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후기) 올해도 당신과 저의 꿈이 달립니다 (G1 다카라즈카기념)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6.28 13:55:01
조회 13222 추천 99 댓글 130



여기에 없는 수 많은 후기들을 포함하면,

어쩌면 올해 그 누구보다도 일본 경마를 많이 본 외국인일지도 모르겠음.




"올해도 당신의, 그리고 저의 꿈이 달립니다"

- 스기모토 아나운서


그랑프리 레이스를 상징하는 멘트로,

80년대부터 이 멘트와 함께 다카라즈카기념을 맞이했고,

이젠 다카라즈카기념엔 이 멘트가 쓰이진 않지만, 여전히 꿈의 레이스로 불리고 있음.


"今年もあなたの、そして私の夢が走ります。"


・G1 다카라즈카기념 (宝塚記念, Takarazuka Kinen)

- 6월 말, 3세 이상 레이스

- 한신 경마장, 잔디 2200m

- 다른 레이스와 달리, 팬 투표로 출주마를 결정하는 그랑프리 레이스

- 상반기의 그랑프리는 다카라즈카기념, 하반기의 그랑프리는 아리마기념(12월 말, 나카야마 경마장)

- 주요 우승마 : 토쇼 보이, 카츠라기 에이스, 사일런스 스즈카, 골드 십, 크로노 제네시스



-------


저번 4월 오카상에 이어서, 이번에도 한신 경마장으로 원정을 가게 됨.

이번 다카라즈카기념은 출주마들이 빵빵하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기대를 모았고,

표 경쟁도 꽤나 치열했었음.



7fed8274b5846af351ee8fe541807173f4db97bcddae5211f8094af26dcb1818


이미 오사카 도톤보리 광고판은 "다카라즈카기념"이 한자리 차지했고,


7fed8274b5846af351ed86e447807673cd5dd9a142faea67da042555c8315eb6


전철역 곳곳엔 다카라즈카기념 광고를 하고 있었음.


물론, 저번 일본 더비 때는 전철, 신주쿠 곳곳에 광고를 하고 있었기에 여기라고 다른건 아니었음.



・한신 경마장으로 가는 방법

한신 경마장에서 가장 가까운 역은 한큐 니가와역으로,

오사카, 교토, 고베 중심지에서 출발하는 경우, "니시노미야키타구치역"에서 다카라즈카행 열차를 타면 됨.

오사카 우메다역 기준 특급을 탄다면 30분 이내로도 도착이 가능함. (270엔)


니가와역의 동쪽 출구로 내리면, 바로 경마장 직결통로로 갈 수 있음.



7fed8274b58669f651ef8fe4438170731822a3a73f208227bca9b24cb30faf4d

(지난 4월 오카상 때, 니가와역의 한신 경마장 직결 통로)



--------


1. 한신경마장 0R 자리쟁탈 인간경마


올해 어쩌면 일본 더비보다도 많은 사람들이 기대를 모은 다카라즈카기념.

오늘은 무엇보다도 신칸센까지 타고 원정 온 만큼,

좋은 위치에서 경마를 보고자 했음.


그 중에 가장 큰 목표는 역시 "다카라즈카기념"의 전용 팡파레

다카라즈카기념에는 2000년에 공모전을 통해서 선정 된 JRA에서 유일헌 전용 팡파레를 가지고 있음.


(예시)



7fed8274b5846af351ee86e643837173f00eb7e45b015b1f631b25967a309ba2

(토요일 사전 조사 당시, 앞엔 위너스 서클, 저 너머론 골 포스트까지 정면으로 보인다)


그래서 팡파레를 찍기 위해선, 위의 영상을 보면 알겠지만 위너스 서클에서 팡파레가 연주되고,

대부분은 사선배열이라 무엇보다도 이 사진을 찍은 위치에 있어야겠다 싶은 느낌이 들었음.

그렇게 사전조사를 마치고, 돌아가는데 이미 사람들이 문 앞에서 대기하는게 보였음.

전날부터 철야로 기다리겠다는 것.


지금 경마장은 입장 시간대를 나눠서 표를 팔고 있어서, 전날부터 기다릴 필요는 없겠다 싶어도

사람의 욕심은 끝이 없단걸 알게 됨.

앞자리 따긴 힘들겠구나 싶어졌던 순간이었음.


앞자리를 따내기 위한 3대 요소 중 1번은 달성했음.

1. 가장 빠른 입장 시간대의 입석(5.5만석 중 2500석) 또는 지정석(5500석)을 따낸다.

2. 엄청 오래 전부터 기다린다.

3. 문이 열리자마자 인간경마 하듯 달려서 따낸다


그러면 이제 대기를 해야하는데,

호텔 예약도 해놨고, 원정이고, 다음날 출근해야하는데 철야는 못하겠다 싶어서,

새벽 5시에 일어나서, 5시 30분에 체크아웃 한 뒤 경마장으로 출발함.



7fed8274b5846af051ef80e14480727387062605c2c2cf655d45a61137df0482

(경마장 정문 앞)


새벽 6시부터 이 정도의 인원들이 경마장에서 대기하고 있었음.

저 철문 뒤로 U자형으로 줄을 서서 여기까지 온 것.

참고로, 경마장 입장 준비는 7시부터 시작하며, 8시에 문이 열림.



7fed8274b5846af051ef81e6428372731f64cccecc0a0300a677bd748eb3f7b3

(오전 7시 쯤, 경마장 문 앞까지 대열이 그대로 이동)


대략 내 앞에는 200명 쯤 있고, 뒤에는 그 배 이상의 사람들이 있으

이 사람들이 자리 쟁탈 인간 경마의 경쟁자인 상황.


그래서 결과는 어떻게 되었냐면.



7fed8274b5846af051ef8ee54f817d735cb37a8c4cef83f257d63ae8b5d07c5a


땄음.

부담중량(짐덩어리)이 적었던게 이점이라, 죽어라 달리면 되더라.



7fed8274b5846af051ef8fe44e827d73246ef200390e4ce5a5dcfc69cf552985


오전 9시의 경마장, 8시 표를 예매하고도 늦잠이라도 자버리면

이 정도의 줄에서 대기하게 되는거임.


7fed8274b5846af051ef8fe5418270734c665062c7b6bb3fedae1338f17f4a96


딱 1시간 지났을 때 위너스 서클 근처, 맨 앞으로 두 줄까지 겹침


-------------------------


2. 한신 경마장 모습



7fed8274b5846af051ef8fe745837d73d7eddf05d33e7f515418acb5daf9c800


그렇게 경쟁이 빡세지 않았던 이유는, 워낙에 유력마들이 출주했기 때문에

코스 앞보다는 패독(예시장)에서 사람들이 많이 몰렸었기 때문임.

한신 경마장은 패독이 하프 돔 형태로 가려져 있기 때문에 30도의 무더운 날씨에도 버틸 수 있는 편임.


7fed8274b5846af051ef8ee0458374734681200a16e8d6b5acf84f5b4cedccd8


오늘도 중요한 날이라 오크스 때와 같은 브라스 밴드가 와서 환영 공연을 해줬음



웰컴 연주



7fed8274b5846af351ee87e64f8174732bfdc0c4f5feb793fe53f7efd7b15ffb


(다카라즈카기념의 우승 레이)


7fed8274b5846af351ee84e0448376734a2f2fe18ec9d45061919079fb4c978a


(다카라즈카기념 특별 타올 - 1000엔)


매번 G1이 열리는 경마장의 딱 그 주간을 한정으로, 목에 두르는 머플러 수건을 팔고 있음.

G1을 갔다왔다는 증거로 사는 굿즈 중 하나라서, 유명 레이스의 경우에는 빨리 매진 됨.



7fed8274b5846af051ef8fe544827d730037ba2c5c6110b00955c5bdadcaeceb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G1 날에는 스포츠 신문, 음료, 맥주 등 회사들이 프로모션차 찾아오기도 함.

그 중 스포니치 신문사가 신문 구매자에게 추첨 이벤트를 진행했는데


7fed8274b5846af051ef8fe54f817c73a9b1cb9c3be1dd3bb18b3d56b4e2a4a1


그 와중에 A상 (마권 1000엔)이 당첨되었는데

내용물을 보니, 하나는 "1착 아리보 - 2착 히시 이구아즈 - 3착 대충 5마리"라는 누가 봐도 이건 되기 힘든 조합과,

"1~3번 인기"의 3연복이라는 재미없는 조합.

이게 스포니치의 예상 수준인가 라는 생각만 들었음.

차라리 저 절반 어치의 굿즈나 하다못해 음료 한캔이 더 나을 법 했음.



7fed8274b5846af051ee86e644827273b8ba0c76520eabb0ca15802758bc8168


골라인이 정면이라 좋았던 점도 있었는데,


28a7d72fe39f6ceb37e6d3e54583206521ab56185ac8d30b3836130f14867bd0dbdb32fb


누구보다도 더 정확하게 결과를 볼 수 있었던 점이었음.

다만 역시 거리는 좀 떨어져 있어서인지 한계는 있었음.



7fed8274b5846af051ee82e7468073731eb0b8db771d0ea3de4fa1a0243d7f7c


오후 2시 쯤의 경마장, 날씨는 30도를 넘겼고, 구름 한점 없어서

덥다 힘들다는 소리만 들림


실내도 사람들 미어터지는건 말할 것도 없고,

음료 자판기도 10분동안 줄을 서야 뽑을 수 있을 정도,

사실 3층까지만 올라가도 줄 안 서는데 굳이 왜 2층에서 줄 서서 마시는지 의아했지만.



7fed8274b5846af051ee86e746847073a1d4878199cc8f8efb7533d0b292b08b


패독도 미어터지지 별 반 다르진 않음.



---------------------


다른 레이스는 관심 없을거 같으니 생략하고 넘어감.



3. 다카라즈카기념 (제 11레이스, 오후 3시 40분)




오후 3시 25분, 드디어 말들이 본마장으로 입장함.


2:14 - 본마장 입장 시작

본마장 입장곡 "The Champion"이 나오면서 사람들의 박수장단이 나옴.

경마장 앞에 있는 사람들이 박수치는게 아니고,

스탠드 건물 안에 있는 사람들이 박수 치는게 여기까지 들려 나오는거임.

그래서 영상 속 박수 소리는 먹먹하지만, 그래도 말들이 지들 처형되는 줄 알고 놀래기엔 충분한 소리.


3:14 - 3번 멜로디 레인 입장

350kg대의 현역 중 가장 가벼운 말(경주마는 보통 450~500kg)인 아이돌 호스인 멜로디 레인이 입장하면,

항상 패시브로 "카와이" 소리가 나옴.

살짝 말이 흥분한 기색이 있었지만 큰 문제는 없었음.


3:24 - 6번 타이틀 홀더 입장 (2번 인기)

이날 가장 흥분했던게 타이틀 홀더였는데, 꽤 많이 흥분한 상태로 있었지만

요코야마 노리히로의 킹 오브 코지가 옆에서 있어주면서 진정시켜줌.




7fed8274b5846af051ee83e742837073a990257b7c726ca6a94173677ad1492c


덤으로 오늘도 건강한 유도마 "미츠바"



7fed8274b5846af051ee83e6428072733e8ebb343a679d31e7ffa773e28404f4


다카라즈카기념을 앞둔 경마장에 모인 사람들.



7fed8274b5846af051ee83e643847d738119a80759d2d5a85b17cd4fd578bd07


육상자위대 제3음악대도 들어왔고, 이제 시작만 남은 상황.


레이스 현장 영상


0:00 - 출주마 소개

0:21 - 레이스 도입 영상

1:22 - 다카라즈카기념 팡파레

3:09 - 레이스 시작

5:00 - 최종 직선 진입



다카라즈카기념 팡파레 영상만 따로 뽑음


(다카라즈카기념 칸테레 중계 영상)



(패트롤 영상, JRA 중계)


이 날의 승자는 타이틀 홀더였음.


(레이스 전개는 패트롤 영상을 참조하는게 좋음)


잔디는 닳아서 인코스에서 뛰면 흙이 바로바로 튀어나올 상황이었는데,

타이틀 홀더가 흙 튀는거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계속 판사랏사를 마킹하면서 나아감.

이렇게 초하이페이스로 이끌면서 다른 말들도 영향을 받고 생각보다 긴 대열이 아닌,

모두가 더트마장 가까운 상태에서 하이페이스로 가는 레이스가 됨.

이 레이스에서 판사랏사가 역으로 하이페이스에 끌려가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이 듬.


많은 말들(특히 암말)이 에프포리아를 마킹하다보니,

에프포리아는 3번코너 이전부터 쭉 마군속에 있으면서 페이스를 완전히 잃음.

최종 직선까지도 마군속에 갇혀, 타케시가 채찍을 날려도 에프포리아 스스로 진로를 제때 찾질 못하고 종료.


딥 본드는 타이틀 홀더를 마킹하던 입장.

하지만 오늘 타이틀 홀더는 판사랏사를 마킹했기에, 강선행이 아닌 도주 이상의 페이스였고,

최종 직선에 와다가 채찍질로 경고를 받을듯한 혼신 주입에도 한계였음.



7fed8274b5846af051ee83e142847773a407f3712336e5ef7fb7e6a63171af3f


심지어 레코드 기록이어서 사람들이 박수치며 환호하는 모습



요코야마 카즈오 기수의 위닝런



7ceb8570b6806df03de885e545ee756dcc89df5e520a61d1b86ebea94f41979eccb559ed52df5482c1a609471f25c0d8

돈을 잃었든 땄든, 모두가 축하해줄 수 있는 이 분위기가 양성화 된 일본 경마의 특징이지 않을까 생각함.



7fed8274b5846af051ee83e047827073cabac4c67e1c9ec102bd5ab26763b309


7fed8274b5846af051ee83e044857673c285d98fe8838f5a7ef511abba4ae2


기념 촬영을 위해 올라온 타이틀 홀더,

다른 말들과 달리 엄청 얌전하게 사진을 찍음.




요코야마 카즈오 기수의 인터뷰



7fed8274b5846af051ee80e54f81777527dbdda024d5691c466b1b896a391e3d8b0593


기뻐하는 요코야마 카즈오 기수


7fed8274b5846af051ee80e14180757317202a84545cf61e0eddc992bd9cce39


그간 모아두었던 다카라즈카기념 마권(98년 사일런스 스즈카, 01년 메이쇼 도토),

그리고 타이틀 홀더의 기념 마권.




7fed8274b5846af051ee80e446857273cd6f4f91537cf2a31153fceb0aef56b3


7fed8274b5846af051ee81e541807c73613e89e302e0bf54003c37228b1ae315


7fed8274b5846af051ee81e745837c73ba8f8b3bb672ee54aba56132f53d56c9


후기는 이걸로 마침.


다음 후기는 이번주 수요일의 Jpn1 제왕상 (오오이 경마장)

- 평일 야간, 도쿄 도심의 경마, 더트 그랑프리의 후기.



출처: 우마무스메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99

고정닉 39

28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손절없이 오랫동안 우정 지킬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2/08/15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639/2] 운영자 21.11.18 330472 192
70866 [월갤] 기억나는 양덕들 [28] Aja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40 526 29
70864 [인갤] [개발일지] 양교단갤에 올리는 씹덕 동숲 개발 근황 [84] 9H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0 1973 39
70861 [군갤] 군대에서 똥간이 중요한 이유 (엉덩이 나옴 후방주의) [47] 밀리터리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0 9917 82
70859 [싱갤] 훌쩍훌쩍 '34세, 지방대, 학점 2점대, 스펙과 경력 없음' [251] 그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0 27094 335
70858 [디갤] 요 며칠 찍은 서울의 일상속 모습들~!! [34] 유동교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50 2126 17
70856 [싱갤] 알쏭달쏭 자동차 코너링의 세계.gif [124] ㅇㅇ(183.109) 07:40 8921 44
70854 [주갤] 서른여섯이 제일 예쁠 나이라는 여초카페...ㄹㅇ [459] 스완슨(223.33) 07:30 21276 560
70853 [공갤] 오랜만에 다시 옵니다. 감사합니다. [98] 7호선공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9274 401
70851 [싱갤] 슬픔슬픔 키 작은 여자들의 현실 [628] ㅇㅇ(14.43) 07:10 31053 141
70849 [야갤] 숭례문 복구 근황.jpg [583] ㅇㅇ(223.38) 07:00 28820 532
70848 [기음] 주초에 머근거(잠봉,파스트라미등) [250] AMP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5 6624 26
70846 [군갤] 여의도 공군전투비행단 이야기 [100] 시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13264 93
70844 [싱갤] 대만에서 한국 엿먹이려고 시도한 사건.jpg [1139] 백골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58242 941
70841 [만갤] [스압] [흑역사!] 학생 시절 때부터 첫 데뷔작까지의 기록! [125] [신세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8334 78
70839 [여갤] 필리핀 생활 5년차가 느끼는 점 5탄 - 교민사회 [153] o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15872 127
70838 [중갤] 게이밍 톤파에 대해 아라보자.........WEBP [274] -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25343 118
70836 [그갤] 컬러 낙서임니다 [101] 새싹맨(172.226) 00:45 11759 111
70834 [야갤] 사고로 팔을 잃은...전직 경찰관 ㄹㅇ...jpg [530]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38982 933
70833 [싱갤] 싱글벙글 800만원피티호갱 후기 [449] 파퀴벌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47888 422
70831 [디갤] [나의사진] 평범한 일상 속 [36] 감성프리미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3548 31
70829 [오갤] ㅈ망해버린 교꾸를 되살려보자! [97] ㅇㅇ(125.177) 00:05 15323 106
70828 [싱갤] 싱글벙글 요즘 떠오르는 마블 여캐 [348] ㅇㅇ(183.105) 08.18 34522 154
70824 [주갤] 사주 때문에 결혼 못하겠다는 한국 여성 [513]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29837 165
70820 [싱갤] 아이패드 구걸 레전드...jpg [773] IVE_레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56222 621
70818 [카연] 차가운 눈이 시리게 - 1화 [27] zeulgo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3434 17
70816 [제갤] 조센차 일본수출 653대의 진실 [413] lF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19832 399
70814 [도갤] 한국의 사찰은 스케일이 크다 ㄷㄷㄷ [581] 가라! 飛鳥(175.193) 08.18 27769 222
70812 [싱갤] 싱글벙글 화석하나로 정보가 계속 나오는 공룡 [336] ㅅ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46633 465
70810 [장갤] 장문)번역이 어려운 이유를 알아보자 + 예견된 결과 [198] 입맛까다로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18983 145
70808 [디갤] 힛갤 가도 욕 안 먹는 사진들 [189] 스앟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24502 103
70806 [판갤] 싱글벙글 의외로 군부대에서 운영하는거.jpg [345] 콩돌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42944 282
70804 [국갤] 충격..오열.. 스토킹 범죄자들 실시간 상황..ㄷㄷ.JPG [72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43405 1214
70802 [싱갤] 싱글벙글 기분좋게 야스하는 법 [337] 나무미끄럼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68124 757
70798 [미갤] [스압, 장문] 사이버펑크 네온 도시, 시구안 건설기 [66] 호볼랄라지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8478 82
70796 [L갤] 한일 게이커뮤를 폭파시켜버린 인물 레전드 [1060] ㅇㅇ(106.102) 08.18 56328 417
70794 [중갤] 중갤에서 ㅈ도 관심없는 게임 업계 오늘자 큰 소식.jpg [209] 반다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32210 107
70792 [바갤] (스압)4박5일 전국일주 보구가! 1~2일차 [56] 육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4400 53
70790 [싱갤] 싱글벙글 황제출신 총리 [12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29244 187
70788 [자갤] 한문철 레전드 양심도없는 오토바이 제보자.gif [355] ㅇㅇ(223.39) 08.18 27734 277
70786 [갤갤] 플립4 콜라보 굿즈라는데 [272] ㅇㅇ(106.101) 08.18 32202 161
70784 [야갤] 팩트체크)) 녹음금지법 발의한 국힘 의원들을 알아보자 [714] ㅇㅇ(59.27) 08.18 26957 1603
70782 [싱갤] 와들와들 부자촌 [469] ㅇㅇ(221.161) 08.18 45129 212
70780 [주갤] 언제 이렇게 컸지…'짝퉁' 비아냥 듣던 中에 역전 당했다 [777] 레오나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40665 227
70776 [카연] 기독교 까는.Manhwa (5) - 야훼의 성품 [583] 백전도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12576 200
70774 [F갤] 용량,스압) 100 400 엪붕이 FE R16 사진 대방출(3/4) [50] 국산세이프티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3183 22
70772 [바갤] 강남 분노의 질주 비키니녀 경찰조사 근황 [841] 내가누구듀크오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64022 1016
70770 [싱갤] 분노분노 어이 없는 주먹구구식 제도 때문에 일어나는 일들.jpg [456] ㅇㅇ(27.100) 08.18 29756 474
70768 [이갤] [단독]이원석 검찰총장 내정자, '정운호 게이트' 수사기밀 누설 의회 [139] chanho6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8430 57
70767 [블갤] 네루짱 생일을위해 만들어보자 [알리오 올리오 파스타]..! [121] 퓽퓽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6632 87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