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국적 따면 바로 이혼" 베트남女, 한국 노총각과 결혼하는 충격적인 이유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4.19 11:30:05
조회 9225 추천 103 댓글 322


한국 국적을 취득하기 위해서 한국인 남성과 결혼하는 베트남 여성들이 있다는 충격적인 현지 보도가 나와 이목을 끌고 있다.

지난 3일(현지시각) 베트남 현지 온라인매체 VN익스프레스는 '결혼을 발려 한국으로 귀화하다'라는 주제로 팟캐스트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매체는 방송을 통해 '한국 남편과 이혼하는 것'이 목표인 베트남 여성들을 소개했다.

현재 결혼 이민 비자를 통해서 입국한 외국인은 한국인과의 혼인 관계를 2년 이상 유지하면 귀화 신청이 가능하다. 베트남 여성들 중 일부는 해당 법을 이용해 국적을 취득한 뒤 바로 이혼을 한다는 것.

방송에서 소개된 베트남 여성 A씨는 한국 남편을 찾기 위해 중매업체를 통해 3000만동(약 163만원)을 지불했다고 밝혔다. 그녀는 "3년 뒤 한국 국적을 취득해서 한국에 계속 정착해 일할 수 있게 되면 이혼하는 게 목표" 였다고 말했다.

2년만 결혼생활 유지하면 '한국' 국적 취득 


사진=픽사베이(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업체에서 받은 20여명의 한국 남성 중, 가장 적합해보이는 상대를 고른 A씨. 이후 그녀는 한국인 남성과 화상통화로 결혼에 합의했다고 한다. 한국 남성은 베트남에 방문해 약 4~5일 정도 체류하며 A씨를 만났다. 

A씨는 한국인 남성으로부터 매달 800만동(약 43만원)을 한국어 공부, 생활비 명목으로 지원받아 6개월동안 결혼 이민 서류 작업 및 한국어를 공부한 뒤 한국에서 결혼했다고 한다. 

A씨는 현재 이혼할 날 만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며 "고향 사람들이 한국에 불법 취업을 하러 가는 걸 보고 결혼을 해서 국적을 취득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이제는 남들처럼 비자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 합리적이지 않냐"는 입장이었다.

A씨에 따르면, 남편과의 진정한 결혼생활을 바랐지만, 남편 나이 때문에 가임 능력이 걸림돌이 됐다. 병원에서는 남편 나이때문에 임신이 쉽지 않다고 했는데 남편은 부당하게 내 책임으로 돌리고 있다"고. 


사진=픽사베이(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이어 언어의 장벽이 높아 마트에서 장 보는 것 외에는 사회생활을 할 수 없었고, 남편과 함께 있는 시간에도 '구글 번역기'를 통해서 대화를 해야 했다고 한다. 또 다른 베트남 여성 B씨는 "결혼 후 2~3년 안에 한국 국적을 얻는 게 목표다. 남편과는 같이 살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남편에 대한 사랑이 없어서 매일 짜증과 스트레스를 겪고 있으며, 이는 내 정신건강에 매우 좋지않은 영향을 주고 있다"고 전했다. 베트남 현지 결혼중개업체 관계자에 따르면 "한국 귀화를 노리고 국제결혼을 이용하는 사례가 많아졌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중개업체는 베트남 여성에게 '결혼생활을 최소 1년간 유지' 하겠다는 약속을 받고 있을 정도라고. 이날 매체는 한국 귀화 베트남 출신 여성과 베트남 남성의 결혼이 늘고 있다는 한국 통계 또한 전했다.

통계에 따르면 2022년 베트남 남성과 재혼한 한국 여성 556명 중 482명은 귀화한 베트남 여성인 것으로 알려져있다. 



▶ "국적 따면 바로 이혼" 베트남女, 한국 노총각과 결혼하는 충격적인 이유▶ 20대 당뇨병 급증에도 환자 80%는 인식조차 못 해...왜?▶ "추가 상승" vs "이미 반영" 비트코인 반감기 '카운트다운'▶ "한국 최고 부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포브스 선정 부자 1위▶ "교통문화 조성 이바지" 음주·난폭운전 신고자에게 포상금 지급



추천 비추천

103

고정닉 0

44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어떤 상황이 닥쳐도 지갑 절대 안 열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5/20 - -
7178 "목줄 던지고 명절선물 배변봉투에" 강형욱, 직원 추가폭로 '충격' [2]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5 77 1
7177 "입에서 똥냄새 나" 송승헌, 전 여친의 충격적인 말에 '금연'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5 52 0
7176 "쌀 때 빨리 담아" 외국인 큰 손, 순매수 싹쓸이 '여기'에 몰린다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68 0
7175 "나도 해볼까" 쏟아지는 아파트 경매, 초보자도 '수억 로또' 뭐길래?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62 0
7174 "전세계 음식 다 모인다" 세계도시문화축제, 광화문광장 70개국 '역대급'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54 0
7173 "월 200만원 최저시급" 필리핀 가사도우미 시범사업, 현지 채용 시작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70 0
7172 "엘리트 외국인 서울 온다" 서울시, 2500억 투입 '이공계 석박사' 고용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89 1
7171 "600샷 때렸더니 얼굴 부어" 송지효 시술 고백 [92]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11857 10
7170 "유애나의 사랑 담아" 아이유 생일 맞아 2억 기부 [37]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5418 32
7169 "저축액 100% 추가적립" 희망두배 청년통장·꿈나래 통장 신청하세요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86 0
7168 "인천 1~7세 매년 120만원 지급" 천사지원금, 내달부터 시행 [1]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129 0
7167 노동·시민단체 "최저임금 차별 안돼…사각지대 해소해야"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77 1
7166 금리인하 움직임에 전기차 기대감 솔솔…배터리업계도 훈풍 불까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89 0
7165 "내년까지 1천39억원 추가될 듯" 금융사 서민금융 출연금 늘린다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55 0
7164 "청년주택드림 청약통장" 출시 3개월만에 105만명 가입 [1]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114 0
7163 "장례식장 다회용기 사용?" 서울시, 1천명 이상 행사 '일회용품 사용금지'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66 0
7162 벌마늘' 어쩌나…"올해 마늘 생산, 평년보다 6∼7% 감소 전망"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46 0
7161 "부동산 쏠림 막아야" 기업부채 2천734조, 연 8%씩 급증, 무슨 일?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51 0
7160 친인척 외 이웃에도 '가족돌봄수당' 경기도, 내달 3일부터 접수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52 0
7159 "죄송합니다" 80개 품목 해외직구 차단 논란되자 "차단 아닌 위해성 조사" [39]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3140 7
7158 "음주운전 맞다, 죄송" 김호중, 결국 시인하며 사과... '열흘만에' [1]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169 0
7157 "그날따라 사고 싶더라" 직감대로 산 복권, 20억 당첨 대박 사연은?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164 0
7156 "판교 IT 기업도 참가" 지자체, 미혼 청춘 남녀 '데이트' 주선 사업 실시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178 0
7155 "예술 지원금 1억원" 성남시, 예술창작지원 자격·조건 신청 시작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123 0
7154 "왜 피해자 행세하냐" 최병길PD, 전처 서유리 저격 '억울하다' 고백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141 0
7153 "술 마셔도 무죄" 김호중, '이창명 음주 사건' 혐의 입증 어렵다 왜? [1]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219 0
7152 "10% 할인에서 멤버십까지" 배달앱 3사 수천억원 '출혈경쟁' [1]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216 0
7151 K라면 수출 '월 1억달러' 첫돌파…불닭인기에 올해 11억달러도 [12]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5237 7
7150 "불륜 재판에 제출된 불법 녹음파일, 증거 되나요?" 대법, "안됩니다" [1]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172 0
7149 "청소년 도박·대리입금 심각"…올해 첫 '긴급 스쿨벨' 발령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125 0
7148 의대 증원' 최종확정 임박…학원가 "반수의 시대 열렸다"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125 0
7147 "인사 적체 있다" 대기업 10곳 중 3곳만 60세 이상 고용 [1]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173 0
7146 "2학기 국가장학금 신청하세요" 기초·차상위계층 전액 지원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92 0
7145 "유가·인건비 상승때문" 저비용항공사, 수하물요금 잇단인상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84 0
7144 전세보증사고 올해만 2조원 육박…HUG가 대신 갚은돈 회수율 17% [1]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162 0
7143 뉴진스 멤버 부모, 탄원서 제출에 '전속계약 분쟁' 전문 변호사 선임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103 0
7142 "문 닫을까 싶어" 피식대학, 상처받은 '영양군'에 결국 장문의 사과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230 0
7141 "기업리뷰 1.7점" 강형욱 회사평점 논란에 네티즌 갑론을박 무슨 일? [129]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12494 43
7140 "긴급체포 해달라" 김호중, 계속된 거짓말 정황에 분노한 시민 '직접 신고'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226 0
7139 "7년째 기러기 아빠" 윤다훈, 부인·딸·손녀 '캐나다 뒷바라지' 충격 근황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205 0
7138 "카페는 아무나 하나" 이동건, 제주도 '사업 도전' 2억 대출 충격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220 0
7137 "둘이었지만 혼자였다" 고현정, 재벌家 정용진과 '신혼생활' 최초 고백 [104]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12201 25
7136 "그렇게 아니라더니" 엑소 백현, MC몽 회사 첸백시 '전격 합류' 충격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235 0
7135 "취업하고 220만원 받자" 청년도전지원사업 참여자 모집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263 0
7134 건강보험 보장률 65.7%로 소폭 올라…정부 "비급여 관리 강화"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178 0
7133 "연봉2억6천만원에도 의사 못 구해" 경기도안성병원 발만 동동, 왜?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212 0
7132 "개인정보 유출·사기 방지 총력" 삼성·애플, 기술로 '사용자 보호 최우선'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242 0
7131 정부 '직구 규제'에 애니·전자기기 마니아들 '부글부글' 왜?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169 0
7130 "경매서 13억원에 낙찰" 메시·바르셀로나의 '냅킨 계약서' 무슨 일?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161 0
7129 뉴진스 멤버 5명 법원에 탄원서…민희진 측에 힘 실은 듯 [2]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238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