 데이터, 선진 농업 첫걸음”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4 3 0
2527 [리뷰] 상위 1% 성능, MSI 타이탄 GT77HX 13VI로 살펴본 13세대 인텔 코어 i9-13950HX [14]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0 1631 4
2526 AWS코리아 "스타트업 해외 진출 고민, AWS 인프라로 적극 지원할 것"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0 24 0
2525 헤어테크 기업 ‘부드러운돌멩이’, "NHN 협업 툴 두레이로 디지털화 대응"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0 17 0
2524 S23 출시하며 스마트싱스 스테이션 뿌린 삼성, ‘매터’가 뭐길래? [4]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846 0
2523 홍익대학교 이근 미술대학장, “시뮬레이션할 수 있는 디자인이 필요합니다” [25]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1407 15
2522 스타트업 창업자에게 유용한 투자 유치 관련 정보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26 0
2521 [리뷰] 손 맛도 살리고 편의성도 OK, 마이크로닉스 메카 ZK1 기계식 게이밍 키보드 [11]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8 1590 0
2520 [농업+IT=스마트팜] 4. 환경 데이터 수집용 센서 구축하기 (1)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8 36 0
2519 택시 서비스 기업 “요금 나눠서 여럿이 싸게 타세요” [11]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8 1757 0
2518 일상에 스며든 블록체인 서비스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8 46 0
2517 [메타버스에 올라타자] 3. 전 세계 메타버스 시장 현황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8 95 0
2516 [마인드테크 시대가 온다] 3. 명상테크, 스스로하는 마인드 케어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8 35 0
2515 웨스턴디지털, '샌디스크 프로페셔널' 라인업 추가··· "전문가용 경험 확대"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8 40 0
2514 日 JOLED 사실상 파산, 韓·中 OLED 2파전 굳혀 [62]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8 2968 15
2513 레드햇 앤드류 해브굿 부사장 “파트너십 확대, 한국 기업 글로벌 진출 도울 것”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7 97 0
2512 [리뷰] 최대 96GB 통합 메모리로 성능·효율 다 잡았다, 애플 맥북 프로 16 [26]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7 2143 3
2511 [IT하는법] 껐다 켜는 게 다가 아니다, 알면 도움 되는 '시스템 소리' 설정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7 80 0
2510 [주간투자동향] 크로커스, 64억 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 유치 완료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7 36 0
2509 모니터 돌리고 세워 쓰려면 이렇게![이럴땐 이렇게!] [8]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7 4371 10
2508 ‘보이지 않는’ 핵심 시스템을 개발합니다, 인포플라의 백엔드 개발자 이야기[스타트업人]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7 40 0
2507 [IT신상공개] 새 폴더블폰 화웨이 메이트 X3, 갤럭시Z 폴드4와 차이는? [29]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7 2959 3
2506 [뉴스줌인] 상업적 이용도 OK, 올해도 무료 글꼴 배포한 가비아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4 80 1
2505 [IT애정남] 갤럭시 워치에 교통카드를 넣고 싶어요 [6]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4 832 6
2504 [IT강의실] 알아두면 좋은 게이밍 이어폰 특징·사양 [7]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4 798 1
2503 [시드팁스] 스니커즈 정은애 대표, "실시간 초개인화 정보, 스트릿 캐스터가 답합니다"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4 47 0
2502 [리뷰] 10년에 걸쳐 쌓아 온 LG 올레드 TV 기술의 정수, LG 올레드 evo G3 [2]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4 194 0
2501 [농업이 IT(잇)다] 농업회사법인 신선 “청주신선주로 전통주 문화 넓힐 것”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4 38 0
2500 요란함 벗고 차분해진 게이밍기어, 마이크로닉스 2023 신제품 발표회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3 70 0
2499 [리뷰] 데스크톱을 넘어선 모바일 프로세서, 인텔 코어 i9-13980HX [9]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3 1139 0
2498 카카오모빌리티가 英 스플리트를 인수한 이유는?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3 44 0
2497 물류센터 화재 예방, 관리계획서와 시스템 갖춰야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3 40 0
2496 컨텍 “우주급 비즈니스 꿈꾸는 인재들, 우리와 함께하길”[스타트업人]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3 37 0
2495 애플페이 한국 상륙, 소상공인 대응 방안은?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3 836 0
2494 [시드팁스] 가이버스 김승훈 대표, “미트가이버는 알아서 고기를 숙성시켜 줍니다”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58 1
2493 건설인력 시장 디지털화 “앱으로 현장 골라 일하고 경력 관리도”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54 1
2492 동영상 만드는 인공지능 ‘런웨이 GEN-2’의 실력은? [4]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1098 2
2491 [리뷰] 내실 다진 PCIe 4.0 SSD, 씨게이트 뉴 파이어쿠다 520 M.2 NVMe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51 0
2490 [IT하는법] 유튜브 과몰입 방지하는 ‘사용 시간 제한’ [7]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752 2
2489 [IT애정남] ‘이퀄라이저’는 어떻게 쓰는 건가요? [1]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106 0
2488 카멜그룹, 모니터 암·디스플레이 넘어 '가구 브랜드'로 진화 中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936 2
2487 "첫날 오전에만 17만 명 가입"··· 애플 페이의 한국 서비스가 지닌 의의는? [2]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934 2
2486 최치호 홍릉강소특구단장 “바이오 스타트업 생태계 돕고파”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41 0
2485 [주간투자동향] 트래블월렛, 197억 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 유치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73 0
2484 '노 코딩' RPA 제작, 인포플라 ‘알파카’로 RPA 스크립트 만들어보니[스타트업 리뷰] [5]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0 977 1
2483 주름 없는 폴더블폰 속속 등장, 삼성 폴드∙플립5는 방수∙방진까지? [21]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0 2658 6
2482 스마트폰 홈 화면에 바로가기 만들려면 이렇게! [이럴땐 이렇게!] [7]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0 2784 2
2481 [뉴스줌인] 더함 안드로이드 TV, 버전 9→11로 업데이트, 뭐가 달라지지?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7 143 0
2480 "카메라·렌즈 직접 써보세요", 오프라인 경험 확대 나선 카메라 업계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7 89 1
2479 [농업이 IT(잇)다] 팡세 “바이오 3D 프린팅으로 배양육 대중화” [6]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7 2214 2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