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中 대사, 캐나다 일반 선거 개입 의혹 속 사임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4.20 11:11:01
조회 7946 추천 80 댓글 93
														


중국과 캐나다 사이의 긴장이 캐나다 일반 선거에 중국의 개입 의혹으로 고조된 가운데, 중국 대사가 사임했다


[서울=서울미디어뉴스] 김영미 기자 = 중국과 캐나다 사이의 긴장이 캐나다 일반 선거에 중국의 개입 의혹으로 고조된 가운데, 중국 대사가 사임했다.

연합뉴스가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를 인용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정페이위 중국 대사는 2019년 10월에 부임하여 거의 5년간 근무한 후 최근 귀국했다.

이 소식은 처음에 캐나다 외교 당국을 인용하여 현지 미디어에 의해 보도되었으며, 오타와의 중국 대사관은 이에 대해 언급을 거부했다고 SCMP가 전했다. 중국 외교 당국은 현재 그의 사임이나 후임 대사의 임명에 대한 어떤 소식도 보고하고 있지 않다.

캐나다와 중국의 관계는 최근 몇 년간 긴장감을 빚어왔으며, 특히 정 대사의 재임 기간 동안 더욱 그러했다. 2018년 12월 캐나다가 미국의 요청으로 화웨이 부회장 멍완저우를 체포하자 중국은 연이어 두 명의 캐나다인을 구금하며 양국 간에 심각한 충돌이 있었다.

지난해 5월, 중국이 캐나다 정치인을 감시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캐나다 정부가 중국 외교관을 추방하고 중국도 상하이 주재 캐나다 외교관을 환영하면서 외교 갈등이 격화되었다.

최근에는 중국이 캐나다 일반 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어 긴장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실제로 캐나다는 중국의 선거 개입 의혹에 대한 공개 조사를 진행 중이다.

외신은 데이비드 모리슨 캐나다 외무차관이 중국을 방문하는 동안 정 대사의 사임이 이루어졌다고 지적했다. 블룸버그 뉴스는 모리슨 차관이 2021년 말 취임한 캐나다 외교장관 멜라니 줄리 이후 중국을 방문한 최고위급 캐나다 외교관임을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 美, 베네수엘라 대선 앞두고 석유 및 가스 부문 제재 재부과▶ 보스턴 다이내믹스, 새로운 인간형 로봇 '아틀라스' 공개▶ EU 특별 정상회의 개최... 제조업 위기 극복 및 글로벌 경쟁력 회복 방안 논의



추천 비추천

80

고정닉 0

2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어떤 상황이 닥쳐도 지갑 절대 안 열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5/20 - -
3962 與 조정훈, 당대표 불출마…"총선백서 의도·목적 왜곡되지 않도록 최선"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8 0 0
3961 자유시민탄압대책위, 중앙지법 앞 시민활동가 구속 규탄 집회 개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3 1 0
3960 13년 전 여야 원내대표, 황우여-김진표…비대위원장-의장으로 다시 만나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20 3 0
3959 메타, 자사 AI 무료로 풀고 소스코드도 공개...AI 경쟁 새 국면 맞나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20 3 0
3958 이란 부통령,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 사망 확인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45 10 0
3957 與 원내부대표단 13명 내정·미디어특위 구성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33 14 0
3956 금·구리 가격 역대 최고 갱신...주요 원자재 값도 더불어 상승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33 11 0
3955 허은아, 황우여 연대 손길에 "국민 눈높이 맞는 민생·정책, 언제든 與와 연대"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0 10 0
3954 청년주택 드림 청약통장 가입자 100만명 돌파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0 11 0
3953 [속보] "이란 대통령 등 헬기 탑승자 전원 사망 추정"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51 13 0
3952 대천항 정박 중이던 어선에 작업자 3명 메탄가스 흡입...병원 이송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48 10 0
3951 서울시가 주최하는 1천명 이상 행사에 일회용품 사용 금지...9월부터 도입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2 13 0
3950 [이 시각 세계] 라이칭더 신임 대만 총통, 취임사에서 양안 관계 현상 유지 강조할 듯 外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10 0
3949 추경호 "정책 입안, 당과 협의해달라…협의 없는 설익은 정책, 강한 비판할 것"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9 10 0
3948 이런 사람 어떻게?....제주행 비행기 내 맨발 '민폐승객' 눈총 [7]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9 481 4
3947 황우여, 성년의 날 맞아 "교육·연금·노동 개혁 완수 되도록 최선"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11 0
3945 마포구 폭염 종합대책 총력…취약 구민 피해 철통 방어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1 20 0
3944 강남구, 환경보호·이웃사랑 실천하는 플리마켓 실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57 17 0
3943 중랑구청, 축제 현장 안전관리 합동점검 실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54 17 0
3942 CJ대한통운, 미국 뉴센추리에 콜드체인 물류센터 구축 … 북미 시장 공략 가속화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48 21 0
3941 제주 성산포에서 화물차 바다 추락 사고 발생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44 18 0
3940 제주 마늘 생산 감소로 농민들 시름↑... 정부 대책 시급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40 15 0
3939 美정부 부채 증가에 대한 우려 확산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5 16 0
3938 한국, 환율 관찰 대상국 명단에서 제외 전망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16 0
3937 생과 사의 길목에 선 원혼들의 사투 '니자리'... 6월 개봉 확정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48 0
3936 영화, 프리실라, 슈포스타 '엘비스'의 특별한 순간...보도스틸 12종 대공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48 0
3935 2024 중랑 서울장미축제' 화려한 개막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47 0
3934 尹대통령, 3년 연속 5·18 기념식 참석..."광주 시민이 보여준 연대 의미 되새겨 "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87 0
3933 가스공사, 선진 감사기구 도약 위한 교류ㆍ협력체계 구축 [1]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153 0
3932 마포구, 효(孝)창구 운영...동장 및 과장까지 누구든 먼저 응대 [34]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8225 3
3931 BNK부산은행, 외국인 대상 전기통신금융사기 예방 지원사업 업무협약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84 0
3930 도태우 선진변호사협회 대표, 이화장서 정통 보수 선언 '5.16을 5.16하다'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90 0
3929 조정훈, 특위 불참 공관위원에 "참석 의지 있으면 7번 더 미팅하겠다"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88 0
3928 尹대통령, R&D 예타 전면 폐지 지시 "투자 규모 대폭 확충하라"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88 0
3927 총선백서특위, 공관위원 면담…정영환 "국민 총선 심판에도 6석 더 줘"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72 0
3926 합참 "北, 단거리 탄도미사일 여러 발 동해상으로 발사"...중러 지지 하루만 [17]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5109 4
3925 옆집 시끄러웠다며 둔기로 옆집 주민 살해한 30대...가족 조현병 호소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115 0
3923 김포 교차로서 60대 승용차와 40대 배달 오토바이 충돌...배달원 사망 [22]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6305 11
3922 美 연준 매파 발언에 원/달러 환율 10원 가까이 상승...1,354.9원 마감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78 0
3921 [속보] 합참 "북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수발 발사" [1]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112 0
3920 어린이날 연휴 강남역서 흉기로 인질극 벌인 40대..."내 뱃속에 심장 멈추는 기계 있다"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119 0
3919 대전시, 민원인 위법행위 대응 위해 '특이민원 대응 역량강화 교육' 실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66 0
3918 [속보] 합참 "북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발사"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60 0
3917 한국주택금융공사, '재밌지예 주택금융 강좌' 연다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54 0
3916 충북 과수원에 화상병 확산...총 4ha 규모 피해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58 0
3915 尹대통령 "국가유산은 우리 민족의 정체성...문화적 자부심 더욱 높일 것"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62 0
3914 대구구치소 수감 중이던 50대 남성 심정지로 사망...유족 "폭행 의심돼"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106 0
3913 6월 6일 영화 '건국전쟁' 무삭제판 TV조선 방영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69 1
3912 공수처장 청문회…野 "대통령 소환 수사할건가" 與 "야당이 공수처 정치화"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44 0
3911 황우여 "입법독주 땐 대통령 거부권이 유일한 견제 수단…대통령제 헌법"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49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