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촘스키가 말하는 미국 대통령들의 악행들앱에서 작성

퓨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10.06 08:20:02
조회 17426 추천 128 댓글 380

3fb8c32fffd711ab6fb8d38a46e2272f1f6964761530ecf839c0e9491371d4b9c2da35f9b676e580f0b46b15bbe84b3ba220ff455e46820a18511798c8ae

사회자:뉘른베르크 원칙에 따르면 2차 대전 후의 대통령들이 범죄자일 수 있다고 말하셨는데요?

촘스키:십중팔구 맞습니다.

사회자:어떤 죄를 지었는지 빨리 살펴볼까요?

29e48923b7d33aa43ae6d5b745d37469b2db5142e5afd5efe02ec771bbbca6162904a72e24d9bbd103bb0a1eb13e862300354bdd64f6e057693d165cbdbc7d40246079ad6cf6b710

촘스키)
아이젠하워는 이란의 보수적인 민족주의 정부를 군사쿠데타로 전복시켰습니다. 그는 과테말라의 처음이자 마지막 민주정부를 군사쿠테타와 침공으로 전복시켰습니다. 이란에서는 그 결과로 25년 동안의 잔인한 독재가 들어섰고 79년에 결국 전복되었습니다. 과테말라에서는 그 결과로 대대적인 악행이 저질러졌으며 거의 50년이 지난 지금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최근에 와서야 알려진 일입니다만, 인도네시아에서 그는 쿠바와 니카라과 때까지 전후 시기의 주요 비밀테러공작을 실행했습니다. 이는 인도네시아를 분열시키고 대부분의 자원이 몰려있는 외곽의 섬들을 탈취하기 위한 것이었으며 그 당시에 위협적인 것으로 간주되었던, 인도네시아가 민주화될 가능성을 붕괴시키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인도네시아는 매우 자유롭고 개방되어 있어서 빈자의 정당이 참여하는 것이 허용되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많은 입지를 확보하고 있었는데 그래서 아이젠하워는 외곽의 섬들에서 군사반란을 지원하고 부추겼습니다. 이것은 시작일 뿐입니다. 이 모든 것은 기소되어야 할 범법들입니다.

7dea8672b58268f13bea83ed4182756a0b6bd9509966735f7dc0954fe89a34edbc67d14deac7db2b662a8fd7584649d3c17e4ce8bf32042572fad18c754121ea0fa2115c86fe8c19

사회자:케네디는 어떤가요?

촘스키)
케네디는 최악의 대통령 가운데 하나입니다. 가장 먼저 거론할 것은 월남 침공입니다. 그 이전에 아이젠하워 행정부가 1954년에 정치적 화해를 봉쇄하고 라틴아메리카 스타일의 테러 국가를 수립한 바 있는데, 이 테러 국가가 아이젠하워 임기 말에 6만 혹은 7만 명쯤 되는 사람들을 살해했습니다. 이에 대한 반응이 일었는데 케네디가 이해하기로 이 반응은 내적으로 통제될 수 없는 것이었고 그래서 침공했던 것입니다. 1962년에 남부에서 수행된 폭격의 3분의 1이 미공군에 의한 것이었습니다. 월남 휘장을 단 미국 비행기들이고, 미국 조종사들이죠. 케네디는 네이팜탄을 승인했습니다. 그는 농작물을 파괴하는 데 화학무기들을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들은 수백만 명의 사람들을 강제수용소나 다름없는 곳에 몰아넣는 프로그램을 시작했습니다. 이는 정당한 이유 없는 침략이죠. 쿠바의 경우 그것은 대대적인 국제테러리즘 작전이었습니다. 이는 세계의 파멸을 가져올 뻔했고, 미사일 위기를 낳았습니다. 이런 식으로 계속 열거할 수 있습니다. 이 모든 것은 기소되어야 할 범법들입니다.

29e88825b0863ef63abad2e7148573392f9f221d50c107faea337cbfaf7e14a427f7dd23329d47ec3614054ccc22935b791f8458b791956e5e656e377a47e32c13b783ad62ac0a97

사회자:존슨은요?

촘스키)
존슨은 인도차이나에서의 전쟁을 확대하여 결국 3백만 혹은 4백만 명의 사람들이 죽는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그는 도미니카 공화국을 침략하여 그곳에서 잠재적인 민주적 혁명으로 보였던 것을 봉쇄했으며 초기 단계에 있던 이스라엘의 중동지역 점령을 지지했습니다. 이 경우에도 우리는 전 세계를 돌며 사례들을 열거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카터를 보세요.

7febd276e0d769f23aee82e34286263b5f293e26a45737c465fbe920a707b8b21da8d87ab89c2daf9b4b981047b4a6821ef2d0218f981ae908f7e837fed7e91e6967c0b17d628794

사회자:닉슨이 다음 순서입니다.

촘스키)
닉슨에 대해서는 말할 필요조차 없네요. 건너뛰어도 되겠어요.

78ef887eb2803ef43fbe86b714857d3bdaaa32cd3c5d566838f85764fd7d1b526b7bfd0c2819298db32fbb5b0b8bf1241b16625f804914b518e7f513b0b775e3eb7978245a74926d

사회자:좋습니다, 그러면 포드는요?

촘스키)
포드는 대통령 자리에 얼마 안 있었지만, 인도네시아의 동티모르 침략을 승인할 만큼 오래 머물러 있기는 했습니다. 동티모르는 현대 시기에 그 어떤 것 못지않게 대량학살에 근접한 것이 되었습니다. 미국 정부는 동티모르 침략에 반대하는 척하면서도 비밀리에 지원했으며, 사실 그렇게 비밀스럽게 한 것도 아니었습니다. 침략 직후에 미국은 공식적으로는 유엔 안보리에서 이 침략을 규탄하는 대열에 끼었지만, 모이니핸 주 유엔 미국대사가 친절하게도 우리에게 설명해주기로는, 그가 받은 지시는 유엔이 침략에 반대하여 취할 수 있는 모든 행동을 완전히 무력하게 만드는 것이었습니다. 그는 자신이 이 일을 상당히 성공적으로 수행했다고 자랑스럽게 말했으며 그 다음 문장에서는 “그 다음 몇 달 동안 약 6만 명의 사람들이 살해되었다”고 말하고는 그 다음 주제로 넘어갔습니다. 그가 말한 “몇 달”이란 처음 몇 달을 말합니다. 살해당한 사람은 나중에 필시 수십만 명에 이르렀을 겁니다. 미국은 공식적으로는 무기의 보이콧을 선언했지만 비밀리에 무기공급을 증가시켰으며 여기에는 대반란용 장비가 포함됩니다. 이로써 인도네시아의 침략이 정점에 이를 수 있었습니다. 대통령으로 재직한 짧은 시기에 이런 일이 있어났으며 이는 사실 중대하게 기소되어야 할 큰 전쟁범죄입니다.

7ebed120b08269f46fea8ee71580726502faa54859bc5b69bcae6e4dca6cbff74438e5da3b43eef40791e03f05722dabef7e1372a14194d9f189ce97a6a9655823fa61f93cdaf80c

사회자:카터는요?

촘스키)
인도네시아의 악행들이 증가하면서(1978년에 정점에 이르렀습니다), 카터는 인도네시아로 흘러들어가는 무기의 양을 증가시켰습니다. 의회에서 인권 관련 제한을 부과하여 고급 무기가 인도네시아로 유입되는 것을 봉쇄했을 때 카터는 부통령 먼데일을 통해서 이스라엘로 하여금 미국의 스카이호크를 인도네시아에 보내서 대량학살에 가까운 사건으로 드러난 것(대략 인구의 4분의 1 살해)을 완성하도록 했습니다.

중동에서 카터는 노벨평화상을 받았습니다. 그의 최고의 성과는 캠프데이비드 협정입니다.
이 협정은 미국의 외교적 승리로서 제시됩니다만 사실 이 협정은 외교적 재난입니다. 캠프데이비드에서 미국과 이스라엘은 1971년에 이집트가 한 제안을 마침내 받아들입니다. 이 제안은 1971년 당시에는 미국이 거부했는데 이제 이것은 팔레스타인 사람들을 포함했기에 미국과 이스라엘의 관점에서는 더 나쁜 것이었습니다. 큰 전쟁들, 악행들 등이 벌어진 후에 이스라엘로 하여금 1971년의 이집트의 제안을 받아들이게 하기 위해서 카터는 이스라엘에 대한 군사 및 기타 원조를 세계 전체에 대한 원조의 50% 이상으로 올렸습니다. 이스라엘은 즉시 그 원조를 정신이 제대로인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었을 바로 그 방식으로, 즉 북쪽의 이웃을 공격하고 점령 지역의 통합성을 증가시키는 데 사용했습니다. 이것은 시작일 뿐이며, 우리는 계속 열거할 수 있습니다.

7abe8177bd8769f436e6d4ec15d2256e7c3a61731a3831710ee68766e4d5dda2098920c598d2e99ddb043c3dca15fcd80c6cc32ad8813851397df0bbbf9d1d2ad91e43190f9daafe

사회자:레이건은요?

촘스키)
이 사람에 대해서도 이야기할 필요가 없을 듯합니다. 레이건은 국제사법재판소에 의해서 무력의 불법적 사용으로 규탄을 받은 최초의 대통령입니다. 이것도 시작일 뿐입니다. 유엔 안보리도 두 개의 결의안에서 국제범죄의 규탄을 승인했는데, 둘 다에 대해 미국은 거부권을 행사했습니다.

7ebed574e6853ef06aee8fb147d4776a57bd5d40c3ac25aada2d4c4952cafa6215b2796fd7509bc822d481a1daa3a1dea43b463cab075b4320d87d0f3fdf2e69bcdb4ce00902ab63

사회자:아버지 부시는요?

촘스키)
파나마 침공부터 시작할 수 있습니다. 파마나인들에 따르면 파나마 침공으로 약 3천 명의 사람들이 살해되었습니다. 그런데 이 일은 조사된 적이 없기 때문에 이 수치가 맞는지 아닌지 누가 알까요. 미국이 파나마를 침공한 것은 그 최악의 악행들에 걸쳐서까지 미국이 지원해준 바 있는, 말 안 듣는 폭력배 노리에가를 납치하기 위해서입니다. 이 일은 이유 없는 침략에 해당됩니다.

이라크 전쟁에 대해 상세하게 말할 수도 있는데, 현실화되지 않았을지도 모르지만, 분명히 외교적 타결의 기회가 있었습니다. 부시 행정부는 외교적 타결을 고려하기를 거부했으며 언론도 단 하나의 예외인 롱 아일랜드의 <뉴스데이> 말고는 보도하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뉴스데이>는 전체를 속속들이 정확하게 보도했으며 미국에서 그렇게 한 유일한 신문입니다.



그래서 부시 행정부는 공격했으며 이 공격은 전시법 상으로 범죄에 해당하는 방식으로 수행되었습니다. 그들은 기반시설을 공격했습니다. 가령 누가 뉴욕시를 공격하면서 전력시스템, 하수시스템 등을 파괴한다면, 이는 생물학전이나 다름없습니다. 바로 이런 공격을 한 것입니다. 그 다음에 경제제재 체제가 옵니다. 이는 대부분 클린턴 때의 일이지만, 부시 때 시작되었습니다. 이는 적게 잡아도 수십만 명을 살해했습니다. 한편으로 사담 후세인을 강화시키면서 말입니다. 여기서 클린턴으로 이어집니다. 이것은 시작이지 결코 끝이 아닙니다. 우리는 이렇게 죽 열거할 수 있는데, 그 한 사례로 충분합니다. 다른 사례들이 많습니다만.

29b9d120b5846fff3eee81e045d0266eca410c7c86c2771d787dd4b9e6b037d54fc857b54484ec5d0d20d1f173f90449affb7cd5ca9834851bba06651879f6ab3be86e1d9c37072f

사회자:아들 부시는요?

촘스키)
클린턴 이야기를 더 합시다. 클린턴의 사소한, 아주 사소한 탈선 가운데 하나는 크루즈 미사일 두세 개를 수단에 보내서 의약공장이라고 알려져 있는 것을 파괴한 일입니다. 첩보상의 실패는 없었습니다. 우리가 접한 유일한 것인, 독일 대사와 수단에서 현장연구를 하는 근동재단의 지역 책임자의 추산에 따르면, 한 방의 미사일 공격으로 수만 명이 죽었다고 합니다. 이는 매우 심각합니다. 만일 누군가 우리에게 그런 일을 했다면 우리는 그것을 나쁜 짓으로 간주할 것입니다. 이런 식으로 계속 열거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중동에서 클린턴은 지난 유엔 결의안들이 “낡고 시대착오적인” 것임을 선언함으로써 시작했습니다. 그것으로 끝입니다. 더 이상 국제법은 없는 것이죠. 그런 다음에 평화프로세스라고 불리는 시기가 옵니다만 이 평화프로세스 동안 이스라엘인들의 정착이 계속 증가했습니다. 극에 달한 때는 클린턴의 임기 마지막 해였습니다. 정착이 1992년 이래 최고 수준에 이르죠. 그러는 동안 점령 지역은 기반시설 프로젝트와 새로운 정착민을 갖춘 작은 지역들로 구획되었습니다. 이것을 뭐라고 부르는지를 모르겠는데, 여하튼 군사점령 아래 놓여있죠. 만일 누군가 다른 사람들이 그런 일을 한다면 우리는 그것을 전쟁범죄라고 부를 겁니다.


해당 영상

- dc official App


출처: 새로운보수당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28

고정닉 28

18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법적 싸움에서 절대 지지 않을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2/12/05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806/2] 운영자 21.11.18 584314 224
98077 [주갤] 스압) "일본 여자는 남자 얼굴 많이 본다"의 진실 [90] ㅇㅇ(1.239) 23:45 2955 61
98075 [싱갤] 훌쩍훌쩍 2002 포르투갈 탈락 당시 벤투 인터뷰 [102] ㅇㅇ(221.164) 23:35 20097 222
98073 [위갤] 위린이를 위한 캐스크 설명 [54] L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3:25 3502 44
98071 [S갤] 개축 선수들 열폭 최근에도 또 시작됨ㅋㅋㅋㅋ [439] ㅇㅇ(106.101) 23:15 12892 294
98069 [I갤] 아이프라 한일 통합 성지순례 후기 [51] Nemophil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3:05 2995 47
98067 [주갤] 결혼 직전 실업급여 받는 여친, 취집인가요? [252]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55 15592 210
98065 [싱갤] 극혐극혐 직장에서 담배피는 흡연충들 [665] ㅇㅇ(210.223) 22:45 33720 351
98063 [야갤] FC코리아, 그 유튜버들 뼈 때리는 기사… [301] ㅇㅇ(172.226) 22:35 19552 311
98061 [야갤] 역대급 재능충 고딩.jpg [471] 솔라니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25 36433 492
98059 [야갤] [속보]오늘 민노총 총파업 대흥행 ㄹㅇ.jpg [306] ㅇㅇ(118.235) 22:15 18093 652
98057 [스갤] 침착맨이 침이 마르도록 찬양한 게임 근황.jpg [582] ㅇㅇ(103.253) 22:05 37858 530
98053 [해갤] 한국 vs 일본 축구 인프라,인구수 저변비교 jpg [1040/1] 달을걸을래뒤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45 28673 513
98051 [판갤] 실시간 에타 시간여행자.jpg [190] 든든허스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35 29825 309
98049 [싱갤] 싱글벙글 대한민국의 흔한 회사생활 [372] 니카셴(1.218) 21:25 38214 281
98047 [토갤] 움직이는 산타 장난감 또 샀다!.GIF [233] ㅎㅎ(211.212) 21:15 13361 373
98045 [군갤] 군붕중대나 우크라 대사관에 기부한 게이들 봐라 [230] 첩붕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5 19542 358
98043 [주갤] 싱글벙글 여군 썰 [390]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55 39507 462
98041 [싱갤] 어질어질 미성년자와 여러차례 ㅅㅅ하며 영상찍은 자위대.jpg [612] ㅇㅇ(211.193) 20:45 72385 738
98039 [해갤] [오피셜] 후진국 브라질의 GDP 순위...jpg [1162] ㅇㅇ(222.236) 20:35 43196 840
98037 [야갤] 남자용 피임약 없는 이유 [620] ㅇㅇ(118.235) 20:25 46354 576
98035 [바갤] 데이터주의) 바둑학과를 폐과하면 안 되는 이유 [423] ㅇㅇ(175.223) 20:15 26294 95
98031 [헬갤] 웽서니삼춘이 어떻게든 존버해서 S23을 사야하는 이유 알려줌 [446] 캐내쓰(114.203) 19:55 13150 165
98029 [싱갤] 싱글벙글 읽어주는 웹툰 출시 [339] ㅇㅇ(58.228) 19:45 38765 377
98027 [헤갤] 허쉬컷 하고 왔습니다 내일 미용실+미용사 고소장 접수예정 [236] ㅇㅇ(39.7) 19:35 25496 154
98025 [야갤] 지지율)알앤써치 윤항문 지지율 19%ㅋㅋㅋ [71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25 29242 1050
98023 [야갤] 민주당 도플갱어 입갤..ㅋㅋㅋㅋㅋㅋㅋㅋ [213] TAENGG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15 23474 827
98021 [기갤] 김의겸 ㅂㅅ짓 추가 [30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05 18425 592
98019 [디갤] 아이폰을 찍은거 [101] photograph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55 23440 72
98018 [싱갤] 싱글벙글 봉준호 차기작 근황 [435] ㅇㅇ(121.138) 18:50 38369 346
98016 [주갤] 실시간 우리학교 에타 발표 레전드ㅋㅋㅋㅋㅋㅋㅋ [1099] 빨간망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45 49364 784
98015 [야갤] 속보) 도쿄박, 찢 손절...jpg [391] ㅇㅇ(198.16) 18:40 37948 432
98014 [여갤] 인도네시아에서 원나잇하면 징역 1년 [389] 아라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35 33468 280
98010 [싱갤] 대한민국 상위 10%만 먹을 수 있는 케이크 [540] 라면보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25 59037 558
98008 [페갤] 게관위에서 이용자 간담회를 연다고 함. [18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20 12368 131
98006 [카연] 만화가랑 편집자랑 결혼한 이야기. [86] qq(211.208) 18:15 19800 48
98004 [야갤] 미국을 충격에 빠뜨린 사건....jpg [945] 코브라카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0 66156 1536
98002 [국갤] “이재명을 친 건 이낙연이었다”… 개딸들 분노케한 남욱 증언 [367] ㅇㅇ(222.96) 18:05 20560 506
98000 [만갤] [오피셜] 원신 애니메이션 2023년 방영..jpg [742] ㅇㅇ(222.236) 18:00 43858 752
97998 [싱갤] 싱글벙글 뚱땡이식 만최몇 [187] ㅇㅇ(14.37) 17:55 34003 181
97997 [해갤] 박지현 올해의 여성 100인에 선정된 건 알고 갤질하시는지 [516] ㅇㅇ(211.234) 17:50 23288 152
97995 [스갤] 안드로이드 서명키 유출, 멀웨어에 사용 돼... [165] ㅇㅇ(185.76) 17:45 16513 125
97993 [주갤] 한녀 기싸움 레전드(에타펌) [747] 끼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40 37728 438
97990 [드갤] 2022 Forbes 한국인 앱 순위 [148] co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30 21162 83
97989 [싱갤] 싱글벙글 의외의 개그맨 선후배 괴롭힘 계보 [356] 흑화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5 48769 592
97986 [주갤] 한녀랑 ㅅㅅ하지말라는 성범죄 여성 변호사ㄷㄷ.jpg [80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5 48362 826
97985 [야갤] '만 나이' 법안소위 통과.jpg [575] ㅇㅇ(223.38) 17:10 27375 432
97984 [바갤] 야들아 여자들 시집안가는 애들 많대 [1456] ㅇㅇ(121.142) 17:05 45215 216
97982 [이갤] 김의겸님 입장문 [648] ●♡¿※sosweethone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0 17417 274
97981 [야갤] 손흥민 팀 동료들 국대 활약상..gif [469] ㅇㅇ(218.147) 16:55 57344 100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