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황우여 "총선 백서 발간, 미룰 필요 없어…전대는 선관위원장 모시면"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5.24 17:58:21
조회 135 추천 0 댓글 0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


[서울=서울미디어뉴스] 양혜나 기자 = 국민의힘 내부에 전당대회 한동훈 등판설이 분분하면서 총선백서 발간 시점에 대한 기싸움이 치열하다.

이에 대해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전당대회에서 분명히 여러 얘기가 나올 텐데 사전에 정리하고 문제를 오히려 잠재울 수 있어서 전당대회에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하면, 구태여 뒤에 할 필요는 없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황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용과 체계의 문제가 아닐까 싶다"면서도 "이것이 전당대회에서 안 좋은 영향이 있거나 문제가 되면 그것(미루자는 주장)도 일리가 있는 것"이라고 답했다.

윤석열 대통령이나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등 특정인의 총선 패배 책임이 백서에 거론되면 전당대회에 큰 파장을 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로 백서 발간을 전대 이후로 미루자는 주장이 있다.

반면 차기 당권주자로 거론되는 윤상현 의원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변화의 물꼬를 틀 수 있는 게 그나마 총선백서 발간"이라며 "반드시 전당대회 이전에 발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위원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조정훈 총선백서 특위 위원장을 비공개로 만나 백서 작업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발간 시기 등을 놓고 30분가량 의견 교환을 하기도 했다.

황 위원장은 면담에 앞서 기자들에게 "총선백서특위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거 같은데 비대위 차원에서 지원할 게 있으면 지원하고 해결할 게 있으면 해결해보려 한다"며 "다만 위원회라 비대위가 깊이 관여는 못 하고 독자적으로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전대 개최 시점에 대해 "전당대회 선관위원장을 모시는 데 지금 집중하고 있는데, 그게 끝나고 나면 (정하겠다)"면서 "늦지 않을 테니 염려 말라"고 전했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기자들에게 전당대회 시기를 두고 "아직 최종 시점을 결정하지는 않았는데 황 위원장이 비대위원과 상의해 결정해 나갈 것이고 지금 거론되는 시점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면서 "일부러 지연시킬 특별한 이유는 없다. 여러 가지 기술적인 검토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 나경원 "당 대표 출마 고민은 아직…전대 시기 결정되면 고민할 것"▶ 황우여 "전대 절대로 미루는게 아니다…시간이 더 걸릴 가능성이 많다는 것"▶ 대통령실, 尹-李 회담 거절했단 민주당 주장에 "거절 표현 쓴 적도 없어"▶ 與 "김정숙, 타지마할 특검해야…사필귀정으로 반드시 대가 받을 것"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가족과 완벽하게 손절해야 할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6/24 - -
4839 원희룡 "당정은 한팀…애정과 대안 갖는 당 대표 되겠다" 다짐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1 0 0
4838 與 나경원 "핵무장해야", 원희룡 "대북 핵억제력 강화할 때" 갑론을박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21 3 0
4837 [이 시각 세계] 美 국무부 부장관, "북한·러시아 관계 강화에 中이 불안 느껴" 外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57 1 0
4836 법사위, 野 의석수 밀어붙이기…방송3법·방통위법 통과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44 1 0
4835 증권사 플랫폼에서 83만여 고객 개인정보 빼돌린 IT업체 대표 실형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6 9 0
4834 野 오세희, 소상공인 에너지요금 지원 법안 발의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1 6 0
4833 與 정점식 "화학물질 화재 진압 연구에 예산지원 추진"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44 6 0
4832 與, 상임위 복귀…"상임위 들어가 싸우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8 7 0
4831 북러 군사협력 강화에...볼턴 "전술핵 한반도 배치 좋은 방안"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7 8 0
4830 1400원 턱밑까지 오른 환율, '킹달러'와 시장의 우려 [3]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240 0
4829 조두순 재출소에...안산시·경찰, 주거지 일대 특별합동점검 실시 [9]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1 429 2
4828 중랑구, 6,550㎡ 규모 서울중랑워터파크 개장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8 11 0
4827 뉴욕증시, 엔비디아 급락에 휘청...나스닥 1.09%↓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9 17 0
4826 뉴욕 원유 시장, 중동 지정학적 위험과 여름 수요 증가로 강세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3 4 0
4825 이재명, 대표 사퇴…사실상 연임 도전 결심 굳혔다 [1]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90 0
4824 70대 운전자 몰던 택시, 돌연 강릉아산병원 정문으로 돌진...경찰 조사 중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64 0
4823 중국 공산당 막무가내 학살 예고..."대만 독립 지지하면 사형" [1]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84 1
4822 '한동훈 러닝메이트' 장동혁, 박정훈 연달아 최고위원 출마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44 0
4821 달라이 라마, 무릎 치료 위해 방미...바이든 만날지 주목 [20]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5546 10
4820 청주 고교 70대 경비원, 교문 열다가 쓰러진 문에 깔려 사망 [90]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9634 40
4819 경기도, 도민 숙의공론조사 실시... '경기국제공항 미래상' 그린다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30 0
4818 무협, 올해 수출 9.1% 성장 전망⋯사상 최대 실적 기대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38 0
4817 한동훈 '채상병특검' 추진 공약에 당권경쟁자·친윤 강공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37 0
4816 고교 동창 케이블타이로 손 묶어 감금하고 폭행한 20대 집유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61 0
4815 홍준표, 한동훈 겨냥 "벌써부터 현정권 흔들어…특검 받을 준비나 해라"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62 1
4814 與 "野채상병청문회 증인 모욕…왕따 만드는 학교 폭력 보는 듯"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29 0
4813 13세 여중생과 성관계한 20대...1심, 실형 선고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210 5
4812 與, 7개 상임위원장 수용…회의 '보이콧'도 해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28 0
4811 野 문체위, 내달 현안질의에 유인촌 등 출석요구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22 0
4810 부산서 "학교 주변서 괴롭힘 당했다" 유서 남기고 사망한 중학생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94 0
4809 27일 무기한 휴진한다더니..."29일 회의로 결정" 말 바꾼 의협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29 0
4808 조용익 부천시장, 언론인과'서(書)로 대화'…남다른 소통 시도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26 0
4807 프랑스서 새벽 조깅하러 사파리 들어간 30대 여성...늑대 물려 중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99 0
4806 밀양 성폭행 가해자 지목 9명, "나는 사건과 무관"...경찰에 진정서 제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70 0
4805 트럼프가 한국의 독자적인 핵무장을 부추기는 이유? [18]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748 9
4804 원희룡, 한동훈 겨냥 "법무부 뭘 했나" 하나하나 꼬집어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44 0
4803 전세보증금 떼먹은 나쁜 임대인 127명 명단 공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49 0
4802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 伊대사관 앞에서 '스틴티노 소녀상 철거 요구' 기자회견 개최 예정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46 1
4801 [이 시각 세계] 윤석열 정부, 신임 駐日 대사에 박철희 국립외교원장 임명 外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41 0
4800 원희룡 "난 대통령과 신뢰 있어", '통화만 한 한동훈' 尹-韓 불화설 재점화 [2]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54 0
4799 동물 11마리 죽이고 구속됐는데 집행유예?...네티즌 '분노'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51 0
4798 마포구, 냄새나는 음식물쓰레기 수거통 새것으로 바꿔가세요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47 0
4797 별난 놀이터 '7월의 카니발' 7월 5일부터 7일까지 개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32 0
4796 공정위, 대기업 불공정 지원 및 사익 편취 과징금 제도 강화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31 0
4795 美 10일 만에 구조된 실종 등산객 '생존기 화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39 0
4794 네타냐후 "헤즈볼라와의 전면전 준비됐다"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29 0
4793 美 20대, 내 집 마련 '먼 꿈'...한국청년과 '동병상련' [7]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524 4
4792 엔비디아, 시가총액 1위 달성 VS 브랜드 인지도는 저조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77 0
4791 한동훈, 與대표 출마 선언…"보수정치, 혁신적으로 재건하겠다" [3]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115 0
4790 원희룡 與대표 출마 선언… "野와 협치는 하되, 무릎 꿇지 않겠다"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61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