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이 시각 세계] 中 외교부 대변인, "일본 민중은 염화 속으로" 발언 확인 外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5.24 09:17:25
조회 1043 추천 5 댓글 9
														


대만 해안경비대가 공개한 중국 미사일 호위함 FFG548 ⓒ연합뉴스


대만(중화민국) 국방부는 중국 인민해방군 군사 훈련과 관련한 23일 기자회견에서 대만 인근 해역에서 중국 측 군함 15척과 해경 선박 16척, 그리고 군용기 33기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대만 국방부에 따르면 이번에 확인된 중국 군함 등은 대만에서 24해리(약 45킬로미터) 떨어진 곳까지 접근했다.

중국군이 대만 인근 해역에서 대규모 군사 훈련을 벌이고 있는 것은 지난 20일 취임한 라이칭더(賴淸德) 총통을 견제할 목적으로 풀이되고 있다.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에 이어 마찬가지로 민주진보당(민진당) 출신으로서 집권에 성공한 라이 총통은 반중(反中)·독립 노선을 걸어온 인물이다.

대만 인근 해역에서 중국군이 군사 훈련을 하는 동안 중화민국 해군 육전대(해병대) 부대 시찰에 나선 라이 총통은 "외부의 도전과 위협에 직면한 가운데 우리는 자유와 민주의 가치,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지켜야 한다"는 취지로 훈시했다.

앞서 중국군은 지난 2022년 8월 낸시 펠로시 당시 미 하원 의장의 대만 방문에 크게 반발하며 대만 인근 해역에서 군사 훈련을 실시한 바 있다. 이때 중국군은 11발에 이르는 탄도 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무력 시위를 감행하기도 했다.

中 외교부 대변인, "일본 민중은 염화(炎火) 속으로" 발언 확인

우장하오(吳江浩) 주일 중국대사가 "일본 민중은 불길 속으로 끌려가게 될 것"이라고 발언한 사실이 알려지며 일본에서는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우 대사의 발언 사실을 확인했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기자회견에서 우 대사의 발언과 관련해 "사실에 기반해 있으며, 도리에 맞는 데에다가 그 표현이 엄격해 진실로 정당하며 필요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우 주일 중국대사는 지난 20일 대만의 수도 타이베이에서 열린 라이칭더 신임 총통의 취임식에 일본 국회의원 30명이 참석한 데 대해 불만을 표시하며 일본이 대만 독립 또는 중국 분열에 가담할 경우 일본 민중이 불길 속으로 끌려들어가게 될 것이라는 취지로 발언했다.

이와 관련해 왕 대변인은 "최근 일본의 일부 인사들 사이에서 대만 문제와 관련해 좋지 않은 움직임이 더러 일어나고 있으며, '대만유사(臺灣有事)는 일본유사(日本有事)'라는 가당치도 않고 위험한 논조로 계속해 떠드는 일도 발생하고 있다"며 대만 문제는 중국의 핵심 이익에 해당하기 때문에 중일(中日) 관계의 기초와 관련해 넘어서는 안 되는 데드라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왕 대변인은 "만일 누군가가 중국의 내정에 간섭하고 중국 통일을 방해한다면 반드시 무거운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英 국방부 장관, "중국이 러시아에 무기 공여" 발표

그랜트 섑스 영국 국방부 장관은 22일(현지 시각) 대(對)우크라이나 전쟁을 수행 중인 러시아에 대해 중국이 살상 능력이 있는 무기를 공여했거나 무기 공여와 관련해 준비 중이라고 발표했다.

섑스 장관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중국과 러시아 양국 간 무역이 종전보다 6배 이상 증가했다고 지적하며 "서로가 서로를 지켜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섑스 장관은 장기간에 걸쳐 서방 세계가 중국과 러시아, 그리고 북한에 대해 애매한 태도를 취해 왔기 때문에, 이들 국가가 강경한 자세로 향하게 했다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의 모든 가맹국이 국내총생산(GDP) 대비 2.5%까지 방위비 지출을 끌어 올려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중국은 그간 러시아에 대한 무기 공여 사실을 부인해 왔다.



▶ 중랑구, 건강한 외식 환경 조성 위해 음식점 조리장 후드 청소 지원 사업 추진▶ 우정사업본부, 한국자산관리공사 맞손....금융 취약계층 새출발 지원



추천 비추천

5

고정닉 0

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연예인 안됐으면 어쩔 뻔, 누가 봐도 천상 연예인은? 운영자 24/06/17 - -
4781 최태원 회장, 美 출장…'빅 테크' 주요 인사들과 회동 나설 것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7 0 0
4779 美-中 관계, 남중국해 갈등 속 대화 강화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3 0
4778 정시출발 법사위 열차, 채상병특검법 발의 22일만에 野 단독 통과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4 261 0
4777 정청래, 채상병 청문회서 증인들에 罰…10분 강제퇴장 조치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37 0
4776 여야 원내대표 또 빈손 협상…주말까지 마지막 교섭 노력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33 1
4775 종로구, 침수 피해 막는다… 광화문광장 등 '클린데이 대청소'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43 0
4774 한국표준협회, 서울 경인레미콘공업협동조합과 '2024년 품질향상 세미나'개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8 0
4773 강남구, 1인 가구 커뮤니티센터 확장 이전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7 0
4772 한국공항공사, 대한민국 공항 감사협의회 개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4 0
4771 당정, 쌀값 방어 위해 쌀 민간물량 5만t 매입…野 양곡법·농안법 비판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5 0
4770 美 의회 대표단, 달라이 라마 만나 회동..."티베트, 중국 땅 아냐"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6 0
4769 [북-러 협정 분석] 러시아, 중국의 북한 점령 가능성 원천 봉쇄 ''제3차 세계대전 막았다'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17 0
4768 北이 개성공단서 훔쳐간 한국 버스...80여대 개성 시내서 발견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30 0
4766 일초 앞, 일초 뒤, 관람객이 직접 뽑은 관람 포인트 BEST 3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4 0
4765 113차례 중고거래 사기로 수천만원 '꿀꺽'...30대 남성 검거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7 0
4764 사고 증상 과장해 수백만원 보험금 챙긴 30대, 보험사기로 벌금형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2 0
4763 서울대병원 교수, 휴진 중단키로...전체 교수 투표 결과 73.6% '휴진 중단' [20]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1506 10
4762 與, 野가 던진 7개 상임위 수용 여부 24일 결정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8 0
4761 [조우석 칼럼] 동해안에서 석유가 제대로만 터져준다면...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31 1
4760 화장실에서 출산하고는 아기 변기에 버려 살해...20대 친모 구속기소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31 0
4759 중국 결혼인구 줄어든다...올해 1분기 작년보다 17만여건 줄어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30 0
4758 증시 살아나니 빚내 투자하는 '빚투'도 증가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36 0
4757 고속도로에서 택시기사 폭행 후 출동 경찰관에도 손찌검...60대 카이스트 교수 "혐의 인정"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4 0
4756 또 군사분계선 넘어온 북한군...우리군 경고사격하자 물러나 [10]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948 10
4755 '준군사동맹' 북러 조약에...외교부, 오늘 주한러시아대사 초치해 항의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30 0
4754 6월 수출액, 전년 대비 9% 상승...무역수지도 흑자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7 0
4753 원희룡, 23일 與대표 출마선언…유승민 불출마, "무의미한 도전"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9 0
4752 "지도자 동지 안 왔으니 나가라" 김정은 의전에 쫓겨난 러 고위 관리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30 0
4751 권용복 TS 이사장"일‧가정 양립 조직문화 만든다"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3 0
4750 마포구 올해 플랫폼 노동자 지원사업 시작...산재보험료 10개월분 및 우비 지원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3 0
4749 아마존, 포장재에 재활용 종이 도입... 플라스틱 공해 줄인다 [2]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163 2
4748 멜린다 프렌치 게이츠, 바이든 지지 선언…트럼프 비판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4 0
4747 한국소비자원 부원장에 '이정구' 피해구제국장 임명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0 0
4746 금호건설, BTL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40 0
4745 김동연, 22대 국회와 'GTX 플러스' 상생협력 약속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61 0
4744 [박상윤 칼럼] 대한민국을 지켜낸 체제수호 전쟁을 겨우 이렇게만 가르친다고? [47]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5128 29
4743 양곡관리법, 野 재상정…尹 거부권에 폐기된 법안 전부 재상정 수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48 0
4742 전남 경찰관 기강 해이 '점입가경'...음주운전하고 시민 폭행까지 [1]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73 1
4741 '기시다 불신임 결의안' 중의원 제출됐으나 여당 반대로 부결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39 0
4740 당정 "상속세 인적·일괄공제 상향…가업상속공제 확대"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36 0
4739 윤상현, 與대표 경선 출마…"대통령에게 할 말 하는 사람"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34 0
4738 '제주도 도심에 대변 본 중국인' 파장...대만에도 전해지며 '공분' [2]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76 0
4737 與, '민생공감 531 법안' 발의…저출생, 의료 개혁 분야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33 0
4736 올해 사과 작황 평년 웃돌아...가을 사과값 안정화될 듯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34 0
4735 [이 시각 세계] 북한-러시아 관계 강화 움직임, 中이 조용히 주시 外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42 0
4734 '90대 앞둔 현역배우' 이순재, 7월 2일 대구 시민들에 연기인생 푼다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48 0
4733 '이재명은 민주당의 아버지'…與 "민주주의 외치던 사람들 어디 갔나"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47 1
4732 野, 환노위 열어 尹 거부권 사용한 '노란봉투법' 재상정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32 0
4731 한동훈, 국민의힘 대표 출마…23일 국회서 선언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34 0
4730 부천시 "예방백신·치료제 없는 수족구병은 예방이 최선"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34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