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90도 꺾인 목+굽은 등" 희귀난치병 투병 이봉주 놀라운 근황, 뭐길래?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11 15:50:04
조회 9756 추천 39 댓글 25


대한민국의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가 최근 건강한 모습을 방송을 통해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0일 전파를 탄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이형택이 이봉주와 만나는 모습이 전해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봉주는 2021년 '근육긴장 이상증'이라는 난치병을 극복해내고 있는 모습이었다.

당시 이봉주는 고개가 90도로 꺾이는가 하면, 허리가 굽어서 휠체어를 타야 할 정도로 건강이 좋지 못한 모습이었다. 그러나 이봉주는 이날 방송을 통해 꾸준한 수술과 재활을 통해서 건강을 많이 되찾은 모습을 보여줬다. 

이형택은 이봉주에게 "형 진짜 많이 좋아졌다"며 놀라워하며 계속 운동을 하고 있냐고 물었다. 이에 이봉주는 "계속한다"며 4년 째 재활중이라 밝혔다. 이형택도 건강을 위해 수술을 했다며 다시 또 선수로 복귀하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이봉주, "아플 땐 가족밖에 없다"


사진=SBS


그는 "나가려는 대회는 45세 이상 시니어 버전 국가대항전" 이라며, "그것에 맞춰서 무릎을 수술했다. 이 대회가 아니면 재활로 할 수 있었는데 시합을 뛰어야 하다 보니까(수술을 했다) 아직까지 가슴에서 피가 끓는다"며 마라토너에 대한 열정을 보였다.

이봉주 또는 과거 힘들었던 투병생활을 회상하면서 "아팠을 때가 내 생에 최고로 힘든 구간이었다. 원인을 모르니까 답답했다. 지금은 반듯하게 눕는게 되는게 그때는 바로 눕지를 못했다. 몸이 굽어져서 계속 머리가 들렸다. 약을 안먹으면 잠도 못 잘 정도"였다고 밝혔다.

또 이봉주는 이날 아내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이봉주는 "작년부터 조금씩 달라졌다. 하루아침에 된 게 아니라 계속 쌓이고 쌓여서 기적이 되더라. 얼마나 재활을 했겠냐. 아내가 집에 있으면 한시도 가만 놔두지를 않았다"고 고백했다.


사진=SBS


그는 "동영상으로 촬영해가면서 하나부터 열까지 케어해줬다. 매일매일 몸 상태를 계속 체크해줬다"면서 "아팠을 때는 진짜 결국 가족밖에 없더라. 그러니까 너도 제수씨에게 잘하라"고 조언했다.

이봉주가 투병한 근육긴장 이상증은 근육수축과 긴장 정도를 조율하는 중추신경계에 문제가 발생해 근육이 과도하게 강직되고 몸이 뒤틀리거나 돌아가는 질환을 말한다. 환자의 의지와는 무관하게 신체 일부가 반복적으로 움직이거나 꼬이는 등 비정상적인 운동 및 자세가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증상은 전신이나 목, 팔, 다리 등 몸 일부분에 나타난다. 이봉주의 경우처럼 목이 한쪽으로 돌아가는 사경증이나 몸통이 꼬이는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외에도 눈꺼풀에서 경련, 손의 움직임 이상, 목이 조이는 듯한 느낌, 잦은 눈 깜빡임이 초기 증상이다. 

한편, 이날 이봉주는 "이번 파리 올림픽에 후배들이 못 나간다. 역사상 이런 일이 없다"며 아쉬움을 전했다. 



▶ "90도 꺾인 목+굽은 등" 희귀난치병 투병 이봉주 놀라운 근황, 뭐길래?▶ "너네가 싸워놓고 왜?" 클린스만, '또 남 탓' 발언 논란▶ "남편 관리좀 해" 지연, ♥황재균 벤치클리어링 논란... '악플' 왜?▶ "오타니 돈 손댔다" 前통역사 시인…오타니 "중요한 종결"



추천 비추천

39

고정닉 1

1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연예인 안됐으면 어쩔 뻔, 누가 봐도 천상 연예인은? 운영자 24/06/17 - -
7629 "고소공포증 극복" 뷔, 팬들에게 장문 편지... BTS '완전체' 화제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0 0
7628 "사람 잘뽑았네" 낙염 중고로 판 입주자대표, '3500만원' 지원 따내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7 0
7627 당정 "신생아 특례대출 소득기준 완화…아빠 출산휴가 확대"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7 0
7626 정부 "휴진 전제로 정책요구 안 돼"…의협 "휴진 계획대로 진행"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9 0
7625 정부혁신 세계 최초 사례로 '온라인·원스톱 대환대출' 선정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8 0
7624 "자동차사고 과실분쟁 3건 중 1건은 차로변경 사고"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6 0
7623 "중소금융권 이용 소상공인, 2분기 이자 환급 신청하세요"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5 0
7622 직장인 68% "내년 최저임금 1만1천원 이상 돼야"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4 0
7621 "올림픽에 오지 마세요"…파리 시민들, SNS로 보이콧 운동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2 0
7620 "병력 부족해서" 미얀마 군부, 남성 이어 여성도 강제징집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1 0
7619 정책실장 "종부세 사실상 폐지하고 상속세율 30%로 인하 필요"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0 0
7618 "100만원 받아가세요" 서울시 서초구, 청년 '취미활동' 비용 지원 혜택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39 0
7617 "상금 200억 다 드렸는데" 박세리, 나혼산 나왔던 전원주택 '경매 근황'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0 0
7616 "제 인생의 최종 목표" 뱀뱀, 15년간 이상형 '태연' 돌연 '언팔' 무슨 일?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38 0
7615 "저한테 동생이 있다고요?" 이상민, 母 사망 후 밝혀진 '비밀' 실제상황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5 0
7614 "명백한 오보라더니" 이승기, 장인어른 주가조작 '무죄 판결' 뒤집혀 황당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4 0
7613 "무자본 갭투자도 가능해" 성남시, 로또 무순위 청약 줍줍 '시세차익 5억' [1]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160 0
7612 "이젠 춤까지 잘 추네" 손태진, 떠오르는 '예능계 블루칩' 심수봉 뒤이을까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102 0
7611 "우리 정말 친해요" 송가인 vs 홍자, '불화설 루머' 친구 해명 재조명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96 0
7610 "한 달 동안 연락 없어" 김호중 택시기사, 아찔한 사고 '경악' 근황은?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107 0
7609 BTS 정국 '네버 렛 고', 英 싱글 차트 60위 첫 진입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86 0
7608 "폐암 정기검진 하면 조기진단율 2배 높아지고 사망률은 감소"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81 0
7607 쿠팡 코로나 방역실태 폭로하자 계약만료…법원 "부당해고"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78 0
7606 의대 학부모들, 서울대의대 교수들에 "환자 불편에도 행동할 때"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112 0
7605 "8만원에 만들어서 380만원에" 디올, 노동자 착취 정황 충격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80 0
7604 "학대 사실무근" 中판다센터, 가짜뉴스 유포자들 경찰신고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64 0
7603 "너나 네 사촌이나" 손흥민, 토트넘 벤탄쿠르에 인종차별 농담 당해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87 0
7602 "미군, 코로나때 '중국산 백신 믿지마세요' 가짜뉴스 유포" 무슨 일?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66 0
7601 인니 축구 '기적 시리즈' 신태용 "역사 썼다…한국과 대결 기대"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57 0
7600 만삭 아내 살해 원인이 전략 게임? KBS '스모킹건' 논란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63 0
7599 "무너지는 제주도 부동산" 이효리, 제주 떠나 다시 '서울'로 이사 이유는?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75 0
7598 "지금 사도 되나요?" 세종시, 14억→8억 '반토막' 아파트 등장 무슨 일? [3]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77 0
7597 "영양제 2000억원어치 팔아" 여에스더, 허위·과장 광고 '무혐의' 심경 고백 [88]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3719 24
7596 "내가 누군지 알아?" 치킨집에서 난동 부린 손님, 알고보니 '이 사람' [2]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15 0
7595 "사람이 죽었는데" 신림동 흉기난동 조선, 사형 아닌 '무기징역' 왜? [122]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2213 19
7594 "이런 비매너가..." BTS 진, 프리허그 행사 '기습뽀뽀' 여성 고발당해 [4]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81 0
7593 "9월 컴백합니다" 피프티피프티, 키나 포함해 5인조 됐다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59 2
7592 "웅며들었다" 임영웅 생일 맞아 전국 곳곳에서 영웅시대 '선한 영향력' [17]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5376 28
7591 "스마트폰·USB 속 개인정보 무료로 파기" 해주는 '이 곳' 어디? [2]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42 1
7590 "주주들 사랑해" '60조원대 머스크 성과 보상안' 재승인 [46]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7488 12
7589 "아픈 환자 먼저 살려야" 뇌전증 전문 교수들도 집단휴진 불참 [2]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16 0
7588 "10년물 경쟁률 1.03대 1" '개인용 국채' 청약 첫날 1천260억원 몰려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34 0
7587 "6천대 1 경쟁률" 하이브 한미 합작 걸그룹 캣츠아이, 28일 데뷔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64 0
7586 "알뜰폰 소비자 만족도, 4년 연속 통신 3사보다 높아" 왜?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44 0
7585 "저출생 때문에" 10년새 반토막 난 10대 헌혈자, 무슨 일? [3]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35 0
7584 "헤어진 배우자 국민연금 나누자" 분할연금 수급자 10년새 6.5배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57 0
7583 알리·테무 화장품·물놀이용품서 중금속…아이섀도 65배 납검출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16 0
7582 "성평등 높을수록 남성이 여성보다 고기 많이 먹어"…이유는? [2]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20 0
7581 "최정상 걸그룹이 어쩌다" 티아라 아름, 3700만원 안 갚아 '사기' 혐의 입건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258 0
7580 "더 줘" 현대자동차 노조, 성과급 350%+1450만원에도 또 '파업 예고' [68] 나남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3927 16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