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고물가 탓에…" 1분기 실질소득 증가율 7년 만에 최저치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5.23 23:04:44
조회 95 추천 0 댓글 0
														


통계청이

[서울=서울미디어뉴스] 배진영 기자 = 올 1분기 가구의 실질소득 증가율이 7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계속된 고물가 기조가 가구의 소득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거다. 통계청이 지난 23일 발표한 '2024년 1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국 1인 이상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512만2000원으로 전년 동기(505만4000원) 대비 1.4% 증가하는 데 그쳤다. 물가의 영향을 반영한 실질소득은 1.6% 감소했다. 2021년 이후 3년 만에서 감소세로 돌아섰다. 1분기 기준으로는 2017년 2.5% 줄어든 이후 7년 만에 최대폭의 감소세를 기록했다.

근로·사업·이전·재산소득을 포함하는 경상소득은 504만1000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근로소득은 지난해 1분기 332만6000원에서 올해 1분기 329만1000원으로 1.1% 감소했다. 근로소득이 감소한 것은 2021년 1분기(-1.3%) 이후 3년 만에 처음이다. 통계청은 대기업의 상여금이 지급되지 않거나 줄어든 것이 근로소득 감소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전소득은 81만8000원(5.8%)으로 공적이전소득은 8.9% 늘었고 사적이전소득은 0.9% 감소했다. 공적이전소득은 국민·기초·노령연금 지급액이 상승하고, 부모급여 등 정부 지원금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자·배당과 관련된 재산소득은 50.0% 증가한 5만7000원으로 집계됐다.

고물가 기조는 저소득층의 삶을 더 힘들게 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 1분기 1분위 적자 가구 비중은 60.3%로 전년 동기 대비 2.0%포인트 줄었지만 지난해 4분기 대비로는 4.5%포인트 늘어났다. 1분위 가구의 처분가능소득은 95만5000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2% 증가했고, 소비지출은 131만2000원으로 8.3% 늘어나면서 가구당 적자액은 35만7000원을 기록했다. 적자가구 비중은 2분위 28.9%, 3분위 17.1%, 4분위 18.2%, 5분위 9.4% 등을 기록했다.

저소득층 가구의 소득 대비 지출이 증가한 것은 2분위(소득 하위 40%)에서도 확인된다. 2분위 가구의 적자 비중은 28.9%로 지난해 1분기(28.0%)보다 0.9% 증가했다. 이는 2020년 1분기 30.0%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3분위(소득 하위 60%) 적자 가구는 17.1%로 전년 동기 18.2% 대비 1.1%포인트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4분위(소득 상위 40%)와 5분위(소득 상위 20%)는 적자 비중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2%, 0.6%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고물가로 인한 소득감소의 영향이 교육 양극화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소득 1분위 가구의 소비지출 중 가장 큰 폭의 감소세를 기록한 것은 교육(-42.4)이었기 때문이다. 반대로 소득 5분위 가구의 교육지출은 5.3% 증가했다. 한편, 소득 1분위 가구의 소비지출 비중은 주거·수도·광열(22.5%), 식료품·비주류음료(20.5%), 보건(13.5%) 순으로 높았고, 5분위 가구는 교통(15.4%), 음식·숙박(14.8%), 교육(12.1%) 등의 순이었다.




▶ 한국은행 기준금리 3.50% 동결 "통화긴축 기조 당분간 유지" (종합)▶ 계속되는 물가 불안에...한은, 기준금리 연 3.5% 동결▶ 뉴욕증시, 엔비디아 실적 기대 속 연준의 매파적 발언에 급반전▶ '부모님 사랑해요' 기념우표 발행...총 59만 2천 장 오는 30일부터 판매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힘들게 성공한 만큼 절대 논란 안 만들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6/10 - -
4607 윤지사 "국가 혼란 조장하는 좌파 세력에 맞서 더욱 단결할 것"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10 0
4606 윤지사 "국가 혼란 조장하는 좌파 세력에 맞서 더욱 단결할 것"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9 0
4605 [포토] 경복궁을 방문한 KHHC청소년들, 생애 처음 입어보는 한복에 행복한 미소 가득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17 0
4604 [이 시각 세계] 美 초당파 국회의원 대표단, 인도 방문…달라이 라마 14세 알현 예정 外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15 0
4603 [포토] 하와이 KHHC 청소년들, 서울 종로문화재단 글로벌 서포터즈 임명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14 0
4602 [포토] 아모레 퍼시픽 사옥을 방문한 하와이 KHHC 청소년들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13 0
4601 [포토] 70년 분단, 아픔의 땅과 마주한 하와이 KHHC 청소년들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13 0
4600 NH농협카드, 우리 농축산물 소비 촉진을 위한 상생페스티벌 진행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13 0
4599 TS-국가자격시험 기관, 자격시험 서비스 향상위한 협업체계 구축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22 0
4598 韓-UAE, 스타트업 교류 활성화 협력 강화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52 0
4597 기초생활수급비 받으면서 인터넷 방송으로 수익...'이중생활' 40대 집유 [1]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74 0
4596 '아내 감금하고 성인방송 강요' 30대 전직 군인에 징역 7년 구형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59 0
4595 與 저출생대응특위 "진짜인가, 제정신인가 정도의 파격 대책 내놓아야" [3]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74 0
4594 '버스 막고 통행 방해' 전장연 대표 박경석 2심서도 집유 선고받아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43 0
4593 인천공항·기업·종교단체 등 전국 100여곳에 폭발물 테러 협박...경찰, 발신자 추적 중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41 0
4592 의협 휴진 선언에도 참여율 저조...전체 4% 불과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43 0
4591 인천 지역농협 조합장, 노래방·사무실 등에서 여직원 성추행...1심 실형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4 0
4590 이재명, 언론 질타 "객관적 사실에 관심 안 가져… 마치 검찰 애완견"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8 0
4589 與, 민주 독단적 법사위 운영에 "국회법 빙자한 사법방해 즉각 중단하라"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1 0
4588 '여성 판사 비하 논란' 의협 회장, 시민단체에 명예훼손으로 고발당해 [35]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6209 31
4587 野, 법사위 열어 '채상병특검법' 소위 회부…21일 입법청문회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3 0
4586 野 과방위서 '방송3+ 방통위법' 상정…21일 입법청문회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7 0
4585 [포토] 한미연합군 사령부를 방문한 하와이 KHHC 청소년들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6 0
4584 민주당, '위안부피해자법' 개정 움직임...'또 성역화 작업?'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49 0
4583 중랑구, 민원담당 공무원 고충 청취...직원 보호 위한 다양한 행보 펼쳐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4 0
4582 '우리의 소원은 통일'…마포구 한반도 대축제로 하나된다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86 0
4581 [포토] 6월 12일 하와이 KHHC 청소년들 용산 대통령 집무실 방문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7 0
4580 與, 경찰청장·공수처장 만나 해병대원 순직 사건 수사 촉구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44 0
4579 추경호 "원구성 전면백지화해야…국민 앞 공개토론 제안"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40 0
4578 尹대통령 지지율 2주 만에 5%p 상승...국민의힘 30%·민주당 27%·조국당 11% [2]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79 2
4577 [속보] 추경호 "원구성 전면백지화해야…국민 앞 공개토론 제안"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2 0
4576 통일부 장관, "북한 배급제 붕괴…부패 구조화·체제 불신 심화"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7 0
4575 [포토] 하와이 KHHC 청소년들 전쟁기념관 투어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4 0
4574 與 특위 활동으로 운신의 폭 넓힐까?…임현택 의협회장 면담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6 0
4573 [이 시각 세계] 제50차 G7 정상회의, 이탈리아에서 개막 外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6 0
4571 [포토] 하와이 KHHC 청소년들, 송도 센트럴파크 트리플스트리트 이색 경험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6 0
4570 [포토] 하와이에서 온 KHHC청소년들 인천상륙작전 기념관 방문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7 0
4569 원산지 속이고, 무표시 축산물 냉동창고 바닥에…경기도, 축산물 불법행위 57곳 적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40 0
4568 아시아 최대 스타트업 페어, '넥스트라이즈 2024' 개막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5 0
4567 한국소비자원, 의성군에서 지역주민을 위한 '찾아가는 소비자권익증진 행사'실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6 0
4566 가스公, '공급건설 설계개선' 워크숍 개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5 0
4565 한국공항공사-인천국제공항공사 맞손...민간수요 맞춤형 데이터 서비스 및 경제활성화 추진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6 0
4564 임박한 동해 심해 가스전 개발... 투자 유치와 전략은?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9 0
4563 테슬라, 머스크 CEO에 대한 역대급 보상 계획 재승인 [5]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525 0
4562 한국 최초 색 저항 공장 설립...반도체 공급망 강화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41 0
4561 나경원, 차기 당대표에 "원외 대표는 여러 어려움 있어"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47 0
4560 윤상현, 한동훈에 "다시 나올거면 왜 사퇴했나…험지 승리자 경쟁해야"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55 0
4559 민주, 22대 국회서 '김건희 특검법' 등 중점 법안 추진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51 0
4558 중앙아시아 순방 마무리, 우즈베키스탄 향한 尹 대통령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52 0
4557 與김선교 국토위 배치 논란에…金 "우 의장에게 따져라"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49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