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마이너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역사] 북한의 이집트 지원과 국제연대

산디니스타민족해방전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2.12 22:53:44
조회 334 추천 11 댓글 5
														

지난 2023년 니제르와 부르키나파소 등 사헬 지역이라 불리는 아프리카 국가들에서 반제국주의 쿠데타 및 민중봉기가 일어났다. 이들 국가는 러시아의 지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기에, 한국의 언론과 서구 언론에도 제법 보도가 됐다. 니제르의 쿠데타 지지 시위에서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 단순히 러시아 깃발만 있었던 것이 아니라, 북한 국기인 인공기가 포착되었기 때문이다. 이 소식을 처음 듣는 사람이라면 제법 놀랄 것이다. 저 아프리카 지구 반대편에 있는 나라에서 인공기가 보였으니 말이다.


79ef8876bd8168f53a8081e44389766dfe5f6f3c32faff900778d41a85e6bd625dc54d32595ba8bb305d3196ed198d9a289be2aed7ada9e1743a463cfe291e

(북한의 인공기와 이집트 국기)


사실 북한은 현재 김정은 위원장의 할아버지인 김일성 때부터 여러 국가들과의 교류를 쌓은 경험이 있으며, 이른바 제3세계라 불리던 국가에 지원을 한 역사가 있다. 대표적으로 쿠바와 베트남 그리고 이집트를 포함한 중동 지역이 그러한 무대였으며, 북한의 제3세계 연대 및 지원은 아프리카와 동남아시아 그리고 라틴아메리카를 초월했었다. 이것은 단순히 외교적인지지 표명을 넘어서 물적 인적 지원을 포괄하기도 했다. 예를 들어, 북한은 쿠바에서 혁명이 성공하자 1960년 쿠바와 수교를 맺었으며, 아시아·아프리카·라틴아메리카 민족해방운동 국제연대회의가 창설되자 이에 참가하여 미국 케네디 정부의 쿠바 해상봉쇄 해제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줬다.


26b4dd6bebd32bb56bad98a518d60403160f9b0ef36031be8617

(북한의 김일성과 이집트의 가말 압델 나세르, 나세르는 이집트의 독립운동가이자 정치인이며 국부로 평가받는 인물이다.)


베트남의 경우는 물적 인적 지원이 더욱 명확했다. 북한과 북베트남은 1950년에 이미 수교를 맺었으며, 1957년 북베트남의 지도자 호찌민이 평양을 방문하면서부터 양국의 관계가 강화됐다. 베트남 전쟁 당시 김일성은 “만약 미 제국주의자들이 베트남에서 무너진다면, 그들은 아시아에서 완전히 실패할 것입니다. 우리는 베트남을 지지합니다. 이 전쟁은 우리가 치르는 전쟁과 다름없기 때문입니다. 베트남에서 요청이 오면, 설사 우리 계획에 지장을 받더라도 요구에 응할 것입니다.”라고 말했으며, 실제로 그렇게 했다. 전직 북베트남 공군 소장이 밝힌 2007년 기록에 따르면, 1967년에서 1969년 사이 북한 항공기 조종사 87명이 베트남에서 복무했으며, 그중 14명이 전사했고 미군 항공기 26대를 격추했다. 더 나아가 베트남의 군 소식통은 그 숫자를 96명의 항공기 조종사를 포함한 384명의 조선인민군 공군 요원이 복무했다고 밝혔었다.


0396df34e0d3369943b6f1f84480091b44ee9f7cb6b2737efdc91154959b3f902ccddd

(1970년대 당시 북한의 MIG-21기와 전투기 조종사들)


7fed8170b5816bf63eeb82ed4f88736e341560ce08a528c1707d79fb9eeb03

(제4차 중동전쟁 당시 이집트에 파견된 북한의 조종사들)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이와 같은 북한의 지원은 이집트에서도 있었다. 2021년 4.27에서 출간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현대사 1 1945~1979』에 따르면, 북한과 이집트의 외교수립과 제4차 중동전쟁에서 군사고문단 및 공군 파견도 주목할만하다고 한다. 조선인민군은 1970년대 초에 중동과 북아프리카 지역에 처음으로 개입했으며, 그 후로 큰 폭으로 개입이 늘어났다. 특히 이집트가 그 지역에서 첫 번째로 북한의 주요한 전략적 동반자였다. 사실 이집트는 1952년 가말 압델 나세르가 주도한 군사 쿠데타로 반서방 정권이 들어섰고, 정권을 잡은 나세르는 1953년 6월 왕정제 자체를 폐지했으며, 1956년에는 서구 제국주의자들이 소유하던 수에즈 운하를 국유화했다.


7fed8171b58469f03be682e34088746d4072d129364e2c5d51f506fb643795

(제4차 중동전쟁 당시 작전회의를 진행하는 이집트의 사다트 대통령)


7fed8171b58469f03aec83e642847d68ac3259b244f3d74b1908071b55acb6

(제4차 중동전쟁 당시 이집트군에 배치한 3연장 SA-6, 게인플(2K-12)과 1발짜리 SA-2, 가이드라인(뒤쪽) 지대공 미사일, 모두 당시엔 매우 위력적이었으며 지금도 이용되는 무기라고 한다.)


북한은 반서방 노선을 걷던 이집트와의 관계를 1960년대부터 개선하기 시작했다. 1967년 제3차 중동전쟁 이른바 6일전쟁에서 이집트가 서방의 지지를 등에 업은 이스라엘군에게 압도적으로 패배했다. 이 전쟁에서 이집트는 개전 초기에 최소 300대 이상의 항공기를 잃었으며, 이스라엘은 신속한 군사적 승리를 거뒀다. 제3차 중동전쟁에서 이집트가 어렵자 북한은 이집트에게 5,000톤의 식량 원조를 제공했다. 나세르가 사망한 이후 이집트는 안와르 사다트가 집권했다. 사다트 또한, 정권 초기 나세르처럼 소련과 제3세계의 지원을 받았으며, 북한의 지원도 받았다. 사다트는 집권 초기 이집트 영토에서 소련군을 내보낸다는 뜻밖의 칙령을 공표했는데, 놀랍게도 북한의 지원은 받았다. 이집트의 방위가 위태로워지고 훈련된 항공기 조종사가 부족해 곤란을 겪는 가운데, 북한 지도부가 조선인민군 분견대 파견을 포함한 지원을 제안했다. 이집트는 이 요구를 수락했고, 북한은 전투기 조종사를 포함하여 군사고문단을 파견했다. 1973년 욤-키푸르 전쟁이라 불리는 제4차 중동전쟁이 발발했는데, 북한의 지원은 도움이 된 것으로 보인다. 이집트의 참모총장 사드 알 샤즐리는 절박한 상황에서 조선인민군의 원조가 결정적인 도움이 됐다는 보고서를 남겼는데, 이후 회상록에서 다음과 같은 말을 남겼다.


79ef877eb2846efe378081e44389766dbe10ae7b24ba5abcd01f3e0fc2ff35d1ec4c9487ab186b890a583add6d0bff7cc0f28d487e2b31b1b9a14257db2843

(북한의 MIG-21기, 1970년대부터 북한은 이 전투기를 이용했으며 지금도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973년 3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부주석이 이집트를 방문 중이었고, 나는 해결책을 번뜩 떠올렸다. 3월 6일, 수에즈 전선 순시 차 북한 인민무력부 부상 장송 장군을 호위하는 동안, 혹시 그들이 비행 중대를 파견해 우리를 지원할 수 있는지, 그들의 조종사들이 실질적인 전투 훈련을 시킬 수 있는지 물어본 것이다. 당시 북한이 MIG-21기를 운항 중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상당한 논의를 거쳐 4월에, 나는 그 계획을 완결짓기 위해 김일성 주석을 향한 공식 방문길에 올랐다. 그 비범한 공화국에서 매혹적인 열흘 간의 일정을 보내면서, 흔히 제3세계로 불리는 작은 나라가 자체 자원으로 무엇을 성취할 수 있는지 보여준 모범 사례가 내게 얼마나 고무적이었는지 모른다. 더 정확히 말하면 베이징에 잠시 들른 일이 그러했듯 그것은 이 회상록의 범위를 넘어선다. 대다수 비행시간 2,000시간 이상으로 경험이 풍부한 북한 조종사들이 6월에 이집트에 도착했고, 7월부터는 실전에 참여했다. 당연히 이스라엘과 그 동맹국은 머지않아 통신을 감청했고, 8월 15일 북한인들의 주둔을 단언했다. 안타깝게도, 우리 지도부는그 사실을 공식화하지 않았다. 아마도 외국인 전력 보강이라는 측면에서, 북한인들은 역사상 가장 소규모 병력이었을 것이다. 조종사 20명, 조종 장치 8대, 통역사 5인, 관리자 3인, 정치고문 1인, 각 1인의 의사와 요리사가 전부였다. 하지만 그 효과는 훨씬 더 컸다. 그들은 8월과 9월에 이스라엘군과 2~3차례 조우했고, 비슷한 횟수로 전쟁에서도 접전을 벌였다. 그들이 와준 것은 감동이었다. 내가 여기서 이 이야기를 언급하는 이유는 전적으로 그들에게 경의를 표하고자 함이고, 또한 그렇게 하지 못했던 우리 지도부의 인색함에 대해 사과하고자 함이다.”


인용문에 나온 바와 같이, 북한이 보낸 인력은 조종사 20명과 통역사 5명, 관리자 3명, 정치고문 1명 그리고 각각 1명의 의사와 요리사였다. 또한, 앞서 인용한 인용문만이 북한에서 파견한 인력에 대해 고평가 한 것은 아니었다. 심지어 서방과 이스라엘의 보고서에도 “참전한 조선인민군 조종사들이 그들의 상대인 이집트인들보다 공중에서 훨씬 유능했다.”고 나온다. 이들의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의 MIG-21기 1대가 이스라엘 F-4E 팬텀기 2대를 대적해 여러 발의 미사일을 요령 있게 잘 피했고, 이스라엘 전투기가 결국 기지로 귀환한 사건도 있었다고 한다. 북한 요원들이 조종하는 미그기가 손상을 입기는 했지만, 당시 사정상 성급한 훈련과 열악한 지휘 구조 탓에 이집트 지대공 미사일 담당 사병들이 걸핏하면 아군 비행기를 요격한 데 기인한 것이라고 한다.


7fed8171b58469f03cef87ed4280746891593eedb0ff2eebc57a2e5ce4f01d4a

(제4차 중동전쟁 당시 전선 및 전황을 표시한 지도)


20bcc834e0c13ca368bec3b9029f2e2db9d80a434ee55198bfec862f37

(한 유튜버가 만든 제4차 중동전쟁 관련 영상, 심지어 이스라엘이 사라질뻔했다고 표현했다.)


정리하자면, 제4차 중동전쟁에서 조선인민군은 전투에 참여했으며, 이집트의 MIG-21기를 운항한 것이 조선인민군이었다. 반면에 제4차 중동전쟁 발발 직후 이스라엘군 내 조종사 부족 사태로 인해 이스라엘 공군 전투기를 운항한 것은 미군 항공병들이었다고 한다. 또한 당시 미군의 최신 기종인 SR-71 전략 정찰 항공기들도 이스라엘의 전쟁 수행을 지원하기 위해 비행에 나섰으며, 전쟁의 형세를 일변시키는 데 필수적인 정보를 제공하는 역할을 했다고 한다. 북한의 파견한 조선인민군 병사들은 제4차 중동전쟁 당시 이스라엘에 맞서는 공중전에서 유일한 비아랍인 전투원들이었고, 미국인들은 이스라엘의 공중전에서 유일한 외국인 조종사들이었다. 즉, 평양과 워싱턴이 각자 상대편에 맞서 중동의 한쪽 당사자를 적극적으로 지원한 셈이다.


7fed8171b58a6af33eef86e44eee74731d2f064f6430cf5851db3465d20b

(김일성과 무바라크 대통령, 북한과 이집트의 관계는 1980년대에도 나쁘지 않았다고 한다.)


북한의 전투병력이 미국 항공병들과 직접 격돌하지는 않았으나, 당시 북한의 이집트 지원은 제4차 중동전쟁 승리에 기여한 것은 분명했다. 북한의 지원을 받은 이집트 공군은 6일전쟁 때와는 달리, 이스라엘군과의 공중전에서 승리하고 이스라엘군의 보급로를 차단하는 등의 혁혁한 전과를 달성했다. 그리고 이 전쟁은 궁극적으로 이스라엘이 이집트에게 시나이 반도를 완전히 반환했기에 이집트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이후에도 이집트 정부는 북한의 지원을 받았으며, 북한은 이집트가 군사력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지원했다. 특히 핵을 가진 이스라엘에 맞서 이집트 측 탄도 미사일의 성능을 발전시킬 수 있도록 지원했다. 1980년대 이집트에는 친미 성향이 있는 호스니 무바라크가 집권했는데, 무바라크는 수차에 걸친 평양 방문을 통해 양국 사이에 미사일 개발에 관한 협력이 지속되고 있음을 보여줬다. 그 결과 이집트의 탄도 미사일 전력은 거의 전부가 북한 측 장비로 이루어지게 됐다.


참고문헌


김동원·안광획·이정훈,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현대사 1 1945~1979』, 4.27시대, 2021.

AB 에이브람스, 박현주 옮김 『끝나지 않은 전쟁 I – 북미 대결 70년사』, 민플러스, 2022.

추천 비추천

11

고정닉 2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말머리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2834 설문 선배에게 예의범절 깍듯하게 지킬 것 같은 유교 스타는? 운영자 24/02/26 - -
2839 공지 (인재채용) 사이트 운영자 모집 - 디시인사이드 운영자 24/02/28 - -
184339 공지 로갤 신고센터 (2024년 2월 13일 갱신) [5] 누벨박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4.02.13 507 8
184376 공지 3갤(로자,진보당,진정) 상호 비난 금지 및 정파 존중 선언 [2] 누벨박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4.02.13 377 16
175277 공지 로갤대사전 통합 [2] 우파가허락한사회주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4.01.07 1138 23
175274 공지 로갤 추천 도서목록 모음 [4] 우파가허락한사회주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4.01.07 1111 24
169596 공지 분탕 및 요주의 인물 리스트(2023.11.17. 갱신) [4] 영구혁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3.11.17 1433 4
128866 공지 좌파만의 커뮤니티 : 스파르타쿠스 [6] 영구혁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06.03 4936 28
41568 공지 좌파 학습용 사이트 : 좌파도서관 [7] 영구혁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1.02 6677 53
123844 공지 분탕 및 요주의 인물 명단 [3] 영구혁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03.18 3193 14
125715 공지 사상·양심·표현의 자유가 없는 체제를 여행하는 로붕이를 위한 안내서 ㅇㅇ(117.111) 22.04.13 2404 39
64450 공지 파딱 가이드라인 [3] 영구혁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7.19 4448 23
63714 공지 로자 룩셈부르크 갤러리 규정 (2021.07.14 갱신) 영구혁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7.14 3194 23
63718 공지 [필독] 유입 유저들을 위한 안내 [6] 영구혁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7.14 4571 20
63705 공지 로갤 중요 링크 모음 영구혁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7.14 2314 19
35266 공지 갤주 텍스트 모음 및 번역 프로젝트 [3] Constructivi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0.29 2964 27
187291 일반 울산북구보단 전주을 받는 게 맞지 않음? [1] 래미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 12 0
187290 질문 맑시즘과 네오콘이 한 몸인가요? 로붕이(222.113) 18:04 9 0
187289 일반 울산북구 누가 여조좀 돌려봐... [1] 엘사는합니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59 25 0
187288 일반 수능떡밥 소신발언 3297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56 20 1
187287 일반 경선해야지 뭐 어쩌겠냐 로붕이(182.231) 17:56 18 0
187286 일반 빨리 단일화 해야됨 [6] 엘사는합니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53 49 0
187285 일반 지금 울산에서 민주당 조직이 많이 큰 상황이라 로붕이(182.231) 17:47 59 0
187284 일반 필히 공영화 해야하는 직종 2개 로붕이(118.235) 17:47 35 0
187282 일반 수능대비에 수년을 낭비하고 로붕이(125.135) 17:43 35 0
187281 일반 이상헌에 관한 그짝 애들은 모순 덩어리임 ㅇㅇ(211.234) 17:37 49 2
187280 일반 진보당은 어떻게든 이상헌 의원 달래야지 [9] 로붕이(182.231) 17:35 103 0
187279 일반 작금의 정치에서 정체성화된 게이머는 쓰레기 집단임? [14] ㅇㅇ(106.101) 17:34 96 0
187278 일반 올바른 수능준비방법은 이것뿐이어야함 로붕이(125.135) 17:31 39 0
187277 일반 수능에 일관성을 요구하는 자체가 잘못됨 [1] 로붕이(125.135) 17:29 76 0
187276 일반 호이 일본은 초중전함을 뽑아야한다 [3] 경성의_외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3 34 0
187275 질문 최소한의 사회주의면 이정도인가? [4] 소련이여영원하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8 62 0
187274 일반 울산북구 여조 안나오나 엘사는합니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1 45 1
187273 일반 그동네 상태 Poemma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1 50 1
187272 일반 이상헌 내일 민주당 탈당 및 무소속 출마 선언 한다고 로붕이(106.101) 17:07 62 0
187271 일반 이상헌 점마 저건 진짜 쓰레기가 따로 없네 [4] 누벨박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6 146 4
187269 일반 근데 그냥 다 필요없고 [4] 소련이여영원하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6 82 1
187268 질문 한의학은 어떻게 하는게 맞다고 봄? [16] 소련이여영원하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3 116 0
187266 일반 이주노동자 증가는 산업예비군 증가로 자본가에게 힘실어주는거잖아 [3] 로붕이(203.229) 16:34 59 1
187265 일반 아에 대놓고 양비론으로 걸었으면 조금 좌파적인 결과가 나오지 않았을까? [4] ㅇㅇ(220.78) 16:32 97 1
187264 역사 특정한 역사를 금기로 삼는 역사 커뮤니티가 무슨 쓸모가 있을까? [7] 로붕이(222.113) 16:29 105 0
187263 일반 갤론조사 총화 [1] KT통피분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26 75 2
187261 일반 개념글에 있는 수학문제 말인데 [4] 로붕이(61.34) 16:07 85 0
187260 역사 오싹오싹 대한민국 해병대 창설 제안자의 최후 [3] 로붕이(222.113) 15:59 114 1
187259 일반 북한은 이제 북측이란 표현도 거부하네 [3] 로붕이(59.20) 15:52 126 0
187258 일반 몰랐니? 소련이여영원하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50 66 3
187257 일반 수능이 그리 중한가? [3] 로붕이(58.121) 15:50 78 0
187256 일반 아무리 봐도 [1] 경성의_외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2 51 0
187255 일반 지금의 갤론조사에서 한발 더 나아가면 [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1 68 1
187254 일반 중국 수능 특) 스킬 쓰면 감점임 [2] 빅.토.좋.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6 105 0
187253 일반 그래도 뭐 KT 파딱이 남은 결과도 발표해주면 [6] 누벨박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4 100 4
187252 일반 뿌리 여혐에 맞서는 여성해방운동가 김환민 [2] 로붕이(222.113) 15:28 111 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