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마이너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일반] 중딩 때 남자랑 첫 자본썰모바일에서 작성

로붕이(61.75) 2024.02.12 21:28:00
조회 461 추천 17 댓글 3
														

그때가 중 3 여름방학이었나

학기 초부터 관심사가 비슷하다보니 친해졌고 (trpg나 철학 책들, 경제학사 이런걸 좋아했다. 딱 여자 경험 없고 똑똑한 남자애들끼리만 얘기 할 수 있는 주제의 취미)



우리 둘다 공부를 좀 했어서 스터디한다는 명목이랍시고

주말이나 방과후마다 카페 가서 같이 앉아있다 오고는 했다

나는 얼굴이 좀 성숙한 타입인데 걘 피부도 뽀얗고 조금 어린 애처럼 보여서 형처럼 챙겨주고픈 마음도 없지 않았고...

근데 카페에선 항상 에스프레소에 샷 추가한거만 마시더라

처음에는 특이하다고 생각했지만  이렇게 만나서 같이 얘기하고 공부하는게 관성이 되다 보니 그것 자체만으로도 귀엽다고 느끼게된것 같다


키도 180넘고 종종 군필 남자로 오해받는 나는 항상 딸기스무디인데 쟤는 ㅋㅋ...



그때 알아챘어야했는데


사내새끼보고 귀엽다고 생각하는게 그닥 흔한 일은 아닐텐데 그땐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

그러다가 그해 6월 말쯤에 몽정을 했던거 같다


걔가 나오더라

특이하게 과정은 기억이 안나는데 디테일들은 기억이 난다


걔가 처음에 파이프 담배를 피고 골동품 느낌이 나는 양복을 입었던거라든지


뒤로 하는거 개념이 없었는데도 생생하게 그렇게 했다든지 (꿈에서)

물론 기겁했다. 남자한테 욕정하는건 최소한  그 당시 나에겐 어딘가 이상한 일이었다. 한동안 잠시 멀리했지만 결국엔 사모하는 마음... 그리고 그보다는 자지가 그쪽으로 기울더라...



근데 생각해보면 이 녀석도 나한테 어쩌면 마음을 두고 있지 않나... 적어도 은연중에라도... 이런 생각이 들었다

확정적아 근거는 꼽기가 힘들다


워낙 오래전 일이기도 하고 사람 관계라는게 심증의 문제지 물증의 문제는 아니지않은가

다만 전에 수영장에 갔을때 유달리 샤워를 같이 하기 부끄러워했던거, 또 나를 자꾸 자기 빈 집에 데려가려고 했던것등을 두고 아무래도 내가 바라는 방향과 연결을 짓고 싶어했던 것일지도 모르겠다

어찌됐든 니들이 듣고 싶어하는건 이런 자잘구레한 얘기는 아니지

그 때가 아마 개학 일주일 전쯤인가였을거다

걔네 부모님은 자주 그렇듯이 집에 안 계셨고 (아버지는 서울에 있는 유명한 사립대 경제과 교수시더라... 바쁘시던듯. 어머니도 전문직이셨던거 같고) 걘 유달리 날 집에 들이고 싶어했다

그래서 갔다

현관문을 닫고, 그 넓은 아파트 40평대 건물에 우리 둘만 있었다

어딘가 야릇한 냄새가 났다. 물론 그냥 느낌이다


냄새는 없었고 그냥 유달리 그 애가 뭔가 나한테 계속 말하고픈 게 있는데 참는거 같단 느낌이 들었을 뿐이다

야 너, 왜이리 똥마련 강아지처럼 그러고 있냐

걍 평소처럼 툭툭 던졌다

애가 긴장이 풀어지더라

걔가 내 이름을 나지막이 부르면서 얘길했다

ㅇㅇ야, 너 내가 좀 특이한 소리해도 받아줄 수 있어?

그때 뭐랬는진 모르겠는데, 미칠거 같더라... 얘가 날 좋아하나? 그럼 뭐라고 답해야지? 이런 생각뿐이었다

아마 물론 그렇단 식으로, 안심시켜주는 듯이 얘기를 했을거다 나도

ㅇㅇ야 그럼, 하고 걔가 가방을 방안에서 꺼내왔다.

열어볼래?

그 애가 말을 했다

뭐가 들어있는지, 궁금해 미칠 지경이었다


혹시 편지인가 싶었다가  가방 사이즈랑 평소 보던 에로망가들때문에 얘가 망가속 치녀들 같이 성기구 매니아인가 하는 미친 생각도 들었다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생각했지만








그 안에는 거대한 두께의 양장본이 들어있었다


아이보리빛깔의 골동품 양장...

요즘 나오는 조잡한 허접쓰레기들과는 달리 볼드체의 큼지막한 제목만이 박혀있을 뿐이었다

'Das Kapital'

"카를 마르크스의 사상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니?"

그 아이ㅡ알키비아데스의 얼굴에 레닌의 심장을 감춘ㅡ는 이렇게 물었다.


나는 그저 당시의 무지한 내가 할 수 있는 말만을 앵무새처럼 반복했을뿐이다


주체사상, 북한, 비효율, 독재...

그는 이 모든 개념을 한 순간에 일축했다

ㅡ이 모든 부정적인 이미지들은 자본가들의 음해일 뿐이야

ㅡ진정으로 중요한 사회주의의 기치는 이런 것이 아니야. 사회주의는 경제로부터의 자유를 의미해

ㅡ인간이 진정으로 자유로워지는 것은 자본의 예속으로부터의 해방이 이루어졌을때뿐

ㅡ우리는 심판을 쟁취할 것이고, 그것은 인류 역사상 최고의 미학적 선택으로서 역사에 종지부를 찍을 것이야


나의 첫 '자본' 경험은 열여섯의 여름날, 친구의 방에서

시작되었다

추천 비추천

17

고정닉 6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말머리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2834 설문 선배에게 예의범절 깍듯하게 지킬 것 같은 유교 스타는? 운영자 24/02/26 - -
2839 공지 (인재채용) 사이트 운영자 모집 - 디시인사이드 운영자 24/02/28 - -
184339 공지 로갤 신고센터 (2024년 2월 13일 갱신) [5] 누벨박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4.02.13 505 8
184376 공지 3갤(로자,진보당,진정) 상호 비난 금지 및 정파 존중 선언 [2] 누벨박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4.02.13 377 16
175277 공지 로갤대사전 통합 [2] 우파가허락한사회주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4.01.07 1138 23
175274 공지 로갤 추천 도서목록 모음 [4] 우파가허락한사회주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4.01.07 1110 24
169596 공지 분탕 및 요주의 인물 리스트(2023.11.17. 갱신) [4] 영구혁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3.11.17 1433 4
128866 공지 좌파만의 커뮤니티 : 스파르타쿠스 [6] 영구혁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06.03 4936 28
41568 공지 좌파 학습용 사이트 : 좌파도서관 [7] 영구혁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1.02 6677 53
123844 공지 분탕 및 요주의 인물 명단 [3] 영구혁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03.18 3193 14
125715 공지 사상·양심·표현의 자유가 없는 체제를 여행하는 로붕이를 위한 안내서 ㅇㅇ(117.111) 22.04.13 2404 39
64450 공지 파딱 가이드라인 [3] 영구혁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7.19 4448 23
63714 공지 로자 룩셈부르크 갤러리 규정 (2021.07.14 갱신) 영구혁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7.14 3193 23
63718 공지 [필독] 유입 유저들을 위한 안내 [6] 영구혁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7.14 4571 20
63705 공지 로갤 중요 링크 모음 영구혁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7.14 2314 19
35266 공지 갤주 텍스트 모음 및 번역 프로젝트 [3] Constructivi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0.29 2964 27
187272 일반 이상헌 내일 민주당 탈당 및 무소속 출마 선언 한다고 로붕이(106.101) 17:07 11 0
187271 일반 이상헌 점마 저건 진짜 쓰레기가 따로 없네 [1] 누벨박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6 14 0
187269 일반 근데 그냥 다 필요없고 [3] 소련이여영원하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6 32 1
187268 질문 한의학은 어떻게 하는게 맞다고 봄? [12] 소련이여영원하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3 47 0
187266 일반 이주노동자 증가는 산업예비군 증가로 자본가에게 힘실어주는거잖아 [2] 로붕이(203.229) 16:34 41 1
187265 일반 아에 대놓고 양비론으로 걸었으면 조금 좌파적인 결과가 나오지 않았을까? [4] ㅇㅇ(220.78) 16:32 80 1
187264 역사 특정한 역사를 금기로 삼는 역사 커뮤니티가 무슨 쓸모가 있을까? [7] 로붕이(222.113) 16:29 78 0
187263 일반 갤론조사 총화 [1] KT통피분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26 71 2
187261 일반 개념글에 있는 수학문제 말인데 [4] 로붕이(61.34) 16:07 73 0
187260 역사 오싹오싹 대한민국 해병대 창설 제안자의 최후 [3] 로붕이(222.113) 15:59 95 1
187259 일반 북한은 이제 북측이란 표현도 거부하네 [2] 로붕이(59.20) 15:52 104 0
187258 일반 몰랐니? 소련이여영원하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50 63 3
187257 일반 수능이 그리 중한가? [3] 로붕이(58.121) 15:50 69 0
187256 일반 아무리 봐도 [1] 경성의_외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2 48 0
187255 일반 지금의 갤론조사에서 한발 더 나아가면 [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1 66 1
187254 일반 중국 수능 특) 스킬 쓰면 감점임 [2] 빅.토.좋.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6 95 0
187253 일반 그래도 뭐 KT 파딱이 남은 결과도 발표해주면 [6] 누벨박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4 95 3
187252 일반 뿌리 여혐에 맞서는 여성해방운동가 김환민 [2] 로붕이(222.113) 15:28 101 1
187251 일반 난 제일 충격적인게 회계공시인데 [2] 누벨박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21 134 8
187250 일반 성향조사도 좀 축약하는 게 좋을 것 같네요 [3] 붉은물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20 65 3
187249 일반 입시는 학종만 없애면 문제의 5할은 해결될듯 [5] 로붕이(59.15) 15:20 46 0
187248 일반 다들 3갤 조사가 충격이라고 하니 [2] 누벨박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9 86 1
187247 일반 근데 갤조사 의문점. [3] ㅇㅇ(1.249) 15:09 87 1
187246 일반 삼갤조사 충격받은 부분 [11] 붉은물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1 188 4
187245 일반 경찰, 국민주권당 구산하 후보 선거운동 방해 [3] 루이즈미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1 80 3
187244 일반 불가지론을 영어로 하면? [5] ㅇㅇ(118.235) 14:35 93 1
187243 일반 대.. 대한방직이요! 개량반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5 30 1
187242 일반 솔직히 셀털은 자제하는 분위기가 맞다고생각 [1] ㅇㅇ(106.102) 14:25 99 2
187241 일반 아직 입시의 한복판에 있는 입장에서 말하자면 [20] 3297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22 188 3
187239 일반 수능하니까 생각나는 레전드 [6] 로붕이(118.235) 14:17 101 0
187238 일반 나는 나이가 40대 중반인데. [5] 로붕이(211.46) 14:15 96 0
187237 일반 영어 직접연계 였을때 꿀이였는데 [4] ㅇㅇ(203.248) 14:14 60 0
187236 일반 수능 단계별로 개혁하자 [1] ㅇㅇ(223.39) 14:12 36 0
187235 일반 난 솔직히 수능을 개혁하려면 [1] 로붕이(118.235) 14:06 55 0
187234 일반 정치 이야기로 사이가 단절될 수 있음? [2] ㅇㅇ(223.39) 14:02 69 0
187233 일반 집 근처 도서관에 '전두환 공적비' 가 있음 ㅇㅇ(222.237) 14:01 61 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