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기름 9만원 넣었는데 15만원 결제?" 셀프주유소 초과결제 유의하세요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3.04 09:10:09
조회 10384 추천 3 댓글 1


사진=기사와 관계없는 사진(배경 및 일러스트=픽사베이)


지난 3일, 금융감독원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셀프주유소에서 카드결제 시 발생할 수 있는 초과결제와 관련한 소비자 유의사항을 안내하고 나섰다.

안내에 따르면, 셀프주유소에서는 고객이 선택한 최대 주유 예상금액을 보증금 개념으로 선결제한 뒤 주유를 하는데, 이때 실제 주유금액과 선결제금액이 일치하는 경우에만 선결제로 주유된다고 한다. 

하지만 셀프주유소에서 실제로 주유한 금액이 최대 주유 예상금액(선결제 금액)보다 적은 경우, 실제로 주유금액 결제가 카드 한도초과 등의 사유로 승인 거절되었을 때 선결제가 취소되지 않는 경우가 발생해 '초과결제' 위험이 있다고 안내했다. 

초과결제 발생시 전화로 취소 가능해


사진=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과 여신금융협회에서 안내한 초과결제 사례에 따르면, 여행지에서 집으로 돌아가던 A씨는 셀프주유소에 들러 '가득주유'를 선택하고 15만원을 선결제했다. 이후 9.6만원치의 기름이 주유된 것을 확인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이후 카드내역을 확인한 A씨는 당시 주유한 금액 9.6만원이 아닌 선결제 금액 15만원이 결제된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는 카드 한도초과로 인해 9.6만원 결제가 승인되지 않아 15만원의 선결제 금액도 취소되지 않은 것이다.

결국 A씨는 9.6만원 치를 주유했지만, 15만원이 결제되어 주유대금 5.4만원을 더 지불하게 된 상황. 금융감독원과 여심금융협회 측은 셀프주유소에서 주유한 뒤, 영수증과 '한도초과 승인거절' 문자메시지를 확인하게 된 경우 초과결제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초과결제가 발생했을 시 주유소에 현장문의 하거나 전화로도 초과결제 취소가 가능하다고 안내했다. 소비자들은 셀프주유소에서 카드로 결제한 뒤 영수증을 꼭 확인해야 하며, 카드사의 한도초과 승인거절 문자메시지를 확인해야 한다.


사진=금융감독원


이미 주유소를 벗어난 경우에는 전화로 주유소에 카드번호와 승인번호 등을 제시하고 초과결제 취소를 요청할 수 있다. 이때 카드 비밀번호나 유효기간 등을 알려줄 필요는 없다. 

카드 결제취소는 반드시 주유소에서 카드사에 요청해야 하기 때문에 만약 주유소 연락처를 모르는 경우에는 카드사 고객센터를 통해 주유소의 연락처를 확인할 수 있다. 

금감원과 여신위 측은 카드 취소나 환급은 3~4일의 영업일이 소요되며 처리결과는 카드사 앱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고 전했다. 단, 유가보조금 카드의 경우에는 전화로 초과결제 취소가 불가하며 재방문이 필요하다.

금감원은 앞으로 셀프주유소에서 카드 승인 거절이 발생한 경우 1시간 이내로 카드사에서 한도초과(승인) 거절안내 문자메시지를 무료로 발송할 예정이라 전했다. 또 주유소 한도초과 승인거절 안내 예시 문자 내용과 사진도 함께 올려 소비자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주유소 한도초과 승인 거절이 되면 '한도초과 승인거절이 발생하였습니다. 주유금액 대비 초과 결제가 있을 수 있으니 영수증을 확인하시고 필요시 해당 주유소 또는 카드사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라는 문자가 온다고 밝혔다. 



▶ "기름 9만원 넣었는데 15만원 결제?" 셀프주유소 초과결제 유의하세요▶ "이렇게 하면 세금이 절반" 퇴직금 중간정산, 탈세 아닌 '절세 방법'▶ "대학교 신입생 100만원" 창원시, 새내기 지원금 신청방법 지원대상▶ "아직 거품 아니다" 미국 7대 주식, M7 신고가 또 경신 '투자 급증'▶ "유튜브 광고 수익" 조국 딸 조민, 이번에도 '500만원' 통 큰 기부



추천 비추천

3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연인과 헤어지고 뒤끝 작렬할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4/22 - -
6732 "버스·지하철·GTX타면 최소 20% 환급" 카드사들, K-패스 출시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5 1 0
6731 "전자담배 기술 발명 보상 못받아" KT&G 前연구원 2조8천억 소송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0 1 0
6730 "네 바퀴에 모터장착" 벤츠, 'G바겐 첫 전기차' G580 中서 공개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25 1 0
6729 월세가 대세?…1분기 서울 주택 전세 비중 '역대 최저'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50 4 0
6728 민희진 '엄마'로 따르던 뉴진스 앞날은 어떻게 되나?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45 5 0
6727 '이른둥이 RSV 예방접종비 지원받으세요" 전국 지자체 최초, 어디?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20 6 0
6726 "임산부 50만원 지원" 산후조리비 지원대상자 요건 완화시킨 이곳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5 7 0
6725 "5천억원 눈앞" 꼬북칩, 미국에서 인기 폭발? 현지 반응 어떻길래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5 7 0
6724 "임신 중 자궁근종 발견" 이은형♥강재준, 깡총이 걱정에 눈물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0 51 0
6723 "녹취록있다VS삼혼 알았다" 선우은숙-유영재, 치닫는 폭로전... 충격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0 48 0
6722 "숨어있는 20만원 지원금" 새마을금고, '통장'만 만들면 출생축하금 선착순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63 0
6721 "여름휴가 25만원 신청하세요" 경기도, 비정규직 '여행비' 지원 신청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57 0
6720 "죄송하니까 싸게 드릴게요" 코인 사기, '솔깃한 수법' 더 교묘해져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57 0
6719 "1억 있어도 생활비 안 줘" 고딩엄빠4, 만삭 아내 눈물에 서장훈 '대노'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60 0
6718 "몰라보게 달라졌네" 장영란, 6번째 눈 성형수술에 아들 '외면' 상처 [1]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92 0
6717 "근무여건 좋은 직업은…법률전문가·디자이너·교수·의원 등"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59 0
6716 "집배원이 위기가구 살핀다" 우체국과 고독사 예방 협약한 '지역' [32]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5274 4
6715 하이브 CEO, 어도어 사태에 "회사 탈취 기도가 명확하게 드러나"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74 0
6714 "세계 설탕가격 상승 우려" 가뭄에 사탕수수 수확 13%↓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68 0
6713 "혼인취소 소송+성추행 고소" 선우은숙, 유영재 "사실혼 숨겼다"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89 0
6712 "7년간 열애 중" 에이핑크 윤보미♥작곡가 라도, 교제 인정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105 0
6711 '나홀로 70대' 숨졌는데도 모르고... 생계급여만 통장에 차곡차곡 쌓여 [1]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143 0
6710 "따뜻한 손길" 경찰관, 9년째 매월 100만원 들여 노숙인 도와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84 0
6709 "그 나이 먹도록 결혼 안 하고 뭐 했냐" 복지관 채용면접 충격발언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76 0
6708 카카오페이 사용자 47% "부부끼리 자산 모두 공유해야"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62 0
6707 "하 할말 많은데 참을게" 눈물의 여왕, 역대급 고구마 전개? 갑론을박 [14]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2985 1
6706 "수만번 고민" 브브걸 꼬북좌 유정, 팀 탈퇴하는 진짜 이유 [39]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6450 11
6705 "뉴진스 왜 베꼈냐" 민희진, '어이없는 언플 그만해라' 방시혁 저격 폭로 [1]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288 2
6704 "손님 80만원입니다" 日 남자 관광객, 강남 미용실 갔다가 '바가지' 봉변 [1]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146 1
6703 "240만원 받아가세요" 서울시, 전국최초 1인 자영업자·프리랜서 출산급여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118 0
6702 "배현진 내 여자다" 50대男, 약혼 관계 주장하다 '스토킹' 혐의 구속 [5]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260 1
6701 "염소창법 부끄럽다" 르세라핌, 코첼라 라이브 대참사 이번엔 'AR' 논란 [7]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261 3
6700 '사직서 제출' 의대 교수 얼마나 되나…대학들 '쉬쉬'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109 0
6699 "편의점 택배비 마저..." 다음 달 편의점 택배도 최대 400원↑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95 0
6698 "스마트폰 가장 비싼 나라는 한국…2029년까지 1위 전망"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157 1
6697 "매일 2시간씩 줄넘기" 오윤아 다이어트 비결 대방출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131 0
6696 "교회서 처음 만나" 래퍼 비와이 방송에서 가족 최초 공개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137 0
6695 "중국서 억만장자 속속 등장" 버블티 유행 어느 정도길래? [46]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8446 7
6694 "초콜릿 가격인상 6월로 늦춰" 롯데웰푸드, 정부 요청에 결국... [2]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177 0
6693 "더 내고 더 받자" 연금개혁 공론화위 결론나와, 무슨 일?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97 0
6692 통신 3사, 유튜브 제휴상품 가격 인상…'스트림플레이션' 가속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96 0
6691 " 홈페이지서 직원이름 비공개" 악성민원에 공무원 보호, 무슨 일? [1]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149 0
6690 여가부, 초중고 다문화자녀 교육활동비 지원…신청방법·시기는?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79 0
6689 "뉴진스 소속사 독립 시도했나" 하이브, 민희진 대표 등 전격 감사착수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105 0
6688 "욕할 사람은 욕한다" 윤아, 연기력 논란 無 아이돌... 소신 밝혀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118 0
6687 "6년뒤 치매확률 60%" 이상민, 모친 치매였는데... 충격적인 검사결과 [1]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259 1
6686 "갑자기 점이 늘었네?" 피부암, 일반 점과 '이게 다르다' 설마 나도?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1 199 0
6685 "미국 가격이 더 싸다고?" 아마존, 해외 직구 '무료 배송' 프로모션 시작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1 175 0
6684 "나도 모르는 대출이?" 정부, 보이스피싱 원천봉쇄 '금융거래 안심차단'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1 142 0
6683 "덤탱이 없앤다" 정부, 통신3사 가격·지원금 '비교 서비스' 제공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1 157 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