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오늘자 국힘 낙선자 총회 어록앱에서 작성

정치마갤용계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4.19 18:10:02
조회 24754 추천 205 댓글 441

- 관련게시물 : 진중권 "대통령, 정치적 자산인 '공정' 이 무너져 총선 참패"



- 관련게시물 : 안철수"총선패배는 한동훈 아닌 대통령탓"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04583d2d0c9b3b6c2c41446088c8b76d25d650f2d4bbfba8798f340e4567804d1f2cdf4f0d8601328


22대 총선을 치른 지 9일이 지난 19일 국회 본청 246호에선 국민의힘 원외조직위원장 간담회가 열렸다. 총선에서 떨어진 120여명이 참석했다. 당 개선방향을 듣기 위해 윤재옥 원내대표 겸 당 대표 권한대행이 마련한 자리였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36명이 연이어 발언했고, 듣는 이들도 웃음기 없는 얼굴에 입술을 꾹 다문 채 앉아있었다. 서로 얼싸안고 미소를 머금은 채 당선을 자축했던 16일 당선인 총회와는 분위기가 전혀 달랐다.

서울 중성동갑 윤희숙
"돌이켜보면 갑자기 지지율이 휘청하는 순간이 있었다."
"이종섭 전 호주대사와 대파 논란이 각각 불거졌을 때인데 그때 당은 아무런 수습도 안 하지 않았느냐."

서울 강서갑 구상찬
“중앙선대위에 네거티브 대응팀이 없다 보니, 각종 논란에도 즉각적인 대응을 못 해 여론이 악화했지 않았느냐 ”

일부 인사
“여의도연구원이 자체 여론조사를 한 번도 우리에게 알려준 적이 없다. 그게 있었다면 선거전략을 수정했을 것”

서울 광진을 오신환
“이준석 대표가 당 대표에서 쫓겨나는 과정이나 전당대회 과정에서의 비민주성 등이 누적되면서 심판받은 게 아닌가 생각한다.”

경기 화성을 한정민
“시민들이 ‘대통령실은 왜 그 모양이냐’고 따져 물을 때가 많았는데 그때마다 ‘죄송하다’고 답할 수밖에 없었다.”
“유세 기간 내내 사죄만 하다가 끝난 선거”

서울 광진갑 김병민
“4년 전 처절한 반성을 바탕으로 2021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와 2022년 대선·지선을 이길 수 있었다.”
“그 정도의 처절함이 없다면 다음 지선과 대선을 질 수밖에 없다.”

인천 연수을 김기흥
“이재명·조국 같은 사람에게조차 우리가 패배했다. 그런 상황을 만든 것에 국민께 정말 죄송하다.”
“우리는 진심으로 잘못했다고 국민께 사죄해야 한다”며 5분 남짓한 발언 시간 내내 펑펑 울음

경기권 낙선자
“만약 제가 가족만 없다면 자결했을 정도로 참담하다.”

호남권 낙선자
“패배감에 빠질 필요도 없고 대통령을 비난할 이유도 없다.”

서울 강동을 이재영
"며칠 전 당선인 총회는 화기애애했다는 얘길 듣고 억장이 무너졌다. 과연 이게 맞는 거냐."
“총선 패배로 윤심·당심과 민심 사이에는 괴리가 있다는 게 증명됐다.”
“민심을 반영하기 위해 당원 대 일반여론조사 비율을 7대3, 5대5 정도로 바꿔야 한다.”

서울 동대문갑 김영우
“‘혁신형 비대위’를 통해 야당의 파상 공세를 막아내고 민생입법을 챙겨야 한다.”
“관리형 비대위로 가서는 차기 전당대회가 지난번처럼 ‘윤심’ 논란으로 번질 수 있다.”

한 참석자
“사과를 한들 민심이 돌아오겠느냐. 행동으로 달라진 모습을 보여야 하는데 오늘 나온 말들이 다 허투루 지나갈까 우려스럽다.”






윤두창 이거 보니 진짜 총선승리에 관심 없었네


089b877ec1831d82239af491429c7018f6f4c74667da4d0708486d87d092f2eec09da33aa285ae2dcd1a482e9f370b1f2d7a32d0

오로지 한동훈 견제할 생각만 가득차서
온갖 트롤짓 다한거구나


"대파논란 왜 대응 안했나""참담"…與 낙선120명 분노 터졌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04583d2d0c9bbb6c7c4044f179093ac89c640c5576fd0746d327f2d17bac2aa

대통령실에 대한 성토도 이어졌다. 서울​ 광진을에서 낙선한 오신환 전 의원은 “이준석 대표가 당 대표에서 쫓겨나는 과정이나 전당대회 과정에서의 비민주성 등이 누적되면서 심판받은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경기 화성을에서 패배한 한정민 전 후보는 “시민들이 ‘대통령실은 왜 그 모양이냐’고 따져 물을 때가 많았는데 그때마다 ‘죄송하다’고 답할 수밖에 없었다”며 “유세 기간 내내 사죄만 하다가 끝난 선거”라고 토로했다.

- dc official App


與 낙선자 120여명 모여 총선 참패 원인·수습책 논의


viewimage.php?id=3eb8df33e9df3da267bed8b001c2&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51af1d3cfa95c2a44e12be568d8c4943897a5992fa7556127e400fe6d94dd0df08a4c52caadcb1b15aaa63e44498e53a0f324bee1ce4e5ed907


[서울=서울미디어뉴스] 양혜나 기자 = 4·10 총선에서 국민의힘 후보로 출마했다 패배한 원외 조직위원장들이 19일 총선 참패 원인과 당 수습 방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쏟아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오전 10시부터 3시간 넘게 진행된 원외 조직위원장 간담회에서 총선 참패 원인으로 '수직적 당정관계' 속 대통령실의 당무 개입, '이·조(이재명·조국) 심판론'을 앞세운 선거 전략 실패 등이 지목됐으며, 당 수습책으로는 관리형이 아닌 혁신형 비상대책위원회 출범, '당원 투표 100%'인 지도부 선출 규정 개정, 수도권 중심 정당으로의 변모 등이 제기됐다.

총 120여명이 참석해 김영우(서울 동대문갑)·오신환(서울 광진을)·이재영(서울 강동을) 전 의원 등 40명가량이 차례로 발언했다.

이들은 총선 참패 원인으로 대통령실 책임론, 수직적 당정관계 등을 주장했다.

오신환(서울 광진을) 전 의원은 "용산과의 관계, 지난번 이준석 대표가 당 대표에서 쫓겨나는 과정, 또 지난 전당대회 과정에서의 비민주성 등 여러 부분들이 집권 이후 당과 용산과의 관계 속에 벌어진 일이기 때문에 이런 부분이 결과적으로 누적되고 쌓였고 국민들에게 이번에 심판받은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손범규 전 후보도 "패인을 용산을 빼놓고 얘기할 수 없다는 데 대부분 동의했다. 지역에서 뛴 분들 대부분은 '지역 민심이 결정적으로 선거전 막판에 그렇게 된 건 남 탓하는 건 아니지만 그 이유가 가장 컸다'는 것"이라며 "그런데 그 이유가 나오기까지 전혀 당과 용산 간에 소통이 없었던 것 아니냐는 얘기를 많이 하고 있다"고 했다.

호준석(서울 구로갑) 전 후보는 "민심이 당심이 되고, 당심이 윤심(윤석열 대통령 의중)이 되는 구조가 돼야 한다, 이번 선거에 대해 용산이 성찰해야 한다는 참석자 발언이 있었다"고 전했다.

김준호(서울 노원을) 전 후보는 "황상무 수석이나 이종섭 대사 사건 이후로는 그 때부터는 저를 노원구 을의 김준호로 바라보는 게 아니라"며 "어떤 몇몇분들이 이 말씀을 했다. '대통령실, 너네 당을 볼 때 너를 절대 찍어줄 수 없다', '젊은 후보가 올바른 이야기하니까 찍어주고 싶은데, 차마 이번에 표가 안 갈 것 같다. 미안하지만 다음에 다시 나오라'더라"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송사리가 아무리 열심히 헤엄을 쳐도, 고래가 잘못된 꼬리짓을 하면 송사리는 다 죽어나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향후 당의 위기 수습과 재건 과정에 대해 '수도권·원외'가 당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호 전 후보는 "수도권에서 석패한 3040 젊은 낙선자들한테 기회를 줘야 수도권 정당으로 갈 수 있고 민심을 받들 수 있는 정당이 되는 것"이라며 "적당히 해도 이길 수 있는 지역들, 그 지역 인사들이 당의 정책과 메시지를 주로 결정하는 구조가 돼선 안 된다는 발언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오 전 의원은 "지금과 같은 민심의 괴리가 지금과 같은 영남 중심의 지도부가 느끼는 민심하고는 너무나 차원이 다르기 때문에 그냥 상식적인 수준에서의 변화, 혁신 정도로는 당의 미래를 계획하기는 어렵다"고 단정 지었다.

김 전 후보도 "민심의 바로미터가 되는 것이 수도권이기 때문에 수도권 지도부가 입성하는 게 어느 정도 필요한 부분이다. 너무 영남에 치중되어 있던 것도 사실이다. 바뀌어야 한다. 민심을 제대로 듣기 위해선 수도권 지도부가 어느 정도 들어오는 게 맞다"고 했다.

지난 당선인 총회에서 당 지도체제 조기 정비를 위해 전당대회 준비 실무만 맡는 비대위를 최대한 서둘러 출범키로 한 것과 상반되는 '관리형'이 아닌 '혁신형' 비대위여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차기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룰도 현행 '당원 투표 100%'로 치를 게 아니라 일반 국민 여론조사를 반영해야 한다는 의견도 주를 이뤘다.

손 전 후보는 "관리형 비대위가 아니라 혁신적인 비대위가 나와야 되지 않느냐. 전당대회까지도 혁신적인 결과가, 당 지도부가 나와야 하지 않느냐는 의견들을 많이 냈다"고 전했다.

호 전 후보는 "당원 100%로 해서는 민심을 반영하지 못하기 때문에 (당심과 민심이) 7대3이든 5대5이든 바꿔서 민심을 반영할 수 있는 당 대표가 있어야 한다는 발언이 있었다"고 회상했다.

이 전 의원은 "당원 의견을 무시하자는 게 아니라 국민 의견이 반영되는 수준은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과거 50대 50을 한 적이 있었는데 최소한 그 정도까지 돌아가야 하지 않나"라고 했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 16일 당선인 총회에 비해 차분하고 무거운 분위기 속에 진행됐으며, 선거를 치른 소회를 말하며 눈물을 글썽이는 발언자도 있었다고 한다.

원외 조직위원장들은 지도부가 떠난 이후에도 샌드위치와 김밥으로 점심을 때우며 추가로 토론을 이어갔다.

최근 열린 당선인 총회에서 참석자들이 웃으며 축하 인사를 주고받고 '셀카' 찍는 모습이 언론에 보도된 데 대해서도 반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재영 전 의원은 "당선인 모임에서 나왔던 모습들이 과연 반성하는 사람들의 모습인지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었다"며 "주위 일반 시민들도 그런 얘기를 많이 하셨다"고 비판했다.

손범규(인천 남동갑) 전 후보도 "웃고 떠들고 밥 먹고 그러면 국민이 어떻게 생각하겠느냐는 얘기가 나왔다"며 "'쟤네 이번에도 그래도 뭐 100석 넘었으니까 그냥 만족하나 보다'라는 생각을 할 수 있기 때문에 그러지 말고 철저히 반성하고 쇄신하고 혁신하려는 모습을 보이자는 얘기가 많이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윤 권한대행은 이날 간담회 시작 직후 원외 당협위원장들에게 "각 지역에서 현수막 게시, 정책간담회 개최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당협(당원협의회)에 100만원씩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새로운보수당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205

고정닉 48

44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시세차익 부러워 부동산 보는 눈 배우고 싶은 스타는? 운영자 24/05/27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631/2] 운영자 21.11.18 5385898 425
235513
썸네일
[싱갤] 【K-우주전함야마토】에 100조 투자 ,, news
[22]
피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55 1196 10
235511
썸네일
[걸갤] 한국 걸그룹은 처참하다
[52]
ㅇㅇ(146.70) 17:50 2764 18
235509
썸네일
[미갤] 뚱뚱하면 입지 말라는 옷 다 입어본 유튜버...jpg
[14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45 4783 57
235507
썸네일
[새갤] 김동연 스레드 모음집
[51]
한현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40 2767 34
235505
썸네일
[중갤] "게임 역사를 조진 레전드 3인방 ㅋㅋㅋ"
[20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35 23277 219
235503
썸네일
[미갤] 길 너무잘찍혔다 조수석
[57]
ㅇㅇ(118.235) 17:30 5458 67
235501
썸네일
[싱갤] 싱글퐁글 갑자기 슬퍼진 유부남
[140]
ㅂㅂㅂ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5 10300 95
235497
썸네일
[야갤] 인간이 싹 다 사라지면, 지구는 괜찮아질까?.jpg
[19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5 6990 25
235496
썸네일
[카연] 지방발령 히어로!!! 22
[25]
준한준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1 3163 53
235493
썸네일
[메갤] 눈물겨운 중국식 전통문화 홍보
[19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5 7732 161
23549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올드카 수집하는 남자
[128]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0 8169 58
235489
썸네일
[리갤] 페이커 신전 리뷰
[142]
노무현(106.101) 16:55 9149 86
235487
썸네일
[이갤] 홍콩 인플루언서 버닝썬 경험담 ...jpg
[163]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0 10224 140
235485
썸네일
[야갤] "北, 전쟁 준비로 보여"...美서 나온 한반도 핵 재배치론.jpg
[19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45 10716 78
235483
썸네일
[싱갤] 손번역)싱글벙글 ㅈ소고양이(좋았쓰!!) 만화모음8.manwha
[100]
까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40 16531 162
235481
썸네일
[이갤] 에스파 실물을 본 일본남자 반응...jpg
[177]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35 18098 102
235479
썸네일
[해갤] 재앙신 역전 만리런ㅋㅋㅋㅋㅋㅋㅋ종부세 합헌
[276]
ㅇㅇ(118.235) 16:30 10018 70
235475
썸네일
[인갤] 플레이 엑스포 혼자 참가해 본 후기 - <스플릿 스퀘어>
[33]
매미허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20 3444 28
235473
썸네일
[디갤] 하늘공원안가면범죄인날.webp
[27]
OYST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5 4135 23
235471
썸네일
[케갤] 민희진 ‘뉴진스 맘’ 유지···하이브 상대 가처분 ‘인용’
[1285]
냥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0 19080 304
235469
썸네일
[야갤] SK회장 최태원 이혼소송 2심 ㄹㅇ...JPG
[485]
슈화(착한대만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5 12111 330
235467
썸네일
[야갤] 잠수부도 들어가기 꺼려하는 부산 앞바다, 어떻길래.jpg
[19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0 14433 101
235465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이경규 정치성향
[13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55 15670 196
235463
썸네일
[이갤] 인생은 모든게 우연이고 운빨이다
[390]
당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50 15517 134
235461
썸네일
[대갤] 日, 택시 강도 권총 발포 후 도주중... 택시기사는 복부 출혈!
[126]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5 7518 83
235459
썸네일
[바갤] 바린이가 보는 로얄엔필드 출시 대기모델들과 가야할 길
[85]
스쿠터바린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0 5154 44
235457
썸네일
[중갤] 막장 윤석열, 국힘 발의 법안도 거부권 행사
[513]
ㅇㅇ(211.234) 15:35 12391 143
23545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K-파운데이션 쓰고 오열하는 니거
[43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25 22108 265
235452
썸네일
[코갤] 슈카 금투세 결론
[751]
ㅇㅇ(124.28) 15:20 18506 596
235451
썸네일
[리갤] 개추요청) KT는 이번에 진짜 심각한 사안이라는걸 알았으면 좋겠음
[286]
ㅇㅇ(211.251) 15:15 31171 507
235449
썸네일
[야갤] 100억받고 제일예쁜 여자랑살기 vs 100만원 받고 지금아내랑 살기
[274]
야갤러(211.234) 15:10 19609 138
235448
썸네일
[나갤] 오늘자 나는솔로) 역대급 수위 보여주는 여자 출연자..jpg
[41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05 58145 849
235446
썸네일
[야갤] 수능 만점 의대생 살인마 결국 구속기소 ㄹㅇ...jpg
[316]
슈화(착한대만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00 15615 217
235445
썸네일
[주갤] 바람난 여친의 일기장.jpg
[245]
주갤러(211.234) 14:55 24049 165
235443
썸네일
[이갤] 미국사과 가격 해명한 충주시...jpg
[376]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0 17872 136
235442
썸네일
[부갤] 당근으로 직원구했다가 뒤통수 맞은 보배남
[367]
부갤러(45.84) 14:45 22077 114
23544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독일 근황.jpg
[323]
mp4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40 20787 172
235439
썸네일
[카연] 닌자와 음침녀 6화 .MANHWA
[42]
군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5 7749 106
235436
썸네일
[대갤] 홍콩 국가보안법 첫 적용... 선동 혐의로 6명 체포 (천안문 사태)
[106]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25 8350 91
23543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어제 한양대 에리카 축제 외부인 만행
[237]
ㅇㅇ(211.234) 14:20 25572 152
235433
썸네일
[야갤] 오늘자) 전국노래자랑mc 된 심정 말하는 남희석.jpg
[21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15 13902 168
235431
썸네일
[새갤] 민주, 당론 어기면 '공천 불이익' 추진 검토
[204]
정치마갤용계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10 6053 72
235430
썸네일
[카연] 늑대와 동거하는.manhwa(re)
[51]
이지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05 8839 132
235428
썸네일
[걸갤] 실시간 동국대 축제 상황 ㅋㅋ
[208]
걸갤러(185.206) 14:00 26302 76
235427
썸네일
[이갤] 초등학생이 남의 신용카드로 280만원 긁은 사건...jpg
[736]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55 24849 250
235425
썸네일
[디갤] 점점 여름이 느껴지는 교토
[62]
유동교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50 8745 57
235424
썸네일
[해갤] 미국의 철학자가 진단한 PC주의가 만연해진 원인
[331]
해갤러(139.28) 13:45 18985 212
23542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병동의 물리치료사...manwha
[152]
빠요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35 12226 132
235420
썸네일
[새갤] [TV조선] 남미 카르텔 공급 코카인 세종서 첫 검출…필로폰은 인천 최다
[228]
정치마갤용계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30 11124 10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