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불붙은 창문형 에어컨 시장··· 주목받는 이유와 올해 신제품은?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6.30 17:40:23
조회 2831 추천 5 댓글 17
[IT동아 남시현 기자] 스탠드형 에어컨과 벽걸이형 에어컨에 밀려 설자리를 잃어가던 창문형 에어컨이 화려하게 부활하고 있다. 창문형 에어컨은 벽 천공이나 실외기 확보 등의 과정이 필요 없다는 장점은 있지만, 외관상 깔끔하지 못한 데다가 소음이나 진동, 냉방 성능 등에 한계가 있어 서서히 자리를 잃어왔다. 하지만 주거 환경의 변화와 별도의 설치 과정이 필요 없다는 장점이 다시금 주목받으면서, 다시 한번 에어컨 업계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는 데 성공했다. 특히 기존에 스탠드형 에어컨이 있는 가정도 추가로 구매하는 수요가 있어서 판매량은 매년 상승해 올해는 전체 에어컨 판매량의 약 10%는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천공할 필요 없고, 자가 설치 가능한 게 장점



벽 한켠에 설치된 창문형 에어컨, 스탠드형과 다르게 여름에만 꺼내쓸 수 있는 등이 장점이다. 출처=파세코



창문형 에어컨이 갑자기 주목을 받은 이유는 설치 부담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옛날의 창문형 에어컨은 별도의 샷시가 필요하긴 했지만, 현재 출시되고 있는 창문형 에어컨은 기존 창문에 그대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전월세의 경우 벽 천공 시 집주인의 허가가 필요한 반면, 창문형 에어컨은 별도 허가 없이 활용할 수 있는 데다가, 이사갈 때 그대로 이동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무게가 15~20kg 정도로 혼자 설치가 어려울 수 있다는 점, 그리고 에어컨 특성 상 소음이 발생한다는 점만 빼면 기존의 벽걸이 에어컨과 비슷한 구성으로 쓸 수 있다.

특히 비슷한 크기와 구성을 갖춘 이동형 에어컨과는 근본적으로 다른 점도 인기를 끄는 이유다. 이동형 에어컨은 설치나 이동이 자유롭다는 장점은 있지만, 폐열을 외부의 관으로 별도로 배출해줘야 한다. 문제는 실내에서 그대로 공기를 흡입하다보니 내부에 저기압을 형성하고, 이로 인해 다시 뜨거운 외부 공기가 유입되는 음압 현상이 발생한다. 흡기와 배기가 모두 있는 형태의 냉각 방식이 아니라면 눈 앞의 바람만 시원하고 실내 온도는 거의 떨어지지 않는다. 반면 창문형 에어컨은 외부와 내부가 분리돼있기 때문에 음압 현상이 발생하지 않아 실질적으로 실내 온도를 내릴 수 있다.

캐리어, 삼성전자, LG전자 등 가전 기업 모두 창문형 에어컨 시장 진출



파세코는 2019년 창문형 에어컨을 다시 선보인 후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제품은 PWA-3400W 출처=파세코



스탠드형 에어컨이 있는 가정, 그리고 설치할 필요가 없다는 점으로 인기를 얻자, 기존 에어컨 제조사들도 빠르게 이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가장 주목받고 있는 제조사는 2019년 창문형 에어컨 붐을 되살린 ‘파세코’다. 파세코는 올해까지 창문형 에어컨 누적 판매고 30만 대를 돌파했고, 지난 25일에는 2022년 ‘파세코 프리미엄 창문형 에어컨’을 공개했다. 해당 제품은 창문형 에어컨의 최대 단점으로 손꼽히던 소음 문제를 그래핀폼 소재를 활용해 획기적으로 줄였고, 또 이지 모헤어 설치 키트를 활용해 5분 안에 제품을 설치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또한 설치가 가능한 높이기만 하면 나무나 두꺼운 창틀, 이중창 등 모든 창문에 설치할 수 있게 돼 인기를 이어나갈 전망이다.


캐리어에어컨의 2022년형 울트라 창문형 에어컨. 출처=캐리어에어컨



캐리어에어컨도 18단 바람 세기 제어 기능과 UV 살균 기능이 추가된 2022년형 울트라 창문형 에어컨을 출시했다. 해당 에어컨은 트윈로터리 압축기를 기반으로해 동작 소음을 32데시벨까지 줄였고, 열교환기와 팬에 국내 최초로 UV-C LED로 살균하는 기능을 추가했다. 또 창문형 에어컨으로는 유일하게 리모컨 센서로 실내 온도를 감지하는 기능이 추가됐고, 창문 안쪽 혹은 바깥쪽 중 배수 위치를 선택할 수 있는 구조를 채택했다.


삼성전자 2022년형 창문형 에어컨 윈도우핏 출처=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지난 5월 16일에 2022년형 창문형 에어컨 ‘윈도우핏’을 출시했다. 해당 에어컨은 창턱에 거는 형태로 설치해 실내쪽 창문을 닫을 수 있는 창턱 거치형, 창문 레일에 매립해 깔끔한 외관을 구현하는 창문매립형으로 나뉘며, 삼성전자의 사물인터넷 기능인 ‘스마트싱스’를 지원해 스마트폰 앱으로 에어컨을 동작할 수 있다. 또한 앱과 연결 시 에너지 서비스를 기반으로 전력량 등의 확인도 가능하다. 소음은 2개의 실린더를 트윈 인터터로 구현해 약 35데시벨 수준이며, 에어컨을 종료할 때마다 내부 습기를 자동으로 건조해주는 기능이나 손쉽게 분리 세척할 수 있는 기능도 갖추고 있다.


LG전자의 휘센 오브제컬렉션 엣지. 출처=LG전자



LG전자의 휘센 오브제컬렉션 엣지는 이중창 바깥에 설치할 수 있어 에어컨 돌출을 최소화하며 블라인드나 커튼도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설치 완성도를 높여 외부에 있는 부분을 통해 실내로 비나 곤충이 들어오는 것을 차단할 수 있다. 해당 제품 역시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를 활용해 에너지소비효율을 1등급으로 높이고, 저소음 모드 시 34데시벨의 저소음 냉방을 지원한다. 또한 제품 내부의 습기를 제거하기 위해 최적의 건조를 자동으로 설정하며, 대용량 제습기보다 더 많은 하루 최대 34리터의 제습 성능을 갖추고 있다. 또한 LG 씽큐 앱을 통해 에어컨을 스마트폰 앱으로 제어하는 것은 물론 ‘UP가전 센터’를 통해 기기의 기능을 업데이트할 수도 있다.

창문형 에어컨, 가격보다는 소음 및 유지비 고려해야


창문형 에어컨 시장이 성장하면서 사실상 모든 에어컨 제조사가 이 시장에 뛰어들었다. 그렇다보니 소비자 입장에서는 제품 선택권이 다양해지면서도, 어떤 제품을 고를지에 혼선을 빚게 된다. 다행히 창문형 에어컨 역시 일반 에어컨과 동일한 기준으로 판단하면 된다. 일단 제조사를 통해 설치가 가능한 타입인지 확인하는 게 가장 중요하며, 그 다음 에너지소비효율이 높은 제품을 선택하는 게 중요하다. 앞서 소개한 네 브랜드 제품 모두 인버터 방식으로 에너지소비효율은 1등급에 해당한다. 이 조건이 확인되면 디자인이나 가격, 기능 등을 따져가며 제품을 선택하면 된다.

글 / IT동아 남시현 (sh@itdonga.com)

사용자 중심의 IT 저널 - IT동아 (it.donga.com)



▶ LG전자, SM 손 잡고 피트니스 시장 공략…"2025년까지 매출 5000억 목표"▶ 초고주사율 경쟁 돌입한 게이밍 모니터…꼭 필요할까?▶ 스마트폰 이미지 센서 고화소 경쟁, 화질·편의 모두 잡는다



추천 비추천

5

고정닉 0

8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손절없이 오랫동안 우정 지킬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2/08/15 - -
1633 [IT강의실] 여름철 이어폰으로 인한 귓병 예방하려면?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33 14 0
1632 [리뷰] 합리적 구성의 OLED 패널 노트북 , 에이수스 비보북 프로 15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6 8 0
1631 [IT애정남] 까다로운 중고폰 구매, 무엇을 확인해야 하나요?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6 15 0
1630 [홍기훈의 ESG 금융] ESG와 채권 (1) 채권투자에 ESG 반영하기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22 15 0
1629 "맛도, 식감도, 모양도 진짜 고기 같네?" 진화 거듭하는 식물성 대체육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44 32 0
1628 中 폴더블 스마트폰 공세, 낮은 완성도와 수출 차질 등 잡음도 [5]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44 963 3
1627 [앱으리띵] 돈도 아끼고, 쓰레기도 줄인다? 마감할인 플랫폼 '라스트오더'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7 36 0
1626 자율주행 로봇이 24시간 순찰하는 시대 임박 [30]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7 1605 12
1625 [리뷰] 깔끔한 재택근무를 위한 준비물, 델 옵티플렉스 7400 올인원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7 41 0
1624 스틸시리즈 코리아 이혜경 지사장 “게이머들의 승리가 우리의 목표” [4]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7 990 1
1623 서울먹거리창업센터 바다드림·만제별주부전 “제주 제철 수산물, 고스란히 식탁으로”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7 26 0
1622 '저작물 사용에도 조건이 있다'... 저작권에 대한 대표적 오해는?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7 1075 6
1621 [박진성의 블록체인 바로알기] 4. NFT의 실재 - PFP, P2E, P2M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6 39 0
1620 [혁신스타트업 in 홍릉] 알트메디칼 “미토콘드리아를 치매 정복 초석으로”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6 31 0
1619 [기고] 침수차 정의와 구분법은? [1]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6 538 4
1618 [모두를 위한 인공지능] 4. 인공지능이 아무리 발전해도 결국 사람의 '경험'이 중요하다 [5]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6 2446 4
1617 홍보 모델부터 야구 시구까지…’가상인간 열풍’의 원인과 전망은? [4]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233 1
1616 [IT강의실] 선풍기와 에어 서큘레이터, 무엇을 고를까?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104 0
1615 [IT애정남] 더 비싸고, 요금도 나가는 LTE 스마트워치, 대안은?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5375 3
1614 [스타트업人] "인사팀은 회사와 직원의 협업을 돕는 '브릿지'다", 제네시스랩의 피플팀 이야기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84 1
1613 에버노트 창업자 '필 리빈'의 유쾌한 도전, "화상회의, 커뮤니케이션의 슈퍼파워 될 것"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82 0
1612 마케팅 인력, 예산 부족하면 틱톡이 답? 틱톡 효과 톡톡히 본 스타트업들 [26]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5316 2
1611 [농업이 IT(잇)다] (주)삼도환경 “축산가·공장 악취와 병해 고민, 플라즈마로 푼다”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56 0
1610 KB이노베이션허브 고창영 센터장, “스타트업과 미래를 그리고 있습니다”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78 0
1609 [리뷰] 손바닥 안의 골프 론치모니터, 플라이트스코프 미보(Mevo)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87 0
1608 [칼럼] 착한 포장재 하나, 리뷰 별점도 춤추게 한다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68 0
1607 초소형 영화관에서 ‘최신작 관람’ 시대 열릴까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85 0
1606 [모빌리티 인사이트] 미래 자동차의 핵심 기술, 시스템 반도체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83 0
1605 삼성전자에 맞불, 모토롤라 2억화소 카메라폰·폴더블 레이저 2022 공개 [11]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2022 3
1604 [IT하는법] 못 내릴 걱정은 이제 그만, 카카오맵 '대중교통 길안내' [1]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483 1
1603 성범죄 신고 포기하는 아동·청소년... "부모 통지 수사규칙 개정해야"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92 0
1602 [리뷰] 극장에서 게임하는 느낌? 벤큐 게이밍 프로젝터 X3000i [7]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064 2
1601 ‘투자자 보호? OK, 혁신성? OK’ 조각투자 업계, 제도권 안착 준비 착착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53 0
1600 ‘접는 폰도 이젠 튼튼하다’ 삼성 갤럭시 언팩 2022 이모저모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68 0
1599 삼성전자 갤럭시Z 폴드4와 플립4, 좋아진 점 한 눈에 [7]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536 2
1598 [리뷰] 24형과 27형 모니터의 근본적 차이는? 카멜 CM2410V·CM2710V [7]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0 1177 0
1597 기록적 폭우에 피해 속출...금융·자동차 지원 범위와 항목은? [1]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0 810 0
1596 스틸시리즈, 신제품 동력 삼아 한국 시장 공략 박차 [1]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0 106 0
1595 [스케일업] 메르세데스-벤츠·모픽 “평면 디스플레이에 3D 공간을 구현합니다” [3]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0 1823 4
1594 대출비교 서비스 시장, 주인공은 빅테크가 아니다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0 92 0
1593 [박진성의 블록체인 바로알기] 3. NFT가 중요한 미래 트렌드인 이유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9 62 0
1592 ‘약 자판기 시대’ 열릴까…과기정통부 실증 특례 부여 [2]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9 107 0
1591 먹구름 낀 3분기 PC 시장··· 차세대 제품으로 돌파구 찾는 '빅테크' [9]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9 1609 1
1590 [IT애정남] 흉악범죄자에게 단 댓글, 모욕죄로 처벌받기도 하나요? [28]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9 2361 4
1589 ‘외계+인’ 빚어낸 덱스터 제갈승 이사…“영화·드라마 제작? 이제 VFX 없이는 불가능”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9 138 0
1588 갤럭시 Z 플립3 재고정리 2만원? 알고 보면 ‘함정’ [17]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8 4304 17
1587 애플 사용자도 드디어...스마트 워치로 ‘간편결제’ 써보니 [7]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8 1961 0
1586 바빠서 기사 읽을 시간도 없다면? 알짜배기 정보만 모은 '뉴스레터' 활용해보자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8 103 0
1585 디지털 헬스케어, 스마트 기기 이어 모빌리티와 입맞춤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8 74 0
1584 [김 소장의 ‘핏(FIT)’] 첫 중간요금제 등장, 데이터 사용량은 24GB라고? [2]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8 1215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