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LG는 그대로, KT는 2루수 변경…KS 2차전 라인업 공개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3.11.08 18:24:50
조회 1914 추천 0 댓글 0

[OSEN=이석우 기자]  KT 위즈 신본기. 2023.08.27 / foto0307@osen.co.kr

[OSEN=잠실, 이대선 기자]기적의 팀 KT가 극적인 역전승으로 1차전을 승리했다. KT는 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3 KBO리그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 LG와 1차전에서 3-2 재역전 승리를 거뒀다.경기에 앞서 KT 이강철 감독과 LG 염경엽 감독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3.11.07 /sunday@osen.co.kr

[OSEN=잠실, 이대선 기자] 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3 KBO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2차전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열렸다.경기에 앞서 LG 홍창기가 훈련을 하고 있다. 2023.11.08 /sunday@osen.co.kr

[OSEN=창원, 최규한 기자] 2일 오후 창원 NC파크에서 ‘2023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3차전 NC 다이노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열렸다.8회초 2사 주자없는 상황 KT 박병호가 삼진으로 물러나며 아쉬워하고 있다. 2023.11.02 / dreamer@osen.co.kr

[OSEN=잠실, 이후광 기자] LG의 반격일까. KT가 2연승으로 우승 확률 90%를 차지할까. 두 팀의 한국시리즈 2차전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 


LG 트윈스와 KT 위즈는 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23 신한은행 SOL KBO 한국시리즈(7전 4선승제) 2차전을 앞두고 있다. 


전날 경기는 1위 LG의 2-3 패배였다. 선발투수 케이시 켈리가 6⅓이닝 4피안타 2볼넷 6탈삼진 2실점(1자책) 호투했지만 타선이 1회 2점을 낸 뒤 추가점 없이 9회까지 막혔다. 마무리 고우석마저 9회 2사 1루에서 문상철에게 좌측 펜스를 직격하는 1타점 2루타를 맞고 패전의 아픔을 겪었다. 


반면 KT는 선발 고영표가 6이닝 7피안타 2사구 3탈삼진 2실점(1자책)으로 호투한 뒤 손동현이 2이닝 무실점, 박영현이 1이닝 무실점으로 뒷문을 든든히 지켰다. 타선은 1회 박경수의 실책, 2회 문상철의 삼중살 등 악재가 겹쳤지만 뒷심 싸움에서 LG에 우위를 점했다. 


지난해까지 한국시리즈 1차전 승리 팀의 우승 확률은 74.4%(29/39)에 달했다. 1~2차전을 모두 이긴 팀의 우승 확률은 90.%(18/20)로 올라간다. LG는 반격이 절실하고, KT는 적지에서 우승 굳히기에 나선다.

[OSEN=잠실, 지형준 기자]경기에 앞서 LG 염경엽 감독이 취재진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3.11.08 /jpnews@osen.co.kr

LG는 2차전 선발 라인업으로 홍창기(우익수) 박해민(중견수) 김현수(지명타자) 오스틴(1루수) 오지환(유격수) 문보경(3루수) 박동원(포수) 문성주(좌익수) 신민재(2루수)을 내세운다. 1차전 선발 라인업과 변함이 없다. 


홍창기가 살아나야 한다. 정규 시즌 타율 4위, 출루율 1위 홍창기는 5타수 무안타 2삼진으로 침묵했다. 포스트시즌 통산 타율은 7푼1리다. 염 감독은 1차전이 끝난 후 홍창기의 부진에 대해 “이제 첫 경기가 끝났다. 내일 잘해줄 것이다. 타선도 그대로 간다”고 믿음을 보냈다.


홍창기는 타석에선 무안타였으나, 7회 2사 1,2루에서 김민혁의 우전 안타 때  정확한 홈 송구로 2루 주자 장성우를 홈에서 태그 아웃시키는 호수비를 펼쳤다. 

LG 야수진은 1차전 긴장감과 부담감 때문인지 실책을 4개나 기록했다. 박동원의 송구 실책, 문보경의 포구 실책, 오지환이 홈 중계 플레이 때 2개의 송구 실책을 했다.  

경기 후 염 감독은 실책에 대해 “실점과 크게 연결된 부분이 없었다. 안 던져야 할 공을 던지면서 실책이 일어났다. 내일 경기도 충분히 커버가 될 수 있는 부분이다. 신경 쓰지 않는다”라고 큰 의미를 두지 않았다. 

[OSEN=잠실, 이대선 기자] 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3 KBO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2차전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열렸다.경기에 앞서 LG 선수단이 훈련을 하고 있다. 2023.11.08 /sunday@osen.co.kr[OSEN=이대선 기자] KT 신본기 2023.09.05 /sunday@osen.co.kr

LG가 1차전 라인업 그대로 가동한 반면 KT는 소폭 변화를 줬다. 김상수(유격수) 황재균(3루수) 앤서니 알포드(좌익수) 박병호(1루수) 장성우(포수) 배정대(중견수) 문상철(지명타자) 신본기(2루수) 조용수(우익수) 순으로 8번타자 2루수 자리만 박경수에서 신본기로 바꿨다. 


신본기는 2년 만에 한국시리즈 선발출장 기회를 잡았다. 지난 2021년 11월18일 고척돔에서 열린 두산과의 한국시리즈 4차전에 8번타자 2루수로 선발출장, 5회 쐐기 솔로 홈런을 터뜨리며 KT의 8-4 승리와 4전 전승 우승에 힘을 보탠 바 있다. 당시 주전 2루수 박경수가 3차전에서 종아리 근육 부분 파열로 빠져 신본기에게 선발 기회가 왔다. 


KT 타선에서는 4번타자 박병호의 부활이 절실하다.  NC와의 플레이오프 5경기 모두 4번타자로 선발 출전했지만 20타수 4안타 1타점 타율 2할로 흐름을 끊었다. 20타석에 들어선 가운데 삼진 7개에 병살타 2개를 기록했고, 적시타는 3일 4차전이 유일했다. 5일 5차전에서 2-2로 맞선 6회 무사 만루에서 병살타를 치며 아쉬움을 삼키기도 했다. 

7일 한국시리즈 1차전도 반전은 없었다. 이강철 감독의 믿음 속 다시 4번타자를 맡았지만 1회와 4회 헛스윙 삼진, 7회 투수 땅볼, 9회 유격수 땅볼로 침묵했다. 4회 무사 1, 2루 기회를 놓친 3구 헛스윙 삼진이 가장 아쉬웠다.


박병호의 이번 포스트시즌 성적은 6경기 24타수 4안타 타율 1할6푼7리에 머물러 있다. 생애 첫 우승반지를 위해 반등이 필요한 상황이다. 

[OSEN=잠실, 이대선 기자]기적의 팀 KT가 극적인 역전승으로 1차전을 승리했다. KT는 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3 KBO리그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 LG와 1차전에서 3-2 재역전 승리를 거뒀다.경기에 앞서 KT 이강철 감독이 식전행사를 가지고 있다. 2023.11.07 /sunday@osen.co.kr

LG는 반드시 승리해야 할 2차전 선발투수로 최원태가 등판한다. KT는 외국인 투수 쿠에바스가 선발 투수로 나선다.  


시즌 도중 키움에서 LG로 트레이드된 최원태는 올 시즌 26경기(146⅔이닝) 9승 7패 평균자책점 4.30 탈삼진 118개를 기록했다. LG 이적 후 9경기(44⅓이닝) 3승 3패 평균자책점 6.70 탈삼진 40개로 고전했다. 

[OSEN=잠실, 지형준 기자]3회초 수비를 마치고 LG 최원태가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2023.09.24 /jpnews@osen.co.kr

쿠에바스는 올 시즌 18경기(114⅓이닝) 12승 무패 평균자책점 2.60 탈삼진 100개를 기록하며 승률 타이틀을 차지했다. 그런데 정규 시즌에는 LG를 상대로는 3경기 평균자책점 11.45로 부진했다. 7월6일 5이닝 7피안타 2볼넷 3탈삼진 4실점, 7월27일 3이닝 7피안타(1피홈런) 2볼넷 6실점, 9월5일 3이닝 7피안타(1피홈런) 2볼넷 4실점을 각각 기록했다.

하지만 쿠에바스는 큰 경기에 강한 빅게임 피처다. 포스트시즌 5경기(25⅓이닝) 3승1패 평균자책점 2.84로 맹활약 하고 있다. 쿠에바스는 플레이오프 4차전 선발로 던진 후 4일 쉬고 등판이다. 

/backlight@osen.co.kr

[OSEN=창원, 이석우 기자]KT 위즈 쿠에바스가 고영표와 얘기나누며 활짝 웃고 있다. 2023.11.03 /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선배에게 예의범절 깍듯하게 지킬 것 같은 유교 스타는? 운영자 24/02/26 - -
공지 OSEN 갤러리입니다. [26] 운영자 20.07.15 11564 31
3980 린가드가 FC서울로? 이게 된다고? "접촉 중 맞다"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23302 1
3979 한국과 다르네..일본은 화력 폭발! GK 자책골에도 3-1 승리 [22]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6993 14
3978 조규성·조현우가 구했다..손흥민 "모두 보답 받아 다행" 극찬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1 12171 0
3977 "기성용 원숭이 세리머니 최악"..일본 언론 여전히 뒤끝 [97]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33102 19
3976 '최강야구' 결방 아닌 시즌 종료.."심수창 폭로 영향 아냐" [8]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6678 13
3975 '고려거란전쟁' 결국 1주 결방 결정 "완성도 높이겠다" [64]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9489 4
3974 클롭, 계약 기간 남았는데도 리버풀 떠나는 진짜 이유 [41]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12451 24
3973 눈치 좀 챙겨..'3G 침묵' 조규성 "비판 신경 쓰지 않는다" [2]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6 2295 0
3972 "따먹어줘" (여자)아이들 'Wife' 부적격 판정 "재심의 요청 NO" [1]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2100 0
3971 보라스는 역시 보라스..류현진도 'MLB' 잔류 가능할까 [7]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2250 0
3970 호날두 "중국은 제2의 고향"..투어 연기에 '사과' [58]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4 6871 32
3969 '탈락 위기' 중국, 그래도 정신승리? "퇴보하지 않았다"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3 5944 0
3968 '고려거란전쟁' 난리났다.."별개의 작품" vs "삼류드라마"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3 1984 2
3967 '41살' 조세호, 9살 연하 회사원과 열애 중 "올해 결혼 목표"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2 1051 0
3966 일본보다는 낫다? 韓, 손흥민 선제골에도 요르단과 2-2 무승부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5981 0
3965 호날두 역시 정신 승리는 1등 "사우디 리그? 프랑스보다 낫다"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7216 0
3964 진자림 "망하는 것도 경험" 이뤄졌다..탕후루 간판까지 철거 [1]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18362 1
3963 '정준영 영상' 본 용준형, "♥현아와 긍정적 에너지 받는 중"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1001 0
3962 일본, 이라크에 1-2 패배..'아시안컵' 16강 한일전 현실로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7894 0
3961 현아♥용준형, 공개 연애 고백 "예쁘게 봐주세요"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8 3581 0
3960 페이커 "여러모로 궤도 오를 시간 아니었다"..역전패 심경 [72]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8 27531 42
3959 "한국 심판 때문에 졌다" 중국, 탈락 위기에 비겁한 변명 [22]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8 7979 29
3958 뉴진스 민지, "칼국수가 뭐지" 발언 결국 사과.."스스로 반성" [4]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6 3215 1
3957 '스페셜 원' 무리뉴, 10번쨰 직장과 굿바이..AS로마와 결별 [1]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6 7039 0
3956 김하성·고우석 친정팀 만난다..MLB 서울 시리즈 스페셜 매치 확정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6 1605 0
3955 이강인이 구한 한국, 바레인에 3-1 승리! 경고 5장은 '옥의 티'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6989 0
3954 '활동 중단' 지석진, '런닝맨' 복귀 "몸이 쑤신다"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1668 0
3953 일본, 베트남에 진땀승..'경험 無' GK가 유일한 약점 [18]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12959 2
3952 덕배공 왜 이제 오셨소..부상 복귀→교체 출전 '1골 1도움'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4 5909 0
3951 센터는 손흥민, 우승 예상은 일본..드디어 '아시안컵' 개막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2 7312 0
3950 키움 이지영→SSG 이지영 됐다..현금+신인 3R 지명권까지 [1]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2 1755 0
3949 '경성크리처' 박서준, 확고한 소신 "일본 인기 걱정 안 해" [1]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1 2108 0
3948 염기훈 "쿠데타? 증거 없다면 사과 받겠다"..수원 삼성 감독 취임 [7]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1 4725 3
3947 오타니vs김하성, 서울에서? 실화냐..역사적MLB 개막전 개시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1 1153 0
3946 '신인왕' 출신 최홍석, '35세' 요절.."사인은 비공개" [10]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0 4142 0
3945 이관희로 시작해 이관희로 끝난 '솔로지옥3' [9]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0 5566 10
3944 불법 촬영 의혹→임대 해지 황의조, 안 풀려도 너무 안 풀린다 [38]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0 2927 14
3943 강경준 불륜 의혹에 ♥장신영 SNS 테러 "이혼해라" 훈수 [1]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9 1834 0
3942 '야생마' 푸이그, MLB 돌아올까.."탬파베이가 관심"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9 495 0
3941 "일본이 최강팀, 한국 누르고 아시안컵 우승할 것" [30]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9 3490 18
3940 토트넘 최악 시나리오..드라구신 뺏기고 다이어만 남나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11368 0
3939 故이선균 사태에도..'불륜 의혹' 강경준 사적 대화 공개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2108 0
3938 최형우, FA로 번 돈만 대체 얼마? KIA "걸맞은 예우" [2]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3973 1
3937 박치기, 얼굴 펀치에도 한국만 퇴장..아시안컵 시작 전부터 불안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1636 0
3936 이강인·설영우, 걸그룹과 단체 미팅? '결별설'까지 솔솔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3673 0
3935 이강인이 이어줬나..이번엔 설영우♥양예나 열애설 '커플템' 포착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4 943 0
3934 '열애설' 이강인 새해 축포! PSG 입단 후 첫 우승 '쾌거'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4 9100 0
3933 이종범 아들 사위 다 떠난다..고우석, LG 최초 MLB 직행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4 1692 0
3932 '고거전' 야율융서 김혁 "상암동으로 얍츠가이!"..tvN에 뜬다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4 1726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