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아, 진짜 밉상이네" 주호민 아들 '특수교사' 충격 녹취 파일 뭐라고 했길래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3.11.28 13:35:04
조회 11699 추천 21 댓글 283


해당 이미지 속 여성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웹툰 작가 주호민의 아들을 학대한 혐의로 기소된 특수교사 A씨의 녹음 파일이 마침내 법정에서 공개됐다. 

지난 27일 수원지법 형사9단독 곽용헌 판사 심리 아래 주호민 아들과 특수교사 A씨의 법정 공방이 진행되었다. 이날 재판부는 지난해 9월 피고인 A씨가 주호민의 아들 B군에게 수업 시간에 발언한 내용에 대한 증거 조사를 실시했다.

해당 녹음 파일은 주호민의 아내가 아들의 주머니에 들려 보낸 녹음기에 저장되었으며, 주호민 측은 이를 아동학대 혐의로 판단해 A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녹취록은 총 4시간 분량으로 확인되었으며, 이날 공판에서는 A씨의 수업 시작부터 귀가까지의 핵심적인 2시간 30분가량의 내용이 공개됐다.

문제가 된 발언은 A씨가 "아, 진짜 밉상이네. 대체 머릿속에 뭐가 들어있는 거야"라고 말한 부분이다. 또한 "친구들한테 가고 싶어?"라는 질문에 B군이 "네"라고 대답하자 "못가. 못 간다고. 책 읽으라고"라고 반응했다.

뒤이어 B군이 '버릇이 매우 고약하다'라는 문장을 읽자, 특수교사 A씨는 "너야 너. 버릇이 고약하다. 널 얘기하는 거야"라고 말했으며 "나도 너 싫어. 정말 싫어"라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일반학생에게는 저렇게 못해" vs "학부모 갑질"


사진=주호민 인스타그램


검찰은 "피해 아동이 성실히 수업에 참여하고 있는 와중에 수업이랑 전혀 관련 없는 발언이 나왔다"라며 "피해 아동 입장에서는 교과서를 따라 읽는데 선생님이 그렇게 반응하여 당황했을 것으로 짐작된다"라고 아동학대 혐의를 강조했다. 

이에 대해 특수교사 A씨의 변호인은 "친구들에게 못 간다고 말한 건 B군이 갑자기 '악악'하고 소리를 냈기 때문이다. 또한 밖으로 나가려는 시도가 있어서 이를 제재한 뒤 왜 피해 아동이 분리 조치된 것인지 이유를 환기해 준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버릇이 매우 고약하다'라는 부분은 피해 아동이 과거 동급생 앞에서 바지를 내린 행위를 예로 들며 설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양측의 변론을 들은 판사는 "법리적인 부분을 떠나, 듣는 부모 입장에서는 속상할 만한 표현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라며 "그러나 피고인이 악한 마음으로 그런 표현을 했을 거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학생을 훈육하는 과정에서 아동의 부적절한 행동을 지적하기 위해  발언한 취지로 알겠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7월 주호민은 자폐 성향의 아들을 담당하던 특수교사 A씨를 아동학대 혐의로 신고하면서 교권 침해, 과잉 대응 논란이 불거졌다. 당시 서울 서초구 서이초등학교에서 담임교사가 세상을 뜨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하면서 주호민의 대처 역시 '갑질'이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졌던 것이다. 

그러나 이번 녹취록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의 반응은 극과 극으로 갈리고 있다. 일부에서는 여전히 주호민의 행동이 과했다는 의견이지만 다른 한편에서는 '자식이 저런 얘기 들었는데 참을 수 있는 부모가 얼마나 되냐', '일반학생한테는 절대로 저렇게 말 못 한다' 등의 의견을 남기고 있다.



▶ "아, 진짜 밉상이네" 주호민 아들 '특수교사' 충격 녹취 파일 뭐라고 했길래▶ "7년 전 첫사랑과 재혼" 배수진, '♥배성욱'과 동거 후 결혼 결심 고백▶ "희귀암 10시간 대수술" 인피니트 남우현, '기스트암' 뭐길래 모두 충격▶ "48kg 유지하다 올해 초 59kg" 이승신 다이어트 고민▶ "성형 일찌감치 했다" 홍석천 성형 고백



추천 비추천

21

고정닉 0

129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귀신도 도망갈 것 같은 기 세보이는 스타는? 운영자 24/02/19 - -
5547 "2억 9천 전세사기 당해" 신규진, 집 구해준 지인은 '배째라' 시전?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5 9 0
5546 "아내 출장가자 100만원 질러" 강남, 이상화 없는 집에서 식욕폭발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5 8 0
5545 "집안일 무료로 해드려요" 서울시, '서울형 가사서비스' 신청시작, 대상은?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0 11 0
5544 '데뷔 20주년' 빅마마, "우리가 왜?" 남성 팬 많아진 이유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0 4 0
5543 "은둔생활 5년째다" 최홍만, 사람들을 두려워했던 이유 알고보니... [2]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0 95 1
5542 "면허 반납하면 최대 30만원"...'고령운전자 사고' 방지 위한 지원사업 시행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41 0
5541 "男 내가 먹여살린다" 나는솔로 19기 영자 직업 알고보니...'억 소리 나네'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0 45 0
5540 '크라임씬 리턴즈' 주현영, "추리 좋아하지 않아...거짓말도 잘 못한다"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0 35 0
5539 "편하고 즐거워" 시크릿, 이번에도 3인 모임 '한선화는 어디에?'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0 41 0
5538 "한 달 전부터 준비했는데" 리아킴, 스우파2 리더즈 '노쇼 논란' 무슨 일?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0 33 0
5537 "어린이 승마 무료 체험" 경기도, 3월부터 접수 시작 신청방법 대상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0 38 0
5536 "내 차도 지원 대상?" 4등급 경유차 조기폐차 지원 확대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0 42 0
5535 "오늘 득남!" 손연재 아들 출산하자마자 1억 원 후원 [1]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0 88 1
5534 "알고보니 내가 땅부자?" 경기도, 숨겨둔 '조상땅 찾기' 신청방법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0 63 0
5533 "실거주 의무 3년 유예" 여야, 총선 앞두고 결단 '전셋값' 영향은?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0 40 0
5532 "잠실-여의도 30분" 한강 리버버스, 요금 3천원에 이용 언제부터? [63]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0 5630 10
5531 "너네나라 가라해서 왔다" 파비앙, 이강인 논란 불똥 후 근황 공개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0 94 0
5530 "광규배우님 최고" 김광규 승무원 손편지에 핑크빛? 모두 놀라 [18]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0 5406 14
5529 "모든 의료기관 비대면진료 허용" 복지부, 의료파업에 강경대응 [1]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0 90 0
5528 "세탁+건조 한번에" 삼성전자, 일체형 세탁건조기 출시, 가격 얼마?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0 125 0
5527 '시계만 3억' 뱀뱀, '백화점 VVIP' 태국 프린스였다...'한식당만 50개 보유' [18]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3551 2
5526 '비즈니스 2600만원 플렉스' 빠니보틀, 노홍철 위해 남극행 비행기 준비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03 0
5525 '작가로 데뷔' 배우 문가영, 첫 산문집 '파타' 3월 출간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72 0
5524 "이번엔 한국이다" 기관·외국인, 일본·대만 이어 '코스피 최고점' [1]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37 0
5523 "흙수저→1억 자동화 수익" 자청, 블로그 유튜브 '역행자' 화제 이유는? [34]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3495 2
5522 "5년째 은둔 생활" 최홍만, '제주도 산에서 숨어 살아' 충격 근황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79 0
5521 "한달 식비 500만원" 신기루, 체지방량 70kg 의혹에 '지방 아닌 수분'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34 0
5520 "상위 1% 영재" 한가인 아들, 엄마와 붕어빵? 인형같은 외모 화제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66 0
5519 "우리아들 남성호르몬 최고" 김승수 엄마, 女 팬에게 틈새 어필 [1]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28 0
5518 "콘서트 갔다온 뒤 찐팬" 나문희, 임영웅 콘서트서 엉엉 울어...왜?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09 0
5517 "계란껍질 일반쓰레기?" 잘못하면 과태료 10만원, 헷갈리는 음식물쓰레기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52 0
5516 "힘을 합쳐 함께할 것" 영탁, 소속사 어비스컴퍼니에 새 둥지 틀었다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35 0
5515 "지원금, 장려금, 인턴십" 서울시, 3040 '경단녀' 우먼업 프로젝트 신청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29 1
5514 "팬덤도 울컥" BTS 제이홉 군복무 중 손편지로 고백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08 0
5513 "친구랑 장난친 것" 한예슬 10세 연하 남친과 결혼설 해명 [1]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81 0
5512 "로또 1등 14명 탄생"시킨 공효진母, 알고보니 '사랑의 밥차' 이사장이었다 [19]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3497 5
5511 한가인 "안 씻는 이미지 억울, 이틀에 한 번은 씻어", 라미란의 반응은? [19]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3983 9
5510 "영화 같은 900만원 웨딩" 2025 서울시 주요시설 결혼식 종합지원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113 0
5509 '에이프릴 출신' 이나은, 왕따 논란 딛고 3년 만에 '재벌X형사'로 복귀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164 0
5508 "오늘은 외출 자제하세요" 미세먼지경보 문자알림, 실시간 건강지킴이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99 0
5507 "후배들 위해 가수 도전해" 박기량, 1억 사비 들인 앨범 '망한 것 아냐'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131 0
5506 "올해는 아기 꼭 낳아" 김승현♥장정윤, 시부모님 '새해 소원' 압박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105 0
5505 "신문 배달하며 동생 챙겨" 김혜선 가족사 고백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133 0
5504 "오늘 결혼했어요" AOA 출신 유나 결혼, 신랑 누구? [3]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274 0
5503 "주담대 금리는 내리는데" 한국은행, 22일 기준금리 또 동결될까 [1]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315 1
5502 "클린스만 끝났다" 축구협회 경질에 전세계 외신들이 보인 반응 [81]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9154 46
5501 "제 인생 가장 힘든 한 주" 손흥민, 대표팀 불화 논란 이후 첫 심경고백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156 0
5500 "딩크족에 가까워" 신기루, 결혼 6년차 '아이없이 살고픈 마음 90%'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226 0
5499 "마음 내내 무거웠다" 김지웅, 욕설의혹 'x발 외부목소리' 로 판정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139 0
5498 "못 알아보겠네" 조영구, 확 달라진 눈매에 '깜짝' 성형 고백 [16]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4828 2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