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스압) 단 한 번 존재했던 트리플 H의 아이콘 도전기 (1)

프갤러(218.146) 2024.04.16 01:35:01
조회 21415 추천 102 댓글 79

※ 본 일대기는 팩트와 루머가 섞여 있음




a65729aa1832782b84675d73da5cd0d179baa81ce74b2288c18dd8fe4216a44411


트리플 H는 역대급 선수이지만, 현지에서는 러쉬모어, 프갤에서는 아이콘으로 칭해지는 선수로 올라서지는 못한 선수였다.



a14810ab0e02b54c9234254958db343abfe64942cab46666d32f5c


애티튜드 에라는 명실상부 스티브 오스틴과 더 락의 시대였고, 트리플 H는 그들보다는 살짝 부족한 위치에서 믹 폴리와 함께 애티튜드 트로이카의 Third Guy 자리를 두고 다투는 형국이었다.

(현지에서는 의외로 믹 폴리보다 트리플 H를 더 많이 꼽는 편)



하지만 그런 트리플 H에게도 단 한 번. 아이콘에 도전할 수 있었던 순간이 있었는데, 이번 글을 통해 한 번 다뤄보도록 하겠다.




7fed8076a55fd27ee5791a38e23d6435723e415a3f384da1c0baf7ea375c1c6d


WWE의 2000년은 명실상부 트리플 H의 해였다.




a6742caa362276ac7eb8f68b12d21a1d0d844e8666


비록 현재는 멜어준, 멜세연이라고 불리면서 유사 전문 병신으로 통하는 데이브 멜쳐지만, 이 당시에 한해서는 가장 영향력 있고 권위 있다는 평가를 받던 레슬링 평론가인 데이브 멜쳐가 운영하는 뉴스레터는 2000년 올해의 경기 top 10 중 4개에 트리플 h의 이름이 올라와 있었고, 올해의 레슬러 자리 역시도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던 더 락을 제치고, 트리플 H가 그 자리를 차지할 정도로 트리플 H의 위상은 수직 상승하는 중이었다.



다만 이 시기에 트리플 H는 리스펙이 쌓이고 있던 것과 별개로 악역으로 활동하고 있었고, 그 독보적인 활약에도 불구하고 그를 향해 환호가 쏟아지는 일은 없었다.


아무래도 스티브 오스틴과 더 락의 그것에 비교하기에는 부족하다는 것이 일관적인 평이었다.





a1592caa0e2e782a8c635a6cee91a8ed16ca4002b9e29bdbf7c6733c979ea1ebb837df


그런 상황 속에서 트리플 H는 본래는 계획에 없었던 스티브 오스틴과 대립을 하기 시작한다.



a67b1cab0716b44fa2f1dca511f11a39facbd7e113280b076f



이 둘의 대립은 리키쉬 푸쉬 계획의 실패로 인해 진행된 것이었다.


당시 더 락의 성공을 고무적으로 바라봤던 빈스는 더 락의 사촌인 리키쉬에 대한 메인 이벤터 급 푸쉬를 진행하면서 리키쉬를 스티브 오스틴과 더 락의 대립 사이에 끼워 넣으면서 악역으로 활용하기 시작했는데, 문제는 리키쉬의 푸쉬에 대한 반응이 기대에 비해 미적지근했었다.



7e312ed6abd828a14e81d2b628f1736978e7e5



a15f0caa3c2a782b886a5a5dee91a8ed2813817cac49fea3a3a861a3b0af41456560e06a

이에 WWE는 각본의 방향을 변경하는데, 당시 각본상으로 스티브 오스틴을 습격한 용의자로 꼽힐 뿐.


실제 진범은 아니었던 트리플 H를 정말로 진범인 리키쉬를 사주한 흑막이라는 방향으로 바꾸면서 스티브 오스틴과 트리플 H의 대립 각본이 진행된다.


당시 트리플 H의 별명이 '영리한 암살자'였던 것을 생각해볼 때, 트리플 H가 흑막이라는 설정도 크게 이상하진 않았기에 둘의 대립은 의외로 매끄럽게 진행되었다.





a14514aa0f16b54dbaff5a57ca5dfdc5a9f7c19c83d76ea9c2a40268d86b0501e03fc06ad4ab


트리플 H와 스티브 오스틴의 대립은 시작부터 장난 아니었다.


둘의 대립 시작이 트리플 H가 리키쉬를 통해 암살을 사주한 것이나 마찬가지라는 설정으로 진행된 것이었기에 스티브 오스틴은 트리플 H를 죽여버리겠다는 생각으로 공격하였고, 서바이버 시리즈에서 치뤄진 스트리트 파이트 매치에서 오스틴의 맹공을 견디다 못한 트리플 H가 주차장으로 도주를 시도하자 스티브 오스틴이 크레인에 붙잡아 담가버리는 모습이은 그야말로 압권이었다.




7b312dfea55fcf6a2e332b6d565dd2e9572539ff7d6458c660b2bd25ad830bd38f28807e


서시에서 출발한 둘의 대립은 이후에도 치열하게 전개되었다.



그 유명한 6인 헬 인 어 셀에서도 둘의 대립은 서로의 타이틀 획득을 방해했고, 2001년 로얄 럼블에서 스티브 오스틴은 앵글과 타이틀전을 치르던 트리플 H를 방해해 패배하게 만들고, 트리플 H는 로얄 럼블에 참전한 스티브 오스틴을 습격하는 것으로 응수했다.



a76e34aa100fb44d93f1dca511f11a39677d57dd69f940e0b1


이후 둘의 대립은 격화되어만 갔고, 결국 빈좆은 노웨이 아웃에서 트리플 H와 스티브 오스틴의 대립을 종결짓기 위한 계약식을 진행한다.


둘의 계약서는 내용이 달랐는데, 간단하게 정리하면 다음과 같았다.


스티브 오스틴은 노웨이 아웃의 경기 전까지 트리플 H를 건들면 로얄 럼블 우승자 권한을 박탈당하며, 레슬매니아에서 타이틀전을 치를 수 없다.


트리플 H는 노웨이 아웃 전까지 스티브 오스틴을 건들면 6개월 동안 출장이 정지된다.



계약서 사인은 스티브 오스틴이 먼저 사인하고, 트리플 H가 뒤이어 사인을 진행하는데...



a05b05aa0d2a76ac7eb8f68b12d21a1d3cf6cc590365


충격적이게도 트리플 H는 사인을 하자마자 바로 스티브 오스틴을 공격한다.


a15608aa180a782a9b575b40de9f2e2d349952da9e57a8a0328e3d4d


이에 놀란 빈좆은 트리플 H에게 징계를 내리려고 하지만, 사실 트리플 H의 계약서 싸인이 페이크였다.




a67104aa012eb45cbaff5d53fe9f2e2debd5944cf4561ec048a90c76


'영리한 암살자'라는 닉값을 제대로 한 트리플 H의 모습에 빈좆은 상상도 못했다는 듯이 웃음 지었고, 스티브 오스틴을 시원하게 후드려 팬 직후에서야 트리플 H는 계약서에 싸인한다.



이후 계약에 의해 서로를 공격할 수 없게 되자 스티브 오스틴은 스테파니 맥맨을, 트리플 H는 짐 로스를 공격하면서 노웨이 아웃까지 향했고, 노웨이 아웃에서 둘은 3선 2승 경기를 진행한다.




경기는 꼭 보도록 하자. 4.75성 받은 경기인데, 솔직히 지금 나왔으면 무조건 5성 초과 나와야 하는 경기다.


숀마 vs 언옹 레매 경기처럼 5성 못 받은게 이상한 경기임 ㅇㅇ






a15709aa1b2276ac7eb8f68b12d21a1d118e39d9eb53


a14a24ad111b76ac7eb8f68b12d21a1d413afe8d10bd


해당 경기의 최종 승자는 트리플 H였지만, 엔딩은 스티브 오스틴이 장식했다.




이후 레슬매니아 17에서 트리플 H는 언더테이커와 맞붙었고, 스티브 오스틴은 더 락과 타이틀전을 치르게 되는데...




단 한 번 존재했던 트리플 H의 아이콘 도전기 (2)


※ 본 일대기는 팩트와 루머가 섞여 있음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wwe&no=3109777&page=1

 



(전편)






a67d38ad221669f120b5c6b236ef203e2469c3fb33e99a


레슬매니아 17에서 트리플 H가 언더테이커를 상대로 치른 경기에서 패배한 후. 스티브 오스틴은 더 락과 타이틀전을 치른다.



그리고 이 경기에서 모든 관중들이 상상도 못한 결말이 나오게 되니...




a64c28aa182a782a9b5a5a5dee9f2e2d2b3681d89de922345a50f701c2

바로 앙숙이었던 스티브 오스틴과 빈좆의 동맹이었다.


빈좆의 도움을 받아 더 락을 꺾은 스티브 오스틴은 챔피언이 되었고, 이후 뤄의 스토리는 새로운 방향으로 흐르게 된다.



a6400daa182a782a90735d5af25de4d9188ff7a705e6ea0f6214f417376857c73bc6dc505e58


레슬매니아 17이 끝난 이후 애프터 매니아에서 빈좆이 세그먼트를 하고 있는 도중에 더 락은 빡친 표정으로 나타나 빈좆에게 자신과 스티브 오스틴의 리매치를 주선할 것을 요구한다.




빈좆은 더 락의 요구를 거절하려고 했으나, 더 락이 링 안에 쳐들어와 샤프 슈터를 걸어버리자 결국 더 락의 요구를 수락하였고, 빈좆의 승낙이 떨어지자 더 락은 링을 빠져나오는데...



빈좆은 떠나는 더 락을 향해 악에 받친 표정으로 타이틀전이 스틸 케이지 매치로 치뤄질 것이라 선언한다.



이후 락이 떠나자 빈좆을 향해 찾아온 것은 스티브 오스틴이었다.


a66438aa0f16782abe735d5afa91a8ca08ed4d4f8e9c74f7916200f2b2bc28b4e4fcb46f


빈좆으로부터 타이틀을 받은 스티브 오스틴은 빈좆을 향한 충성 맹세를 하였고, 이에 관중들은 충격을 받아 Why?를 외치지만, 스티브 오스틴은 관중들의 챈트를 귓등으로 흘려버린다.





a66d01aa0f16b54382332b619a16c47d4c5db604194b842f7b1a1fd99e9c0ea7be15b91d95


그러나 빈스와 스티브 오스틴의 연합을 못마땅하게 여기는 이가 하나 있었으니, 바로 트리플 H였다.




a66438aa0f16782a8c635a6cee9f2e2d1db01adf7692c8780ad1462dc6


트리플 H는 굉장히 빡친 표정으로 윌리엄 리걸을 찾아가 빈좆의 행방을 물어보았고, 윌리엄 리걸로부터 빈좆이 연회장에 있다는 사실을 듣고, 빈좆을 찾아가게 된다.



트리플 H는 빈좆을 향해 자신이 2000년도부터 시작해 오스틴과 미친 듯이 싸운 이유는 모두 빈좆을 위해서라고 소리치면서 어떻게 자신을 통수치고, 오스틴과 손을 잡을 수 있냐고 따져 묻는다.


하지만 돌아온 빈좆은 모두 비즈니스를 위해서이고, 트리플 H와 달리 스티브 오스틴은 직접 자신을 찾아와 도움을 요청했다고 이야기하며, 트리플 H가 아무 것도 얻지 못한 것은 당연한 것이라고 매몰차게 대하며 자리를 떠난다.





a15e14ab1136782a84575b51c69f2e2d1e479f056f42e4630e768680a7


이후 스틸 케이지 매치에서 치열하게 맞붙은 스티브 오스틴과 더 락의 경기.


치열한 대결 끝에 스티브 오스틴은 더 락의 샤프 슈터에 의해 탭 아웃을 쳤지만, 빈스 맥맨의 난입으로 인해 심판은 오스틴의 탭 아웃을 보지 못한다.



a6400dad3526b5438ef1dca511f11a39bd53bb94740ceeec



a66438aa0f16782a907e5d5fe291afc03b6973e367f0932f230c8e601c5e12ac



이후로도 더 락은 오스틴에게 락 바텀을 날려 핀을 하는 등. 승기를 잡지만, 링 안에서 방해를 일삼는 빈좆에 의해 승리하지 못하자 결국 더 락은 거슬리는 빈좆을 쥐잡듯이 패기 시작한다.


a14514aa0f16b54dbaff5a5fd25cc1dd3066ed0bf0ee92621f3b447db31b08f48e34


그러나 빈좆이 주의를 끄는 사이. 정신을 차린 오스틴은 더 락에게 로블로를 갈겨버리고, 쓰러진 더 락에게 연이어 스톰프를 갈기며 분위기를 반전시킨다.



그렇게 사악한 빈좆과 오스틴 연합에 더 락이 무너지기 직전의 상황에 놓이던 그 때...!


a15f0caa3c2a782d8c435a4bf39f2e2dea3f28db2336fbdad74ed21d


트리플 H가 슬랫지 해머를 들고 난입해온다.



a65609ab1c1bb55392ff5d6cfe5de6db2e7de90ab3d2f6696271cc0a21489b



트리플 H의 난입을 전혀 예상치 못한 빈좆은 당황하여 트리플 H를 막아보려 하지만, 트리플 H는 거칠게 빈좆을 밀쳐내고...



a15f0caa351e782b80475b5dda5ccac5c56298ecf1dbf90422120e3f3fa1b6

더 락을 뚜드려 패던 오스틴을 가로막고 페투페를 한다.



오스틴의 턴힐에 충격 받았던 관객들은 트리플 H가 턴페이스를 한다는 생각에 환호를 보내기 시작하는데...




a04804ad2d0ab445b9ff5d72e85acec9e4d9f13ab8c27d64a4d7cee3749902f09310f2


또 한 번 충격적이게도 트리플 H의 해머가 향한 대상은 오스틴이 아니라 더 락이었다.




a65229ad220b76ac7eb8f68b12d21a1df913667ea1


그동안 미친 듯이 서로를 향해 이빨을 드러냈던 것을 생각하면 상상치도 못한 반전이었던 것이다.



7e312dfe6e3dc12da96698bf06d6040361b3801124c84f65ca

그렇게 그 날의 엔딩은 서로 애증 어린 앙숙이었던 세 사람이 맥주를 까 마시면서 동맹을 결성하는 것으로 마무리된다.



이후 빈좆은 스맥 다운에서 더 락의 무기한 징계를 선언한다.


a15714aa382eb552b2332e7d565cc6e4f49c1f00c0f44681d8ed6bfbde5b26


이유는 간단하다. 더 락이 영화판으로 Run 치고, 스콜피온 킹을 찍으러 갔기 때문이다.

이 때까지만 해도 누가 알았을까? 더 락이 할리우드의 대배우가 될 줄...





여튼 락이 없는 상황에서 스티브 오스틴은 자신이 트리플 H와 손을 잡은 이유를 다음과 같이 밝힌다.



a14423aa1c2176ac7eb8f68b12d21a1d1d51c01883


"나는 영웅이 되길 원했던 것이 아니라 성공하는 것을 원한 사람이었고, 트리플 H 역시 자신과 같이 성공하길 원하는 사람이었다. 난 나를 뺑소니쳐서라도 성공하길 원했던 트리플 H의 베짱이 마음에 들었고, 그렇기에 옆에 둘 가치가 있다고 판단했다."



그 말과 함께 오스틴은 친구인 짐 로스를 후드려 패면서 다시 한 번 자신이 턴힐한 것이 맞다는 현실을 팬들에게 각인시켰다.



a17d2cad231eb47b9aff5a5fd25cc1fbdbcc0e96856f9088c95cd3fbf31eec

a14008aa3e1a782abf4b9639f40da8e478da402f789050d76da0e5462fdff5b3


그런 상황 속에서 트리플 H는 자신의 각본상 와이프 (아직 결혼 안 함) 스테파니 맥맨이 인터컨티넨탈 챔피언이었던 제리코와 마찰을 빚게 되자, 스테파니 맥맨의 원한을 갚아주기 위해 인터컨티넨탈 챔피언 타이틀 전에 도전하게 되었고, 스테파니 맥맨의 내조 덕분에 제리코를 꺾고 인컨 타이틀을 차지한다.



a66438aa0f16782da86f5d5ed29f2e2d5c97618286b6f6bd5987b08e


스맥다운이 끝난 다음 쇼인 뤄에서 빈좆은 와이프인 린다로 이혼 선언을 듣게 된다. (빈좆이 어지간한 씹새끼니...)



a67b1cab0632782da86f5d5ed29f2e2d2d92e0f599639fc8152f4a52

그런데 린다의 당당한 이혼 선언을 보고 리타는 감명을 받았다고 린다에게 이야기하는데, 그 모습을 빈좆이 목격하게 되면서 극대노한 빈좆은 스테파니 & 트리플 H & 스티브 오스틴 vs 리타 & 매트 하디 & 제프 하디 혼성 태그 매치를 부킹해버린다.



경기는 의외로 리타가 스테파니의 핀을 따내며 승리를 따냈지만, 결말은 참담했다.


a16f04aa1306b445b9f1dca511f11a397dbaf428c27cee4096


하디보이즈가 스티브 오스틴과 트리플 H에게 당한 이후 리타 역시도 스티브 오스틴과 트리플 H에게 공격당한 것이다.


리타는 트리플 H와 오스틴에게 페디그리와 스터너를 연달아 맞았고, 체어샷까지 연달아 맞으며 실신하고 만다.


a16d1cad0a3eb444b2330f4d58db343a26ff2bc086f10d1e241977


이 경기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스티브 오스틴과 트리플 H는 태그팀을 형성하게 되는데, 이 태그팀이 바로 '투-맨 파워 트립'이다.


단 한 번 존재했던 트리플 H의 아이콘 도전기 (2)


※ 본 일대기는 팩트와 루머가 섞여 있음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wwe&no=3109777&page=1

 



(전편)






a67d38ad221669f120b5c6b236ef203e2469c3fb33e99a


레슬매니아 17에서 트리플 H가 언더테이커를 상대로 치른 경기에서 패배한 후. 스티브 오스틴은 더 락과 타이틀전을 치른다.



그리고 이 경기에서 모든 관중들이 상상도 못한 결말이 나오게 되니...




a64c28aa182a782a9b5a5a5dee9f2e2d2b3681d89de922345a50f701c2

바로 앙숙이었던 스티브 오스틴과 빈좆의 동맹이었다.


빈좆의 도움을 받아 더 락을 꺾은 스티브 오스틴은 챔피언이 되었고, 이후 뤄의 스토리는 새로운 방향으로 흐르게 된다.



a6400daa182a782a90735d5af25de4d9188ff7a705e6ea0f6214f417376857c73bc6dc505e58


레슬매니아 17이 끝난 이후 애프터 매니아에서 빈좆이 세그먼트를 하고 있는 도중에 더 락은 빡친 표정으로 나타나 빈좆에게 자신과 스티브 오스틴의 리매치를 주선할 것을 요구한다.




빈좆은 더 락의 요구를 거절하려고 했으나, 더 락이 링 안에 쳐들어와 샤프 슈터를 걸어버리자 결국 더 락의 요구를 수락하였고, 빈좆의 승낙이 떨어지자 더 락은 링을 빠져나오는데...



빈좆은 떠나는 더 락을 향해 악에 받친 표정으로 타이틀전이 스틸 케이지 매치로 치뤄질 것이라 선언한다.



이후 락이 떠나자 빈좆을 향해 찾아온 것은 스티브 오스틴이었다.


a66438aa0f16782abe735d5afa91a8ca08ed4d4f8e9c74f7916200f2b2bc28b4e4fcb46f


빈좆으로부터 타이틀을 받은 스티브 오스틴은 빈좆을 향한 충성 맹세를 하였고, 이에 관중들은 충격을 받아 Why?를 외치지만, 스티브 오스틴은 관중들의 챈트를 귓등으로 흘려버린다.





a66d01aa0f16b54382332b619a16c47d4c5db604194b842f7b1a1fd99e9c0ea7be15b91d95


그러나 빈스와 스티브 오스틴의 연합을 못마땅하게 여기는 이가 하나 있었으니, 바로 트리플 H였다.




a66438aa0f16782a8c635a6cee9f2e2d1db01adf7692c8780ad1462dc6


트리플 H는 굉장히 빡친 표정으로 윌리엄 리걸을 찾아가 빈좆의 행방을 물어보았고, 윌리엄 리걸로부터 빈좆이 연회장에 있다는 사실을 듣고, 빈좆을 찾아가게 된다.



트리플 H는 빈좆을 향해 자신이 2000년도부터 시작해 오스틴과 미친 듯이 싸운 이유는 모두 빈좆을 위해서라고 소리치면서 어떻게 자신을 통수치고, 오스틴과 손을 잡을 수 있냐고 따져 묻는다.


하지만 돌아온 빈좆은 모두 비즈니스를 위해서이고, 트리플 H와 달리 스티브 오스틴은 직접 자신을 찾아와 도움을 요청했다고 이야기하며, 트리플 H가 아무 것도 얻지 못한 것은 당연한 것이라고 매몰차게 대하며 자리를 떠난다.





a15e14ab1136782a84575b51c69f2e2d1e479f056f42e4630e768680a7


이후 스틸 케이지 매치에서 치열하게 맞붙은 스티브 오스틴과 더 락의 경기.


치열한 대결 끝에 스티브 오스틴은 더 락의 샤프 슈터에 의해 탭 아웃을 쳤지만, 빈스 맥맨의 난입으로 인해 심판은 오스틴의 탭 아웃을 보지 못한다.



a6400dad3526b5438ef1dca511f11a39bd53bb94740ceeec



a66438aa0f16782a907e5d5fe291afc03b6973e367f0932f230c8e601c5e12ac



이후로도 더 락은 오스틴에게 락 바텀을 날려 핀을 하는 등. 승기를 잡지만, 링 안에서 방해를 일삼는 빈좆에 의해 승리하지 못하자 결국 더 락은 거슬리는 빈좆을 쥐잡듯이 패기 시작한다.


a14514aa0f16b54dbaff5a5fd25cc1dd3066ed0bf0ee92621f3b447db31b08f48e34


그러나 빈좆이 주의를 끄는 사이. 정신을 차린 오스틴은 더 락에게 로블로를 갈겨버리고, 쓰러진 더 락에게 연이어 스톰프를 갈기며 분위기를 반전시킨다.



그렇게 사악한 빈좆과 오스틴 연합에 더 락이 무너지기 직전의 상황에 놓이던 그 때...!


a15f0caa3c2a782d8c435a4bf39f2e2dea3f28db2336fbdad74ed21d


트리플 H가 슬랫지 해머를 들고 난입해온다.



a65609ab1c1bb55392ff5d6cfe5de6db2e7de90ab3d2f6696271cc0a21489b



트리플 H의 난입을 전혀 예상치 못한 빈좆은 당황하여 트리플 H를 막아보려 하지만, 트리플 H는 거칠게 빈좆을 밀쳐내고...



a15f0caa351e782b80475b5dda5ccac5c56298ecf1dbf90422120e3f3fa1b6

더 락을 뚜드려 패던 오스틴을 가로막고 페투페를 한다.



오스틴의 턴힐에 충격 받았던 관객들은 트리플 H가 턴페이스를 한다는 생각에 환호를 보내기 시작하는데...




a04804ad2d0ab445b9ff5d72e85acec9e4d9f13ab8c27d64a4d7cee3749902f09310f2


또 한 번 충격적이게도 트리플 H의 해머가 향한 대상은 오스틴이 아니라 더 락이었다.




a65229ad220b76ac7eb8f68b12d21a1df913667ea1


그동안 미친 듯이 서로를 향해 이빨을 드러냈던 것을 생각하면 상상치도 못한 반전이었던 것이다.



7e312dfe6e3dc12da96698bf06d6040361b3801124c84f65ca

그렇게 그 날의 엔딩은 서로 애증 어린 앙숙이었던 세 사람이 맥주를 까 마시면서 동맹을 결성하는 것으로 마무리된다.



이후 빈좆은 스맥 다운에서 더 락의 무기한 징계를 선언한다.


a15714aa382eb552b2332e7d565cc6e4f49c1f00c0f44681d8ed6bfbde5b26


이유는 간단하다. 더 락이 영화판으로 Run 치고, 스콜피온 킹을 찍으러 갔기 때문이다.

이 때까지만 해도 누가 알았을까? 더 락이 할리우드의 대배우가 될 줄...





여튼 락이 없는 상황에서 스티브 오스틴은 자신이 트리플 H와 손을 잡은 이유를 다음과 같이 밝힌다.



a14423aa1c2176ac7eb8f68b12d21a1d1d51c01883


"나는 영웅이 되길 원했던 것이 아니라 성공하는 것을 원한 사람이었고, 트리플 H 역시 자신과 같이 성공하길 원하는 사람이었다. 난 나를 뺑소니쳐서라도 성공하길 원했던 트리플 H의 베짱이 마음에 들었고, 그렇기에 옆에 둘 가치가 있다고 판단했다."



그 말과 함께 오스틴은 친구인 짐 로스를 후드려 패면서 다시 한 번 자신이 턴힐한 것이 맞다는 현실을 팬들에게 각인시켰다.



a17d2cad231eb47b9aff5a5fd25cc1fbdbcc0e96856f9088c95cd3fbf31eec

a14008aa3e1a782abf4b9639f40da8e478da402f789050d76da0e5462fdff5b3


그런 상황 속에서 트리플 H는 자신의 각본상 와이프 (아직 결혼 안 함) 스테파니 맥맨이 인터컨티넨탈 챔피언이었던 제리코와 마찰을 빚게 되자, 스테파니 맥맨의 원한을 갚아주기 위해 인터컨티넨탈 챔피언 타이틀 전에 도전하게 되었고, 스테파니 맥맨의 내조 덕분에 제리코를 꺾고 인컨 타이틀을 차지한다.



a66438aa0f16782da86f5d5ed29f2e2d5c97618286b6f6bd5987b08e


스맥다운이 끝난 다음 쇼인 뤄에서 빈좆은 와이프인 린다로 이혼 선언을 듣게 된다. (빈좆이 어지간한 씹새끼니...)



a67b1cab0632782da86f5d5ed29f2e2d2d92e0f599639fc8152f4a52

그런데 린다의 당당한 이혼 선언을 보고 리타는 감명을 받았다고 린다에게 이야기하는데, 그 모습을 빈좆이 목격하게 되면서 극대노한 빈좆은 스테파니 & 트리플 H & 스티브 오스틴 vs 리타 & 매트 하디 & 제프 하디 혼성 태그 매치를 부킹해버린다.



경기는 의외로 리타가 스테파니의 핀을 따내며 승리를 따냈지만, 결말은 참담했다.


a16f04aa1306b445b9f1dca511f11a397dbaf428c27cee4096


하디보이즈가 스티브 오스틴과 트리플 H에게 당한 이후 리타 역시도 스티브 오스틴과 트리플 H에게 공격당한 것이다.


리타는 트리플 H와 오스틴에게 페디그리와 스터너를 연달아 맞았고, 체어샷까지 연달아 맞으며 실신하고 만다.


a16d1cad0a3eb444b2330f4d58db343a26ff2bc086f10d1e241977


이 경기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스티브 오스틴과 트리플 H는 태그팀을 형성하게 되는데, 이 태그팀이 바로 '투-맨 파워 트립'이다.


단 한 번 존재했던 트리플 H의 아이콘 도전기 (3)


※ 본 일대기는 팩트와 루머가 섞여 있음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wwe&no=3109777&page=1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wwe&no=3109837&exception_mode=recommend&page=1

 



(전편)




a0551cad221a782b82535a4efa5ccee546f8af9cc3f0955133b05aafe9f8cda5a463




투-맨 파워 트립의 등장은 레슬링 팬들에게 크나큰 충격을 안겨주었다.


더 락이 이탈하고, 폴리가 은퇴한 상황에서 WWE의 최고 이벤터였던 트리플 H와 스티브 오스틴의 악역 동맹을 막을 이들은 없을 것이라 여겨졌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투-맨 파워 트립의 시작은 의외로 부진하게 시작했다.



a17d2cab1136782b9b475d41e291a8c03928e6fc94485307579919355181b021d59922


혼성태그 매치에서 패배한 것은 그렇다치더라도 제프 하디를 상대로 인터컨티넨탈 챔피언쉽 경기를 치르던 트리플 H가 제프 하디에게 잡질을 해주면서 인터컨티넨탈 챔피언쉽을 내준 것이다! (아마 이 때는 약을 안 빨아서 나쁘게 보지 않았나보다.)



a67b1cab0632b45b96ff5d65df5cd1e9cca293608d9b08e8768654e3ce7d03



출처: 프로레슬링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02

고정닉 13

8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어떤 상황이 닥쳐도 지갑 절대 안 열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5/20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628/2] 운영자 21.11.18 5219855 424
232836
썸네일
[유갤] 영국 여행갔다가 장발장 당해버린 여행유튜버
[18]
ㅇㅇ(185.89) 09:20 886 3
232834
썸네일
[상갤] 배우 소지섭이 국내에 들여온 해외영화들
[68]
ㅇㅇ(106.101) 09:10 4839 83
232832
썸네일
[카연] 자기가 못인 줄 아는 여고생 대응 매뉴얼. manhwa
[33]
날걔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0 7272 90
23283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금나라 세운 여진족의 실제 모습
[16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50 14790 87
232828
썸네일
[기갤] 드라마같은 유동근 전인화 결혼스토리
[39]
ㅇㅇ(106.101) 08:40 3134 51
232826
썸네일
[로갤] 늦게쓰는 대행진hugi(후기)....
[39]
메리다눈나나죽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0 1693 23
232824
썸네일
[야갤] 세계에서 제일 위험한 도시.jpg
[11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0 9373 32
232822
썸네일
[프갤] [스압] 브로큰 연대기 10화- 굿바이, 커트 앵글
[50]
조커스팅아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0 5442 94
232818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동서양 구분이 없는 세계
[69]
현직보혐설계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50 11928 104
232816
썸네일
[이갤] 간헐적 단식으로 몸 관리하는 40대 남자
[227]
당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40 15861 69
232814
썸네일
[해갤] 결백한 사람 담궈버린 KBS
[114]
해갤러(149.34) 07:30 13823 167
232812
썸네일
[기갤] 퀴즈탐험 신비의 세계 PD가 경고 받은 이유.jpg
[99]
ㅇㅇ(106.101) 07:20 10853 44
232810
썸네일
[한갤] 악마가 밥하는 만화인데 개추 한번만 부탁드립사이아인
[27]
김다리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5017 52
232808
썸네일
[싱갤] 개독개독 개독교 레전드
[192]
ㅇㅇ(211.21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0 11296 135
232804
썸네일
[기갤] 이번규제 선진 시행국과 우리의 미래
[155]
247sup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16562 166
232802
썸네일
[이갤] 20대에는 다르게 살아가야 하는 이유
[449]
당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34284 282
23280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성관계 후 신고하려는 여자의 녹취록.jpg
[535]
레버러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56370 598
232796
썸네일
[부갤] 나라는 호황이라는데.. 나는 가난한 진짜 이유.jpg
[280]
라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32524 222
232792
썸네일
[카연] (ㅇㅎ) 남자아이가 마녀학교에 입학하는. manhwa (13)
[29]
새만화금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19909 57
232790
썸네일
[야갤] "4년 참았다" 집주인들 들썩, 매물 없는 심각한 상황.jpg
[41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30563 114
232788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듀얼 사기꾼
[141]
일리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38351 166
232786
썸네일
[로갤] 로붕이 일본 자전거여행다녀옴…
[41]
ㅂㄹ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9876 35
232784
썸네일
[야갤] 강동원이 게임하면서 말 안하는 조건으로 남창희 불렀다는 소문 해명함
[101]
ㅇㅇ(194.99) 00:05 31044 76
232782
썸네일
[미갤] 아이유&유재석 서로 놀라는 수면시간 패턴.jpg
[16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28198 57
23278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짱구는 못말려 극장판 명작 엄선집
[277]
ㅁ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17482 99
232778
썸네일
[기갤] (사진 스압) 캐나다 토론토 밋업 후기
[47]
키붕이(72.138) 05.20 10067 29
232776
썸네일
[블갤] 사키 코스어 블아페스 후기
[145]
랑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19647 98
232772
썸네일
[대갤] 日, 빈곤해진 일본인들이 韓에 돈 벌러 간다... 비참한 탄식글 화제
[1139]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61624 271
23277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될놈될....JPG
[422]
엘레베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54879 627
232766
썸네일
[필갤] @@@ 필린이 4번째 롤 어쩌면 이제 마지막롤 @@@
[27]
교촌허니섹시콤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6043 22
232764
썸네일
[교갤] [초스압/3] 더 미쳐 돌아온 저세상 시내버스 전국일주 2회차
[22]
김양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9799 24
232762
썸네일
[카연] 그레이트킬러 보는 만화
[30]
기음갤석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10007 54
232759
썸네일
[놀갤] 기가코스터에 대해 알아보자
[41]
Testif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12336 38
232756
썸네일
[첼갤] 사진으로 돌아보는 티아고 실바의 첼시에서 4년.jpg
[76]
ㅇㅇ(116.47) 05.20 12387 175
232753
썸네일
[이갤] 저칼로리 다이어트의 허와 실
[353]
당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26880 75
23274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간이 수영장을 옥상에 설치하면 생기는 일
[899]
운지노무스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52196 477
232744
썸네일
[등갤] 작년 가을 설악산
[28]
등갤러(182.212) 05.20 7878 25
232741
썸네일
[블갤] 사진많음) E열 플레단 온리전 코스 사진 후기 (토요일 온리전 후기)
[108]
블붕블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13698 62
232738
썸네일
[프갤] ECW 1994년 익스트림 역사가 시작되다.(gif스압)
[35]
ECW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10512 72
232735
썸네일
[미갤] 마동석 배우가 근육을 키우는 이유.jpg
[43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34698 126
232732
썸네일
[카연] 무출산시대 애키우는 만화 (1화)
[89]
렛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16380 192
232729
썸네일
[싱갤] KC인증 윗대가리들의 검열역사
[39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25571 387
232726
썸네일
[힙갤] 스압) 노라조 프로듀서가 보는 맨스티어
[218]
힙갤러(95.174) 05.20 24330 171
232723
썸네일
[루갤] 치치부 계류낚시 조행기
[51]
맥심키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8457 26
232720
썸네일
[유갤] 대낮에 옷 벗고 다니는 사람이 있다는 일본 슬럼가
[329]
ㅇㅇ(146.70) 05.20 34756 180
232717
썸네일
[워갤] 미군, 러시아 구형 화생방 방독면 구입시 주의할 점
[142]
ㅇㅇ(14.38) 05.20 18172 95
232714
썸네일
[싱갤] 오싹 오싹 중국 담배들 2편.txt
[130]
냉동상싯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23588 104
232711
썸네일
[야갤] 오세훈 "알빠노? 난 직구규제 간다"
[911]
ㅇㅇ(218.55) 05.20 41612 910
232705
썸네일
[서갤] 나고야 외노자의 ホココス후기(초스압, 데이터 주의)
[70]
노아메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11619 4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