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싱글벙글 양자역학을 한방에 정리해주는 교수님앱에서 작성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3.12.02 17:50:01
조회 50296 추천 658 댓글 697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76c65fd7052b219f530646340280b017d6df34b5d0249eaead043600f

양자역학은 설명들어도 모르겠노

싱글벙글 양자역학 알기쉽게 한방에 정리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986fa11d02831cece6b72dd02ce8c7323bb41a6848661bd38e0a441ccf7d70c783e8915459b107b5f2b36c74704a9cacb15f7603cb0564f95716af693fabc1c3de8

요즘 양자역학에 대한 글이 많은데 

간단하게 무슨 이야기인지 한방에 알아보자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986fa11d02831cece6b72dd02ce8c7323bb41a6848661bd38e0a441ccf7d70c783e8915459b107b5f2b36c74704a9cacb15f7603cb0087ac26576543e2573a4526d



쉽게 말해 양자역학은 원자를 다루는 학문임

원자는 화학적으로 쪼갤 수 없는 가장 작은 단위이자 세상 모든 물질의 기초가 되는 것인데 

원자를 100% 이해한다면 세상이 무엇으로 이뤄져 있는지 알기가 쉽겠지?

그러다보니 많은 과학자들이 원자를 많이 연구했다


그런데 연구하면 연구할수록 특이한 성질이 많이 발견되는 거임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986fa11d02831cece6b72dd02ce8c7323bb41a6848661bd38e0a441ccf7d70c783e8915459b107b5f2b5ba94f0ea2c6cc16f6633edf31cf337330ca5d6094c19f5822


중학교 과학시간에 아마 기억나겠지만

원자는 가운데 원자핵과 그 주위를 도는 전자로 이뤄져 있다고 배웠을 거다

이런 것들을 입자라고 부른다

입자는 기본적으로 뭐든 보고 만질 수 있고 

이를테면 야구공처럼 누군가에게 던져서 전달할 수 있으면 입자라고 한다


이 때 위에 모형을 보면 원자핵 주위를 여러 전자 입자들이 돌고 있잖아?

그러니까 세상 만물은 입자로 되어 있다고 생각해서 이런 말이 나왔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986fa11d02831cece6b72dd02ce8c7323bb41a6848661bd38e0a441ccf7d70c783e8915459b107b5f2b5ba94f0ea2c6cc16f6633edf319f3020659d0d6694c1854622



이 때 밥 먹고 할 일이 없던 과학자들은 어느 날 빛을 가지고 실험을 해본다

세상 만물이 입자라면 빛도 입자겠지?

그럼 빛을 저기 조그만 틈 두 개로 쏴보면 어떻게 될까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986fa11d02831cece6b72dd02ce8c7323bb41a6848661bd38e0a441ccf7d70c783e8915459b107b5f2b5ba94f0ea2c6cc16f6633edf3199362233c90d61c8c1854622


여러 입자들이 조그만 틈 사이로 지나가니까

틈 모양대로 줄이 그어질 거 아냐

이론상으로만 입자라고 생각했는데 실험으로 증명하면 노벨상 뚝딱이겠지?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986fa11d02831cece6b72dd02ce8c7323bb41a6848661bd38e0a441ccf7d70c783e8915459b107b5f2b5ba94f0ea2c6cc16f6633edf31cc322530995d65cec19f5822


꿈에 부푼 과학자들은 신나서 실험을 해 보는데


7fed817eb4826af051ee86e54383777d515e2a824067875f15ebb533363e5e240715


웬걸

저렇게 여러 줄이 그어지더라 그거야

몇 번 실험을 해봐도 결과는 같았다


??? : 그럼 빛은 입자가 아니란 말임? 아니 그것보다 왜 여러 줄이 나와?



24b0d766ad8371e864afd19528d5270393119d1bc343

그거는 사실 이유가 있었다

보고 만질 수 있는 건 입자라고 하는데 그 반대는 파동이라고 한다

소리는 보고 만질 수 없지만 분명 존재하니까 여러 사람에게 들리잖아?

소리가 대표적인 파동임


빛이 입자가 아니라 파동이란 생각은 사실 2500년 전 아리스토텔레스 때부터 물을 보고 '아마 빛도 같겠거니...' 생각할 정도로 유서깊은 생각이고




a65614aa1f06b3679234254958c12a3ae31061529cdd2003ef2f


실제로도 빛은 파동이 맞아서 

우리는 이렇게 가시광선 적외선 자외선 등등이 파장에 따라 나뉜다고 배우고 있다



74f3da36e2f206a26d81f6e24e83736a


아하! 빛은 파동이구나! 오케이! 


하고 신나하던 과학자들에게



0cb1d223f7c6078367b1c5a113d82a0215b4be0aae58c317ba33b39fdad7fb064fa740


이 할아버지가 등장한다



7de99d77a59a6aef20afd8b236ef203edd2213221f7d76


사실 금속판에다 빛을 쏘면 뭔가(전자)가 튀어나오는데

이건 파동이 아니라 입자만이 갖는 성질이라 그거임


빛이 파동이란 게 정설이었는데 아인슈타인이 '사실 빛은 입자임 ㅅㄱ'  하는 바람에 처음에는 난리가 났는데 

결국 검토 끝에 명명백백히 입자가 맞다는 게 밝혀져서


아인슈타인은 이 공로로 1921년 노벨 물리학상을 수상한다


7eee8071b3816ff53deee9e74e816a3771f9471bf2702a9cfd14e872cb


사실 인성 터진 걸로 유명한 아인슈타인이 '파동충새끼들ㅋㅋㅋㅋ노벨 물리학상이 좆으로 보이냐?' 하고 티배깅을 하는 일이 있었지만


학계는 이제 다른 국면에 접어든다


'이상하다 아까까지 빛은 파동이었고 분명 증명됐는데'

'이제는 빛이 입자란 것까지 증명됐네'

'근데 어떻게 입자이자 동시에 파동이냐? 야구공은 야구공이고 소리는 소리잖아'



24b0d121e0c176ac7eb8f68b12d21a1d28ad6dc2


사람들은 이 모순을 해결하기 위해 다시 비슷한 실험을 구성한다

말하자면 이번에는 빛 대신 명백한 입자인 전자를 쏴보기로 한 거임

그럼 당연히 왼쪽처럼 두 줄이 생기겠지? 



그렇지만 놀랍게도 오른쪽처럼 파동 무늬가 나타났다


이게 무슨 일인가 더 자세히 알아보려고 전자가 날아가는 모습을 사진으로 찍었더니

이번에는 왼쪽의 입자 무늬가 나타났다


말인즉 전자는 관측되기 전에는 파동이었는데, 관측된 다음에는 입자였다는 미친 소리가 된 거임


눈 감고 사람한테 소리를 질렀는데 눈 뜨니까 야구공으로 바뀌었다는 말을 누가 믿을 수 있을까?



a65614aa1f06b3679234254958db343a2c50ae84a41f94f11e81


이건 일단 빛과 전자의 성질에서 기인함

우리가 뭔가를 관측한다고 하는 건 어느 물건에 부딪쳐 반사된 빛을 보는 거다

그런데 전자란 너무너무 작기 때문에 빛을 날려보내 사진을 찍는다는 건 말하자면 전자가 빛에 치여 교통사고를 당하는 셈이고

우리는 교통사고를 당해 빙글빙글 날아가는 전자를 보는 셈이다


즉 관측한다는 것 자체가 엄청나게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원래 파동이었던 전자는 관측과 동시에 입자로 변한다는 말이다


아직도 이게 무슨 개소린가 싶으면 이해가 안 가는 게 정상인데


28b4de35f1d731a83ff283ed46c9706b0a3a635f08013374e58e00bedc60ddfe


'병신새끼들아 입자는 입자고 파동은 파동이지 어떻게 변하냐? 내가 정리한거 안읽음?'


아인슈타인도 똑같은 반응을 하고 화를 냈다

자기가 열심히 입자라고 주장했는데 웬 족보도 없는 놈들이 사실 둘 다 맞다는 이상한 소릴 하니까.


03b4d52af6ed1aa966ad98bf06d6040382b32e1f6367dfdbf0

다만 이 때 목소리를 크게 낸 건 닐스 보어라는 사람인데


이 사람은 원자 모형에 있어서 저놈의 양자론을 도입한다

전자는 단순히 원자핵 주위를 입자가 도는 게 아니라

불연속적인 스펙트럼(=파동)이 존재하고 이걸 관측하는 순간에 위치가 확정된다는 주장을 하는데


이게 또 실험 결과 맞는 걸로 밝혀져서 1922년 노벨 물리학상을 수상한다


이 양자역학이란 이론의 핵심

그러니까 '원래는 파동인데 관측하는 순간 입자로 밝혀진다'는 말에 대해 대논쟁이 벌어지기 시작하는데


아인슈타인을 필두로 한 사람들이 '무슨 상식적으로 말이 되는 소리를 해야지' 하고 부정하고

닐스 보어를 앞세운 양자역학 사람들이 실험 결과를 들고 와서 '이거 안보임? 눈 삐꾸임?' 하고 반박하는 식으로 전개된다


이 때 나온 문답이 있는데


1e8ef919b78269ff3eec86e247897669709c183421ddecba03ac04a5dfbbbe04b342904173


아인슈타인이 '어떻게 물질이 확률적으로 존재할 수 있나? 신은 주사위 놀이를 하지 않는다.'고 말하자



19bbe61ec9fe21b44fe6ff8f3ce12133b84787b21be4f0d19aef17f441e0cdac6e0df1312f806da89f93a95d791bef965c9b0be177a9657c86db8873255bc72c7534af93e891616f1929e4b71af735678d897dac3c1089896011553aa38c6b099fbbf55c568ccd


보어가 '아인슈타인 씨, 신에게 이래라 저래라 하지 마시오.' 하고 대답한 일이 유명하다



a65614aa1f06b36792342549569975740c0df0952a29b745b249445b3b56c09b

두 학파에는 두 사람뿐 아니라 수많은 사람이 있고

이 문답은 보어의 제자 하이젠베르크가 나타나며 일단락되는데


그가 내세운 불확정성 원리란 입자의 정확한 위치란 건 존재할 수 없고 사실 원래 파동인데

우리가 관측하는 순간 파동이 붕괴되어서 특정한 값(입자)으로 관측될 뿐이란 정리다


좀 쉽게 말하면 세상 만물은 '관측해야만' 존재하고 그 위치는 확률에 기반한다는 말이라


이 얼척없는 말을 들은 아인슈타인은 '그럼 달이 눈에 보이지 않으면 달은 없고 눈으로 봐야만 달이 있냐?' 라는 유명한 말로 비판했고

하이젠베르크는 '네 맞는데요' 하고 대답했지만 스승인 보어에게까지 그게 말이 되냐고 한 차례 쿠사리를 먹었다

양자역학자들도 실험 결과를 보고 확신하는 거지 직관으로는 헷갈린다는 얘기임


다만 몇 년 지나니까 역시나 실제로 실험결과가 그렇게 나온 덕분에 맞는 걸로 밝혀졌고 


하이젠베르크는 이 공로로 1932년 노벨 물리학상을 수상한다


24ec8570bc8660f43eef82ec58c12a3a1a320319cfe08b9b6f5795ac


그렇지만 맞거나 말거나 달은 그냥 있는거지 솔직히 말도 안 되는 소리인건 틀리지 않아서

여전히 불만을 갖는 사람들은 많았고

아인슈타인은 '이거는 틀린 이론이고 아마 뭔가 숨은 변수가 있는데 우리가 모를 뿐인 것' 이라는 정신승리, 아니 이른바 숨은 변수 이론을 주장하게 된다


208ff510dad60bf76b8cf0b70780062d7eaa9fd1f04ea645d9810a2abbbe3e18d8712392226445f9f712808d468962f6fb81d811fe68e4af7c684707e4b70e7bb0a377a6f82c357375577a074dafa6f1a01c3f81f4613717ede91f9f11477c62a241486e9f878c


이 때 양자역학에 불만을 갖던 사람들 중에 그 유명한 에르빈 슈뢰딩거가 있는데

슈뢰딩거는 '좋아. 그놈의 확률적 존재라는 게 맞다고 치자. 

근데 그럼 상자 속의 고양이도 50% 확률로 살아있다는 거냐?' 하고 비꼬는 사고실험을 제안했는데


양자역학적 측면에서는 놀랍게도 그게 그냥 맞는 말이자 아주 정확한 설명이었기 때문에


즉, 만물은 관측(=빛이 부딫침)하기 전에는 확률적으로만 존재하고 관측함으로서 위치가 특정되기 때문에


나아가 단순히 빛뿐 아니라 모든 물체는 파동이며 관측하는 순간 입자가 되기 때문에


지금은 양자역학에서 애용하는 설명이 되었다 

비꼬려고 한 실험이 유명해지는 바람에 슈뢰딩거는 허탈해했지만

그러거나 말거나 파동역학에 대한 기여로 슈뢰딩거는 1933년 노벨 물리학상을 수상한다


2cef8722b78607f13ce9d7b340d7223edbd62482e496888aaf10c329c509136c936f410092d71b9738a5d4e25691c09d81bab160d54ea07b5b6d12


다만 고양이 사고실험이 나온 건 

아인슈타인과 보어의 대논쟁이 있던 1935년임 


대논쟁의 결론은 당대 물리학자들이 여러 차례 씨름할 때마다 아무래도 보어가 맞는 것 같다는 잠정적 결론이 내려졌고

정말정말 맞다고 증명되는 건 십수 년에서 수십 년후다 


20bcc834e0c13ca368bec3b9029f2e2db9d80a434ee55190bfe6822e



그래서, 양자역학이란 한 줄로 요약하면 

빛, 더 넘어서 모든 물질은 사실 알고 보면 파동이고 관측하기 때문에 입자라는 점에 대한 학문이다는 이야기이다







로 끝나면 좋았을 텐데


슈뢰딩거가 상을 받은 1935년에서 눈치챌 수 있었겠지만



0bb1d121dadd3e997ab7d38a38e2001c94bd146dc5bce0015bbd959e11e30d855a7191f3f86347d00209e815a60c676ddc


이 논쟁을 이상한 방법으로 끝내는 사람들이 등장한다



1990c531d3e62f8237bee3914f860c13807ac116fc98fc6889f25dd6c3fd8bc08e41359c16de0c3f14aedd25e7d36597a72cf42a4d9df0a8f6a0d9f0e2c0933e3e3768f6a82a8a7cdec011321ff464aa60f79ef4b61e7656918bec4365858801e01812bd5cfc

자칭 예술가지만 미대는 못 붙고 평균학점 2점대라 물리학 지식도 없는 한 정치인이


'엥? 양자역학?ㅠㅜ그거 유대인?이나 하는 학문 아냐? 어떡게 파동이 물질일 수 있어 퓨ㅠㅠㅠㅠㅠ'  하며


양자역학은 유대인의 사이비 과학이다! 하는 말을 내걸고 물리학자들을 싹 다 학계에서 몰아내거나 퇴출하거나 잡아들이기 시작한다




이건 뭐 어처구니없겠지만 사실 뭐 틀린 말은 아닌데



a65614aa1f06b3679234254958db343a2c50ae84a41f98f11783

아인슈타인(불륜 7회, 사촌 근친충, 사생아)은 유대인



29af9d28ecd734b523bdd9bd049c34352e264242eabffe2c908e46f65deff8fac7f67ce7ff31eaacac2ed4308d652cc5f06b1df605003a25e66e3a5f6a6522e73ff6ab10a4c8d1124dbd9172510d76fd1cfb05168fb5cad37901e3c69032f976d2dfa2240af09b75bb38622114b230817172d92d033e4185ed97c1fd2409cb4d70b5590f4235c89e33e6088d353d6b1accafcaa33e291458a9669c1d4fc3982f2a70e07e5bf8a64f9ac074eb5e1ddfe43bc2351be1cf6ed738b574a4287ad3f5fe4737a26e4ea4920ede6c3bf9df842f2773


닐스 보어(서부영화 덕후)도 유대인



7fbada27eec021e864afd19528d52703dcdb21748724


슈뢰딩거(비서와 불륜, 동료와 와이프 불륜, 조수 와이프 불륜, 조수 협박, 세집살림, 낙태, 미성년자 성추행, 유부녀 탁란, 사생아 최소 2명) 도 유대인


이었으니



24b0d121e0c176ac7eb8f68b12d21a1d2ba46bcb



이때다 하고 신난 친나치 과학자 및 나치당원들은 당시 친위대 기관지 흑군단Das Schwarze Korps에 기고해


"이것 봐라! 역시 상대성이론과 양자역학은 비도덕적이다! 유대인들의 엉터리 과학이다!

물질이 사실 에너지라느니 입자는 사실 파동이니 하는 헛소리나 하면서 사람들의 혼을 빼놓는 게 바로 유대인의 특징이다! 

이런 것들이 독일 학계에 빌붙는 게 문제다! 이런 유대인들만 없었어도 노벨상이 2배로 더 나왔을 거다!"


하고 열을 올렸고


74e48270b0f66c843b9af2913584751f7150d82e2dfc6b513f05bcd57792cc40b3

하이젠베르크는 독일인이었던 관계로 과학자들 탄압에 크게 맞서는데 


우리 동료들 사생활...이 좀 그렇긴 하지만 

멀쩡한 과학자를 잡아넣는게 말이나 되냐!  

나는 100% 독일인이고 사생활 이슈도 없는데!


하는 반박에 대해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986fa11d02831cece6b72dd02ce8c7323bb41a6848661bd38e0a441ccf7d70c783e8915459b107b5f2b5ba94f0ea2c6cc16f6633edf31ce337736c80e629bc19f5822


그건 니가 백인 유대인이라서 그래! 


이라는 기사가 올라오는 걸로 정점을 이룬다



이렇게 된 건 1935년 뉘른베르크 법이 통과되어

대학교 교수, 교사, 공무원 등 모든 공직에서 유대인 추방운동이 한참이었고 유대인 상점에 대한 불매운동을 벌이며 유대인이 쓴 책들도 불태웠는데

여기에 유대인의 학문이라던 이론물리학 책들도 한참 불태워지는 시점이었기 때문이다


이에 분서를 넘어 갱유당할 위기에 처할 정도로 온갖 조리돌림을 당한 하이젠베르크는 결국 펜대를 꺾고


'이론물리학도 나름 중요하며 나는 어디까지나 비정치적인 그냥 학자이고 유대인의 연구라도 독일인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는 편지를 보내려 하지만


0fa8de22e0c139b46db7dfa329f32d316a3d2f5af3af216b66d5973478631f7557b9a81628f9a377a9ec105ab7157a9147d216fec8e65b2a711bf03bf9


때는 이미 늦어 하인리히 힘러가 이끄는 친위대원들이

하이젠베르크를 잡아다 베를린 대공분실에 처넣고 만다


다만 운 좋게도 하이젠베르크의 외할아버지와 힘러의 외할아버지가 바이에른 등산회에서 서로 아는 사이였던 관계로

하이젠베르크의 어머니와 힘러의 어머니는 절친한 관계였는데

이 둘을 통해 편지가 전달되었고


더욱 운좋게도 하필 대공분실 조사관으로 들어온 사람이

하이젠베르크의 박사논문 심사를 맡은 요하네스 유일프스라는 교수였던 터라


운 좋게 하이젠베르크는 적당히 두들겨맞는 선에서 풀려나고

대신 나치의 핵물리학 연구소에 취직해 핵폭탄을 만드는 연구를 하게 된다



1ab6e01ce9fe32a03eb883bc29de702f71434a711cd7cfc34ef5d88bc2c0433877b82b2481b9efbff50334a745a68aec14eec45d687e80d88d86a3c7567cedc6e253c4dfa3dfa553597565756a5d19dafa0d8a0baf5855b0d69bfca9ec5e24cd6fec57d3dede


그러니까 입자와 파동에 대한 학문인 양자역학 이야기는

살고 싶으면 등산회에 잘 나가는 할아버지를 두라는 엉망진창인 교훈으로 이야기가 끝나는 것 같지만


그것보다 더 중요한 건 그게 아니라


비록 직관과 다르더라도 학문적 증거가 있다면 믿는 게 학자로서의 자세라는 말이 더욱 어울리지 않나 싶다


정작 여기에는 양자역학의 증거가 된 많은 실험들을 (당연히 존나 노잼이기 때문에) 분량상 직접적으로는 소개하지 않았지만

양자역학은 실생활의 여러 분야에서도 널리 쓰이는 만큼 확연한 과학이 맞기 때문에

그 점은 부디 애교로 보아주었으면 한다 



7eece003d5f76aeb7daac6b004fb31306b6441f3f1ebd7d31a2214b6a144396738


읽어줘서 고맙다!















출처: 싱글벙글 지구촌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658

고정닉 177

105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의외로 손이 많이 갈 것 같은 빈틈 많은 스타는? 운영자 24/03/04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652/2] 운영자 21.11.18 4022494 392
212492 [싱갤] 싱글벙글 자위대의하루 [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45 1187 6
212491 [무갤] 유례 없는 출산율....처음보는수치 [136] 탑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40 2624 56
212489 [야갤] 눈이 오면 어김 없이 뿌리는데…부작용이 이 정도였어? [73] 토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5 1672 8
212488 [S갤] CJ와 3년간 총 1,350억 원 계약 체결 [37] ㅇㅇ(106.101) 11:30 2242 9
212486 [싱갤] 95년생 순경이 경찰 그만둔 이유.jpg [191] ㅇㅇ(121.161) 11:25 6941 43
212485 [미갤] 슈카) 비트코인으로 대박난 엘살바도르 대통령의 노빠꾸 행보 [144] ㅇㅇ(146.70) 11:20 5289 94
212484 [일갤] 240124~26 먹고 마시는 고베 산노미야 식도락 보고서(초스압) [22] Reis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5 1229 13
212482 [싱갤] 싱글벙글 민족의 정기를 끊기 위한 일제의 쇠말뚝 [427] ㅇㅇ(27.119) 11:10 11691 184
212481 [야갤] 블룸버그에서 정리한 중국 부동산 폭락.jpg [27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5 19957 358
212478 [프갤] 오늘 WWE 직관하고 온 후기 [87] Ra.Ch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55 5917 80
212477 [싱갤] 훌쩍훌쩍 새학기기념 대학교 자발적 아싸된 썰.ssul [123] Se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50 8415 72
212476 [상갤] 의외로 할리우드 급 비주얼의 역대급 한국영화.jpg [160] ㅇㅇ(223.62) 10:45 11103 190
212474 [야갤] 일본 남성 육아휴직 대책…"100인 이상 기업 목표치 공개" [117] 토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40 4904 35
212473 [싱갤] 싱글벙글 육식주의자 [8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5 8867 142
212472 [로갤] 짭퉁CD게임인데 애착이 갔던 '보보와 친구들' [44] ㅇㅇ(119.67) 10:30 4951 34
212470 [야갤]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하차통보 받았다 [562] ㅇㅇ(58.140) 10:25 13751 164
212469 [해갤] 오늘자 맨체스터 더비 주요장면.....gif [96] 메호대전종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14539 281
212468 [의갤] 대석열 진짜로 7000명 정지시킴ㅋㅋㅋㅋㅋㅋ [1259] ㅇㅇ(223.38) 10:15 25060 657
212466 [싱갤] 훌쩍훌쩍 지잡대 출신이 교수 도전하는 만화 [297] 마유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0 26618 233
212464 [싱갤] 싱글벙글 모닝지구촌 0304 [79] 모닝지구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0 8417 49
212462 [야갤] 대파 한 단 4,500원...JPG [777] 포흐아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50 18228 245
212460 [대갤] 황당) 한국에서 간첩을 간첩죄로 처벌할 수 없다? [145] ㅇㅇ(115.138) 09:40 8998 235
212459 [디갤] 일본 도쿄 풍경도시 [47] 레드불(124.51) 09:30 4766 35
212457 [싱갤] 오싹오싹 사라진 911테러 영상 [141] 정직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34860 122
212455 [타갤] 제우스와 헤라의 이야기를 담은 만화는 이게 인상깊었음 [83] 으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7323 57
212454 [레갤] 올드레고들 복원및 리뷰 -3- (옥탄) [34] 펩시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1 3400 26
212451 [게갤] 게임정보 93년 2월 집중기획 - 닌텐도 패미콤 신드롬과 뉴 미디어 전략 [29] 한국게임잡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50 3090 18
212449 [닌갤] 오키나와 포켓몬 투어 -4- [25] 어나니머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40 4055 24
212447 [싱갤] 싱글벙글 돌울타리 (멧돼지, 고라니 차단용) [220] 전성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0 18978 150
212443 [일갤] 17박 18일 JR 패스 여행 - 4일차 ① (철도 박물관) [10] 카가야키501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0 2255 12
212441 [디갤] 포항항 [50] 장비그래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0 6285 26
212439 [싱갤] 싱글벙글 늑대에게는 없고 개에게만 있는 얼굴 근육 [200]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51 27662 196
212437 [위갤] 아일라를 여행하는 위붕이를 위한 안내서 - 1일차 [61] 헤르메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40 3399 33
212435 [싱갤] 싱글벙글 인천에서 피해야 되는 동네들 [494] ㅇㅇ(221.143) 07:30 24939 221
212433 [장갤] 다시보는 무협명작) 천하제일 백합 만화.man [74] 무명소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10616 202
212431 [닌갤] 장문)포켓몬 카드 포켓, 28년간 진화의 발자취 [61] 키리야아오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10789 105
212429 [싱갤] 싱글벙글 어느 스시남의 의지 [300] ㅇㅇ(221.143) 07:00 42110 283
212427 [박갤] 한국에 가본 일본사람들이 휴지를 보고 놀라는 이유 [37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0 44528 61
212426 [나갤] 이런게 진짜 남자들이 꿈꿔온 결혼생활아니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772] ㅇㅇ(59.27) 01:40 62935 918
212419 [기갤] 그 스님 몰락의 시작점 [586] ㅇㅇ(221.139) 01:00 38707 452
212417 [싱갤] 싱글벙글 포르쉐 타시는 70대 할매.jpg [275]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0 38341 182
212416 [카연] 삭재업) 악마가 밥하는 만화 2 [35] 김다리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0 12738 62
212412 [싱갤] 싱글벙글 소년교도소 [49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0 38393 407
212409 [원갤] 안물안궁)리월과 교영마을의 차문화 이야기(추하게재업) [77] 리을X3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2 12461 84
212406 [야갤] 음식 하나 개발해서 위인전까지 있는 사람.. [276] 맛있는고등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1 45740 445
212402 [주갤] 국제결혼시장에 나온 2005년생 ( 시청자평가점수 만점 ) [676] 쪼여주는형아(14.53) 03.03 37389 354
212401 [싱갤] 안싱글벙글 의외로 요즘 재평가 받고있는 사건 [26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3 39258 121
212397 [로갤] 스압) 은하공주 디지캐럿 (2005-2006) [9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3 9992 57
212396 [나갤] TV에 나온 동안 여성 대참사.jpg [347] ㅇㅇ(211.235) 03.03 47447 34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