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늘어나는 '와이파이 7' 지원··· 2024년 와이파이 전환 원년 될까?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2.12 11:14:42
조회 6925 추천 6 댓글 20
[IT동아 남시현 기자] 와이파이 규격을 확정하는 와이파이 얼라이언스가 지난 1월 8일, 와이파이 7을 공식 출시했다. 와이파이 7은 기존 와이파이 6보다 속도와 확장성, 안정성을 더욱 끌어올린 차세대 규격으로, 지난 2022년 미디어텍에서 처음 와이파이 7 지원 프로세서가 출시된 이후 많은 브랜드에서 와이파이 7 지원 칩셋 및 스마트폰, 공유기 등이 출시 돼왔다. 다만 정식 표준안이 출시되기 이전에 등장한 제품을 쓰고 있다면, 1월 8일 출시된 와이파이 7 인증(Wi-Fi Certified 7) 표준안에 맞춰 펌웨어를 업데이트해야 한다.


와이파이 5, 6, 6/6E, 7의 주요 성능 및 특징 비교 / 출처=인텔



와이파이 7은 처음으로 6GHz 대역을 사용한다. 이 대역을 활용하면 와이파이 4,5,6 모두 활용하고 있는 2.4GHz 및 5GHz 대역과 중복되지 않아 간섭 없는 환경을 만들 수 있고, 같은 와이파이 7 공유기가 활성 상태일때도 겹치지 않도록 채널의 크기를 320MHz까지 늘렸다. 또한 칩셋 성능의 향상으로 처리량을 늘리면서 대기 시간은 줄여 여러 장치의 연결성을 늘리고, 속도 역시 이전 세대의 1024 QAM보다 20% 더 높은 4K QAM을 지원한다. 제품에 따라 2.5Gbps, 5Gbps, 10Gbps 급의 유선 네트워크 연결을 지원하기도 한다.

22년부터 출시된 와이파이 7 제품, 어떤 제품이 지원하나


현재 우리나라에 상용화된 최신 와이파이 세대는 와이파이 6E다. 기존 와이파이 6는 속도의 상한은 크게 높이지 않고 다중 환경에서의 안정성을 높이는 데만 주력했고, 와이파이 6E가 부족한 속도를 보완하기 위해 등장했다. 와이파이 7은 이를 바탕으로 전송 속도와 성능 분배 효율을 전반적으로 끌어올리는 게 특징이다.


퀄컴은 지난 22년에 이미 와이파이 7 대응 칩셋을 내놨다 / 출처=퀄컴테크날러지



흥미롭게도 주요 제조사들은 이미 2022년에 와이파이 7 지원 제품을 제조할 기술력을 확보한 상황이었다. 단지 표준안이 확정되지 않았을 뿐이어서 초안을 바탕으로 제품을 먼저 출시하고, 이후 표준안이 확정되면 그것에 맞춰 제품의 소프트웨어를 재구성하기로 했다. 제품이 몇 년이나 앞서 출시된 이유다.

공유기용 칩셋을 처음 공개한 기업은 퀄컴이다. 퀄컴은 22년 6월에 신규 RFFE 모듈을 발표함으로써 와이파이 7 지원을 시작했고, 중국의 H3C가 이를 활용해 세계 최초의 와이파이 7 공유기를 만들었다. 스마트폰에서의 지원은 22년 11월 미디어텍이 출시한 디멘시티 9200 탑재를 탑재한 스마트폰부터다.


삼성 갤럭시 S24 및 플러스는 와이파이 7을 지원하지 않는다. S24 울트라만 와이파이 7 지원 대상이다 / 출처=삼성전자



현재 국내에 출시되고 있는 최신 스마트폰 중에서는 퀄컴 스냅드래곤 8 3세대 제품을 탑재한 갤럭시 S24 울트라가 와이파이 7을 지원할 예정이다. 다만 2월 현재 시점에서는 쓸 수 없고, WFA 지원 승인 이후인 3월에 업데이트를 받으면 그때부터 쓸 수 있다. 아울러 삼성 엑시노스 2400을 탑재한 S24 및 S24 플러스는 와이파이 6E까지만 지원한다. 아이폰은 최신 제품도 와이파이 6E까지만 지원하며, 표준안이 확정된 이후 출시되는 아이폰 16부터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전 세대 제품인 갤럭시 S23 및 S23 울트라, Z 폴드 5 등은 와이파이 7을 지원하는 퀄컴 스냅드래곤 8 2세대 칩을 탑재해 추후 업데이트 가능성이 없진 않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구형 제품에 최신 제품에도 없는 기능을 탑재할 가능성이 낮은 점, 그리고 와이파이 7 구현을 위해 별도의 안테나나 하드웨어가 필요할 수 있는데 이로 인해 지원이 어려울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에이수스의 와이파이 7 대응 공유기 및 PCIe 확장 카드 / 출처=에이수스



와이파이 7 공유기 및 노트북 등도 판매 초읽기에 들어갔다. 티피링크는 지난해 9월 단일 10Gbps 전송 속도 및 총합 33Gbps 급의 데코 BE95 공유기를 출시해 와이파이 7 시대를 열었고, 올해 1월에는 머큐시스가 9.3Gbps 급의 MR47BE를 출시했다. 넷기어나 에이수스, 링크시스 등의 브랜드도 해외에서는 이미 와이파이 7 공유기를 출시한 상황이어서 조만간 국내에 제품을 출시할 것으로 보인다.

데스크톱 역시 PCIe 확장 카드로 와이파이 7을 지원하게 된다. 단 현재로선 13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 이상 제품만 가능하며, AMD는 제외다. 에이수스는 지난 10일 데스크톱에서 와이파이 7을 지원하도록 돕는 PCE-BE92BT PCIe 무선 랜카드를 출시했다. 그러면서 윈도우 11 설치, 13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 이상을 탑재를 조건으로 달았고, 모든 AMD 제품은 지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지원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노트북은 지난 12월 출시된 인텔 코어 울트라가 와이파이 7을 지원한다. 인텔 코어 울트라 탑재 노트북들은 현재 와이파이 6E까지 지원하지만, 기술적으로 와이파이 7 칩셋 연결 시 활성화가 되도록 제조됐다. 따라서 현 시점에서는 미지원이지만, 추후 노트북용 칩셋이 대중화되면 인텔 코어 울트라를 탑재한 신제품부터 와이파이 7을 쓸 수 있다.

와이파이 7, 유선 네트워크의 종식 부를까



와이파이 7이 이전 세대와 근본적으로 다른 이유는 MLO 지원 여부다. MLO를 지원하면 송신 및 수신이 독립적으로 작동해 속도 및 활용도가 크게 개선된다 / 출처=인텔



와이파이 6E도 대중화되지 않은 시점에서 와이파이 7의 활성화가 와닿지 않는 건 분명하다. 하지만 제조사들 역시 이를 감안해 몇 년 전부터 제품을 출시하며 단계적인 시장 확장에 열을 올려왔고, 스마트폰과 노트북, 공유기가 충분히 배포되고 기업 및 통신사, 공공에서 와이파이 7을 폭넓게 채택하면 순식간에 대중화가 될 것이다. 와이파이 6가 그랬고, 6E도 그랬다. 소비자의 체감보다 기술의 적용이 훨씬 빠른 상황이다.

특히 와이파이 7은 멀티 링크 동작(MLO)이라는 기술을 지원한다. 이전 세대까지는 전송과 수신이 동시에 이뤄질 수 없어 다운로드가 빠르면 업로드가 느리고, 업로드가 느리면 다운로드가 저해됐다. 하지만 MLO를 사용하면 유선 네트워크처럼 다운로드 및 업로드 속도가 별개로 동작한다. 즉 유선 네트워크처럼 안정성과 활용도가 높아진다. 여전히 가격도 높고, 활용처도 더딘 상황이지만, 유선 네트워크의 대체제로 떠오르는 순간 확산에 성공할 것이다.

글 / IT동아 남시현 (sh@itdonga.com)

사용자 중심의 IT 저널 - IT동아 (it.donga.com)



▶ [뉴스줌인] AI∙콘텐츠 작업용 노트북, ‘MSI 프레스티지 16 AI Studio’ 이모저모▶ 인텔, 미국 뉴멕시코주에 반도체 생산시설 ‘팹 9(Fab 9)’ 오픈▶ 갤럭시 S24 ‘울트라’만 강조하는 삼성, 기본∙플러스 모델은 어떻기에?



추천 비추천

6

고정닉 0

5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선배에게 예의범절 깍듯하게 지킬 것 같은 유교 스타는? 운영자 24/02/26 - -
공지 (인재채용) 사이트 운영자 모집 - 디시인사이드 운영자 24/02/28 - -
3508 [스타트업-ing] MRI 영상 복원 솔루션으로 진단 효율 높이는 ‘에어스메디컬’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22 3 0
3507 빗썸, 멤버십 혜택 강화 ‘모든 회원에 특별 메이커 리워드 지급’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22 6 0
3506 퀄컴, X80 5G, 패스트커넥트 7900 공개··· 'AI로 혁신에 시동'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34 62 0
3505 [스타트업-ing] 발켄모빌리티 “전기자전거·충전 스테이션·소프트웨어 모두 갖췄습니다”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5 23 1
3504 [리뷰] 이름은 독특해도 성능은 확실하다, AMD 라데온 RX 7900 GRE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7 96 0
3503 [EV 시대] 급부상하는 중국 전기차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7 16 0
3502 [스타트업-ing] 리셋컴퍼니 정성대 대표 “지속 가능한 친환경 에너지 생태계 구축할 것”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7 43 0
3501 [IT신상공개] JBL·보스, 귀를 열고 듣는 ‘오픈이어 이어폰’ 출시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7 15 0
3500 [혁신스타트업 in 홍릉] 뉴라이브 “이명·퇴행성 뇌질환 디지털 치료 시대”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7 852 0
3499 [신차공개] 올 뉴 포드 머스탱·BMW X1 M35i 출시 [2]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6 1301 2
3498 [스타트업-ing] 뷰브레인헬스케어 김재학 대표 “치매 조기진단과 예방, 인공지능으로 해결할 것”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6 85 0
3497 웨어러블의 진화…반지형 제품, 복약 관리하는 워치까지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6 82 0
3496 세일즈포스, 전 세계 자동화·AI 전략 구축 담은 '2024 연결성 벤치마크' 발표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6 23 0
3495 [주간투자동향] 테크타카, 126억 원 규모 투자 유치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6 676 0
3494 [자동차 디자人] 세계 3대 명차 ‘롤스로이스’ 디자인 이끄는 ‘앤더스 워밍’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3 56 0
3493 엔비디아가 굴린 거대한 공, 앞으로 AI 하드웨어 시장은?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3 93 0
3492 [IT애정남] 커피머신 석회질 제거, 꼭 해야 하나요?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3 49 0
3491 [IT신상공개] 돌아온 레트로 카메라의 주인공, 후지필름 X100VI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3 805 1
3490 [IT애정남] 블록체인은 안전하다는데 왜 해킹 사고는 끊이지 않나요?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3 50 0
3489 [스타트업 법률실무 마스터링] 투자유치 법률실무 (1) - 투자 방법과 투자 받기 전 주의사항(2)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3 44 0
3488 유한킴벌리 이승곤 본부장 "NHN 두레이 기반 업무 문화, 사회적 가치 위한 노력"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3 42 0
3487 [스타트업-ing] 콜라보그라운드 "뷰티숍 특화 솔루션, 글로벌 시장으로 갑니다” [3]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3 480 0
3486 내 PC에 인공지능이? 엔비디아 ‘Chat With RTX’ 써보니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2 46 0
3485 [KTVF] AI가 제시하는 똑똑한 세금 절세·연금 설계…‘아티웰스’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2 49 0
3484 Arm, '3세대 네오버스' 로드맵 발표··· 'AI인프라 확산에 기여'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2 115 0
3483 [생성 AI 길라잡이] 챗GPT, PC·스마트폰 설치와 활용 [1]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2 875 0
3482 [칼럼] 생성형 AI 시대, 성공적인 도입 전략 [2]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2 822 1
3481 시한폭탄 ‘노후 지하시설물’…’RTK GNSS·증강현실’로 관리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1 406 1
3480 [IT강의실] 하나의 기기에 여러 무선 이어폰 연결 ‘블루투스 오라캐스트’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1 944 3
3479 반도체 지원 시작한 美 행정부··· 인텔 '웃고' 삼성·TSMC '인고'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1 103 0
3478 인공지능은 금융 시장에 얼마나 녹아 있을까?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1 356 0
3477 OLED 화면에 ‘올인’하는 에이수스, 화면 2개 붙인 ‘젠북 듀오’ 노트북 정식 출시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0 65 0
3476 [자동차와 法] 교통사고 발생 시 대처 방안과 연관된 법률적 문제들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0 51 0
3475 [혁신스타트업 in 홍릉] 지와이생명과학 “저분자 재생의학으로 가려움·염증 해소 도전”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0 891 2
3474 코로나 딛고 일어선 카메라 업계, CP+서 '신제품 경쟁' 펼칠 듯 [2]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0 433 1
3473 국장 주린이라면 ‘전자공시’ 정보들과 친해지자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68 0
3472 언제 어디 갔었는지 스마트폰으로 확인할 땐 이렇게![이럴땐 이렇게!]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26 0
3471 [IT 신상공개] 고음질 음원도 거뜬 ‘젠하이저 모멘텀 트루 와이어리스 4’ [8]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088 0
3470 [스타트업 법률실무 마스터링] 투자유치 법률실무 (1) 투자 방법과 투자 받기 전 주의사항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66 0
3469 [IT애정남] 신축 아파트 천장에 달린 와이파이 공유기, 왜 이렇게 느리죠? [24]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11427 6
3468 초보에게는 막연한 주식 투자의 길, 정보가 곧 힘이다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129 0
3467 [인터뷰] 다쏘시스템 “친환경 모빌리티로의 전환…모델링·시뮬레이션으로 가속”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101 0
3466 [KTVF] 라이트브라더스 “자전거가 이끄는 디지털전환과 그린전환, 기대하세요”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97 0
3465 [KTVF] 에너지엑스 박성현 대표 “에너지 소비의 주체였던 건축물을 생산ㆍ관리ㆍ절감의 주체로”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154 0
3464 가상자산법 7월 시행 “차질 없도록 준비한다” [7]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1067 1
3463 "DCF의 디디픽 서비스, 동대문 의류 유통에 꼭 필요했던 혁신입니다"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96 0
3462 와이어드컴퍼니 황봄님 대표 "워케이션, 조직 문화를 만드는 기술"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140 0
3461 [스타트업-ing] 디케터즈 “친환경 박스, 농가도 선호합니다”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86 0
3460 LG전자, 개인화 서비스 제공하는 냉장고·김치냉장고 ‘UP가전 2.0’ 신제품 출시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5 458 1
3459 인공지능 악용 막을 ‘AISIC’ 출범한다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5 112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