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QR코드, 공식 앱 사용해도 피싱 주의해야"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6.24 22:52:57
조회 2517 추천 5 댓글 8
[IT동아 정연호 기자] 코로나19 팬데믹 이후로 크게 유행한 것 중 하나가 QR코드다. 국내에선 정부가 빠른 역학조사를 위해 QR코드를 기반으로 한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을 도입하면서, QR코드를 쓰는 사람들도 급속도로 늘었다.


출처=질병관리청



QR코드는 ‘Quick Response(빠른 응답)’의 약자로, 1994년 일본의 덴소사 (Denso)가 개발한 2차원 바코드다. 기존의 바코드가 가로 배열에 최대 20여 자 숫자 정보만 넣는 1차원적 구성이라면, QR코드는 가로 세로를 활용해 기존 바코드 보다 수십~수백 배는 더 많은 정보를 기록할 수 있는 2차원적 구성이다. 특정 상품명이나 제조사 정보만 기록할 수 있던 기존 1차원 바코드의 정보량 제한을 해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QR코드에는 긴 문장의 인터넷 주소(URL)나 사진 및 동영상 정보, 지도 정보, 명함 정보 등을 모두 담을 수 있다.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 등의 QR코드 인식 앱으로 QR코드를 스캔해 특정 사이트에 접속하거나, 전자출입명부 방식처럼 자신의 개인 정보를 입력할 수 있고, 쇼핑과 결제 과정에서 QR코드를 인식하면 주문과 결제도 한 번에 끝낼 수 있다. 최근엔 서울의 공유 자전거도 QR코드로 대여하고 반납할 수 있게 됐다.

시장조사 업체 주니퍼 리서치는 QR 코드 결제가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으며, QR코드 결제 유저가 2020년 15억 명에서 2025년 22억 명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코로나19 대유행 이후로 세계 각국의 정부는 비접촉식 결제를 적극적으로 장려했고, QR코드 등의 비접촉식 결제는 편하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빠르게 받아들이는 추세다.

한국핀테크산업협회의 ‘세계 전역에서 확산하는 QR 코드 결제’에 따르면, QR결제는 중국을 포함한 많은 경제권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인도는 국민의 40%가량이 QR코드 솔루션을 지원하는 통합결제 인터페이스(Unified Payment Interface, UPI)와 ‘바라트QR(Bharat QR) 코드’ 결제 방식을 사용할 정도로 QR 코드 결제의 주요 활용 국가다. 싱가포르는 2018년 9월 표준 QR 코드 인프라스트럭처를 선보이며 높은 수준의 활용을 이끌고 있다. ‘싱가포르 QR 코드(SGQR)’는 16만 곳 이상의 가맹점에서 채택했다.

미국에선 소매 시장에서 QR코드 결제가 증가하고 있다. 2015년에 출시된 월마트 페이(Walmart Pay)는 월 이용자 수가 2200만 명을 상회한다. 영국에선 QR코드가 주문 및 결제 프로세스와 결합해 소비자 경험을 높이고 있다. 체인 레스토랑인 와가마마(Wagamama)가 2018년 마스터카드와 협력해 내놓은 ‘Qkr!플랫폼(Qrk!Platform)’은 코로나19의 대유행 동안 소매점이 다시 문을 열기 시작한 2020년부터 큰 성공을 거두었다.

보고서는 “QR 코드 결제를 이용한 전 세계의 지출 금액은 2022년 2조 4,000억 달러(약 3,094조 원)에서 25% 성장해 2025년에는 3조 달러(약 3,867조 원)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주된 성장 배경은 개발도상국에서의 금융포용 향상과 선진국에서의 기존 결제 방법에 대한 대안으로 관심이 증가하는 것을 꼽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출처=금융감독원



다만, QR코드는 누구나 자유롭게 제작하고 사용할 수 있는 만큼 위험 요소도 잠재한 기술이다. QR코드는 컴퓨터/인터넷 악성코드나 유해 웹사이트 주소 등도 전파할 수 있다. 육안으로는 정상적인 QR코드인지 판단할 수 없기 때문에, 검증된 기업이나 기관에서 제공하는 QR코드가 아니라면 피하는 것이 좋다. 실제로 이용자에게 정상적인 홈페이지라고 속인 다음 그들이 중요한 개인 정보를 입력하도록 해 정보를 탈취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QR코드를 스캔하면 무료 쿠폰을 주겠다면서 미끼를 던져 악성코드를 설치하게 만드는 경우도 있다.

강남대학교의 양형규 교수는 ‘QR 코드의 보안 취약점과 대응 방안 연구’에서 “오프라인 인쇄 매체는 물론이고 온라인 사이트에서도 QR 코드를 이용하고 있는데, 이러한 QR 코드가 해킹 등으로 인해 다른 QR 코드로 변조될 경우 변조 여부를 쉽게 확인할 수 없다. 피싱 메일의 경우처럼 전혀 다른 사이트로 연결됨에도 불구하고 이를 파악하기 쉽지 않은 문제가 있다. 오프라인 출력물인 경우 변조된 QR 코드를 덧붙이기만 하면 되기 때문에 더욱더 손쉽게 공격의 대상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피해 사례를 보면 정상적인 앱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QR코드로 피싱을 당한 피해자도 있다. 피해자는 스마트뱅킹으로 자금을 이체하던 중 추가인증 QR코드의 지시대로 앱을 설치했지만, 보안카드를 비추라는 요구를 받고 금융사고를 의심해 행동을 멈췄다. 하지만, 통신사에 확인해보니 게임머니 등으로 소액결제가 처리됐단 걸 알게 됐다. 스마트폰을 악성코드로 감염시켜 사용자가 정상 금융 사이트에 접속하더라도 가짜 금융사이트에 연결되게 하고, 가짜 금융사이트에서 추가인증이 필요한 것처럼 QR코드를 보여주며 악성 앱을 설치하도록 유도한 것이다.

전문가들은 QR코드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해선 어디서 보냈는지 출처가 확실하지 않은 QR코드는 스캔하지 않는 것이 좋으며, 공식 앱마켓에서도 위험한 앱이 유포될 수 있기 때문에 앱을 다운 받기 전 사용자 리뷰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보안기업 안랩은 “악성 앱은 문자 메시지에 포함된 URL, QR코드, SNS, 사설 앱 마켓 등을 통해 정상 앱을 사칭해 유포된다. 따라서 사용자는 공식 마켓 외에 출처가 불분명한 곳에서 다운로드받지 않도록 주의하고, (스마트폰 앱 다운로드 설정에서) ‘알 수 없는 출처(소스)’의 허용 금지로 설정해야 한다. 공식 마켓에서도 악성 앱이 유포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다운로드 전에는 평판 정보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또한, 모바일 전용 보안 앱이나 스미싱 탐지 앱을 설치하고 최신 버전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권했다.

보안기업 이스트시큐리티는 “공공장소나 보안성이 검증되지 않는 공간 및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QR코드는 신중하게 확인한 뒤 스캔하고, 이메일의 경우엔 대부분 QR코드 인증을 요구하지 않기 때문에 이메일로 전달된 QR코드는 가급적 접속하지 말아야 한다. QR코드 피싱으로 개인정보가 노출됐다면 동일한 비밀번호를 사용하지 않는 게 좋다. 자주 이용하는 사이트마다 비밀번호를 다르게 설정할 것”을 권했다

글 / IT동아 정연호 (hoho@itdonga.com)

사용자 중심의 IT 저널 - IT동아 (it.donga.com)



▶ 구글·애플 해킹 피해 막으려 ‘해묵은 앱’ 정리한다▶ [주간투자동향] 버킷플레이스, 2,300억 원 규모의 신규 투자 유치▶ 금융보안원 “데이터 주권 확보의 핵심은 보안…안전한 마이데이터 사업 정착 돕겠다”



추천 비추천

5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팬 서비스 가장 잘해주는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2/08/08 - -
공지 [디시인사이드] 웹 UI 디자이너 모집 운영자 22/08/10 - -
1598 [리뷰] 24형과 27형 모니터의 근본적 차이는? 카멜 CM2410V·CM2710V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0 2 0
1597 기록적 폭우에 피해 속출...금융·자동차 지원 범위와 항목은?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1 1 0
1596 스틸시리즈, 신제품 동력 삼아 한국 시장 공략 박차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55 11 0
1595 [스케일업] 메르세데스-벤츠·모픽 “평면 디스플레이에 3D 공간을 구현합니다”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3 194 0
1594 대출비교 서비스 시장, 주인공은 빅테크가 아니다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3 20 0
1593 [박진성의 블록체인 바로알기] 3. NFT가 중요한 미래 트렌드인 이유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9 18 0
1592 ‘약 자판기 시대’ 열릴까…과기정통부 실증 특례 부여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9 35 0
1591 먹구름 낀 3분기 PC 시장··· 차세대 제품으로 돌파구 찾는 '빅테크' [6]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9 951 1
1590 [IT애정남] 흉악범죄자에게 단 댓글, 모욕죄로 처벌받기도 하나요? [27]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9 2234 4
1589 ‘외계+인’ 빚어낸 덱스터 제갈승 이사…“영화·드라마 제작? 이제 VFX 없이는 불가능”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9 68 0
1588 갤럭시 Z 플립3 재고정리 2만원? 알고 보면 ‘함정’ [16]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8 4114 17
1587 애플 사용자도 드디어...스마트 워치로 ‘간편결제’ 써보니 [7]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8 1863 0
1586 바빠서 기사 읽을 시간도 없다면? 알짜배기 정보만 모은 '뉴스레터' 활용해보자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8 62 0
1585 디지털 헬스케어, 스마트 기기 이어 모빌리티와 입맞춤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8 39 0
1584 [김 소장의 ‘핏(FIT)’] 첫 중간요금제 등장, 데이터 사용량은 24GB라고? [2]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8 1160 0
1583 [주간투자동향] 마크비전, 260억 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 유치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8 38 0
1582 [IT애정남] PC를 꺼도 게이밍 키보드의 LED가 계속 빛나는데 어쩌죠? [24]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6 4850 13
1581 [농업이 IT(잇)다] 맛있고 몸에도 좋은 치킨 있다?…대체육 제조 기업 ‘위미트’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5 134 1
1580 스코넥 "몰입감 높은 가상현실(VR) 훈련, 위기 대응 능력을 강화할 수 있다"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5 80 0
1579 [리뷰] LG 울트라PC 엣지로 살펴본 'AMD 라이젠 5 5625U'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5 111 0
1578 [스타트업人] 협업 툴 플로우의 고객 경험엔 특별한 점이 있다, 마드라스체크 CX본부 이야기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5 61 0
1577 [혁신스타트업 in 홍릉] 피플스헬스 “문진 데이터 플랫폼 ‘아는의사’로 선진 의술 개막”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5 53 0
1576 '앱으로 한푼이라도 더 모아 재테크한다'... 짠테크 체험해보니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102 0
1575 [리뷰] 75mm가 주는 오묘한 공간감, 삼양옵틱스 AF 75mm F1.8 FE [5]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3065 2
1574 [박진성의 블록체인 바로알기] 2. 블록체인의 데이터 '검증'이 중요한 이유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75 0
1573 한국오라클 나정옥 부사장 “DB의 오라클 넘어 ‘클라우드의 오라클’로 자리잡을 것”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101 0
1572 [홍기훈의 ESG 금융] RE100을 알아보자 (4) RE100은 언제까지 달성해야 할까?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61 0
1571 [리뷰] 하이파이 DNA 담은 신세대 올인원 오디오, JBL L75ms [1]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3 155 0
1570 내 손안에 신분증…’모바일 운전면허증’ 발급 현장 가보니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3 99 0
1569 [모빌리티 인사이트] 일상에서 여행까지, 페달 대신 전기로 가는 자전거 시대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3 63 0
1568 웹툰 불공정거래 막는 '표준계약서'... "현실에선 불공정 여부 파악도 어렵고 사용도 못해" [2]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3 1705 1
1567 [앱으리띵] 소문난 맛집, 편하게 예약하고 싶다면? 캐치테이블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3 60 0
1566 [리뷰] 인공지능 품은 짐벌 웹 캠 '인스타360 링크' [2]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3 1708 2
1565 [뉴스줌인] 커세어에서 새로 출시한 튜닝용 DDR5 메모리, XMP 3.0 기능을 탑재했다는데?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2 95 0
1564 PC, 가전, 스마트 기기 가격 줄줄이 인상…원자재 부족·물가 상승 직격 [6]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2 2589 6
1563 [IT애정남] 채널 전환 시 뜨는 TV 전환 광고, 없앨 수 있나요?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2 86 1
1562 [IT강의실] 스마트폰 고화소 카메라, 무엇이 좋고 무엇이 나쁠까?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2 102 0
1561 케이팝팩토리, "AI 기반 보컬 평가로 전 세계 케이팝 팬덤 모을 것" [8]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2 1715 1
1560 [리뷰] 75인치 TV도 전동으로 높낮이 조절, 카멜마운트 ESB75 TV [3]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1 2149 1
1559 [IT애정남] VR 헤드셋, 어떤 걸로 고를까? [1]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1 1793 4
1558 일반·친환경 농가 ‘온라인 유통 개척 도우미’ 나온다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1 65 0
1557 [주간투자동향] 토스뱅크, 1,00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 결의 [9]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1 2085 0
1556 [서평] 스타트업 창업/운영에 가장 궁금한 질문 30개, '초기 스타트업을 위한 비즈니스 모델 30문 30답'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1 78 1
1555 수원대 글로벌창업대학원 “실전 교육으로 창업 성공을 이끌 인재 배출”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1 70 0
1554 헤나스 “IoT 더하니 가구도, 매장도 똑똑해졌다” [1]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3046 1
1553 HDR10+와 돌비 비전, 어느 게 더 활용도 높을까? [10]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3604 3
1552 기승부리는 불법주차에 "IT·초소형전기차 등 활용한 단속 방안 마련해야"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105 0
1551 [NFT산업현장] 6. 멤버십이 된 NFT... '어떤 커뮤니티에 들어가는게 좋지?'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102 0
1550 [김 소장의 ‘핏(FIT)’] 틱톡 열풍의 명과 암, 틱톡은 미디어일까?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92 0
1549 파리 날리던 동네 빵집, ‘SNS 핫플’된 비결은? 틱톡 마케팅에 있었다 [8]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1136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