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너의 이름은 전국 성지순례 후기 : 3. 타카야마/가미스와

아레와타시난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7-11-14 15:27:01
조회 6948 추천 19 댓글 11


[일정]

나고야/다카야마/히다히다/가미오카/다카야마 다카야마/가미스와 → 가미스와/이이다/고부치사와 → 고부치사와/사쿠(마츠바라, 신가이산샤)/도쿄 → 도쿄 →
도쿄/가토리/아오모리 → 아오모리/마에다미나미/가쿠노다테/도쿄 → 도쿄/히로시마/히메지 → 히메지/가츠라기/나고야/다카야마 → 히다/나고야/도쿄 → 도쿄/인천/서울 





(히에 신사 도리이 정면. 10월 6일) 



하루 전날 게하에서 준 지도와 야경을 보고 난후 타카야마 일정이 바뀌었어.

사실 히에 신사만 보고 오전 중으로 바로 가미스와로 넘어간다는 계획이었는데 타카야마 시내를 둘러보고 가기로 맘을 먹었지.


조금 무리해서라도 시가지를 보러 가기로 한거지. 타카야마 시가지랑 너의 이름은에 나온 히에 신사는 걸어서 25분 정도되는 은근 먼 곳이거든. 


생각 이상으로 상당히 볼게 많다는 점과 빙과 로케이션지가 '구시가지'와 겹치고, 무엇보다 히에 신사가 '너의 이름은' 및 '빙과' 두 애니메이션의 성지라는 것. 


이왕 가는거 같이 가보기로 하고 7시 30분 게하에 짐만 두고 나섰지.  


따라서 이번 일차 후기 글에선 빙과 성지도 몇개 볼거니까 너무 당황하지 말길 바래. 




(잇폰스키하쿠사 신사. 10월 6일. 07:35) 


빙과 남주 집앞에 있는 신사.





전날 늦어서 못들어갔는데 담날 일찍 가서 못들어간 타카야마 신사. 

여기서부터 왼쪽으로 꺾으면 구시가지, 미야가와에 밀집된 일본 에도시대 가옥들이 쭉 들어서 있어.


 


미야가와 위가 바로 그 에도 시대 가옥들이 밀집되어 있는 곳이고, 강 바로 아래 거리는 혼마치 상점가지. 

역 아래에 숙소를 잡았다면 그렇게까지 멀게 느껴지진 않아. '일반 관광 한정'으로. 



참고로 뭐 느갤이니 상관없겠지만, 혹시나 겸사겸사 빙과 로케를 보고 싶다면 다리를 왔다갔다를 좀 해야할거야. 은근 흩어져 있거든. 




에도 가옥 


아침이라 사람이 거의 없었어. 되게 머랄까.. 히다랑은 다른 느낌? 뭔가 진짜 오래되어 보인다는 느낌이 딱 들어. 

계--속 이런 건물이더라. 








(1번째 : 백파이프 찻집. 치탄다 에루가 남주 불러낸 곳. 10월 6일. 7:57)

(2, 3번째 : 카츠테. 10월 6일. 7:59) 


이 두 찻집은 바로 한 거리를 두고 붙어있기 때문에 금방 갈수 있어. 카츠테는 가이드북에도 나오더라. 



사실 이 건물들 빼고는 빙과에 나오는 학교를 보기까진 나머지는 강가에 있는 다리나 길거리임. 그러니 구시가지 관광도 하면서 여유롭게 볼수 있는 거야. 


문제는 그 학교가 걸어서 가면 되게 멀다는 거지.. 





(혼마치 거리에 있는 빙과 성지들. 10월 6일. 8:10경) 


아마 구도랑 얼추 비슷할 거야. 왜냐면 현지에서 주는 빙과 성지순례 안내지도에 나오는 구도대로 찍은거라. 

물론 너의 이름은 보다는 대강 찍긴 했지만. 



그리고 타카야마 신사에서 약 30-40분 북쪽으로 걸어서 올라가면 빙과에 나온 학교인 기후현립 히다 고등학교가 나와. 

구글 지도 기준으론 25분이지만 아마 구시가지 지나치다보면 좀더 많이 걸릴거야.  


학교는 늘 그렇지만 외부인 출입 금지.


(기후현립 히다 고등학교. 10월 6일. 8:42) 



사실 이외에도 다리도 몇개 찍었지만 너무 늘어지는 관계로 생략할게. 


이렇게 얼추 구시가지 일대 관광을 마치고 다시 게하로 돌아와서 짐을 챙기고 나갔어. 




존나 츤츤댐.. 귀여운 놀숲년.. 




출발점은 다르겠지만.. 히에 신사는 사실 타카야마 구시가지와는 꽤나 멀리 떨어져 있어. 

타카야마 역에서 출발할 경우 도보로 26분이 걸리지. 차로는 10분. 


다만 너의 이름은에 나오는 도리이는.. 



이렇게 중간에 가다가 저 흰색 점이 있는 곳에서 계단이 있는 곳으로 올라가면 돼.


 




이렇게 가다가 마지막 사진에서 왼쪽으로 좀만 더 가면.. 



이게 보이면 도착한거야. 저 계단을 타고 올라가면 돼. 





(위부터 히에 신사 도리이 밤-저녁-아침. 10월 6일. 10:20-10:33) 

미야미즈 신사 도리이 전면샷(전전전생)은 저렇게 3개가 있더라고. 그래서 시간대별로 캡쳐해서 구도를 최대한 비슷하게 찍어봤어.

이런 각도로 찍으려면 저 자갈밭에 누워야함.

그래도 너의 이름은 성지라서 그런지 사람들이 아주 가끔 와서 찍고 가더라. 나정도까진 아닌데.. 


(콘나 진세 이야아. 10월 6일. 10:23) 

이게 실제 히에 신사 도리이는 이것저것 붙어있는게 많아서 각대로 100% 나오진 않더라구. 


이번엔 뒤로 가서.. 


(위는 미츠하가 의식 치른 뒤 나온 도리이. 아래는 혜성 대피 방송 당시 도리이. 10월 6일. 10:36) 



(미츠하가 콘나 진세 이야아 하기 바로 전. 10월 6일. 10:44) 

사실 여기서 미츠하처럼 내려가는거 삼각대 놓고 찍을라고 했는데.. 이건 좀 못하겠더라. 
타키는 따라해보겠는데 

마침 이날이 좀 흐려서 영화상에 나오는 도리이를 꽤 비슷하게(?) 찍을수 있었어. 

그리고 이 신사는 빙과 20화 배경이 되는 곳이기 때문에 에마 걸어놓은거 보면 너의 이름은과 빙과가 같이 걸려있어. 
물론 거의 다 미츠하지만






그리고 신사가면 꼭 해보고 싶었던 에마 걸기.
도리이 밑에 내려가면 사무소 비슷한게 있는데 거기서 고레 고레! 하면 줌. 가격이.. 얼마였더라 800엔이었나.. 

사실 난 미츠하를 그려본게 서울에서 한 전시회 때 트레이싱 4번한게 전부였어. 
문제는 그 원본 그림을 별생각없이 그냥 그렸지.



.... 결과물이 이래서 그리기 좀더 쉬운 단발로 바꿈. 



;;; 
에마 걸고 온건 단발이고.. 장발은 차마 못걸겠더라. 지금은 집에 있음. 

혹시나 나중에 히에 신사 가는 갤러 있으면 이거 있나좀 봐줘. 

일단 이렇게 해서 타카야마 일정은 좀 마무리가 이상하게 끝이 났어. 에마가 좀.. 이상하네.  

타카야마는 별명이 히다의 소(小)교토라고 불릴 만큼 뭐 중세 가옥이나 문화유산이 널린 곳이자 일본 지자체 중 최대 면적을 지닌 곳이고
일본 정부가 지방 관광 유치 정책(?) 뭐시기 때문에 요즘 외국인들도 많다고 가이드북이나 기사, 위키에 적혀 있어.

외국인, 특히 서양인들이 유난히, 굉장히 많은 곳이었지. 

'성지순례'가 아닌 '일반 관광' 목적으로도 한번쯤은 가볼만한 도시이긴 해. 




자 이제 대망의 스와 호로 가야겠지. 

타카야마에서 스와를 대중교통으로 가는 방법은 크게 두가지야.

1. 기차
2. 고속버스

우선 기차는 시간대별로 좀 루트가 나뉘어.

오후에 간다면 밑처럼 토야마 역을 거쳐 신칸센을 타고 나가노 역을 지나 시노노이 선을 타고 가미스와로 가는 루트. 한 5시간 정도 걸려. 

그리고 오전이나 좀 일찍 출발하면 타카야마-미노오타-타지미-시오지리-가미오카 역으로 가는 루트. 이건 나고야를 거쳐서 가지. 
실제로 내가 고려했었던 루트 중 하나야. 참고로 파란선은 JR이 아님. 
(12:33-17:18)

즉, 시간이 여유가 되고 JR패스로 교통비를 아낄 거라면 이렇게 가도 됨.

하지만 환승을 둘다 몇번은 해야된다는 거에서 부담을 느꼈다면 고속버스로 가는게 나을거야.
아니면 자차나 렌트.. 

고속버스의 경우는 시간대가 생각보다 많아. 
당장 구글 지도에 검색하면 아마 자주 보이는게 바로 버스일거야. 

이건 내가 실제로 이동했던 12:50-16:14 고속버스지. 
다만 바로 가는 건 없고 마츠모토 버스 터미널에서 내려서 주오선 특급을 타거나 JR 시노노이 선으로 갈아타야해. 

요금은 3190엔이야. 


자차로 가도 되긴 하는데 난이도가 히다-가미오카 가는 건 여기에 비하면 애교야. 해발 700-1700m 고산지대를 차로 달리는 거라.. 

여기선 데이터도 잘 안터져. 

각자 장단점이 있으니 상황에 맞춰서 선택하는게 좋겠지. 


참고로 타카야마 버스 터미널은 역 바로 옆에 있어. 영어 되니까 일본어 안되면 ㄱ. 



맨 마지막 6번이 바로 마츠모토로 가는 버스. 



여기서 표검사를 하고 





그리고 이때부터 날씨가 뭔가 이상해지기 시작했어.

너무 흐리길래 일본 야후에서 날씨 검색을 했고.. 일본 기상청은 정확했지.


하필 스와에 비가 많이 온다는 예보였어. 시발.. 


어쨌든 출발했는데 여기 산은 높았음. 






대충 이정도 하더라고. 

뭐 중간에 휴게소를 들리긴 하는데 난 일본어도 안되는 마당에 놓칠까봐 안내림. 


그렇게 마츠모토 버스 터미널에 도착했는데 비가 억수같이 내리기 시작했어.

역에서 버스터미널 거리는 도보로 2분이야. 





15:47 특급 아즈사가 바로 가미오카로 가는 기차. 



비좀 그치라고 빌면서 탔지만 현실은 ㅈ같았다.. 

비가 더 오더라고. 

이게 지도를 보면 기차에서 호수가 굉장히 가깝다보니 호수가 보이는 뷰가 있는데.. 비가와서 안보이더라. 


16:14에 가미오카 역에 도착했지.

사실 이렇게 좀 무리해서 빨리 온 이유는 2일차부터 아 일본은 해가 빨리 지는 나라구나 싶어서 석양을 보려고 했던건데.. 

비가 옴.. ㅈ망

그것도 조금이 아니라 거의 폭우 수준이었어.



스와 호 전경을 보려면 타테이시 공원으로 가야하는데 여기서 제일 가까운 역이 가미스와야.


근데 지도로면 보면 별거 아닌거 같아 보이지만 2.5km 거리에 낙차 168m(정상부 929m)를 올라가야하지.


거기다 비까지 오면.. 답이 없지. 

숙소에서 그냥 짐 풀까 하다가 그냥 아니다 싶어서 우산을 하나 산뒤 택시를 탔어. 


가미스와 역부터 타테이시 공원 정상부까지 택시로는 1200엔이야. 



그리고 비가 더 옴..






이게 뭐랄까.. 미츠하와 가장 직접적으로 연관있는 성지인 스와 호에 오긴 왔는데 엄청난 허탈감이 들더라.. 


비가 좀 적당히 오는 것도 아니고 거의 콸콸.. 

그나마 사진은 좀 나올때 찍은거지 실제로는 거의 보이지도 않았어. 경계선이 거의 안보였다고 생각하면돼. 

사람들도 거의 없고 


우의 쓰고 카메라 때문에 우산까지 쓰고 열심히 찍어봤지만.. 




...어째 밤이 될수록 더 나은... 

이때 시간은 17:40경이었어.


타테이시 공원 최정상부에 전망대가 있는데 스와 호 찍으러 온 현지인이랑 말없이 서있으면서 찍고 있었지. 

물론 얘기는 못함. 자차 끌고 온거 개부러웠다. 태워주시면 안되요 말하고 싶었는데.. 


거기다 신발까지 젖으면서 더이상은 찍지 못하고 결국 산을 '걸어서' 내려와야 했지.

문제는 비가 계속 와서 온몸이 다 젖어버림. 



17:58경.. 흐려서 이럼.


그렇게 1시간 정도 걸어서 숙소로 가니까 걍 멍하더라. 

갑자기 비가 오질 않나.. 신발 다 젖질 않나..


젤 기분 좋게 즐기려고 온 료칸이었는데 뭔가 정신없이 보낼 수밖에 없었어. 


그래도 료칸은 좋더라. 역시 1박 16만원짜리 ㅎㅎ.. 


방에서 바라본 홋..는 보이지도 않음 비가 쳐와가지고 


유카타 조아요. 

이거 속옷 안입어도 되서 좋더라고. 





그리고 이날 마지막으로 료칸에 몸을 담그면서 하루를 마무리했지. 

아무도 없다보니 그냥 폰이랑 카메라 들고 가서 야경을 찍었지.



결국 비가 오면서 하는 수 없이 다음날 일정 재조정이 시급하다는 판단을 하게 됐어. 

스와 호를 다시 볼것이냐, 마츠모토 성을 보고 갈것인가 

그날 밤 일기예보 방송을 계속 보면서 긴장빨고 있었지. 


-------------------


[링크]

0. 프롤로그http://gall.dcinside.com/board/view/?id=yourname&no=1127769&page=1&exception_mode=recommend

1. 나고야/다카야마/히다 : http://gall.dcinside.com/board/view/?id=yourname&no=1129797&page=1&exception_mode=recommend

2. 히다/가미오카/다카야마 1 : http://gall.dcinside.com/board/view/?id=yourname&no=1131017&page=1

    히다/가미오카/다카야마 2 : http://gall.dcinside.com/board/view/?id=yourname&no=1131067&page=1&exception_mode=recommend



---
덧1 
3일차에 찍었던 동영상은 4일차 후기에 올림. 




출처: 너의 이름은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19

고정닉 9

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11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1238 [낚갤] 10여년간 다이와. 시마노 스피닝릴 정복기 [22] ㅇㅇ(211.59) 10/17 160 7
161237 [동기] 백이동씨는 귀엽기는 한데... [17/1] 이리동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791 14
161236 [블갤] 181016 알렉산더맥퀸 로제 프리뷰 by 퍼스트러브 [9] 뇽안또뇽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794 52
161235 [시갤] 기추글] 마이크로브랜드 할리오스 기추했습니다 [26] 타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910 17
161234 [오갤] 181016 신촌 붐붐파워 효정 4p by SMILE CANDY [10] 서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433 22
161233 [오갤] 1007 홍천 아린이 몇장 [9] 지나가는찍새(125.130) 10/17 951 27
161232 [컴갤] 그래픽카드 쿨러 장착 후기 [45] Rolf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4353 50
161231 [카연] 88년생 김백수 [82] 가바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6249 263
161230 [멍갤] 퀸절미 꾸며봄 [38] ㅇㅇ(110.70) 10/17 3228 149
161229 [기음] (사진 많음)지금까지 중국에서 먹은 음식 모두 모아봤어요 ㅎㅎ [13] 진기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2104 18
161228 [멍갤] 흰삐나잇~ [26] 쿠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894 31
161227 [기음] 자취시작하고 20일간 한 음식 [27] 야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2517 16
161226 [오갤] 180915 유아 4p by 유난히 아름다운 [7] 서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727 14
161225 [기음] 조촐하게 끓여본 아욱된장국 [11] 퀄리티(121.130) 10/17 1105 7
161224 [러갤] 181013 순천 팔마시민예술제 벱쟤띵빵옝 10PIC [14] 밤돌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609 21
161223 [낚갤] 뉴질랜드 카와이 잡는 영상 담아봤어여 [6] 레알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572 10
161222 [냥갤] 낭낭한 새우목소리 한번 들어보실려요........? [45] 죠오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2172 156
161221 [토갤] [춘리할매킥]퀄리티는 밀렸으니 양으로 승부 [26] Le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1499 28
161220 [기음] 엔젤리코더씨의 스윗홈 흑수돈에 방문했어요 [44] 개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1687 36
161219 [카연] 새벽 [64] 너구리필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3234 180
161218 [프갤] 일본 프로레슬링의 쇼와 57년생 (1982년) 회원들 [10] abc(124.50) 10/17 1107 25
161217 [냥갤] 아몬봉봉 이런저런 짤과 썰 [9] 아몬드봄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1395 69
161216 [기음] ☆예비군 1일차 힘내자고 해먹는 저녁파스타 ☆ [35] 개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2420 22
161215 [주갤] 오늘 풍물시장 후기 [38] ㅇㅇ(117.20) 10/17 2049 32
161214 [주갤] 프로포즈후기(스압인가..?) [30] 프리스토릭(223.62) 10/17 1450 53
161213 [동기] [뭍집게] 윾동받아라 [14] 광명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538 10
161212 [깊갤] 각도기 부숴버리는 사나 ㄷㄷㄷㄷㄷㄷ [60] 쯔평성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5378 214
161211 [S갤] 오늘 심수창 해설 모음.txt [34] 小鳥와이번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2226 60
161210 [카연] 쉐도우웹을 하는 소녀 3-4화 [24] 머무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3767 73
161209 [강갤] 머박 이거봤오ㅅㅂ 존멋 ㅅㅊ하고가 [96] ㅇㅇ(211.36) 10/17 4219 390
161208 [냥갤] 잠자는 야옹이의 뱃살을 건드려버림 [17] 뽀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1621 69
161207 [블갤] 181014 슈퍼콘 리사 HQ by ASAMI [10] 뇽안또뇽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516 34
161206 [멍갤] ㅅ ㅣ바와 말티 할로윈샷 [9] 박강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817 21
161205 [냥갤] 술상 매너 무엇? [9] 뽀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1651 66
161204 [러갤] 181012 청운대 인천캠 케빵 [14] 부엉고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672 28
161203 [냥갤] 이시 근황 [117] 돌멩이(175.116) 10/17 2554 253
161202 [걸갤] 181011 도쿄 프리라이브 180915 천일홍 축제 투정 by 정듀오 [18] 내퀸비황형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809 48
161201 [두갤] 겆)목닦고 기다려라ㅋㅋㅋ반쪽짜리새끼들ㅋㅋ [12] ㅇㅇ(219.250) 10/17 4232 126
161200 [문갤] 만린이 득펜 [9] ㅇㅇ(180.67) 10/17 772 15
161199 [러갤] 181013 순천팔마시민예술제 켕짓무 [25] 케이의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740 38
161198 [기음] 녹차 빽스치노 먹고 안주 사와서 혼술 중인 혼술상 ㅁㅌㅊ [26] 차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1897 19
161197 [냥갤] 고양이용 선반을 샀는데 잘산듯 [13] 꼬순과꼬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1572 58
161196 [카연] 그라비테이션 걸 (12) [22] 도사마하라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1290 17
161195 [컴갤] [정보글] CPU 발열킹 계보를 알려준다. [34] Airi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4247 101
161194 [등갤] 13일 오대산 [8] 카투만두윤(1.231) 10/16 1660 13
161193 [등갤] 설악산 다녀왔습니다 [13] 낭가파르밧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860 19
161192 [컴갤] ROG 류진 까발리기 [22] 수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2834 25
161191 [동기] 모아온 동기갤 뒆햄(데이터주의) [9] 1716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2004 31
161190 [시갤] 그세 SBGT241 기추 완료 [29] 비주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640 21
161189 [마갤] 진짜 졸라 커엽다 아 ㅋㅋ [12] 염둥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4439 75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뉴스NEW

    1/3

    디시위키

    심심할 땐 랜덤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