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노베이스 흙수저가 1.5평방 꾸미는 과정(스압)

커텐충(49.166) 2018.07.04 16:56:11
조회 101540 추천 674 댓글 353




































형들 안녕? 알지는 모르겠지만 저번에 커텐 1.5평방 추천좀 해달라고 했던 그 녀석이야


이번에 얼추 내 방 인테리어가 끝나 가게 되어 부족하지만 용기내어 글 올려보게 됐어


불과 인테리어라는 취미?를 가지게 된 지 2달도 채 되지 않지만 룸 갤러리를 눈팅하게 되면서  


개념글 이나 자기 방 꾸미는 과정 들을 보며 갤러들 글에서 느낀 것 도 많았고 또한 다른 사람의 개성이 담긴 방들을 보는 재미도 있더라고,


그래서 사소한 과정이지만 나도 이러한 모습들을 한번 글로 담아 보고 싶어서 밤 늦은 시간에 글 한번 써봐.


추신) 나는 인테리어라곤 살면서 해 본적도 없는 초짜고 단순..내 감 가는데로 꾸며 본 것 이라서 부족한 점이 많을 수 도 있는데


그냥 그렇구나.. 하고 봐 줬으면 좋겠어



그럼 재밌게 봐 주길 바래 !






처음의 내 방이야..


사실 처음이라고도 할 수가 없는게 이미 폼블럭 벽지를 붙혀놓은 상태라 ..하하


원래 벽지는 정말 깨끗하지도 않고 더러운 상태였고..


이사오자마자 우리가 다시 벽지를 붙혀야 했던 정도라고 해야하나..?


대략 이런 느낌이었어


(대충 감이 오려나..?)


그 와중에 어머니께서 일반 벽지 말고 겨울에 추울 수 있으니 단열이 되는 폼블럭 벽지를 붙이자고 하셔서

 

저 폼블럭 벽지를 붙였던 걸로 기억해 그리하여 완성된게 저 사진.. (붙이느라 정말 개고생함)..


아마 이 폼블럭 벽지 덕분에 인테리어를 하게 된 계기가 생긴게 아닐까 싶어. (감사합니다 어머니ㅠㅠ)




그렇게 폼블럭을 붙혀놓고 몇 개월간 잘 쓰다가


어느 순간부터 노래보이는 장판이 마음에 안들더라고? 왜 그랬는지는 모르겠어


그래서 필에 꽂혀 집에 가구도 없겠다. 폼블럭도 붙혔겠다. 밝은 색상의 장판을 깔아보자 하여


주문해서 깔게 되었어..(몰딩이며 잘라내는거며.. 이거 혼자 할거 안되더라 정말로..) 일 끝나고 집와서 쇼핑하고 평생 해본적없는 줄자로


가로세로 길이 재보고 제단하고 별 짓 다했어 진짜.. 이때 하루에 3시간도 못잤던걸로 기억.


장판이 늦게오는 바람에 때 마침 침대도 같이 시켰었는데 배송날이 겹치더라.. 그래서 장판도 바로 깔아야만 했음


이때 새벽 5시까지 장판 다 깔고 2시간자고 출근함





그리고 이게 침대 왔을때야,


이때 정말 너무 좋았음.. 색이 깔맞춤이라 분위기 자체가 달라지더라 ..


진짜 이때가 인테리어 하면서 아마 최고로 신났던 것 같음 !


(커텐은 그냥 야메로 장롱에있는 이불같은거 달았어 흙수저 몇타취?)


일하던 도중에 침대 설치 해 주시는 기사님이 오셔서 좀 헬이었지만


잘 해결하고 후딱 설치 해 주시는거 보고 설치 해 주시는 동안 날씨가 덥기도 했지만


땀을 엄청 흘리시길래 음료수 3개 드렸던걸로 기억함 ㅋㅋ


(조립하는 내내 싱글벙글)


그리곤 일끝나고 와서





요롷게 대충 꾸며놨음 ㅎㅎ


1.5평이라 좁긴하지만 아늑하고 갖출거 다 갖춰서 예전이랑 비교했을 때 엄청 좋더라


사실 난 여기까지 엄청 만족하고 이제는 끝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음..


(그러나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었으니..)






어느 순간부터 커튼이 눈에 띄더라고..


언제까지 이불을 쓸 수는 없고, 얘를 어떻게 할 수는 없을까 하고


고민고민 하던 도중 알아본게 블라인드 커튼이었음. 색상은 엄청 고민했지만 그레이로 했어 !


이때 설치해놓고도 매치가 너무 안돼서 진짜 아..그레이 괜히샀나 망해버렸다 블라인드 올리고 뛰어 내려야 되는건가 싶어서


환불까지 생각해봤는데 그래도 끝날 때 까지 끝난게 아니라고 (고딩 때 본 영화 씹 명언임) 계속 해 보기로 했음


(사실 블라인드 커튼 달면서 진짜 콘크리트에 드릴을 써본적도 처음이고,

 달면서 수평맞춘다고 수평계 없어서 자로 재고 밑길이 맞추고 표시하고 골머리 앓았음..)


그리고

 






이때가 색을 좀 조화시키려고 노력했던 때


휴대폰거치대는 너무 좋다길래 지름신 강림해서 사봤고..(진짜 사람 괴물만들더라 저거 물건임)


커버도 바꿔보고 구입도해보고 액자도 걸어보고 여러가지로 노력했던 것 같아.


(그래도 예전 그 미쳐버린 그레이 옐로우 퍼플 블루 파워레인저 조합에서 벗어난걸로도 다행 아닐까..?)


생각보다 점점 괜찮아 지는 것 같아서 마음에 들었음


하지만 커튼은 계속 이불인 채..





계속해서 커튼을 뭘로 바꿔야할까 종일 고민하던 때


룸갤에 커튼 색좀 추천해달라고 올렸던 게 아마 이 무렵 같은 사진이었 던 것 같아.


이 때 간추려놓은 커튼 사진들 색상 골라서 추천좀 해 달라고 했었는데


회색 = 그레이 계열 추천하길래 챠콜, 그레이 중 고민하다가 그레이를 주문 하게 됐음





요게 커튼 달았을 때 사진이야 , 무려 오늘 도착한 신선한 커튼이라고?!


전화도 해보고 색상도 물어봤지만 역시나 물건은 실물로 봐야하는 법.


나는 살짝 진 그레이나 좀 진한 ? 커피색 이길 바랬는데


음.. 뭐랄까 미스 매치인 듯 한 느낌이 들기도 하면서 괜찮은 것 같기도 하고..


어머니께서도 좀 진했으면 좋겠다고 하시기도 하고 해서 챠콜로 교환을 할까 이걸 쓸까 생각중이야


(아, 참고로 저거 액자 양면테이프로 붙이는건데 일반 평평한 벽이면 모르겠는데 폼블럭 같은곳이면 계속 떨어지니까 사지마..)


이 모습이 현재 거의 완성도에 가까운 모습이고 추가로..





밤에 컴퓨터로 작업을 하려니 불을 키고 하기는 애매하고 해서 스탠드 전구를 사봤어


생각보다 인테리어 효과도 있고 엄청 편할 것 같아서.


전구는 샤오미 전구로 색 1600만 컬러? 로 스마트폰 어플 연동해서 내가 원하는 색으로 바꿀 수 있고

밝기조절 및, 끄고 킴 알람 등 좋은 기능 많길래 저걸로 꼈고


커튼이랑 전구는 오늘와서 방금 설치하고 글 쓰는거라 사용은 오늘이 처음이네..!


여튼 이리하여

나한테는 이게 90%정도 완성 된 방이라고 생각 해


쓰다보니 되게 긴 글이 되었네 ..


아 참 혹시 궁금할지는 모르겠지만 견적은


책상은 본래있던 책상에 시트지 붙인거고, (책상 자체에 시트지 붙이는 것만해도 3만원도 안함..)


다 꾸미는데 20만원 정도 든 것 같아 컴퓨터만 뺴고 침대 가구 다 포함하면 많이 들어봐야 한 50~60? 60도 많이 쳐준거려나


흙수저라 최저가 비교하면서 쿠폰 딱딱 넣어가면서 산거라서.. 그리고 인테리어 기간은 많이 줘서 1~2달 가까이 걸린 것 같아.


상품 당 가격은 자세하게 잘 기억이 안나서 혹시라도 궁금하거나 물어보고 싶은 것 있으면 구매내역 봐서라도 자세하게 답변해줄게!


여기까지가 노베이스 흙수저의 현재까지의 방 꾸미는 과정이었고


긴 글 읽어줘서 너무 고맙다!


비록 누구에게 자랑할 정도의 인테리어는 아니지만


나같은 노베이스 그리고 돈이 많지 않은 사람도 인테리어를 쉽게 접해봤으면 좋겠고


조금씩 조금씩 천천히라도 자기가 만족할 만한 방을 만들어 봤으면 좋겠어!


곧 3시네 그럼 이만 자러 가볼게~


ROOM갤러들 항상 건강하고 행복하길 바래 !~




출처: ROOM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674

고정닉 180

134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이슈 [디시人터뷰] 유튜버 리나 '리나의 일상에 놀러오세요' 운영자 19.06.17 - -
14750 도스토예프스키 생가 및 박믈관 후기입니다 외 다수 (스압) [155] 술쟁(213.21) 18.08.17 40768 290
14749 티거2 2대 만들어 옴 [231] 읭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16 48479 340
14748 (실키닭) 실키 태어나쭁! [스압] [358] 조류성애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16 75714 523
14747 [초스압] 머구 엠붕이 연습생들 영접하러 서울 다녀왔다....jpg [526] ㅇㅇ(112.155) 18.08.15 65182 602
14746 강물에 빠진 강아지 구한 디시인 [1666] 오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14 333440 9034
14745 <유럽 여행기> 스위스 편 [스압] [10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14 41374 133
14744 나무젓가락으로 입시미술 피규어 만들어봄 [408] 흕훛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13 83167 1057
14743 삐삐스페셜 1부~3부(스압) [224] 앙꼬어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13 50192 429
14742 오랜만에 푸키먼 테라리움 만들어왓음 jpg [201] 후잉후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11 53247 405
14741 18년 6월 강원도 내린천 지류 수중 생태 관찰기 [233] 소리_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10 61635 571
14740 레드후뢰시 실제 의상을 들고 후뢰시맨 배우들을 만나러 일본으로 가다! [771] 징비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10 96578 2659
14739 스압)누구나 만들수있는 4만원 아케이드 조이스틱 [432] 볼트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09 69629 388
14738 조혜련의 태보다이어트 하는 만화 2.manhwa [495] 조만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09 127336 1458
14737 념글에 52kg 뺀 동생인데요, 다이어트 얼캐 했는지 자세히 적어볼게용 [1385] 메디리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08 215676 2223
14736 에어컨 터널 제작기.....jpg [388] 신드라고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08 96199 1244
14735 [스압] 새줍은 힘들어.. [454] 이설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07 85319 1425
14734 후지산 당일치기 등산 후기(完) [스압] [165] 밋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07 42029 263
14733 클레이로 나루토 만들어 봤어요! ㅎㅎ[ 스압] [397] 보아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06 58049 835
14732 부러진 나비 날개 수술기 [1354] 머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06 235596 6269
14731 헤어지고나서 그려봤어. [965] 플랑크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04 130238 1569
14730 지옥캠프 단편 도넛(스압) [457] 뀨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03 69595 471
14729 날도 더운데 남극빙수 한번 보고 가라 [544] 내연기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03 99664 1906
14728 런던까지 가서 닥터 후 배우들 영접하고 온게 자랑 [459] ㅇㅇ(211.188) 18.08.02 59644 669
14727 1/8 volks 캬라구민 이리야 츠바이폼 제작기. Fin (스압 주의) [566] resinbo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02 46186 608
14726 직관추) 해붕이 이니에스타 경기보고왔다...visselkobe [173] 대구fc(124.111) 18.08.01 35782 215
14725 거북이가 토끼를 따라잡는데 걸리는 시간 [982] 미풍이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01 114150 2075
14724 [스압] WA2000 탄피배출 쏘는토이 제작 [420] 판버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31 63134 502
14723 98% 완성된 책상스틱 ver2 .jpg [221] 닐닐팔(121.163) 18.07.31 64008 355
14722 자작 흙수저 사물인터넷 만든게 자랑 [428] (175.197) 18.07.30 85598 981
14721 스트리트파이터 단편 - 수라의 길 [456] TEDD(106.184) 18.07.30 62458 746
14720 조혜련의 태보다이어트 하는 만화.manhwa [495] 조만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28 219259 1283
14719 약스압) 꿀잼 '티모' 만든거 올려봐요 엉님들! ㅎㅎ [클레이] 외 [258] 보아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27 54323 238
14718 학대? 상처입은 개를 데려왔습니다. [스압] [818] ㅇㅇㅇ(220.78) 18.07.27 90679 1795
14717 일제때 책&지도 [430] 학담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26 74877 687
14716 시흥 농수로 탐어 [202] 크로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26 61342 325
14715 일주일간 바이크투어 [145] 판빙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25 43904 147
14714 [채집] 편의점 GO!! [365] IKIMASY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25 77255 690
14713 세상에서 제일 시력이 좋은 소녀 [418] 데레데레데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24 144236 590
14712 스톰브레이커 제작기 (데이터주의) [514] 후우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24 65973 231
14711 돌갤 악마의 거래 총정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648] TheContraVoid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23 141411 1595
14710 [단편] 강아지 나오는 만화 [334] 조만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23 75447 582
14709 내가 야간 편의점 일하면서 본 여러 손님들 만화 [381] BAE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21 146113 1193
14708 [스압] 쨉쨉이 날라갔다 [705] 줍줍(182.31) 18.07.20 91814 2934
14707 28일간 산티아고 순례 함.(1)~(5) 완 [스압] [133] 꼭지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20 32604 101
14706 (스압) 나무젓가락 구체관절인형 완성! [363/2] 흕훛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19 59168 352
14705 방금 쇼생크 탈출찍고 왔다.[장문/사진 용량 좀 있음] [547] 플레이트수련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19 104458 1081
14704 클레이로 만들어 소장중인 라이언들입니다! [301] 라이언조물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18 55206 577
14703 남극에서 전세계인한테 축전 받음 [318] 내연기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18 92634 844
14702 쇼타왕자와 기생출신궁녀 manhwa(스압?) [555] 칠리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17 198625 459
14701 유토로 저만의 울티마사우루스를 만들어보고 있습니다 ! [스압] [198] 이나로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17 32031 195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