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김호중, 법원 구속심사 50분만에 종료...취재진 질문에 "죄송합니다"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5.24 14:40:54
조회 129 추천 0 댓글 0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24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나와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서울미디어뉴스] 배경동 기자 = 서울 강남에서 음주 운전 중 사고를 내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33) 씨가 구속 심사를 마치고 포승줄에 묶인 채 경찰서 유치장으로 이송됐다.

서울중앙지법 신영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4일 낮 12시 30분부터 약 50분 동안 김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진행했다.

김씨는 심사 종료 후 오후 1시 23분경 법원 청사에서 나오면서 '혐의 어떻게 소명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합니다. 반성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김씨는 오전 10시 58분 영장심사를 위해 법원에 도착했을 때도 '소주를 3병 마셨다는 유흥주점 직원의 진술이 있는데 거짓말한 것이냐'는 질문에 "죄송합니다. 오늘 있을 심문 잘 받겠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답했다. 이어지는 질문들에도 "죄송합니다"라는 말을 반복했다.

김씨는 구속 여부가 결정될 때까지 서울 강남경찰서 유치장에 머물게 된다. 영장이 발부되면 구속돼 유치장에서 경찰 수사를 받고, 발부되지 않으면 풀려나게 된다.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씨 매니저에게 허위 자수를 지시한 혐의(범인도피교사)를 받는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41) 대표와 김씨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한 혐의를 받는 본부장 전모씨도 이날 김씨와 함께 영장심사를 받았다.

이들은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몰래 법정에 들어갔다.

경찰은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크다고 보고 지난 22일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검찰 역시 사안이 중대하고 증거 인멸 우려가 크다고 판단해 담당 검사가 직접 심사에 출석했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마신 술의 양 등에 대해 사실대로 진술하지 않고, 휴대전화 임의 제출 요구도 거부했다. 경찰은 아이폰 3대를 압수했지만 김씨는 비밀번호를 알려주지 않았다.

경찰과 검찰은 이러한 김씨의 진술과 태도를 고려해 영장이 발부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법조계 일각에서는 김씨가 음주 운전 사실을 시인한 점과 유명인으로서 도주 우려가 크지 않다는 점 등을 고려해 영장이 기각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경 강남구 압구정동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와 충돌 사고를 낸 뒤 도주했다.

김씨는 사고를 내고는 17시간 후에야 경찰에 출석했다. 이에 따라 소속사와 조직적인 사고 은폐를 시도한 의혹을 받고 있다.

김씨는 이날 서울 올림픽공원 KSPO돔에서 열리는 콘서트 일정을 이유로 법원에 영장 심사 일정 연기를 요청했으나 기각돼 공연에는 불참하기로 했다.



▶ 법원, 김호중 구속심사 연기요청 기각...24일 예정대로 진행▶ '음주 뺑소니 혐의' 김호중, 오늘 오후 중 경찰 출석 예정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가족과 완벽하게 손절해야 할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6/24 - -
4842 국토안전관리원, '상반기 국토안전 동반성장 포럼' 개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2 0 0
4841 배우 김윤수로 촬영 현장 공개, 숨멋 부르는 매력남 인증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28 0 0
4840 우체국 자원순환체계 구축에 힘모은다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5 2 0
4839 원희룡 "당정은 한팀…애정과 대안 갖는 당 대표 되겠다" 다짐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1 2 0
4838 與 나경원 "핵무장해야", 원희룡 "대북 핵억제력 강화할 때" 갑론을박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21 4 0
4837 [이 시각 세계] 美 국무부 부장관, "북한·러시아 관계 강화에 中이 불안 느껴" 外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57 2 0
4836 법사위, 野 의석수 밀어붙이기…방송3법·방통위법 통과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44 2 0
4835 증권사 플랫폼에서 83만여 고객 개인정보 빼돌린 IT업체 대표 실형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6 10 0
4834 野 오세희, 소상공인 에너지요금 지원 법안 발의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1 7 0
4833 與 정점식 "화학물질 화재 진압 연구에 예산지원 추진"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44 7 0
4832 與, 상임위 복귀…"상임위 들어가 싸우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8 8 0
4831 북러 군사협력 강화에...볼턴 "전술핵 한반도 배치 좋은 방안"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7 9 0
4830 1400원 턱밑까지 오른 환율, '킹달러'와 시장의 우려 [3]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275 0
4829 조두순 재출소에...안산시·경찰, 주거지 일대 특별합동점검 실시 [15]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1 486 2
4828 중랑구, 6,550㎡ 규모 서울중랑워터파크 개장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8 12 0
4827 뉴욕증시, 엔비디아 급락에 휘청...나스닥 1.09%↓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9 19 0
4826 뉴욕 원유 시장, 중동 지정학적 위험과 여름 수요 증가로 강세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3 5 0
4825 이재명, 대표 사퇴…사실상 연임 도전 결심 굳혔다 [1]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92 0
4824 70대 운전자 몰던 택시, 돌연 강릉아산병원 정문으로 돌진...경찰 조사 중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65 0
4823 중국 공산당 막무가내 학살 예고..."대만 독립 지지하면 사형" [1]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85 1
4822 '한동훈 러닝메이트' 장동혁, 박정훈 연달아 최고위원 출마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45 0
4821 달라이 라마, 무릎 치료 위해 방미...바이든 만날지 주목 [20]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5548 10
4820 청주 고교 70대 경비원, 교문 열다가 쓰러진 문에 깔려 사망 [90]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9643 40
4819 경기도, 도민 숙의공론조사 실시... '경기국제공항 미래상' 그린다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31 0
4818 무협, 올해 수출 9.1% 성장 전망⋯사상 최대 실적 기대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39 0
4817 한동훈 '채상병특검' 추진 공약에 당권경쟁자·친윤 강공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38 0
4816 고교 동창 케이블타이로 손 묶어 감금하고 폭행한 20대 집유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62 0
4815 홍준표, 한동훈 겨냥 "벌써부터 현정권 흔들어…특검 받을 준비나 해라"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63 1
4814 與 "野채상병청문회 증인 모욕…왕따 만드는 학교 폭력 보는 듯"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30 0
4813 13세 여중생과 성관계한 20대...1심, 실형 선고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211 5
4812 與, 7개 상임위원장 수용…회의 '보이콧'도 해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29 0
4811 野 문체위, 내달 현안질의에 유인촌 등 출석요구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23 0
4810 부산서 "학교 주변서 괴롭힘 당했다" 유서 남기고 사망한 중학생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95 0
4809 27일 무기한 휴진한다더니..."29일 회의로 결정" 말 바꾼 의협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30 0
4808 조용익 부천시장, 언론인과'서(書)로 대화'…남다른 소통 시도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27 0
4807 프랑스서 새벽 조깅하러 사파리 들어간 30대 여성...늑대 물려 중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99 0
4806 밀양 성폭행 가해자 지목 9명, "나는 사건과 무관"...경찰에 진정서 제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71 0
4805 트럼프가 한국의 독자적인 핵무장을 부추기는 이유? [18]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749 9
4804 원희룡, 한동훈 겨냥 "법무부 뭘 했나" 하나하나 꼬집어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45 0
4803 전세보증금 떼먹은 나쁜 임대인 127명 명단 공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50 0
4802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 伊대사관 앞에서 '스틴티노 소녀상 철거 요구' 기자회견 개최 예정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47 1
4801 [이 시각 세계] 윤석열 정부, 신임 駐日 대사에 박철희 국립외교원장 임명 外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42 0
4800 원희룡 "난 대통령과 신뢰 있어", '통화만 한 한동훈' 尹-韓 불화설 재점화 [2]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54 0
4799 동물 11마리 죽이고 구속됐는데 집행유예?...네티즌 '분노'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51 0
4798 마포구, 냄새나는 음식물쓰레기 수거통 새것으로 바꿔가세요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47 0
4797 별난 놀이터 '7월의 카니발' 7월 5일부터 7일까지 개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32 0
4796 공정위, 대기업 불공정 지원 및 사익 편취 과징금 제도 강화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31 0
4795 美 10일 만에 구조된 실종 등산객 '생존기 화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39 0
4794 네타냐후 "헤즈볼라와의 전면전 준비됐다"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29 0
4793 美 20대, 내 집 마련 '먼 꿈'...한국청년과 '동병상련' [7]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524 4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