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600샷 때렸더니 얼굴 부어" 송지효 시술 고백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5.20 16:05:04
조회 13005 추천 10 댓글 94


배우 송지효(나남뉴스)


배우 송지효(43)가 방송에서 레이저 시술을 고백했다.

송지효는 지난 5월 19일(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 부은 얼굴로 출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본격적인 진행에 앞서 제작진은 '런닝맨'이 가장 영향력 있는 TV 예능 프로그램 3년 연속에 선정된 데 이어 한국소비자포럼 선정 가장 영향력 있는 주말 예능 프로그램에 선정됐다고 소개했다.


사진 출처: 송지효 인스타그램


이에 출연진들은 "그런데 왜 아무도 모르는 것이냐. 우리가 소문을 내야 한다"며 입을 모았다.

이어 유재석은 평소와는 다르게 부은 얼굴로 나타난 송지효를 향해 "지효가 진짜 오랜만에 레이저 시술을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송지효는 "오랜만에 레이저 시술을 했다. 아직 회복 중이라 얼굴이 부었다"고 털어놨다.

특히 송지효는 "제 얼굴을 보고 영화 '미녀는 괴로워' 분장을 한 것 같다는 사람도 있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송지효는 "제가 혈액 순환이 잘 안되는 건지 이 정도로 많이 부을 줄 몰랐다. 600샷을 때렸더니 좀 많이 부었네요"라며 웃으며 말했다.

앞서 송지효는 '런닝맨'을 통해 캐스팅 일화도 털어놓은 바 있다. 그녀는 "압구정에서 알바를 하다가 캐스팅이 됐다. 당시 풍동에 카페촌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송지효는 "거기에서 알바를 하고 있었는데 당시 카페 사장님이 압구정에 카페를 차렸으니 일주일만 도와달라고 해서 도와줬다는데 그사이 캐스팅이 된 것"이라고 밝혔다.

송지효는 이전에도 캐스팅 제의를 받았었다. 그녀는 고등학교 재학 시절에도 캐스팅 제의를 받았었는데 당시 부모님의 만류로 인해 캐스팅 제의를 거절했다고 한다.

3000대 1의 경쟁률 뚫고 영화 데뷔


사진 출처: 송지효 인스타그램


한편 지난 1981년 경상북도 영일군에서 태어난 송지효(본명: 천수연)는 서울신학초등학교, 일산정보산업고등학교, 경문대학교를 졸업했다.

캐스팅을 통해 연예계에 입문한 송지효는 잡지 모델을 시작으로 각종 뮤직비디오, TV 광고 등에 출연하면서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다.

그녀의 데뷔작은 지난 2003년 개봉한 영화 '여고괴담3: 여우계단'으로 당시 무려 30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오디션에 합격하면서 큰 이슈가 되기도 했다.

송지효의 대표작은 '색즉시공2', '쌍화점', '자칼이 온다', '신세계', '성난황소', '침입자', '순수의 시대', '주몽', '응급남녀', '러블리 호러블리', '마녀식당으로 오세요', '별똥별' 등이 있다.

송지효는 지난 2010년 '런닝맨'에 게스트로 출연한 이후 뜨거운 반응을 얻자 이후 고정 멤버로 합류한다. 송지효는 '런닝맨'을 통해 제2의 전성기를 보내고 있는데 특히 그녀는 동남아시아를 비롯한 중화권 지역에서 팬덤을 형성할 정도로 현재 큰 인기를 얻고 있다.



▶ "600샷 때렸더니 얼굴 부어" 송지효 시술 고백▶ "유애나의 사랑 담아" 아이유 생일 맞아 2억 기부▶ "음주운전 맞다, 죄송" 김호중, 결국 시인하며 사과... '열흘만에'▶ "왜 피해자 행세하냐" 최병길PD, 전처 서유리 저격 '억울하다' 고백▶ "술 마셔도 무죄" 김호중, '이창명 음주 사건' 혐의 입증 어렵다 왜?



추천 비추천

10

고정닉 1

82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힘들게 성공한 만큼 절대 논란 안 만들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6/10 - -
7627 당정 "신생아 특례대출 소득기준 완화…아빠 출산휴가 확대"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25 11 0
7626 정부 "휴진 전제로 정책요구 안 돼"…의협 "휴진 계획대로 진행"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20 11 0
7625 정부혁신 세계 최초 사례로 '온라인·원스톱 대환대출' 선정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0 11 0
7624 "자동차사고 과실분쟁 3건 중 1건은 차로변경 사고"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0 11 0
7623 "중소금융권 이용 소상공인, 2분기 이자 환급 신청하세요"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0 11 0
7622 직장인 68% "내년 최저임금 1만1천원 이상 돼야"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5 10 0
7621 "올림픽에 오지 마세요"…파리 시민들, SNS로 보이콧 운동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5 11 0
7620 "병력 부족해서" 미얀마 군부, 남성 이어 여성도 강제징집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0 10 0
7619 정책실장 "종부세 사실상 폐지하고 상속세율 30%로 인하 필요"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50 10 0
7618 "100만원 받아가세요" 서울시 서초구, 청년 '취미활동' 비용 지원 혜택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45 10 0
7617 "상금 200억 다 드렸는데" 박세리, 나혼산 나왔던 전원주택 '경매 근황'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5 11 0
7616 "제 인생의 최종 목표" 뱀뱀, 15년간 이상형 '태연' 돌연 '언팔' 무슨 일?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25 14 0
7615 "저한테 동생이 있다고요?" 이상민, 母 사망 후 밝혀진 '비밀' 실제상황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45 16 0
7614 "명백한 오보라더니" 이승기, 장인어른 주가조작 '무죄 판결' 뒤집혀 황당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45 18 0
7613 "무자본 갭투자도 가능해" 성남시, 로또 무순위 청약 줍줍 '시세차익 5억' [1]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121 0
7612 "이젠 춤까지 잘 추네" 손태진, 떠오르는 '예능계 블루칩' 심수봉 뒤이을까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82 0
7611 "우리 정말 친해요" 송가인 vs 홍자, '불화설 루머' 친구 해명 재조명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78 0
7610 "한 달 동안 연락 없어" 김호중 택시기사, 아찔한 사고 '경악' 근황은?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88 0
7609 BTS 정국 '네버 렛 고', 英 싱글 차트 60위 첫 진입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70 0
7608 "폐암 정기검진 하면 조기진단율 2배 높아지고 사망률은 감소"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65 0
7607 쿠팡 코로나 방역실태 폭로하자 계약만료…법원 "부당해고"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62 0
7606 의대 학부모들, 서울대의대 교수들에 "환자 불편에도 행동할 때"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93 0
7605 "8만원에 만들어서 380만원에" 디올, 노동자 착취 정황 충격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60 0
7604 "학대 사실무근" 中판다센터, 가짜뉴스 유포자들 경찰신고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49 0
7603 "너나 네 사촌이나" 손흥민, 토트넘 벤탄쿠르에 인종차별 농담 당해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72 0
7602 "미군, 코로나때 '중국산 백신 믿지마세요' 가짜뉴스 유포" 무슨 일?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51 0
7601 인니 축구 '기적 시리즈' 신태용 "역사 썼다…한국과 대결 기대"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42 0
7600 만삭 아내 살해 원인이 전략 게임? KBS '스모킹건' 논란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48 0
7599 "무너지는 제주도 부동산" 이효리, 제주 떠나 다시 '서울'로 이사 이유는?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59 0
7598 "지금 사도 되나요?" 세종시, 14억→8억 '반토막' 아파트 등장 무슨 일? [3]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49 0
7597 "영양제 2000억원어치 팔아" 여에스더, 허위·과장 광고 '무혐의' 심경 고백 [88]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3679 24
7596 "내가 누군지 알아?" 치킨집에서 난동 부린 손님, 알고보니 '이 사람' [2]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86 0
7595 "사람이 죽었는데" 신림동 흉기난동 조선, 사형 아닌 '무기징역' 왜? [122]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2175 19
7594 "이런 비매너가..." BTS 진, 프리허그 행사 '기습뽀뽀' 여성 고발당해 [4]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53 0
7593 "9월 컴백합니다" 피프티피프티, 키나 포함해 5인조 됐다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43 2
7592 "웅며들었다" 임영웅 생일 맞아 전국 곳곳에서 영웅시대 '선한 영향력' [17]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5347 27
7591 "스마트폰·USB 속 개인정보 무료로 파기" 해주는 '이 곳' 어디? [2]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14 1
7590 "주주들 사랑해" '60조원대 머스크 성과 보상안' 재승인 [46]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7457 12
7589 "아픈 환자 먼저 살려야" 뇌전증 전문 교수들도 집단휴진 불참 [2]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88 0
7588 "10년물 경쟁률 1.03대 1" '개인용 국채' 청약 첫날 1천260억원 몰려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19 0
7587 "6천대 1 경쟁률" 하이브 한미 합작 걸그룹 캣츠아이, 28일 데뷔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48 0
7586 "알뜰폰 소비자 만족도, 4년 연속 통신 3사보다 높아" 왜?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29 0
7585 "저출생 때문에" 10년새 반토막 난 10대 헌혈자, 무슨 일? [3]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07 0
7584 "헤어진 배우자 국민연금 나누자" 분할연금 수급자 10년새 6.5배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41 0
7583 알리·테무 화장품·물놀이용품서 중금속…아이섀도 65배 납검출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01 0
7582 "성평등 높을수록 남성이 여성보다 고기 많이 먹어"…이유는? [2]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92 0
7581 "최정상 걸그룹이 어쩌다" 티아라 아름, 3700만원 안 갚아 '사기' 혐의 입건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243 0
7580 "더 줘" 현대자동차 노조, 성과급 350%+1450만원에도 또 '파업 예고' [68]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3896 16
7579 "아이 지우라고" 뮌헨, 김민재 라이벌 日 수비수 '이토 히로키' 누구?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219 1
7578 "명예보다 돈이지" 탈옥한 김미영 팀장, 사이버 범죄 '경찰 출신' 충격 [15]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3928 6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