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역대급 1조 3800억" 노소영, 최태원 재산분할 '승' 동거녀 김희영 근황은?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5.30 17:15:03
조회 7751 추천 77 댓글 64


사진=나남뉴스


'세기의 이혼' SK그룹 최태원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과장의 재산분할은 노 관장의 승리로 돌아갔다. 

이날 30일 서울고법 가사2부에서는 최태원 회장과 노소영 관장의 이혼소송 항소심이 진행됐다.

한국을 대표하는 재벌가의 이혼 소송은 세간의 모든 관심이 집중될 만큼 큰 관심거리였다. 무엇보다 최태원 회장이 혼외자를 인정하며 불륜 사실을 인정한 바 있기 때문에 유책 배우자의 재산분할에 이목이 집중되었다. 

이날 재판부는 "최태원 회장은 노소영 관장에게 1조 3808억원의 재산을 분할해 지급하라"라는 파격적인 판결을 내렸다. 위자료는 20억원으로 책정됐다. 

예상을 깨고 역대 이혼소송 사상 가장 많은 금액인 1조 3808억원의 재산분할이 결정된 것이다. 특히 법원은 1심과 달리 최 회장의 모든 재산이 분할 대상으로 판단된다고 명시했다. 


사진=KBS뉴스


지난 1심에서는 "SK그룹은 노소영 관장이 실질적인 기여를 한 부분이 없다"라며 재산분할 대상에서 제외한 바 있다. 당시 노 관장은 최 회장 지분의 SK주식 50%(649만여주)를 재산분할 청구대상으로 요구했지만, 재판부는 기여를 인정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1심 판결에서는 재산분할로 665억원, 위자료 1억원이라는 적은 액수의 판결이 나왔다. 양측은 1심 판결에 곧바로 항소했고, 노 관장 측은 재산분할 대상을 1조원대 주식이 아닌 현금 2조원으로 변경했다.

지난 2015년 혼외자의 존재를 인정하며 아내 노 관장과 이혼 의사를 당당히 드러낸 최태원 회장은 2017년 7월 이혼조정을 신청했다. 처음에는 완강히 이혼을 거부했던 노 관장은 2년 뒤 입장을 바꿔 맞소송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노 관장은 지난달 "비록 잃어버린 시간과 가정을 되돌릴 수는 없겠지만, 이번 사건을 계기로 가정의 가치와 사회 정의가 바로 서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 제가 남은 삶을 통해서 헌신하도록 하겠다"라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노소영 "가정 있는 걸 알면서도 아이 낳고 부인 행세해선 안 돼"


사진=김희영 인스타그램


한편 최태원 노소영의 재산분할 소식이 전해지자, 최 회장의 동거인 김희영 티앤씨재단 이사장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김희영 이사장은 인스타그램을 공개로 운영하며 근황을 올리고 있다. 

최근 김 이사장은 "주역과 명리학을 깊이 공부하신 선생님이 나보고 지난 15년간 죽도록 외롭고 힘들었을 거라 하더라. 특히 지난 6, 7년은 산채로 불구덩이를 걸어서 지나왔구나 하셨다"라며 힘든 마음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나는 억울해도 억울하지 않았고 힘들어도 힘들지 않았다. 나는 엄마니까"라고 모성애를 강조했다.

현재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은 최 회장의 동거인 김희영을 상대로 30억원대 손해배상 소송을 진행 중이다. 노소영 관장은 "가정이 있다는 걸 뻔히 알면서도 아이를 낳고 부인 행세를 하면 안 된다. 남의 가정을 깬 사람은 벌을 받아야 한다"라고 동거인을 겨냥하기도 했다.



▶ "역대급 1조 3800억" 노소영, 최태원 재산분할 '승' 동거녀 김희영 근황은?▶ "연 수익률 5.4%" 정부, '개인투자용 국채' 첫 발행 구입 방법은?▶ "서울시, 재개발·재건축 규제 확 푼다" 사업성 개선·용적률↑▶ "연 60만원 교통비 지원해드려요" 저소득층 대학생, 신청방법은?▶ "사업등록번호만 바꿨을 뿐인데…방역 지원금 환수 부당" 무슨 일?



추천 비추천

77

고정닉 0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힘들게 성공한 만큼 절대 논란 안 만들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6/10 - -
7612 "이젠 춤까지 잘 추네" 손태진, 떠오르는 '예능계 블루칩' 심수봉 뒤이을까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50 1 0
7611 "우리 정말 친해요" 송가인 vs 홍자, '불화설 루머' 친구 해명 재조명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15 2 0
7610 "한 달 동안 연락 없어" 김호중 택시기사, 아찔한 사고 '경악' 근황은?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5 11 0
7609 BTS 정국 '네버 렛 고', 英 싱글 차트 60위 첫 진입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5 10 0
7608 "폐암 정기검진 하면 조기진단율 2배 높아지고 사망률은 감소"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0 7 0
7607 쿠팡 코로나 방역실태 폭로하자 계약만료…법원 "부당해고"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0 5 0
7606 의대 학부모들, 서울대의대 교수들에 "환자 불편에도 행동할 때"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0 10 0
7605 "8만원에 만들어서 380만원에" 디올, 노동자 착취 정황 충격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55 9 0
7604 "학대 사실무근" 中판다센터, 가짜뉴스 유포자들 경찰신고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55 5 0
7603 "너나 네 사촌이나" 손흥민, 토트넘 벤탄쿠르에 인종차별 농담 당해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55 6 0
7602 "미군, 코로나때 '중국산 백신 믿지마세요' 가짜뉴스 유포" 무슨 일?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50 6 0
7601 인니 축구 '기적 시리즈' 신태용 "역사 썼다…한국과 대결 기대"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50 4 0
7600 만삭 아내 살해 원인이 전략 게임? KBS '스모킹건' 논란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50 5 0
7599 "무너지는 제주도 부동산" 이효리, 제주 떠나 다시 '서울'로 이사 이유는?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40 15 0
7598 "지금 사도 되나요?" 세종시, 14억→8억 '반토막' 아파트 등장 무슨 일? [3]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82 0
7597 "영양제 2000억원어치 팔아" 여에스더, 허위·과장 광고 '무혐의' 심경 고백 [43]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7347 17
7596 "내가 누군지 알아?" 치킨집에서 난동 부린 손님, 알고보니 '이 사람' [2]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08 0
7595 "사람이 죽었는데" 신림동 흉기난동 조선, 사형 아닌 '무기징역' 왜? [72]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7025 13
7594 "이런 비매너가..." BTS 진, 프리허그 행사 '기습뽀뽀' 여성 고발당해 [3]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72 0
7593 "9월 컴백합니다" 피프티피프티, 키나 포함해 5인조 됐다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99 2
7592 "웅며들었다" 임영웅 생일 맞아 전국 곳곳에서 영웅시대 '선한 영향력' [17]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5279 27
7591 "스마트폰·USB 속 개인정보 무료로 파기" 해주는 '이 곳' 어디? [2]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51 1
7590 "주주들 사랑해" '60조원대 머스크 성과 보상안' 재승인 [46]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7373 12
7589 "아픈 환자 먼저 살려야" 뇌전증 전문 교수들도 집단휴진 불참 [2]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35 0
7588 "10년물 경쟁률 1.03대 1" '개인용 국채' 청약 첫날 1천260억원 몰려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91 0
7587 "6천대 1 경쟁률" 하이브 한미 합작 걸그룹 캣츠아이, 28일 데뷔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16 0
7586 "알뜰폰 소비자 만족도, 4년 연속 통신 3사보다 높아" 왜?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01 0
7585 "저출생 때문에" 10년새 반토막 난 10대 헌혈자, 무슨 일? [2]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49 0
7584 "헤어진 배우자 국민연금 나누자" 분할연금 수급자 10년새 6.5배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11 0
7583 알리·테무 화장품·물놀이용품서 중금속…아이섀도 65배 납검출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75 0
7582 "성평등 높을수록 남성이 여성보다 고기 많이 먹어"…이유는? [1]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44 0
7581 "최정상 걸그룹이 어쩌다" 티아라 아름, 3700만원 안 갚아 '사기' 혐의 입건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213 0
7580 "더 줘" 현대자동차 노조, 성과급 350%+1450만원에도 또 '파업 예고' [68]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3828 16
7579 "아이 지우라고" 뮌헨, 김민재 라이벌 日 수비수 '이토 히로키' 누구?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87 1
7578 "명예보다 돈이지" 탈옥한 김미영 팀장, 사이버 범죄 '경찰 출신' 충격 [15]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3862 5
7577 "분양만 받으면 대박" 제3판교, '금싸라기 땅' 노리는 현금 부자들 깜짝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53 1
7576 "16일부터 자동차세 납부하세요"…총 1조6천억원 부과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48 0
7575 "PB 검색순위 조작" 쿠팡에 과징금 1천400억원…"즉각 항소"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47 0
7574 "동백전 기부하세요" 부산시, 5만원 이상 기부자에 추가 지원금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38 0
7573 "시작가 160억원" 미술 경매에 반포 고가 오피스텔 분양권 등장 [12]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6217 5
7572 "올해 내리긴 하나요?" 美연준, 기준금리 5.25~5.50% 또 동결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39 1
7571 "공매도 내년 3월 이후 재개" 기관 상환기간·연장횟수 제한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96 0
7570 "누가 의사들을 노예라 생각하나…명분없는 휴진 중단해야" [3]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94 0
7569 "10만전자 가나요?" 삼성, AI칩 '원스톱'+종합반도체로 TSMC 추격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81 0
7568 청약통장 月납입 인정액, 41년만에 10만→25만원 상향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22 0
7567 4월 나라살림 64조6천억원 '적자'…작년보다 19조원↑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06 0
7566 "나이 있어 기대 안했는데" 이정현, 둘째 '복덩이' 임신 경사났네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09 0
7565 "돈도 집도 없다" 최강희, 가사도우미 알바 한 진짜 이유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49 0
7564 "이 집이래" 밀양 가해자, 김해 아파트 주소까지 공개 주민들 '발칵'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308 0
7563 "불법이라도 월 3천만원 버니까" 서울시 대학가 원룸, 손님 북적 무슨 일? [1]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405 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